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생신이라 형제들이 시골에 모였는데(한 명은 사업차 베트남에) 토요일은 같이 식사도 하고 이야기도 하면서 지내고 다음날 해가 뜨기도 전 송이산행을 나섰습니다.

장소는 은밀한 곳 모처..

 

산을 대개 밑에서 훑어 올라가면 거의 심마니 수준이라 힘이 많이 들어 이번에는 능선 맨 위로 올라가서 훑어 내려오기로 하였는데 두가지의 원인 때문에 송이 냄새도 한번 맡아 보지를 못하고 실패를 하고 말았습니다.

 

첫번째 원인은, 산은 올라가게 되면 한 능선으로 꾸준히 갈 수밖에 없는데 비해 내려오게 되면 이리저리 능선이 갈라지게 되는데 한번 잘못된 능선을 타게 되면 원래 가야 할 능선이 파악이 잘 안되고 건너기가 힘이 들게 됩니다. 그리하여 제 방향을 잡지 못하고 허둥대다가 그냥 내려 와 버렸습니다.

 

두번째 원인은, 작년에 송이가 해걸이를 하여 올해는 풍작이라고는 하지만 송이 가격이 위낙에 장난이 아니라(kg에 40~60만원) 이걸 채취하는 이들이 많아졌습니다. 조금 알려진 곳은 말할 것도 없고 이런저런 송이 예상지는 이것만 전문적으로 따러 다니는 이들이 있어 온 산을 이 잡듯이 헤매고 다니면서 송이를 채취하는 바람이 우리같이 어설픈 뜨내기들은 늘 그들이 지나간 자리에서 헛물만 켜다가 ...

 

암튼 올해 처음 나선 송이산행..

이번엔 실패하였지만 송이 귀신인 베트남 동생이 명절에 오면 다시 한번 더 나설 생각입니다.

그때는 송이 서너박스 따서 지구별 가족분들과 모임에서 하다못해 송이라면이라도 끓여 먹도록 해야 할 꺼인데...말입니다.ㅎㅎ

 

추석이 몇 일 남지 않았네요.

시골 가는 길목의 가로수들이 어느듯 옷을 갈아 입고 들녘의 나락은 누렇게 익었습니다.

모든 것이 풍요로운 가을..

늘 생각하지만 행복은 물질적인 풍요보다도 마음의 풍요에서 오는 것 같습니다.

이 가을에는 지구별 가족분들 모두 마음이 부유해지는 행복한 가을이 되었으면 합니다.

 

 

 

 

 

 

 

 

 

 

 

 

 

 

 

 

 

 

 꿩대신 닭..

커다란 영지 발견..

 

 

 

 

 

 

 

 

 

 

 

 

 

 

 

오늘 수확물

영지와 야생 잔대 몇 뿌리

씻어서 말려 두었습니다.

술을 담을려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9.21 00:32 신고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다리고기다리...송이가 꽝~~~~~ㅎㅎ
    언젠가 이야기가 있었던 송이채취 금지에대한 현수막이 걸려 있기에
    송이 철이 왔구나 하고 짐작을 했고 또 며칠전 무주장날에도
    송이가 보이더군요.
    그런데 저는 이런저런 핑계로 송이 구경을 힘들겠습니다.
    현수막에 써있는 내용도 무시무시하구요.
    또 산에 운동삼어 다녀 오면서도 멧돼지를 만날까 걱정이 되는데
    송이 캘라고 조큼 깊숙이 들어 갔다가 멧돼지 만나는 걱정에 말입니다 ..ㅎ
    제일 중요 한 것은 ...
    제가 아직 송이 맛을 확실히 모르다는 겁니다!
    싸리 버섯 먹으면 설사 하구요.ㅋ
    버섯에대한 입맛 수준은 시장에서 흔하게 파는 것에
    딱 그수준입니다!..
    어제 저녁에도 시장에서 사온 느타리버섯으로 해준 전으로 끽하고 식사끝~~~ 하였습니다.
    어느때 장에 가면 능이버섯도 그렇게 비싸지 않거든요.
    그런데 보기가 험상굿어 그것도 입맛이 안 땡깁니다.
    일 송이
    이 능이...뭐라 카드만 말입니다..ㅎㅎㅎ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9.22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저도 버섯을 별로 ,, 아니 아주 좋아 하지 않는데 송이만은 맛나게 잘 먹는 편입니다.
      그러나 송이버섯을 채취하러 가는 건 순전히 재미입니다.
      요즘 송이철이라 자칫 관리하는 송이밭에 들어가서 송이를 채취하다가는 큰 봉변을 당할 수가 있는데 조심하여야 겠구요.
      이번에 오전 내내 산만 헤매고 다니면서 형님께서 가장 싫어 하는 거시기도 많이 봤습니다.
      등산로가 아닌 산에 입산을 할때는 장화를 신고 들어가는 것이 가장 안전한데 저는 이번에 등산화를 신고 들어가서 매우 조심을 하였습니다.
      서울 동생이 형님과 비슷하게 이걸 아주 싫어 하는데 이번에도 몇번 풀쩍 뛰었답니다.ㅎ
      암튼 실패한 송이산행.
      다음에는 좋은 꿈 꾸고 푸짐하게 따기를 기대해 봅니다..^^

