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모처럼 할배 노릇을 한 하루~

반응형

 

 

 

지난주 큰딸이 보내 준 먹보 공주님 동영상을 보고 한참을 웃었습니다.

동영상 내용은.. 일전에 창파 형님께서 주신 고구마를 양손에 들고 콧물 눈물을 흘리고 있는 공주님..

큰 딸 하는 말.."예서야! 엄마 안 사랑해?  사랑하면 엄마 한 입만 줘~"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울 공주님은 양 손에 든 고구마를 번갈아 보면서 울고~

한참을 울면서 고민을 하다가, 결국은 엄마에게 한 입을 주고 배시시 웃는 먹보 공주님~^.^

 

그 이야기를 자장면을 먹으면서 우스갯소리로 이장님께 했더니 하시는 말씀이..

"아! 잘 됐구먼~내 친구가 어제 전화 왔는데.."

이장님 친구분이 고구마를 캤는데 상품성이 없는 작은 고구마를 캐가라고 하셨답니다.

 

 

 

 

저도 창파 형님께서 보내 주셨던 고구마 말랭이가 생각이 나서 도전을 했습니다.

두 박스 정도 캐왔는데 일이 이렇게 많을 줄은 몰랐습니다.

깨끗하게 세척 후 일일이 껍질을 깎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서 몇 차례에 걸쳐서 찜기에 쪘습니다

(100% 푹 찌면 말릴 때 달라붙습니다)

 

식품건조기로 말리고 나니...

양이 확 줄어 들어서 도저히 두 박스를 말렸다고 보기 힘이 들 정도였습니다.

말린 고구마를 보니 먹보 공주님에게 보낼 생각을 하니 흐뭇하기도 했지만,

창파 형님과 형수님.. 두 분 노고에 감사하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래서 사람은 겪어 보지 않으면 알 수 없다는 말이 평범한 말이지만, 진리는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왕 하는 김에 상품성이 떨어지고, 상처가 났다고 어르신께서 주신 사과와 겨울 무도 말렸습니다.

오~ 사과말랭이 맛은 신맛도 유지를 하면서, 일반 사과보다 더 달콤합니다.

 

고구마 사과 무말랭이를 소포장해서 박스에 담으니.. 뿌듯하더군요.

주말이면 사돈께서 큰 딸 좀 쉬라고 공주님도 봐준다고 하시던데..

사돈분께 고맙기도 했지만, 큰딸과 공주님에게는 아빠, 할아버지 노릇을 못해서 늘 미안한 마음이었습니다.

별 것도 아닌 간식 꺼리지만, 그래도 왠지 모르게 그동안의 수고가 보람으로 느껴진 하루였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