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이채의 詩 '5월에 꿈꾸는 사랑'

반응형

 

5 사랑

 

꽃들은 서로 화내지 않겠지

향기로 말하니까

꽃들은 서로 싸우지 않겠지

예쁘게 말하니까

꽃들은 서로 미워하지 않겠지

사랑만 하니까

 

비가 오면 함께 젖고

바람 불면 함께 흔들리며

어울려 피는 기쁨으로 웃기만 하네

더불어 사는 행복으로 즐겁기만 하네

 

꽃을 보고도 못 보는 사람이여

한철 피었다 지는 꽃들도

그렇게 살아간다네

그렇게 아름답게 살아간다네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에서 급격히 인기를 끌고 있는 시인 이채의 詩입니다.

그녀의 일곱 번째 시집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에 수록되어 있는 시로서 그중 연작시로 되어 열두 편의 시가 각 계절에 맞춰 펼쳐지는 '일 년 열두 달 꿈꾸는 사랑' 중에 5월 편에 해당하는 시입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