  2. 2015.09.21 05:58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버섯은 식감이 미끄덩 거려 별로 좋아 하질 않는데(특히 팽이 버섯)
    전에 꾼들 따라 몇번 정읍쪽 칠보근처에 갔던 적이 있습니다.
    우찌된게 넘들은 다 캐는걸 왜 우리는 못 캐는지 꼬챙이 연장도 똑같고 장소도 같은 곳인데....ㅜㅜ
    속으론 파리 한 마리 하루살이 한 마리 살생을 못 하는지라 괜찮다 셀프위로는 했지만서도...
    암튼 이번에 실패하셨는데 아우님 오시는 명절때 까정은 그 송이들이 온전히 남아 있기를 빕니다.
    그리고 송이는 송이고 귀하믄 귀하다는 영지를 거두셨으니 고걸로 퉁! 치시길....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9.22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구별 가족분들의 특징이 모두 버섯을 별로 좋아 하지 않는다는 공통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ㅎ
      저희가 이번에 송이산행 허탕을 치고 내려와 도로에 있는데 어떤 이가 등에 주머니 베낭을 메고 내려 오는데 송이를 딴 것이었습니다.
      제법 많이 딴 것인데 우리는 한나절 죙일 헤매도 하나도 따지 못한것을 한가득 따 가지고 내려오는 걸 보니 역시 적업적으로 하는 분들과는 차이가 있구나 하는 걸 많이 느꼈습니다.
      제법 연식이 있는 영지 몇개 딴 것 잘 말려서 술을 담아 보겠습니다.
      지금 열심히 말리고 있는 중입니다..^^

  3. 2015.09.21 08:47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버섯에 대해서 아는게 워낙 없어서 댓글 드릴 소재가 없습니다..^^
    초등학교 방학때 시절 시골에 가면
    비가 온 뒤에 자란다는 노란 버섯(꽤꼬리 버섯 ?)을 할머니께서 볶아 주셔서 먹은 기억 뿐이니..ㅋ
    가끔 산행 시에도 버섯을 보면 식용이 가능 한 건지 매우 궁금하지만 그냥 지나칩니다..혹시 독버섯은 아닐까 무서버서요..^^
    작년에 지인께서 주신 송이버섯을 이등급 품이라고 해서 주셨는데..
    버섯맛을 모르니 그냥 버터를 발라서 구워 먹었을 정도로 버섯에 대해서는 무외한 입니다.
    산나물과 버섯에 대해서는 정말 공부 좀 하고 싶은데..실천으로 옮기기가 힘들더군요.
    지금도 냉이를 잘 구분을 못하니...^^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9.22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버섯에 대하여는 완전 초보인데 지난해 겨우 꽃버섯을 알라서 그것 라면에 넣어 껋여 먹으니 무지 맛났습니다.
      저도 버섯 종류나 야생화 종류는 완전 깡통..
      이게 늘 듣고 기억 하려고 해도 여간 머리속에 들어가지 않습니다.ㅎ
      버섯은 비슷한 것인데도 한쪽은 독버섯이고 한쪽은 식용이니 아주 조심하여야 겠습니다.
      근데 냉이를 구분 못하시는 쏭빠님께서는 저보다 더 합니더..ㅎ

