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문도 등대섬과 서도와 연결되는 곳.

목넘어라는 이름이 붙여진 곳입니다.

일전에 1박2일아란 프로그램에서 저곳부터 짐을 내려 등대까지 리어카로 등짐으로 나르는 광경을 본 기억이 있습니다.

 

 

본부 역활을 하고 있는 섬인 고도와 서도를 연결하는 삼육교란 다리.

 

 

 

불탄봉 산행 코스 입구.

 

 

올라가면서 내려본 서도의 마을

 

 

앞쪽의 섬이 고도

바로 아래에는 해군 기지

 

 

멀리 서도와 동도를 연결하는 다리공사 모습이 보여 집니다.

 

 

 

 

 

 

 

 

불탄봉 도착

거문도의 최고봉 해발 195m입니다.

불이 자주 나는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하는데 누가 일부러 불을 내는 것이 아니고 저절로 불이 자주 난다고 하네요.

 

 

블탄봉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는 절경

바로 내려다 보이는 곳이 세 섬 중에서 가장 규모는작지만 본부 역활을 하는 고도입니다.

 

 

파노라마로 찍은 사진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억새가 무척 많은 능선길입니다.

고추 잠자리 한마리와 함께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

 

 

이곳에도 가을이 다가오고 있네요.

 

 

 

 

 

 

 

 

낭떠러지위에 선 뽀쪽한 바위.

 

 

 

 

 

 

신선봉 방향

 

 

 

 

 

 

 

 

멀리 백도를 가까이 당겨 봤습니다.

 

 

돌로 만든 무덤이 인상적입니다.

 

 

 

 

 

 

유림해변으로 내려가는 길에 만난 나무 숲

 

 

 

 

 

유림해변

 

 

앉기에 아주 위태로운 낡은 의자에 앉아 金여사 한 컷..

 

 

 

 

 

어딜봐도 한폭의 그림.

 

 

 

점심식사 하고 녹산등대를 방문

 

 

 

녹산등대 가는 뱃길

 

 

서도와 동도를 연결하는 연육교 공사 장면

 

 

녹산등대에 가는 길에는 참으로 인상적인 돌담길이 많았습니다.

아마 거문도라고 하면 이런 돌담길이 아주 기억에 많이 떠오를 것 같습니다.

 

 

 

 

 

 

 

 

 

 

 

멀리 녹산등대가 보이네요.

등대를 기준으로 가고 오는 트래킹길이 아주 멋지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걷기길에는 길 양켠으로 야생화 천국입니다.

너무 아름답습니다.

 

 

 

 

 

 

 

 

 

 

 

녹산등대 트래킹을 마지막으로 거문도 여행을 마치고 돌아 갑니다.

 

 

 

 

 

 

돌아가는 뱃전에서 바라본 녹산등대

 

 

 

그리고 섬...... 섬...... 아름다운 섬들..

 

 

 

당겨서 본 백도입니다.

 

 

 

 

 

 

 

 

 

 

 

 

 

 

 

 

 

하루밤 묵은 행운민박이란 민박집 벽에 걸려 있던 명화(?)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0.23 02:47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과 바다를 사진으로 보니 일본식 표현이긴 해도 톤의 차이만 있지
    바다도 하늘과 같은 소라색을 띄어 가심이 확 터지는 청량감이 몰려옵니다.
    다리도 많이 생기고..... 다리 많아진단 얘기는 자연과 멀어진단 얘기지만.
    그러기 전에 빨랑 댕겨는 와야겠는데 멀긴 먼 동네라...
    마지막 명화(?)는 有光처리가 되있어 뭔 기법으로 그린건지 미술인의 한사람으로서도 알수가 없는것 같습니다.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0.23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해나 남쪽 섬들이 다리로 연결이 되어지는 모습을 보니 에디형님 말씀대로 그곳에 사시는 분들은 참 편리하고 좋을 것이나 그냥 제 눈에도 낭만은 차츰 사라지는 것 같아 살짝 아쉬움도 듭니다.
      어디 여행을 떠날때 가장 좋은 날씨는 맑은날이 최고이지만 때론 비가 엄청나게 쏫아지는 날도 멋있고 또 눈이 억수로 내리는 날도 참 좋은 것 같습니다.
      다만 어중간하게 뿌옇게 스모그가 끼어 있거나 잿빛 하늘은 영 아닌것 같습니다.
      마지막의 벼릉빡 그림은 약간 입체적으로 되어 있는데 전날 술이 취해 잘때는 몰랐는데 아침에 일어나 참으로 황당하였습니다..ㅎㅎ

  2. 2013.10.23 13:46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힐링을 할수있는 남도 여행의 진수를 본것같습니다.
    파란 가을하늘과 맞아떨어지면서 가을 섬여행으로 최고인것같습니다.
    언제고 꼭 가보고 싶네요.
    행운 민박집의 행운을 부르는 입체여인화가 정말 행운을 불러다 줄것같습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0.23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생각보다 큰 비용이 들지 않는 섬 여행..
      하마님께도 한번 귄하여 드리고 싶습니다.
      아직 발이 제대로 아물지를 않아 이번 가을의 멋진 장거리 산행을 하지 못하고 있는데 이번 주는 기필코 어딘든지 함 다녀 와야 할 것 같습니다.
      입체여인화의 행운이 제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 모두에게도 가득 하시길요..^^

prev | 1 | ··· | 604 | 605 | 606 | 607 | 608 | 609 | 610 | 611 | 612 | ··· | 186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