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시골길 운전은 즐겁습니다 ~

 

 

막걸리 사러 차를 몰고 나가면, 꼬불꼬불 시골길 운전은 재미있습니다.

하지만 시골길이라고 해서 자칫 소홀하면, 논바닥으로 추락을 할 수 있어서 늘 저속 운행을 합니다.

5 단 기어를 넣을 수 있는 도로는 홍성이나 예산 장터 갈 때만 넣을 수 있습니다.

 

며칠 전 이불 빨래를 하려고 홍성을 가던 중에 황당한 일을 당 했습니다.

2 차선 서행 운전 중에 갑자기 택시 한 대가 제 앞을.. 칼치기 운전이라고 하나요? 

얼마나 놀랬는지... 어느 정도였냐 하면.. 휴~~ 범퍼끼리 닿을 뻔했습니다...

요즘 저런 택시 기사 거의 없는데..?  욕이 저절로 나오더군요(저도 한 욕 합니다)

 

그 택시는 방향지시기도 작동도 안 하고, 계속 칼치기 추월 운전을 합니다.

거의 홍성에 도착을 할 때쯤 그 택시가 제 옆 차선에 있어서 신고를 하려고 찍었습니다.

뛰어 봐야 벼룩이라는 말처럼 한편으로는 웃기기도 하고..

바쁜 손님 독촉으로 과속을 할 수도 있으니.. 그러려니 하고 말았습니다.

 

홍성 초입 로터리 전 신호등 앞에서 차 2대가 도로를 막고 싸움을 합니다.

뭐지?.. 그 택시 운전자와 자가용 운전자가 멱살을 잡고 싸우고 있더군요.

 

저도 30대 시절 서울서 출발하여 부산까지 단 한 번도 추월을 안 당 할(?) 정도로 과속 운전을 했습니다.

그런 제에게 한 지방 대리점 나이 지긋하신 사장님께서 이런 말을 해 주시더군요.

"나도 방송에서 들었는데 ' 나 보다 빨리 가면 난폭운전이고, 나 보다 천천히 가면 초보 운전'이라고 합니다"  

"운전을 잘한다는 건 기교가 아니라,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도착을 하는 게 베스트 드라이버이지요".. 

 

그 이후 차량 흐름에 맞춰서 운전을 하고, 과속 운전은 자제를 하려고 무척 노력을 했습니다.

물론 오랜 시간이 필요했지만.. 

가끔은 한적한 도로가 나오면 제법 액셀을 밟습니다.. 오랜만에 5 단 기어를 넣고 싶어서...^.^

그래 봐야.. 80 Km를 넘진 않습니다.

 

이곳은 방향지시기를 틀지 않고 운전하는 차가 많더군요.

붐비는 도로도 아니고, 다 들 서행을 해서 그러려니 하지만,

습관이 무섭다고 늘 방향지시기를 저도 모르게 작동을 하고 있더군요.

 

아무리 바빠도.. 사람 생명이 달린 일이 아니라면, 멱살잡이를 당 할 운전은 하고 싶진 않습니다.

간혹은 경운기 뒤를 따라서 갈때도 가급적이면 추월은 안 하려고 합니다.

경운기 운전을 하시는 분이 그런 제가 답답해 보였는지 추월을 하라고 신호를 보내곤 합니다.

 

 

오랜만에 예서 꽁주님께서 안부를 전해 달라고 하십니다~^.^ 

당진 캠핑장에 놀러 가신 말괄량이 꽁주님~~

 

 

 

 

 

 

 

 

 

큰 딸 녀석...

아쉬운 게 있으면 예서 공주님을 무기(?)로 은근히 압력을 넣습니다.

예를 들어.."아빠! 예서가 요즘 입맛이 없는지 열무국수만 해달라고 하네요"... 

에휴~ 오늘 홍성장이라서 열무와 얼갈이 한 단 씩 사 왔습니다.

