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사리 가기가 쉽지 않는 섬 거문도에 1박 2일로 다녀 왔습니다.

약 5시간 정도 차를 타고 또 이틀동안 배를 타야 하는 염려로 귀미테를 쌍으로 붙인 아내 順이 동행을 하였습니다.

 

거문도는 여수와 제주도의 중간쯤에 있는 제법 큰 섬으로서 행정구역상 여수시 삼산면에 속하는 곳입니다.

요즘은 쾌속선이 달리는 바람에 아주 가까워 진 곳이지만 이전에는 한나절 이상은 뱃길로 가야 하는 아주 먼 곳이었지요.

거문도 여행은 여수나 녹동항, 또는 나로도항에서 배를 타고 가는데 가장 가까운 거리가 나로도항입니다. 이곳에서 거문도까지는 약 1시간 정도가 소요됩니다.

 

거문도는 동도와 서도 그리고 고도.. 이렇게  3개의 섬으로 이뤄져 있는데 이 중 가장 작은 섬인 고도가 거의 거문도 중심지 역활을 하고 있습니다. 고도와 서도는 현재 다리로 연결되어져 있고 서도와 동도는 지금 연육교 공사 중입니다. 섬 3개가 바깥으로 울타리처럼 둘러쳐져 있어 섬 안쪽의 너른 바다는 천혜의 요새가 되어져 바깥 바다에 파도가 심하면 이곳으로 수많은 배들이 피항을 온다고 합니다.

오래전에는 이곳 거문도가 이런 입지요건으로 어선들의 기지가 되어 이곳에 들려 돈을 쓰는 바람에 인구가 많을때는 약 2만명이나 거주 하기도 하였는데 지금은 이천명 정도의 주민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거문도에 도착하면 꼭 들리는 여행지가 몇 곳 있는데 가장 필수적인 장소가 이곳에서 약 40km 동쪽으로 떨어진 절경의 섬 백도가 있고 1박2일 프로그램에 소개되어 인기 장소가 되어진 거문도 등대와 요즘 트래킹코스가 설비되어 거문도 등대보다 더 그림이 좋은 녹산등대길, 그리고 기왕 이곳을 찾았다면 3시간 정도의 산길을 걸어보는 불탄봉과 신선바위로 이어지는 트래킹 코스가 있습니다.

위 코스들은 이번에 제가 들려본 곳이기도 하구요.

 

섬에는 많은 민박집과 식당이 있고 대개 이층은 민박, 아래층은 식당을 운영하고 있어 먹고 자는 문제는 크게 염려없을 것 같습니다. 여름이 가장 성수기이고 가을 보다는 3월 봄이 되면 동백이 너무 아름다울 것 같은 섬이네요. 교통편은 이 섬의 유일한 대중교통인 11인승 택시가 두 대 있습니다. 승차비는 만원으로 들었습니다. 인원이 두명 이상이면 등대섬이나 녹산등대를 배로 가는 것 보담 싸게 먹힙니다.

시간만 된다면 이런 섬에서 조용히 일주일 정도 푹 쉬었다 왔으면 하는 바램이 드는 아름다운 곳입니다.

 

여행일정은 다음과 같이 하였습니다.

 

첫날

대구에서 나로항까지 4시간 이상 소요. 점심식사 후..

나로항에서 거문도까지 뱃길로 1시간 쾌속선 이용.

고도에 있는 민박집에 짐 풀고..

거문도 등대까지 배로 약 10분 정도 달려서 목너머선착장 도착. 내려서 산길 트래킹 구간 편도 20분 걸어 거문도 등대 도착

거문도 등대 구경하고 잔디밭에 앉아 파란 바다 쳐다보며 술 한잔하고 잠시 머물다 다시 민박집으로 돌아 오다.

저녁 식사를 하면서 옆자리에 앉아 알게 된 박사장 내외와 코가 삐뚤어지도록 마셔대는 바람에 필름이 끊어지다.

 

둘째날

아침 6시에 일어나 식사하고 7시에 백도로 출발.

