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두가님 꼬임에 빠져서..^.^

 

                                                    두가님 꼬임에 빠져서..^.^

 

                             요즘 블러그 팀에서 에디님과 제가 가끔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두가님 꼬임 내용에서 저에게 제안하신 나름 솔깃했던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두가님 왈 " 쏭이아빠 하시는 업을 올려서 소개도 하시고.."

 

아이고..!  지는 그리는 안 할렵니다... ^.^

 

저는 이 공간은 일 하다가 피곤하면 들어와서 쉬다가 푼수도 떨고 재롱도 부리면서..

마음을 잠시나마 내려놓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정지된 공간이 아니고 늘 새로운 상식과 다른 세상이 펼쳐지는 공간입니다.  

저는 그래서 이 공간이 너무 좋습니다.

 

사업을 목적으로 아니면 정치나 종교를 목적으로 들어 오시는 분 들이 전혀 없으시기 때문입니다.

누구를 위하여 글을 올린다는 충고는 그 충고의 처방전을 저는 한번쯤은 의심을 합니다.

저는 아주 ~~~ 단순합니다...^.^

 

이 공간이 맘 하게 안구 크리닝도 하고 폭 넓은 세상도 간접적으로 배우고..

가끔은 저의 푼수도 떨 수 있는 공간으로 유지 되였음 하는 개인적인 바람입니다.

아울러 나이가 적고 많음을 떠나서 팀 블로그 님 들께서 느끼신 세상사를 배울 수가 있어서 더 좋습니다.

 

늘 좁은 공간에서에 파 뭍혀서 살다보니 부끄럽게도 우물안의 개구리였습니다.

그러던 제게 요즘은 작은 변화가 조금씩 일어나고 있습니다.

즉 긍정적인 변화입니다.

 

 

 

 

 

에디님 말씀처럼 저의 어깨에서 짐을 내려놓고 나니 마음이 한결 가벼워 졌습니다.

마음이 가벼워지니 보는 시야도 넓어 졌습니다.

그러다 보니 여행을 가면 꼭 똑딱이 디카도 챙기고 메모하는 습관도 생겼습니다.

 

사진 공부하려고 책도 구입하고..사진기의 종류도 알아보

여유시간 활용을 어떻게 할까..?  즐거운 고민도 하고 있습니다.

 

이제 겨우 몇 걸음 걸어 온것 같습니다.

조심스러운 건 혹여 제가 늘 주접을 부리다가 본인도 모르게

블로그에 경계를 요 하는 푼수짓을 아주 가끔 하더라도 이해하여 주십시요.. ^.^

 

팀 블로그 님들..! 

저는 아직도 중년의 수줍음을 나름 간직하고 있는 쏭이아빠 입니다..ㅋㅋ

앞으로도.. 뒤로도.. 이쁘게 봐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쓰고 나니 뭔 주제이고 내용인지 도통 모르겠습니다..ㅋㅋ

제목을 횡설수설 "무제"로 할 걸 그랬나 봅니다.

건강한 주말 보내십시요. 

 

           우리 지구별 선장님께서도 부두에 묶어 놓은 뱃줄도 언능 풀으시고..

           잠시 손에서 놓으나침판도 다시 챙겨서

           득의만만한 미소를 지으며 항해를 지휘해 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보다 더 행복 할순 없겠죠?  (11) 2012.11.01
뜬금없는 안부  (8) 2012.10.31
가을의 끝자락 삼성산에서...  (14) 2012.10.31
우중 산행  (13) 2012.10.30
에디네 동네 단풍  (5) 2012.10.29
너구리와 MBC, 식약청 그리고 우리들.  (8) 2012.10.26
명성산(鳴聲山) 억새 구경  (12) 2012.10.24
개(犬)같은(닮은) 사람들  (21) 2012.10.17
소멸에 대한 긍정..!  (10) 2012.10.16
풍성한 한가위 되시길.....  (5) 2012.09.28

Comments

  • 하마 2012.10.26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동참하려는 마음은 굴뚝같으나 이래저래 시간없다는 핑계로 팀블로거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ㅡ,.ㅡ;;
    그저 올리신님들의 수고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댓글을 다는게 전부입니다.
    요즘 두가님의 지령에 쏭이 아빠님께서 큰역할을 하시고 계십니다.
    이거이 이러다 지구별방 쥔장바뀌는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ㅋ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26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령만 내리시고는 도끼들고 나가셔서 요즘 단풍구경 가셨나 봅니다.
      그렇다고 쥔장님을 내 칠 수 는 없지요..ㅋㅋ
      하마님..요즘 단풍 등산객 때문에 바쁘실텐데..
      답 글까지 주셔서 감사합니다. ^.^

