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백주 대낮에 어떤 여성의 팬티를 훔쳐보다.

반응형

바람이 좀 부는 쌀쌀한 낮 시간 ..
친구와 식사하고 나와 자판기에서 커피를 한잔 뽑아서 느긋이 한 모금 할려는데 길 건너편 아파트 입구에 하얀색 구형프라이드가 정차를 하더니 젊은 여성이 내려서 차 뒤로 가서 위로 여는 드렁크의 뒷 도어를 올리고 허리를 숙여 뭔가를 찾습니다.
근데 느낌이.. 바람이 좀 심한데 저런 짧은 치마는 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는 순간..
그만 역풍이 불어 치마가 홀라당 뒤집에 졌네요.

난 모른다.
난 아무것도 못봤다.
친구와 난 0.1초만에 얼른 고개를 돌렸지요.

그 여성은 치마를 여미고 쇼핑백 하나를 꺼내 운전석에 올라 황급히 차를 몰고 떠났습니다.
목격자는 친구와 나 둘..
머리 속에는 분홍색 땡땡이가 아지랑이처럼 한참이나 피어 오르네요.
이런 경우..
치마가 뒤집어 질 것을 예견하면서도 속 마음엔 은근히 그러기를 바란 것은 미필적 고의에 의한 성추행에 해당하는 거 아닐까요?
그럼 전 오늘 본의 아니게 눈으로 성추행을 저질런 셈이고 사전에 그 여성에겐 바람 부는 날은 치마를 잘 단속하라고 일러줘야 하는 사회통념적 고지의무를 위반하거 맞지요?








반응형


Calendar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