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모처럼 할배 노릇을 한 하루~

 

 

 

지난주 큰딸이 보내 준 먹보 공주님 동영상을 보고 한참을 웃었습니다.

동영상 내용은.. 일전에 창파 형님께서 주신 고구마를 양손에 들고 콧물 눈물을 흘리고 있는 공주님..

큰 딸 하는 말.."예서야! 엄마 안 사랑해?  사랑하면 엄마 한 입만 줘~"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울 공주님은 양 손에 든 고구마를 번갈아 보면서 울고~

한참을 울면서 고민을 하다가, 결국은 엄마에게 한 입을 주고 배시시 웃는 먹보 공주님~^.^

 

그 이야기를 자장면을 먹으면서 우스갯소리로 이장님께 했더니 하시는 말씀이..

"아! 잘 됐구먼~내 친구가 어제 전화 왔는데.."

이장님 친구분이 고구마를 캤는데 상품성이 없는 작은 고구마를 캐가라고 하셨답니다.

 

 

 

 

저도 창파 형님께서 보내 주셨던 고구마 말랭이가 생각이 나서 도전을 했습니다.

두 박스 정도 캐왔는데 일이 이렇게 많을 줄은 몰랐습니다.

깨끗하게 세척 후 일일이 껍질을 깎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서 몇 차례에 걸쳐서 찜기에 쪘습니다

(100% 푹 찌면 말릴 때 달라붙습니다)

 

식품건조기로 말리고 나니...

양이 확 줄어 들어서 도저히 두 박스를 말렸다고 보기 힘이 들 정도였습니다.

말린 고구마를 보니 먹보 공주님에게 보낼 생각을 하니 흐뭇하기도 했지만,

창파 형님과 형수님.. 두 분 노고에 감사하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래서 사람은 겪어 보지 않으면 알 수 없다는 말이 평범한 말이지만, 진리는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왕 하는 김에 상품성이 떨어지고, 상처가 났다고 어르신께서 주신 사과와 겨울 무도 말렸습니다.

오~ 사과말랭이 맛은 신맛도 유지를 하면서, 일반 사과보다 더 달콤합니다.

 

고구마 사과 무말랭이를 소포장해서 박스에 담으니.. 뿌듯하더군요.

주말이면 사돈께서 큰 딸 좀 쉬라고 공주님도 봐준다고 하시던데..

사돈분께 고맙기도 했지만, 큰딸과 공주님에게는 아빠, 할아버지 노릇을 못해서 늘 미안한 마음이었습니다.

별 것도 아닌 간식 꺼리지만, 그래도 왠지 모르게 그동안의 수고가 보람으로 느껴진 하루였습니다.  

Comments

  • 손녀가 할아버지 최고! 라고 하겠네요.
    사과 말린건 그냥 먹어도 맛있던데,
    무는 말려서 그냥 먹기도 하나요?

    • 어린이 집에서 선생님께 예산 할부지 자랑을 했다고 합니다~
      사과 말린 건 당도가 더 높은 것 같습니다.
      무말랭이는 입맛에 맞춰서 양념을 하면 꼬들꼬들 하여 밑반찬으로도 좋습니다.
      저도 어렸을 때에는 어머니가 늘 도시락 반찬으로 해 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참고로 무말랭이는 고춧잎 무침과 잘 어울립니다~^^

    • 아.. 그렇죠.. 무말랭이는 꼬들꼬들.. 고들배기랑 같이 무쳐도 그만이죠.
      말려서 그냥 드시는 줄..;; ㅎㅎ

    • 무말랭이를 살짝 볶은 후 커피에
      넣어서 같이 우려 먹어도 좋다는 분들도 꽤 많습니다.
      저는 도저히 상상이 안 되는데 그렇게 즐겨서 마시는 분들도 계시다고 합니다.

  • 예서공주 살인미소에 안넘어갈 사람이 없을거 같은데요 ? ㅎㅎ
    저도 고향에서 무를 가져왔는데 저렇게 말려서 차로 마셔봐야겠습니다.
    이왕 하는김에 아이들것도 만들어서 부쳐주고...ㅎㅎ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외손녀 재롱에 안 넘어 갈 할배는 없을 듯 싶습니다~^^
      무말랭이 차는 골다공증 노화예방에도 좋지만 비염에 좋다고 해서 저도 가끔 차로 끓여서 먹습니다.
      저도 오후에 방문을 하겠습니다~~^.^

  • 세이지 2021.12.20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서는 다 예쁘지만 이마가 너무 예뻐요.
    이마에 '나 보통 아님' 이렇게 적혀 있는 것 같아요.
    저는 딸이 없어 늘 딸 가진 친구들이 부러웠어요.
    긴 머리칼을 예쁘게 묶고 땋고 하고 싶었거든요.
    남자아이들은 든든하긴 하지만 잔재미가 없어요.
    시골 산다고 다 이런 걸 만들 수는 없어요.
    정말 부지런하고 깔끔하신 쏭하아빠님이세요.
    아버지가 주신 건강한 간식을 보고
    따님들이 참 고마워할 것 같아요.
    저도 어제는 시골 비워둔 집에 가서 마당에 마른 풀도 다 뽑고
    아궁이 불고 지피고 온 집안 문 다 열고 환기 시키고 청소하고 왔어요.
    마음 같아서는 밭에 가서 정리도 좀 하고 오고 싶었는데
    짧은 해가 이미 산마루에 걸려 있었어요.