백도까지는 뱃길로 약 1시간 30분 소요.

파도가 너무 심하여 배멀미 하는 사람 속출... 金여사 귀미테 두개 붙인 덕분인지 생글생글...

백도는 파도가 심하여 one사이드만 구경. 태평양 쪽은 다음을 기약하며 되돌아 오다.

이어 곧바로 거문도 산행겸 트래킹 출발..

코스는 터미널 - 삼호교 - 덕촌리 - 동백숲길 - 불탄봉 - (전망대 휴식) - 멋진 억새숲길능선 - 촛대바위 - 기와집몰랑 - 유림해변 - 삼호교 (원점희귀코스) 소요시간은 약 2시간 정도이나 위낙에 경치가 좋아 앞으로 갔다 뒤로 갔다 하여 약 3시간 소요.

민박집에 돌아와 잠시 휴식 후 바로 점심식사.

다시 배로 약 10분 운항하여 녹산등대 트래킹 코스로 출발.

거문포 도착하여 트래킹 코스로 편도 약 30여분 걸어서 녹산등대 도착.  주위 풍경이 너무 아름다움..

녹산 등대 구경하고 되돌아 옴.

오후 3시 40분 쾌속선 오가고호로 거문도에서 나로도항으로 되돌아 나옴.

 

 

 

 

 

나로도항에서 거문도로 출발

 

 

 

바다에서 바라본 나로도항

 

 

나로도 항에 정박하여 있는 유람선

 

 

이 배는 갈때도 이자리 올때도 이자리에 꼼짝않고 있네요.

 

 

나로도항에서 거문도를 왕래하는 오가고호.

약 1시간 소요됩니다.

 

 

스크류를 돌려 운항하는 것이 아니고 바닷물을 빨아들여 그걸 내 뿜어 달리네요.

 

 

 

 

 

 

 

 

거문도에 도착

 

 

 

 

 

거문도의 번화가.

세개의 섬 가운데 식당과 민박집이 몰려있는 가장 작은 섬 고도

 

 

대개의 가게들은 섬의 특산물들을 내어놓고 팔고 있습니다.

 

 

마침 썰물시간이라 고도의 내항이 썰렁...

 

 

다음날 물이 차  이런 모습으로 바꿨습니다.

 

 

물가로 집들이 죽 둘러쳐 있는데 대개 식당들과 민박집입니다.

물이 빠져 있을때...

 

 

물이 들어와 차 있을때..

 

 

거문도의 명동(?)..

 

 

 

1박 2일로 명물 관광코스가 된 거문도 등대를 방문하다..

 

 

 

조그만 유람선의 조종간 모습

 

 

목넘어선착장에 도착

 

 

너무나 아름다운.. 숲이 우거진 산길구간 약 20여분 트래킹

 

 

 

 

 

오르면서 뒤돌아 본 목넘어..

서도와 등대섬의 경계입니다.

 

 

그림같이 아름다운 거문도 등대

 

 

등대 도착

 

 

 

 

 

등대의 꼭대기 전망대로 오르면서 바라 본 창밖 풍경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바깥 풍경

유리창이 맑지 않아 바깥 풍경이 희미합니다.

 

 

 

 

 

 

 

 

등대의 전망대에서 내려가는 계단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

 

 

아래에서 올려다 본 모습

 

 

 

 

 

 

 

 

 

 

 

 

 

 

 

 

 

 

 

 

 

 

 

거문도 등대에서 돌아와 저녁식사.

 

 

저녁식사 후 바라 본 밤 바다에 비친 상가 풍경

 

 

늦은 술자리에서 찍은 사진.

찍은 기억이 전혀 없음...ㅎ

 

 

가로등마저 꺼지고...

필름도 끊어지고...

 

 

 

다음날 아침 7시.

백도관광에 오르다.

 

 

 

 

 

 

잠시 후 바다가 일렁이기 시작한다.

