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아주 맑은 겨울 날..

남 덕유산에 올라서 지리산 주 능선의 장쾌한 풍경을 바라보니 그 동안 가슴속에 쌓여있는 묵은 스트레스가 한방에 날아가는 느낌입니다.

아름답다는 것은 아무리 사진을 잘 찍어서 보아도 실제 눈으로 보는 것 하고는 비교가 되지 않는데 날씨 맑은 날 산에 올라 사방을 둘러보는 조망은 정말로 사진으로는 도저히 담아 내기가 어려울것 같습니다.

 

덕유산은 남북으로 능선이 이어지고 북쪽에는 덕유산이 남쪽에는 남덕유산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덕유산 정상인 향적봉이 자리하는 북쪽의 덕유산은 곤도라(케이블카)가 있어 빼닥구두 신고도 올라갈 수 있는 곳이지만 남덕유산은 나름 제법 빡센 산행 코스입니다. 육십령이나 영각사를 기점으로 대개 오르는데 코스는 육십령쪽이 좀 더 길게 이어집니다.

 

저는 이번에 영각사 코스를 기점으로 올랐습니다.

남덕유산은 1507m로서 영각사 들머리에서 두어시간은 계속 오르막길이 이어집니다.

한겨울이지만 이마에 땀이 배이는 구간입니다.

 

겨울산행을 자주하는 이와 가끔하는 이의 차이는 옷차림에서 구분을 할 수 있는데 겨울산을 자주 찾는 이는 추워도 가볍게 입고 오르면서 필요할때 껴 입는데 비해 모처럼 겨울산행을 하는 이들은 우선 추운 날씨에 지레 옷을 잔뜩 껴입고 오르다가 열이나니 벗기 시작합니다. 그 사이 몸에 땀이 흘러 열이 식으면 몸이 차가워져 추위를 더 느끼게 되구요.

 

코스는

영각사 - 남덕유산 - 월성재 - 삿갓봉 - 삿갓재대피소 - 황점

소요시간은 5시간 30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덕유산은 작년에 종주도 하였고(http://duga.tistory.com/1347) 향적봉에 곤도라 타고 올라 즐긴 산행도 있는데 (

http://duga.tistory.com/1493) 같이 비교하면서 보면 더 재미있을 것입니다. 특히 작년 종주 산행은 같은 구간이 겹치고 계절이 여름이라 확연히 비교가 될 것 같네요.

 

이제 본격적인 겨울시즌...

겨울산행은 눈이 온 다음 날이 최고인데 이번 겨울에도 멋진 눈 산행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되길 바래 봅니다.

 

오늘은 이브..

내일은 성탄절..

 

모두모두      ................        每愛利크리스마스               

 

 

 

 

 

 

 

 

날씨 맑고 눈이 있어 산행객이 많습니다.

 

 

오름길이 두어시간 이어집니다.

 

 

영각사 코스의 별미 철계단 구간에 도착하였습니다.

 

 

 

 

 

지리산이 조망됩니다.

 

너무 멋지고 아름답습니다.

 

 

 

우측의 육십령코스를 이어져 멀리 지리산까지 백두대간길입니다.

 

 

 

 

 

우측의 듬직한 봉우리가 지리산에서 가장 덩치가 큰 반야봉이고

좌측으로 두개의 높은 봉우리 중 우측이 천왕봉, 좌측이 중봉입니다.

 

 

나는 이렇게 저곳 지리산을 보고 있고 누군가 저곳 지리산 천왕봉에서 이곳 나를 보고 있겠지요..

 

 

 

 

 

철계단을 올라 넘고 올라 다시 오르면 남덕유산 정상입니다.

좌측에 정상이 보이네요.

 

 

 

 

 

 

 

 

 

 

 

 

 

남덕유에서 조망되는 지리산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동쪽으로 당겨서 본 가야산..

불꽃모양의 산 정상부가 늘 특이하게 보여지는 산입니다.

 

 

 

 

 

덕유산 주 능선

멀리 향적봉이 구름위로 조망됩니다.

중간쯤 높게 솟은 봉우리가 삿갓봉인데 저기까지 가서 우측으로 내려가는게 오늘 산행구간입니다.

 

 

구름위에 솟아 있는 덕유산 정상인 향적봉

 

 

 

남덕유정상과 덕유산 주 능선의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같은 장소 다른 느낌

아래는 지난해 여름에 찍은 사진

 

 

 

 

 

남덕유산에서 건너다 보이는 서봉(장수덕유산)

 

 

저곳에도 등산객들이 많네요.

 

 

 

 

 

 

 

 

삿갓봉이 가까이 조망 됩니다.

 

 

 

 

 

 

 

 

왔던 능선길을 되돌아 보니..

우측이 서봉, 좌측이 남 덕유산..

 

아래 사진은 같은 장소에서 찍은 작년 여름 사진

 

 

 

 

 

 

 

멀리 가야산이 조망되고..