    • euroasia 2012.10.26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말씀입니다.
      저가 알고있는 러시아나 중국이야기 나오면 썰풀고 (정확한 내용임)
      쏭이아빠도 포섭(?)하여 산행에 동참하시도록 하였고 ㅋㅋㅋ
      아무튼 두가님이 안계시니 ? 뭔 작당이신지 ? 큰일을 꾸미시겠죠 ???
      쏭이아빠의 악전고투 (?) 도와드려야 하는데 저도 보는 정도밖에 못해서 죄송함을 담습니다.
      늘 감사드립니다.

  • 쏭이 아빠님의 긍정적인 변화에 가슴으로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저도 남한테는 잘도 그리 말을 하곤 하는데 아직 제 속의 짐을 잘 내려 놓지 못하고 있는 처지 입니다.
    요즘은 더욱 잠을 잘 이루지 못하고 있구요.
    하지만 차츰의 변화는 느끼고 있습니다.
    여러분들과의 교감속에서 내 자신이 버려야 할 것과 얻어야 할 것들을 구분 할 수 있는 지혜가 조금씩 생겨나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조금 블로그에 접할 수 있는 시간을 많이 빼앗기고 있습니다.
    양해하여 주시고
    팀 블로거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 드립니다.

    <소망 아짐은 요즘 머하노?>

    하마님 썰이 가장 재미있고 스릴이 있을 것 같은데 아무래도 시간과의 싸움에다 늘 긴장으로
    연속되는 직업이시다 보니 글을 올리시기가 여의시지 않을 것이라 생각되어 집니다.

    <창파형님께서는 얼릉 빨리 공사가 끝나셔야 할 터인데 말입니다.>

    근데 지금 글을 올리신 쏠빠님과 자주 글을 올리시는 에디형님의 글만 하여도 지구별을 빛내기에 전혀 손색이 없습니다.

    한없는 세월이 흐르고 지구별의 4계절이 수없이 바꿔서
    또 한 별이 태어나고 죽는 그 날까지
    늘 이렇게 살가운 마음들로 함께 하시길
    빌어 봅니다...^^

  • 쏭이아빠 2012.10.29 0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구별호가 잠시 정박중에 안전 항해를 위하여 잠시 재 점검하는 건데..
    지구별 선원들이 너무 독촉 드렸나 봅니다..^.^
    두가 선장님..!
    안전한 항해를 위하여 마음 편 히 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스카이워커 2012.10.29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횡설수설이라는 단어를 참 좋아합니다. 특히 남에게 자신의 생각을 강요하거나 어떤 목적을 가지지 않고 순수하게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는 블로그에게 참으로 분위기 어울리는 말이라고도 생각합니다. 그러니 쏭이아빠님의 횡설수설은 보는 이들의 얼굴에는 미소를 짓게하고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귀중한 횡설수설입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30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카이워커님..!
      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31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숑이아버님 두가행임과의 좋은 인연으로
    그동안 숨겨져 있던 숑이 아버님의 글솜씨가 지구별에서 빛을 내고 있는것 아세요?^^
    은근 글속에 쑝이아버님 멋쟁이로 등장 글도 맛깔나요.
    나이 드시며 좋은 취미라 봅니다.

    두가행님께서 쑝이아버님을 꼬셨다고라?~~~얼레리~~꼴레리~~^^

    • 흠마 .. 이 누구신가???
      하늘소망 동상님..
      너무 반갑습니다.
      가을에 좋은 추억 많이 만드셨는지요?
      말씀대로 쏭빠님도 그렇고 에디님 하마님.. 모두 실력들이 이거 완전 예술급입니다.
      놀라움을 은근 감추고 짐짓 모른척 할려니 참으로 힘드네요... 헐~~

    • 쏭이아빠 2012.11.01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제가 탄력(?)을 받아서 주접의 경지에 올랐습니다.
      이 주접을 소망님과 두가님이 칭찬을 해 주시니 너무 좋습니다.
      그런데..왜 얼라가 된 기분이 드는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