  4. 2015.09.21 09:22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송이버섯을 처음으로 제일 많이 먹었던때는 군시절 보현산으로 전술훈련 나갔었을때였습니다.
    요리보다는 밥이나 라면에 넣어서 먹었던것같은데요. 송이버섯의 향기가 엄청 진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솔잎속에 숨어있는 송이를 찾아내는 군동기의 신기한 능력에 감탄을 했었죠. ㅎㅎ
    모처럼 송이 산행을 하셨는데 허탕을 치셔서 서운하셨나 봅니다. 다음에 송이귀신 동생님 오시면 많이 따시기 바랍니다.
    귀한 송이보다 더귀한 영지버섯을 얻으셨으니 너무 섭섭해 하진 마셔여.^^*;)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9.22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송이를 따서 꼭 제일 먼저 해 보고 싶은 것이 라면에 넣어 끓여 먹고 싶었답니다.
      다른 요리도 많겠지만 라면에 넣어 끓여 먹는 송이가 가장 맛난 것 같습니다.
      송이산행을 제일 좋아하는 막내와 추석연휴에 다시한번 송이산행을 가서 몇 개라도 캐야 할 것인데 일단 기대는 하고 있습니다.ㅎ
      영지술은 검색을 해 봐도 그리 많은 내용이 없어 일단 제 방식대로 술을 한번 담아 보려 합니다.
      다음에 하마님과 같이 맛 볼 수 있는 기회가 오길 바라면서요..^^

  5. 2015.09.23 07:25 신고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 ~~~제가 내일부터 13일 동안 잠 시 지구별 출석을 당분간 못 합니다.
    몇 년 전부터 지인 분들과 여행을 계획하여 조금씩 저축한 돈이 모여서 여행을 떠 납니다.
    사실 떠나기 전부터 많이 힘들었습니다.
    너무 장 기간이라서 하는 업에 지장도 있고...이런 저런 사정은 있었지만
    잠 시 사람 사는일 밀쳐 놓고 가벼운 마음으로 다녀 오겠습니다.
    추석 잘 보내시고 10월 32일 모임에는 100 % 참석하겠습니다.

    지구별 총무 대리 쏭이아빠 올림...(^.^)

    • 하마 2015.09.23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왓 쏭총무님 부럽씀다...^^*
      유럽여행을 가시는건가요? 오랜기간 계획하셨을텐데
      지인분들과 유쾌하고 행복한 여행이 되시길 바래드립니다.
      지구별의 안전은 제가 책임질테니 편한 맘으로 다녀오셔여~~~^^*

    • 쏭이아빠 2015.09.23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제가 너무 뻥이 쎄서~~^^
      6년을 모은 회비로 갑니당..ㅋ
      울 든든한 하마님만 믿고 훌~훌 다녀 오겠습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9.23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 잘 다녀 오십시오.
      마침 추석연휴라 하시는 일도 잠시 멈춘 틈이니 참 잘 하셨습니다.
      조선땅의 일일랑 다 지구별 식구들이 알아서 처리 할테니 마음 푹 놓으시고 즐겁게 지내다 오시길 바랍니다.
      저도 오래 전 유럽출장중 추석을 맞았는데 호텔에서 라면과 고추장으로 간소한 차례상을 차리고 새벽 2시에 절을 한 추억이 있습니다.
      행복한 여행 이야기는 덕유산 아래서 열심히 듣겠습니다..^^

    • 쏭이아빠 2015.09.23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님..이제 짐 정리하고 막걸리 한잔 중 입니다..^^
      여행을 가기 전에 직원들 급여 및 지출을 준비를 하다 보니 좀 바빴습니다.
      평소에는 25일 에서 말 일 까지가 수금일 인데..땡기다 보니..ㅋㅋ
      자세히는 말씀 드리기 힘든 공간이지만... 둥글게 맘 먹기로 했습니다.
      주변 특 히 직원들은 알아서 할테니 걱정 하지말고 갔다 오라는 말이 지금도 고맙지만..그 말이 더 신경이 쓰이고 미안한 마음입니다.
      직원들 배려에 대한 답으로 재 충전 잘하고 오려고 합니다.

    • 에디 2015.09.24 0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구~~ 좋습네다!
      이쪽것은 다 내려 놓으시고 편하게 댕겨 오셔유~~
      이번 아니믄 은제 또 가보겠습니까?
      그나저나 유럽 투어.....뱡기하고 빠스는 엉댕이 아프도록 싫컷 타시겠구먼유~~
      건강하게 잘 드시고, 주무시고 무사히 귀국 하시길.....

prev | 1 | ··· | 232 | 233 | 234 | 235 | 236 | 237 | 238 | 239 | 240 | ··· | 182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