 

 

지리산은 어디서든지 조망됩니다.

 

 

 

 

 

삿갓봉에서 조망되는 북쪽 능선

멀리 향적봉입니다.

 

카메라 렌즈에 습기가 차였네요.

이 후 삿갓재대피소까지의 사진이 모두 이 모양입니다.

그곳에서 발견하고 닦았습니다.

 

 

무룡산입니다.

북진 종주를 할 경우 삿갓재 대피소에서 자고 일찍 일어나 저곳 보이는 계단까지 올라가야 일출을 볼 수 있습니다.

 

 

삿갓재 대피소 도착.

 

 

그리고 황점으로 이어지는 긴긴 하산길.

 

 

황점에 있는 화장싱.

우리나라에서 가장 특이하고 세련된 화장실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만...

 

 

관리인이 써 둔 안내문은 아직 아날로그이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24 08:23 신고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님~~사무실에 앉아서 먼지만 잔뜩 마시고 있어서인지는 몰라도 산정상에 서 있는 두가님 모습이 부럽습니다. ^^
    겨울산과 여름산 모습을 대비하니 전혀 다른모습이네요..ㅋ 올 한해동안 수고 하셨고 내년에도 좋은 소식이 넘쳐나기를 소망합니다.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2.24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너무나 따스한 이브날이었습니다.
      곶감님, 매일 사무실에만 계시지 말고 오늘 같은 날은 월차라도 내셔서 어디 여행이라도 다녀 오시길 바랍니다....만... 제가 괜히 약 올리는 말씀만 드린건 아닌지...ㅎ
      내일 성탄절 ..
      기쁘고 즐거운 날 되시길 바랍니다..
      메리크리스마스..^^

  2. 2013.12.24 09:31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리 크리스마스~~~^^*
    멋진 남덕유산의 설경이 가슴을 설레게 만드네요. 두가님의 포즈도 넘 멋집니다.
    곶감님 말씀처럼 도시에서 허덕이며 살고 있는 저역시 두가님의 모습이 부럽지 않을수없습니다.ㅎㅎ
    서울, 이곳은 오늘이 이브여도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전혀 나질 않고 있습니다.
    예전의 성탄절풍경은 이미없어진지 오래된것같네요....
    덕유산의 맑은 설산풍경으로 힐링하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성탄절 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2.24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 말씀대로 어찌된 일인지 올해는 성탠절이란 느낌이 전혀 들지를 않습니다.
      케롤은 저작권 때문에 그렇다쳐도 뭔가 거리에 분위기가 완전 냉냉합니다.
      세상이 너무나 뒤숭숭하니 분위기도 이렇게 변하여지나 봅니다.

      그래도...

      우리지구별의 가족분들은 모두 즐거운 성탄 맞으시길 바랍니다.
      하마님께서는 이 시간쯤 근무가 아니시라면 아이들과 시내에 나가셔서 선물을 고르고 계시지 않을까 짐작하여 봅니다.
      하마님과 하마님 가족분들...
      모두 해피 크리스마스.....^^;););)

  3. 2013.12.24 13:01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덕유산에서 바라 본 지리산 풍경에
    가슴이.....뻥~~ 시원해집니다
    이리 저리 돌아 다니다가 모처럼 커피 한 잔 들고 지구별에서 쉽니다..ㅋ
    한 번더 내려보고 ..다시 외근 나갑니다
    너무 잘 보고 갑니다..감사합니다..두가님 ^.^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2.24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 올 한해 열심히 달렸습니다.
      그리고.. 크리스마스가 되었네요.
      행복한 날 되시고 마나님도 따님도 모든 가족분들도... 모두 모두 더욱 건강한 새해 되시길 바랍니다.
      쏭빠님..
      즐겁고 행복한 성탄절 되십시요.
      메리크리스마스...^^

  4. 2013.12.24 21:40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덕유 다녀오셨네요?
    멋진 곳입니다 남덕유에서 서봉으로 해서 연수원으로 하산하시면 이동거리도 짧고 좋은데,,,,
    무룡산이 이금쯤 꽝꽝 얼어있겠네요
    그립습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2.24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농돌이님..
      이브의 밤인데 그렇게 춥지를 않고 포근합니다.
      겨울 덕유산은 아무래도 설경이 최고인데 눈은 약 1m 내외 내렸으나
      눈이 내린지 몇일 되어 눈꽃은 없었습니다.
      저는 산행거리를 조금씩 길게 잡는 것이 취미라 아무래도 삿갓봉을 지나 내려간것 같습니다.
      즐거운 성탄 되시고 복 많이 받으십시요..^^

