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감동 이야기 - 생명(生命)보다 진한 형제애(兄弟愛)

반응형








초등학교 3학년과 6학년 두 아들을 둔 아버지가 있었다.
큰 아들이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하여 피를 너무 많이 흘렸기에 살기가 어렵다는 의사의 말에 자신의 피를 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죽어가는 아들의 피가 RH-라는 흔하지 않은 피여서 아버지나 어머니와는 맞지 않았는데 병원에서도 피를 구할 방도가 없었다.
마침 동생의 피가 형과 맞아서 어린 동생의 피를 뽑아야 할 상황이었다.

아버지는 어렵게 말을 꺼냈다.

“준식아, 네 형(兄)이 죽어간다. 피를 너무 많이 흘렸단다. 내 피를 주고 싶어도 줄 수 없어 안타깝구나. 네가 형에게 피를 줄 수 있겠니? 그러면 형이 살아날 수 있단다.”

한참을 생각하고 아버지와 형의 얼굴을 번갈아 바라보던 동생 준식이는 고개를 끄덕였다.
간호사는 침대에 누워 있는 준식의 피를 뽑았다.

“이제 됐다. 일어나거라!”

안쓰럽게 바라보던 아버지의 말에도 동생, 준식은 가만히 누워만 있었다.

“일어나라니까!”

“아빠, 나 언제 죽어?”

“뭐야 네가 형에게 네 피를 주면 너는 죽고 형은 살아나는 줄 알았어?”

“응.”

그 대답에 기가 막힌 아버지는 아들을 끌어안고 한참이나 울었다.




- 내용 발취: 가톨릭 서울주보 (박문식 베네딕토 신부)


반응형


Calendar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