태그

Comments

  • 저도 열무국수 좋아합니다.ㅋ
    20대 시절에 이니셜D라는 일본애니를 접하고 촌길을 친구녀석과 드리프트 비스무리하게 하면서 달린 적도 있었는데,
    지금은 빨리 달리는 게 무섭네요.
    운전을 가장 잘 하는 건 흐름을 느끼면서 하는 거라고 예전에 들었습니다.
    남들 가는 대로 물 흐르듯이 가야지.. 혼자 느리게 가거나 빨리 가려고 하면 꼭 사고가 난다고 하더라구요.
    편안한 저녁 시간 보내세요.^^

    • 작년에 열무 김치를 보내 주었더니 이젠 발목이 잡혀서 매년 보내줘야 할 처지가 됐습니다~^.^
      시골길은 서행 운전을 하면 늘 보는 풍경이지만 지루하지 않습니다.
      운전에 대한 철학은 모두가 다르지만 결론은 모두가 같은 안전 운전입니다.
      이제는 과속을 하면 손에 땀도나고 급 피곤해서 거북이 운전을 하곤 합니다.
      아이홀 님 ~~ 감사합니다~~

  • 저도 한때는 정말 목숨을 걸고 운전을 하곤 했었습니다...ㅎ
    하지만 저 혼자만 죽어라 달렸지 칼치기 같은 행동은 하지 않았던거 같습니다.
    요즘은 기름값이 워낙 올라서 가장 연비가 많이 나오는 속도로만 다니고 있는데 한번씩 쌍시옷을 호출하게 하는 운전자도 있더라구요.
    운전할때 화가 난다고 욕을 하면 내 입만 값이 떨어져서 요즘은 꾹 참고...ㅎㅎ
    오호...예서공주가 할아버지 혼줄을 쏙 빼놓을 사진들을 보내면서 요구사항을 찌라시로 ? ㅎㅎ
    그래도 정성들여 만든 음식을 맛나게 먹어주는 사람이 있다는게 얼마나 좋아요 ?
    음식을 만드는 내내 행복한 미소가 떠나지도 않을거 같구요...ㅎㅎ
    열무김치 맛나게 담그세요~~ㅎㅎ

    행복한 하루 보내시구요~~^^

    • 저도 칼치기 운전은 한 기억은 없습니다...겁이 많아서요~^.^
      요즘은 욕을 할 정도로 거칠게 운전을 하는 분들을 보기 힘든데 가끔 저런 사람들을 보면 불쌍하게 느껴집니다.
      큰 딸 녀석의 어설픈 작전(?)에 늘 넘어 가는 어리바리한 할배지만 그래도 즐겁기는 합니다.
      손녀의 재롱 사진을 보면 말씀처럼 미소가 저절로 ~~^.^

  • 일단 댓글을 잘 생각해보면서 써야 될 듯합니다.
    오래전에 두가님에 운전에 대한 댓글중에 제가 성급히 한 이야기가 생각이...
    방향지시등 켜는 이야기중 저는 무조건 앞뒤 좌우에 자동차가 보이면
    무조건 켠다고 이야기를 하였는데...
    그후 운전을 하면서 살펴보니 항상 꼭 그렇게는 안하고 있더군요...ㅠ
    시골길은 운전이 즐겁다고 하시는데...글쎄요??!!
    저는 도시에서 오는 지인들에게 빼먹지 않고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도시처럼 생각하지 말고 더 조심하라구요.
    번잡한 도시에서 운전을 할때 저도 종종 나쁜 말을 사용할때가 있지만
    시골에서는 주차문제 방향지시등 그리고 우선순위가 어느게 먼저인지 모르는 것등등
    또 도시 같은면 운전자 자기가 먼저 심하게 다칠수 있어서
    튀여 나올수 없는 곳에서 제대로 살피지도 않고
    무턱대고 우회전이나 좌회전을 하는 차량....
    정말 욕이 나올때가 자주 있습니다...
    저의 생각으로는 얌체운전은 있지만 도시가 훨씬 더 운전하기가 안전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예서가 한창 재롱으로 귀여움을 받을때가 된 것같습니다.
    저희도 며칠전에 다녀간 10개월짜리 증손녀가 보고싶습니다
    재롱이라기 보다는 그냥 웃으면서 새가 모이를 받아 먹듯 벌리던 작은입등...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을 찾아 보게됩니다.......^^