 

 

평소 약간 멀미끼를 가진 김여사

이날은 전날 붙인 양쪽 귀미테 덕분인지 오고가고 전혀 멀미없이 생글생글...

 

 

멀리 백도가..

배가 위낙에 흔들리고 바닷물이 튀어 올라 사진 찍기가 너무 힘듭니다.

 

그렇게 찍은 백도의 환상적인 풍경

 

 

 

 

 

 

 

 

 

 

 

 

 

 

 

 

 

Fuck U.... 로 보이는 저 바위는 거시기 바위.. 또는 남근석

 

 

대단히 크고 우람합니다.

 

 

 

 

 

 

 

 

 

 

 

 

 

 

 

 

 

 

 

 

 

 

백도여행은 파도로 인하여 한쪽만 보고 반대쪽은 보지 못하고 돌아 왔습니다.

 

 

 

 

 

되돌아 본 백도의 먼 풍경

이 멋진 풍경을 볼 날이 언제 또 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0.23 02:34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느끼는거지만 평소 가기 쉽지 않은곳을 꼭 동부인해서 정답게 여행하시는걸 보믄
    너무 보기에도 좋고 저야 지금은 이런저런 사유로 동행을 못하지만 똑같이 따라하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사진들속 거문도를 보니 어렴풋이 강호동이가 시끌벅쩍하게 떠들며 괴기 잡고 했던 기억이 나는 곳도 같은데
    지가 워낙 호동이의 보이스 칼라를 싫어해서리(째지는 목소리가 꼭 손톱으로 색경 긁는것 같아서...ㅋ) 끝까진 못봤습니다.
    인구가 2만명이었던 적도 있었다니 작은섬은 아니고 지금도 사진들을 보니 관광객이 꽤나 찿아 오는곳인가 봅니다.
    기암괴석도 절경이고 특히 퍽큐石은 크기도 대단헌데 저야 그저 바라만 봐도 자꾸 가심 한구석이 왜 이리 아련한지....
    거문도의 明洞을 보니 전에 자주 들락거렸었던것 같은 데자뷔가 일어납니다. 지가 아주 좋아하는 골목.
    거기다가 거문도 스타이루 룸빠 <미화>는 어떻게 운영되는 시스템인진 모르겠으나 필름이 끊기셨다니.....ㅎ
    암튼 거문도 여행 저도 자~알 했습니다. 마지막엔 술도 취하고.....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0.23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에디형님.
      거문도가 지형상 큰 바다에서 들어오는 파도를 감싸고 있는 형국이라 주위에 고기잡이 하던 어선들이 파도가 치면 모두 이곳으로 피항을 하여 그야말로 돈이 엄청나게 풀리던 곳이라 합니다.
      그때 뱃사람들은 한두달 바다에서 생활하다 이곳으로 들어오는 사람들이라 치마만 두르면 여자로 보이던 시절..
      이곳 섬이 그런 바닷사람들의 휴식처가 된듯 합니다.
      그리하여 돈도 많이 풀리고 그러다 보니 사람들도 늘어나고 ...
      근데 지금은 거의 관광에 의존하다 보니 사람들이 많이 줄어 든듯 합니다.
      단체로 오는 관광객이 없어면 거의 섬이 썰렁할 것 같은 분위기입니다.
      백도는 거문도 관광의 백미인데 거문도에서도 거리가 멀고 배로 한참이나 가야하는데 파도가 심한 코스라 유람선이 운항하는날보다 안하는 날이 더 많을 정도라 합니다.
      다행이 날씨는맑고 좋았지만 파도가 위낙에 심하여 조그만 배가 태평양에 빠져 헤엄쳐 거문도까정 돌아와야 되는거 아닌가 걱정 했더랬습니다..^^

