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작년 두 상전과 함께......






18살 먹도록 늘 제 곁에 두고 온갖 서비스를 제공 받았던 상전이 올 1월 21일 하늘나라로 갔는데 

그 동안은 사실 휘상이도 돌 봐야 해서 꼼짝을 못 할 정도로 무쟈게 바뻤습니다.

한 넘은 고령으로 거동을 못 해 일일이 저와 집 사람 손을 교대로 빌어야 했고,

또 한 넘은 올매나 재빠르고 부산한지.... 암튼 뒤 돌아 볼 틈이 없었던게 사실입니다.


우쨋든 한 넘이 하늘나라로 가고 나니 진짜 할 일이 너무 없어진게 이상할 정도로 뭔가 빼먹고 있는건 아닌지 하는 느낌입니다.

그간 아픈 상태에서 휘상이헌테 시달림도 많이 받았는데 막상 가고 나니까 이 넘을 매일 휘상이가 찿고 있는데....

그러길래 있을 때 좀 잘 하지! 짜~슥이.....ㅎ


4월이믄 휘상이가 남동생이 생겨 그 때가 되믄 손발이 딸려 어떡허나....했는데 

식구들을 위해서인지 암튼 하늘나라로 적당한 시기에 간 것 같습니다.

이제 휘상이도 태어난지 30개월이 되었는데 갈수록 이 것 저 것 달라지는 모습 보다 보니 어쩌다 거울속 저를 보믄 저도..........ㅜㅜ

아래에 요즘 휘상이 달라진 모습 몇 장 올려봅니다.








꼬추는 가리고.....









일주일에 두번이상은 놀이방 가자고 난리






하비 머리털 빠지지 말라고 탈모방지약도 지가 꼭 발라야 하고...






하비 잠 좀 잘라카믄 훼방 놓고....






문화세터도 일주일에 두번 가서 싫컷 뛰고.....






모자 쓰고 가방 매는 걸 어찌나 좋아하는지......






콧딱지는 맨날 입 속으로......






1일 119대원












눈만 오믄 나가자고 난리......






놀이방 있는 찜질방 맛 들여서 툭하믄 찜질방 가자고 또 난리...






오늘 이 시각 딸이 보내 온 문화센터에서의 댄스삼매경 영상







5년전 멀쩡할 때 모습






하늘나라 가기 딱 한달 전 아픔에 지쳐 탈진 한 모습(소변을 못 가려 기저귀 착용)






하늘나라 가기 딱 1주일 전 손발을 누가 잡아 줘 세워서 휘상이랑 한 컷.






화장 후 유골함에 안치하고 나니 조금은 안정이 되는 느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2.08 20:32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 성님 ~ !
    소소한 일상과 외손자 사랑 ~~~
    반려견에 대한사랑...

    평범한 소시민의 아름다운 모습에 깊이 고개숙여 고마움과 감사함을 배웁니다.
    따뜻한 봄이 멀잖았습니다.
    곧 봄이오면 북한산 자락에서 막걸리 한잔 모시겠습니다.

    • 에디 2017.02.09 0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유라님^*^
      제가 사랑을 하는게 아니라 저에게 사랑하는 법을 갈쳐 주는 상전들입니다.

      봄이 오믄 막깔리 한 탁배기 할 날이 오길 기대합니다.

  2. 2017.02.08 22:57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따마... 휘상이 많이 컸습니다.^^
    어쩜 이렇게 준수할수가, 여러가지 하는 행동은 거의 비슷한 것들을 많이 봐 와서 그리 새삼스럽지는 않습니다..ㅎ
    하늘나라로 간 강쥐는 따스한 주인의 마음이 너무나 고마웠을것 같습니다.
    우리집 꼬맹이 두넘도 한때는 뭉치를 뒤따라 다니며 어떻게나 못살게 굴던지 .. 요즘은 니들이 보살펴야된다고 하도 교육을 시켜서 그런지 많이 나아 졌습니다.
    에디형님과 거의 동급수준으로 친구처럼 지내는 휘상이..
    눈길 외출나선 휘상이,,
    화이바에 목도리에 미키장갑에 방한복차림이 너무 귀업습니다..^^

    • 에디 2017.02.09 0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강적도 이런 강적이 없습니다.
      요즘은 발음이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이젠 받침 들어 간 말도 제법 하려 하고 있습니다.
      근데 매번 복명복창을 하는 바람에(아마 지 딴엔 외우느라고 그러는지) 뭔 말을 할 수가 없습니다. 시끄러버서...ㅎ
      먼저 간 넘 잊기가 참 괴로운데 가능하믄 밖에서 빙 빙 도니 좀 괜찮습니다.