    • 네..어떤 면에서 보면 도시보다 더 운전 매너가 엉망인 경우를 종종 보았습니다.
      일전에 농협에서 깜빡이도 안 키고 툭 튀어 나오는 차 때문에 가슴이 철렁 한 적도 많았습니다.
      차를 세우고 한바탕 하려고 상대방 차량에 가니.. 에휴~ 옆 동네 어르신..
      그래도 아무리 신경을 써서 안전 운전을 해도 뒤에서 박으면 어쩔 수 없는 붐비는 도시 보다는..
      그래도 한적한 시골 운전이 좀 여유롭다는 느낌이 듭니다.

      요즘 예서 저 녀석 얼마나 짹짹 거리는지.. 귀가 아플 정도입니다~^^
      어쩌다 내려오면 술래잡기에..텃밭 순찰에.. 저 녀석 넘치는 에너지로 인하여 피곤은 하지만, 그래도 늘 보고 싶은 녀석입니다.
      증손녀가 10 개월이면 정말 눈에 넣어도 안 아프다는 시기인데.. 휴대폰으로 사진을 보시는 형님의 심정.. 푸근하게 다가 옵니다~~^.^

  • 운전을 가장 실력 있게 하는 방법은 차량의 흐름을 타고 운전하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우리나라 도로에서는 지만 생각하면서 운전하는 분들이 울매나 많은지..
    운전으로 인한 국민적 스트레스를 연구한 논문을 누가 만들지 않나 모르겠네요.
    이기적인 심뽀나 승질머리 등은 운전하는 것 보면 바로 나타난답니다.
    1차선에서 너무 느리게 가고 있어 2차선으로 차를 옮겨 추월 할려고 하면 뭔 심뽀인지 그때서야 마구 달려 추월도 못하는 하는 넘..
    핸들을 잡아 뽑아야 합니다.
    예서가 캠핑으로 아주 즐거운 시간을 보냈네요.
    근데 캠핑장에 저렇게 길고양이들이 많으면 문제가 많은데 관리측에서 그냥 두고 보나 봅니다.
    예서가 이제 숙녀티가 나네요.^^

    • 모두가 각자 나름 한 실력을 하는 운전 솜씨지만, 말씀처럼 차량 흐름에 잘 따르는 게 최고의 안전 운전이라고 여겨 집니다.
      간혹 깜박이를 키고 차선을 바꾸려고 하면 방해를 하는 운전자가 있으면..
      저는 손을 들어서 양보를 요청을 하면 대다수 양보를 해주던데..
      양보란 서로 주고 받으면 서로가 편하고 안전한 운전이란 생각입니다.
      네~ 저 꼬맹이가 이젠 제법 숙녀티가 나는데..저는 왠지 모르게 백일때가 제일 사랑스럽게 여겨 집니다.

  • 세이지 2022.08.11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르게 벼가 자라는 들판길을 달리는 기분은 최고이실 것 같아요.
    이것 저것 필요한 물건 사는 재미도 좋고요.
    남자들은 대체로 여자들보다 운전할 때 화를 더 잘 내시는 것 같아요.
    그렇게 화를 내면 내게 불편을 준 운전자는 가고 없는데
    동승자만 마음이 편치 않아요.
    한 번이면 좋은데 두번 세 번 육두문자를 들으면 그만 차에서 내리고 싶어져요.
    예서는 한눈에 보기에도 정말 야무지개 생겼어요.
    가까이서 더 자주 이런 커가는 모습 못 보셔 안타까우실 것 같고요.

