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8개월 된 아이 보듬고 파울볼 멋지게 잡아낸 아줌마

반응형


지난 일요일 미국 버지니아 리치몬드(Richmond) 야구장에서 정말 용감한 아줌마가 등장 하였습니다.
리치몬드 플라잉 스쿼럴(Richmond Flying Squirrels)과 해리스버그 세니터스(Harrisburg Senators) 경기 전에 열린 마이너 경기에서 보호 헬멧을 단단히 쓴  8개월짜리 아들 제리(Jerry)를 한쪽 팔로 보듬고 그녀의 남편 알렌(Allen)이 우측에서 허우대는 가운데 팔을 쭉 뻗어 파울볼을 멋지게 잡아 냈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