  3. 2017.02.09 08:44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휘상이 녀석 댄스 솜씨는 혹시 형님을 닮은 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자세히 보면 눈매도 형님을 닮았고,
    가시나 처럼 이쁜 걸 보니 청년이 되면 아가씨들이 꽤 따르게 생겼네요..ㅎㅎ
    반려견..참 키울 때는 좋은데..
    저도 어미 강아지와 새끼 강아지를 14,15년 키우다가 일년 사이에 두 마리를 보낼 때에는 얼마나 허전 하던지..
    그 당시 딸 아이들이 얼마나 서럽게 울는 모습을 보고,
    속으로 저 뇬들이 내가 죽어도 저럴까...하는 생각이 들은 기억이 납니다..ㅎㅎ
    지금은 강아지를 3마리를 키우는데..그 당시 생각이 나서 아무 잔소리도 안하고 있습니다.
    아비의 부족한 자리를 강아지들이 채워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귀찮으셔도, 휘상이 커가는 모습을 자주 올려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아이들만 보면 왜 이리도 기분이 좋은지..ㅎㅎ

    • 에디 2017.02.09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식성하고 신체적 특징이 몇 군데 닮기는 했는데 더 커 봐야 알 것 같습니다.ㅎ
      이 넘의 땐스는 어떤 박자, 어떤 리듬에도 항상 이렇게 춰서 온 식구도 다 따라 할 정돕니다. 참 쉬운 땐습니다.
      강쥐를 보내고 저야 평상을 찿아 가는데 아직도 집 사람이 웃질 않고 있습니다.
      세월이 약이라고 좀 있음 나아지겄지요.
      그나저나 올핸 꼭 손주를 보셔야 헐텐데.....

  4. 2017.02.09 09:43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휘상이가 얼마나 더 컷는지...
    예전에 휘상이 사진을 찾아 보았습니다.
    딱 일년전 이맘때로 18개월때 사진을 다시 보았습니다.
    그때 사진과 지금에 가방 들러매고 의젓하게 걸어 가는 모습을 보니 정말 쑥쑥 자라고 있습니다.
    일년전만 하더라도 실내에서의 휘상이고 이제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장난꾸러기의 모습이 완연합니다.
    그러나 힘든것은 조금이지만 에디님에 행복해 하는 모습이 몇갑절 더 많은것은 확실합니다.
    또 저에 짐작으로 휘상이는 훌륭한 부모님이 있을것 같고
    이렇게 잘 보살펴주는 할머니 할아버지가 그것도 요즘 시대에 맞는
    금전도 두둑한 두분이 계시기에 더 행복한 아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오늘 글과 사진에서는 어느정도 마음에 안정을 찾으시고
    일상으로 돌아 오신 것 같에 이글을 보는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

    • 에디 2017.02.09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말씀대로 어디로 튈지 몰라 감시를 아주 철저히 해야 합니다.
      솔직히 이 넘 없을 적엔 제가 저지른 일로 인해 부부싸움도 잦았고 식탁에 같이 앉은 적이 별로 없었는데
      이 넘 나오고 나서 식구들이 한 밥상에 둘러 앉아 밥도 같이 먹고 웃음꼿도 피어납니다.
      글 중에 금전 이야기는 제가 몇년 전에 일을 저질러 다 흘러간 팝쏭이 되버렸고요....
      암튼 말씀이라도 이리 해 주심에 남 보기에 없는 것 보단 낫다는 생각으로 이해를 하니 편해집니다. 고맙습니다.

  5. 2017.02.10 12:14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고 귀여워라.^^ 휘상이가 정말 많이 컷네요.
    옆에서 선호맘이 너무 귀엽다고 합니다. 댄스는 훗날 아이돌이 될지도 모를 실력을...ㅎㅎ
    운명을 달리한 강쥐는 살아생전 많은 사랑을 받아 하늘나라에서도 좋은 곳으로 갔을거라 생각합니다.
    부디 형수님이 얼른 행복한 일상으로 돌아오시길 바래드립니다.
    4월달에 휘상이 2호가 나오면 행복두배 기쁨두배가 되시겠습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한 휘상이가 되길 기원하며 에디님 께서도 늘 건강하시고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길요...;)

    • 에디 2017.02.10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하마님^*^
      녀석이 갈수록 땡깡(?)만 늘고 어떻게나 시끄러운지....
      인제 슬 슬 교육 좀 들어 가야겄습니다.
      요즘엔 뱃 속으 태아를 3D형식으로 찍어 보여주는데
      휘상이때 사진이랑 비교 해 완조니 붕어빵입니다.
      사내 넘 둘 키우는게 올매나 힘 든지 제 주변만 봐도 알겠는데
      암튼 제 딸은 이제 고생문(?) 훠~언합니다.ㅎ
      강쥐는 이제 다신 키우지 말아야지....이별이 넘 힘듭니다.

prev | 1 | ··· | 81 | 82 | 83 | 84 | 85 | 86 | 87 | 88 | 89 | ··· | 186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6. 8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