    • 늘 익숙한 풍경의 시골길이지만 지루하게 느낀 적은 없었습니다.
      마트도 도시 마트처럼 다양하지는 않지만 나름 특색이 있는 품목들이 있어서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예를 들어서 파리채나 양은 냄비를 보면 꼭 필요하지도 않은데 사고 싶다는 생각이 들곤합니다.
      남자들 운전 중에 욱 ~하는 행동으로 불편하신 마음..저도 앞으로 조심을 해야 겠구나..그런 마음이 듭니다.
      참고로 저는 욕 대신에 궁시렁 거리기는 합니다~^^
      예서 녀석 어쩌다 내려오면 얼마나 돌아 다니는지 제 눈이 따라 잡기가 힘들 정도 입니다.
      초등 학교 입학하면 말씀처럼 점점 더 자주 보기 힘들겠지요.. .. 에휴~~~~~ ^.^

  • 따님이 어떻게 하면 아빠 마음을 움직일수 있는지 잘 알고 있군요.^^

    요즘 제가 사는곳에서도 어느 구역에 가면 난폭? 운전을 하는 사람들이 가끔씩 내 앞으로 쑥 사선으로 들어와 내 앞으로 간답니다.
    이미 나는 slow lane 에 있는데도 말이지요.

    • 다소 어설픈 큰 딸의 작전(?)이지만 늘 속아 줍니다~^^
      어느 곳이나 난폭 운전자가 있기 마련이지만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음 하는 바람입니다.
      제일 얄미운 넘들은 약자나 여성분들에게 난폭 운전을 하는 넘들 입니다.

  • 곶감 2022.08.12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쁜 예서공주님 모습보니~~ 좋습니다.^^
    할배의 기쁨이고 큰 보물이네요~~~

    저도 한때는 열심히 차를 잘 몬다고 생각했는데~~
    여유있게 운전할려고 애 씁니다. 사고란게 순식간에 나고 저리 서두러다 보면 사고 내기도 쉽고 당하기도 쉽습니다.
    안전 또 안전입니다.~~

    • 네~ 하루에 한번은 저 녀석 사진을 봐야 마음이 편합니다~^.^
      요즘은 운전을 하는 게 점점 더 싫어집니다.
      사업을 할 때 너무 장거리 운전에 질려서 그런지 ??
      가끔 서울을 갈때는 무조건 대중 교통을 이용합니다.
      대중 교통이 편하고 안전하기도 하지만, 제 차가 대도시 접근 금지인 노후 차량이라서~~^.^

  • 정말 운전스타일이라 하지만 뒤통수 한대 갈겨주고 싶은 얌체 내지는 난폭운전자들이 있습니다.
    최소한의 매너나 양심도 없어서 그 때문에 싸움이 나고 사고가 나는것같습니다.
    저는 보통 방어운전 위주로 운행하는 스타일이라서 양보를 많이 해줍니다.
    그럼에도 어떤 상황에선.... 그 사람의 명복을 빌어줍니다.^^*
    예서공주님의 즐거운 캠핑생활이 행복하게 보여집니다. 따님이 예서활용법을 제대로 사용하시네요.^^
    얼른 열무김치 맛나게 담가서 초대전화 하셔야겠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그나마 일반 도로에서의 난폭 운전도 위험 하지만, 고속도로에서의 난폭 운전은 정말 아찔하더군요.
      이제는 나만 조심 한다고 해서 안전 운전을 한다고 장담하기는 힘든 요즘입니다.
      캠핑 동영상을 봤는데 얼마나 재잘거리는지~^^
      열무김치는 택배로 보내 주려고 준비 중 입니다~~
      하마님..주말도 제대로 못 즐기시고~ 그래도 마음만은 즐거운 주말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 익명 2022.08.18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