    • 큰 딸이 하는 말.."아빠! 예서 이마를 보고 다들 보톡스 이마라고 해요 ㅎㅎ"
      오늘 아침에 우체국 택배 상자에 은행알 고구마 무말랭이 고춧가루 조금씩 담는데..
      솔직히 모처럼 부모 노릇 한 것 같아서 뿌듯 했습니다.
      온기가 없는 시골집에 들어 서셨을 때 세이지님 마음을 조금이나마 이해를 할 것 같습니다.
      아궁이 앞에서 많은 생각을 하셨을 듯 ..
      시골집은 언젠가는 훈훈한 온기가 매일 매일 가득 할 날을 저도 기대를 해보겠습니다.
      아침에 우체국 다녀와서 미루고 미룬 창고방을 큰 맘 먹고 정리를 했더니 벌써 점심때가 되었습니다.
      말씀처럼 하루 해가 짧은 요즘입니다.
      배에서 꼬르륵 합니다~^.^

  • 역시 쏭빠님은 손재주와 손녀를 위하여 노력하시는 수고로움을 엿볼수 있습니다.
    건조기에 넣기 위하여 가지런히 놓여있는 고구마가 눈에 익습니다.
    저희도 요즘 간식은 군고구마입니다.
    그런데 저는 말랭이는 별로 안좋아합니다.
    만들어 놓은 말랭이는 식구 혼자만 가끔 먹구요
    창고에 나중에 또 말랭이를 하려고 남겨논 조금 큰고구마가 있는데 ..
    말랭이를 할 생각을 안하기에 혹시 썩혀서 버릴려고 그러냐하면서 물었더니...ㅠ
    할 때( 다 계획이 있는 듯한데 제가...)되면 한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가을에 어떤 사연으로 조금 넉넉히 얻어온 사과가 있는데
    주위에 조금 나누고도 남은것이 그것이 보관 여건이 부족한지 조금 맛이 없어지기에
    사과 말랭이를 하면 어떻겠냐고 물었더니 맛이 없데나 어쩐다나 이러구 있는데...
    쏭빠님의 "오~ 사과말랭이 맛은 신맛도 유지를 하면서, 일반 사과보다 더 달콤합니다."
    이글을 꼭 보여주고 저도 사과말랭이 맛을 봐야 되겠습니다........^^

    • 예서 꼬맹 공주님이 너무 고구마 말랭이를 좋아해서..
      보내 주신 고구마말랭이를 저는 맛도 못보고 모두 보내 주었는데..
      자주 예서 엄마가 예서를 놀려서 이 번에는 서로 싸우지 말라고 넉넉하게 보냈습니다~^.^
      이 번에 저도 말랭이 작업을 하다보니 건조기를 써도 정말 손이 많이 가더군요.. 공부 잘 했습니다~
      저도 과수원을 하시는 동네 어르신께서 상처난 사과를 주셨는데..
      약간 상태도 물렁했지만, 버리기 아까워서 건조를 했더니..
      생각 외로 맛이 있어서 반을 덜어서 딸들에게 보내 주었습니다.
      휴~ 매 년 각종 말랭이 작업을 할 생각을 하니 머리가 복잡합니다~^.^

  • 하마 2021.12.20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아버지와 손녀의 다정함이 그대로 묻어납니다.
    예서공주님의 미소에 할부지는 그냥 녹아나실것같구요.^^*
    고구마 말랭이가 저렇게 손이 많이 가는줄 몰랐습니다.
    저도 이자리를 빌어 창파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무말랭이는 잘알지만 사과 말랭이도 하는군요. 떡에 고물로 넣어먹으면 좋을것같습니다.
    저도 건조기좀 알아봐야 겠습니다.^^

    • 예서 엄마가 요즘 고구마 말랭이로 예서를 놀리는 재미에 푹 빠진 듯 합니다~^^
      고구마를 100% 찌면 말릴때 건조판에 붙어서 조금 덜 쪄야 말리기 좋더군요.
      하마님은 저 처럼 소형은 구입 하지 마시고 고추 건조기를 추천을 드립니다.
      천천히 이것저것 수작업으로 말려 보신 후에 신중하게 선택 하시기를 바랍니다 ~~^.^

  • 건과일이 먹기좋고 몸에도 좋다고 하는데 아주 맛나게 만드신듯 합니다.
    예서도 이제 많이 자랐네요.
    유치원 댕기도 있겠지요.
    지율이는 유치원만 3년을 댕기는데 그곳에서는 말뚝고참 취급을 받는 모양입니다.
    손주 사랑이 듬뿍 묻어나는 이야기..
    이제는 내 입에 들어가는것 보담 예서 입에 들어가는게 더 보람이 되는 ..ㅎ
    고구마 빼데기는 우리도 지난번 한번 해 봤는데 영동産에는 도저히 따라 갈 수 없더이다.
    바닷가에 사는 분들도 겨울 양식을 위해 괴기 같은 걸 말려서 보관 하는데
    아마도 산골 양식으로도 가장 적절한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행복하고 멋진 하부지, 박수 짝짝짝!!!

    • 식품 건조기 덕분에 시든 사과를 다시 살렸습니다.
      예서는 요즘 새집으로 이사 후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습니다...적응을 잘 해서 안심을 하고 있습니다.
      고구마 말랭이를 빼데기라고 하는군요.
      빼데기는 말리면서 맛만 보고 다 포장해서 보냈습니다.
      저는 아직은 초보라서 창파 형님 노하우는 2~3 년 후에나 흉내를 낼 수 있을지..모르겠습니다.
      두가님 박수에 탄력을 받아서 열씸히 좋은 할배 되겠습니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