  2. 2013.10.23 13:13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멋진곳을 다녀오셨습니다. 예전에 1박2일 프로그램에서 소개된 거문도가 생각나네요.
    온 출연진과 스텝들이 등대까지 무거운 장비를 들고 낑낑 이동하던 기억인데 맞는지모르겠네요...ㅎㅎ
    형수님과 알콩달콩 재미난 섬여행에 제 기분까지 좋아집니다. 전날 필름이 끊길정도로 드셨다면서
    담날 강행군을 하시다니 정말 대단하십니다. ^^ 갈치조림정식에서 침이 꼴깍합니다.
    저에겐 너무나 먼 거문도지만 자세하고 다이나믹한 포스팅으로 대리 만족합니다.
    환하게 웃으시는 형수님이 너무 아름다우셔여. 이건 아부가 아니라고 꼬옥 전달해 주세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0.23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하마님.
      저도 그때 거문도 1박2일편을 재미있게 본 기억이 있는데 그 그 오솔길을 걷는 맛은 그때 그 프로그램을 본 것보다 휠씬 호젓하고 좋았습니다.
      먹거리나 잠자리도 아주 만족스러운 섬이었습니다.
      이곳에는 여관이나 호텔은 없고 거의 민박입니다.
      가격은 2인 4만원선...
      섬의 전기는 자가 발전으로 하여 관리비가 엄청 비싸게 먹히나 육지와 같이 징수가 되고 있고 수도도 바닷물을 정수하여 공급하고 있다는데 이것도 육지와 같이 징수..
      따라서 이곳 행정지역인 여수시가 거문도에서는 조금 손해를 많이 보고 있답니다.
      못나이 제 처를 비행기 마구 태우셔서 다음에 뒷감당을 어떻게 하실지가 걱정...
      이 글은 제 처가 안보기를 바랄 뿐입니데이....ㅎㅎ :):)

  3. 2013.10.23 13:17 신고 하마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한장한장 볼때마다 참예쁘다.멋있다.감탄사가절로나옵니다...바다도.각양각색의 바위도,특히등대는 넘 예술적이네요.
    위아래서 바라본 모습이요. 이젠 낮 익은 이쁜형님께서 자연스럽게 모델이되어 포즈취해 주시고요^^보기 좋습니다.
    두분께서 또한번 아름다운 추억만들고 오셨네요. 정감어린 마을모습이 딱 제 스타일 입니다.♣♣♣^_^
    시간이나면,한번가보고 싶네요.저도 키미테2개 콜입니다.
    두가님 잘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0.23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건 몰라도 이 섬을 방문할려면 붙이는 멀미약은 필수일것 같습니다.
      저는 어지간하여서는 멀미를 안하는데 백도탐방을 할때는 위낙에 파도가 심하여 속이 약간 울렁거렸습니다.
      물론 전날 과음을 한 탓도 있겠지만 이틀 내내 이런저런 배를 타고보니 멀미예방을 꼭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제수님과 가족분께서 꼭 한번 가 보시라 권하고 싶은 섬입니다.
      그리 특별한곳은 아니지만 호젓하고 아름다운 곳이 많아 한번 들리면 쉽사리 잊혀지지 않는 섬인것만은 분명 합니다.
      참 그리고 거문도 등대에서도 민박이 된다고 합니다.
      아마 사이트 검색을 하여 보시면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곳에서 잘 수만 있다면 참말로 좋겠습니다.
      늘 칭찬으로 응원을 하여 주시는 제수님... 저도 너무나 고맙습니다..^^