  5. 2013.12.24 22:10 신고 Favicon of http://itsmore.tistory.com BlogIcon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은 덕유산이 최고죠 ㅋㅋ
    눈꽃은 향적봉과 중봉입니다
    남덕유는 없고요 서봉 가는 길에 눈꽃이 예쁨니다
    꽃이 없어도 좋잖아요, 공기도 좋고,,,,
    행복한 밤 되세요
    저희는 족발에 가족이 모두 행복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2.26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격적인 겨울 시즌이라 저도 멋진 설경을 많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눈꽃은 눈이 오고 난 뒷날이 가장 좋은데 이삼일 지나면 거의 떨어져 설경은 즐길 수가 있으나 눈꽃은 지고 말게 되어 버리구요.
      이번 크리스마스는 들뜬 분위기 없이 차분하게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올해도 몇 일 남지 않았네요.
      멋진 한해의 마무리 하시길 바랍니다.
      농돌이님..^^

  6. 2013.12.24 22:32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덕유산이 아니고 남덕유산을 다녀 가셨군요....
    저도 전전주 토요일(14일) 인천의 친구부부가 내려와서
    눈덮인 덕유산에 또 올랐었습니다.
    관광곤도라 앞에 까지 갔었을때만 해도 구름이 별로 였는데
    한참을 기다려 올라 갔더니 그때는 구름에 가려 조금은 아쉬웠더랬습니다.
    물론 인천에서 온 친구부부는 눈꽃만으로도 아주 만족을 하였지만요...ㅋ

    참 아우님 오늘 오전 일찍이 기차편으로 부산 감천마을을 갔다가
    조금전에 집에 왔습니다.
    아우님의 글 내용을 보면서 혹시 제가 짐작하는 아미동 그쪽인가 하였는데
    오늘 가보니 역시 그 근처더군요....
    벌써 40 여년전 이야기네요 그때에도 감천마을 아랬동내 아미동 이야기를 하면
    부산의 아주 외지고 먼 달동내 이야기를 하듯 하였으니 말입니다....
    하여튼 아우님 덕분에 번개치기로 하루 부산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오늘도 마음 먹고 가을에 영도 봉래산 가듯이
    혼자 기차편으로 떠나다 보니 감천마을로 해서 정말 오래간만에 남포동으로 국제시장으로
    또 용두산 전망대도 오르고 광복동 거리도 걸으며
    옛날 그 아무거시와의 추억도 되세겨 보았습니다..ㅋㅋㅋ

    그리고 아우님 올 겨울에 덕유산 상고대 구경 산행때는 필히 연락주이소!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2.26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휴... 형님께서 홀로 여행을 즐기시다니 약간 의아하면서도 멋지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대구에서 부산을 여행하는 여행사 상품이 있는데 가끔 한번 따라가 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어디가 어딘지 잘 모르고 여행을 즐길때는 처음에 여행사를 통하여 한번 따라가 보는 것도 괜찮은것 같습니다.
      형님의 홀로 부산여행의 기분을 공유하여 보면서 오래전의 추억들과도 많이 만나셨으리라 여겨 집니다.

      삼공리에서 향적봉을 땀 뻘뻘 흘리면서 올라보면 구두신고 곤도라 타고 올라온 이들과 만나는데 참으로 기분 묘합니다.ㅎㅎ
      덕유산의 눈꽃은 이처럼 누구나 쉽사리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최고의 장점이 아닐까 합니다.
      오늘내일도 눈 소식이 있는데 지금쯤 덕유산에 눈이 펄펄 날리고 있지 않을까 생각하여 봅니다.
      겨울은 뭐니뭐니 하여도 눈이 가득한 설산의 풍경이 최고가 아닐까 합니다..^^

  7. 2013.12.26 07:09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덕유산의 설경이 보약으로 망가진 속을 시원하게 뻥! 뚤어줍니다.^*^
    덕유산은 맨날 곤돌라 타고 올라가 오뎅에 정종 한 곱뿌 하며 편하게 왔다갔다만 했지....
    이곳은 저도 안 올라가 봤는데 언제 겨울에 맘 먹고 꼭 한번 올라가 봐야겠습니다.
    아주 시워~언 하게 남덕유 구경 잘 했습니다.
    이제 며칠 안남은 올해 마지막 망년모임 빨리 해 치워야지 몸이 말이 아닙니다.ㅋ
    두가님도 또 지구별 여러 가족님들도 마지막까지 잘 버티시길 바랍니다.ㅎ
    지금도 뭐라뭐라 쓰는건지 뭔지 정신이....&§♪?@!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12.26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휴... 저는 지난주까지 술잔치 마무리 하고 이번주부터는 조금 나아졌습니다만 에디형님께서는 아직도 송년잔치가 이어지나 봅니다.
      정말 요령껏 술자리 잘 즐기시고
      속 안 버리게 잘 버티시기를 바랍니다.
      일주일도 남지 않는 올해...
      참으로 세월이 빠릅니다.
      남은 한 해 잘 마무리 하시고 건강도 잘 챙기십시요.
      그리고 눈이 가득한 겨울의 설산으로 베낭을 메고 한번 떠나 보시는 것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prev | 1 | ··· | 527 | 528 | 529 | 530 | 531 | 532 | 533 | 534 | 535 | ··· | 181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