  4. 2013.10.23 21:17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두가아우님!!!..ㅋ
    그렇지 않어도 흑산도와 거문도를 가고 싶었는데 실행은 못하고 가끔 가는 방법에 대해
    인터넷에 들락이던 생각이 납니다.
    오늘 이글을 봄으로 이제부터 거문도 완전 정복에 길이 환하게 열렸군요.
    그런데 아우님의 사진을 구경 하다 보면 위에서 부터 아래로 쭈~~~욱 길게 내려 오는
    사진이 보이는데 그게 아주 기가막힙니다!
    그사진은 아우님이 갖고 다니는 카메라로만 찍히는 가 봅니다.ㅋㅋ
    오늘부터 적금들어서 나도 사야지...........................................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0.23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도 흑산도를 갈까 울릉도를 갈까 고민하다가 이곳 거문도를 택하였습니다.
      다른곳은 조금 쉽사리 갈 수 있을 것 같은데 이곳 거문도는 접근하기가 쉽지 않을것 같아 이참에 한번 나서 봤습니다.
      일행이 여러분 있다면 오고가는 배 위에서 한꼬뿌씩 나누는 맛에 시간 가는 줄 모르지 않을까 생각하여 봅니다.
      그리고 참... 내리길게 찍은 사진은...
      에고 형님도 참....내....
      카메라를 옆으로 뉘여 찍으면 되는거 아입니껴..ㅎㅎ
      뭐 우쭐하고 싶어도 이것 가지고는 안되겠네여..ㅎㅎㅎ
      카메라 바꿀 필요 전혀 없십니더.
      늘 행복하신 형님 되십시요..^^

  5. 2013.10.24 05:33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출장으로 자리를 좀 비웠습니다
    아침에 늘 습관처럼 여는 지구별
    오늘은 화려한 거문도 경치에 넋을 잃고 봅니다 ^^
    두 분이서 오붓하게 다녀 오신 거문도 여행기 잘 봤습니다(속으로는 엄청 부러 움..ㅋ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0.24 2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출장이든 여행이든 제주도 가는 건 즐겁습니다.
      지금 제 딸아이 내외도 제주도 여행중인데 무거운 몸으로 어제는 한라산에 올랐다고 자랑하더이다.
      백록담에 물이 바짝 말랐다는군요.
      아무튼 쏭빠님 일이든 여행이든 제주도 가는 건 참 부럽습니다..^^

  6. 2013.10.24 08:31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문도 여행 잘봤습니다. ^^ 배이름이 쥑입니다... 오가고호라.....오고 가고 배군요 ㅋ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0.24 2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곶감님.
      오가고 호도 있고 오고가고호도 있습니다.
      둘 다 순수한 우리말로 배 이름이 정말 재미있습니다..ㅎㅎ^^

  7. 2015.03.30 18:05 신고 남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녹산등대쪽 사진은 안보이군요?
    인어상...등
    신선바위에서 찍은 사진이 가장 멋진데, 그곳도 안보이고요
    (혹 지나 가기만 했나요? ㅎㅎ)
    제가 어제 다녀왔거든요.
    너무 좋은여행이라 아직도 눈앞에 아른거려 검색으로 들어온 것 입니다.
    님꼐서는 하백도를 못봤다고 하셨는데 상백도의 대섯배 정도 더 아름다운 경관인데 아쉽습니다
    숙박을 거문도섬 호텔에서 묶었는데 정말 깨끗하고요, 창문에서 일출을 볼 수 있으니 일석이조입니다
    숙박비는 쎈편이지만 통일교 문선명씨의 별장을 개조한 것입니다
    그 호텔에서 바로 등산길이 있는데 등대까지 3시간이 넘게 걸렸습니다
    거리상으로는 한시간 반이면 되는데 그넘의 경치땜에 사진을 많이 찍다보니 ...
    녹산등대도 한시간이면 왔다갔다 하는데 역시 3시간 걸렸습니다
    사진도 많이 찍고, 쑥 캐느라...ㅎㅎ
    그리고 마지막에 영국군 묘지를 갔었습니다
    님의 민박집 근처에서 출발하면 20분도 안걸리는 곳인데 나름 괜찮았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3.30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영님 반갑습니다.
      아름다운 섬 거문도 여행을 하신것을 축하 드립니다.
      이틀 여행 했다고 두번에 걸쳐 여행기를 올렸는데 뒷편을 못 보신듯 합니다.
      http://duga.tistory.com/1691
      이곳에 녹산등대와 뒷날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녹산등대에서 바라다 보는 조망이 참 멋지더군요.
      새 봄에 새로운 여행 많이 하시고 늘 건강 하세요..^^

prev | 1 | ··· | 686 | 687 | 688 | 689 | 690 | 691 | 692 | 693 | 694 | ··· | 195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