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우중 산행

10월 27일 관악산에 다녀 왔습니다.

 

 

토요일 아침 늦잠을 자고 거실로 나오니 강아지 두마리만 반겨 줍니다.

눈 비비고 잠도 깰 겸 커피 한잔타서 베란다로 나가니 우~잉  !   비가 제법 내립니다.

 

이내 머릿속이 혼란스러워 집니다.

 

" 어이..!  윤씨 그냥 소파에서 뒹굴거리슈..!  편 하게 T V 보면서 맥주나 한잔 하고"

" 아니지..!  이런 날은 산에 등산객이 없으니 호젓하게 산행도 할 수 있고 또 오후에 모임도 있으니 나가세..! "

..

,,

 

커피도 챙기고 사과도 한알 챙겨서 집을 나섭니다..^.^

관악산은 서울대 입구와 사당역에서만 타 봤지 안양 코스는 처음입니다.

관악역에 내리니 빗줄기가 더 굵어집니다... 약간 후회도 하면서..ㅋㅋ

 

 

 안양 유원지 초입

 

 

 

 

 

 

소 공연장 ..?

 

비가 좀 더 내립니다.

 

 

 

 

 

 

어이쿠..!  점 점 더 비가 내려서 힘 들어집니다..ㅋㅋ

 

 

우비까지 입었는데도 안쪽으로 비가 파고 듭니다.

 

 

앞이 안 보이기 시작합니다.

아쉽게도 더 이상은 사진을 못 찍었습니다.

 

 

 

 

산행 5시간 동안.. 등산객을 한분도 못 뵙고 내려 왔습니다..ㅋㅋ

 

 

 

서울대역 입구에서 왕십리 친구들과 만났습니다.

제 친구들 다들 잘 생겼지요..^.^

 

 

비가 억수로 내리는 우중 산행...

좋은 시간을 나름 보냈습니다.

2 천원 주고 산 우비가 부실하여 옷은 다 젖었지만..ㅋㅋ

 

 

산행중에 가족들이 몸 조심 하라는 한 통의 전화와

하산 후 반겨주는 친구들 하고 즐겁게 보낸 하루였습니다.

 

비 오는 토요일에는 등산하고...

날씨 좋은 일요일에는 쿨~ 쿨~ 

바보 쏭이 아빠의 주말 일기입니다.^.^  

Comments

  • 하마 2012.10.30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궁~ 쏭빠님 그날은 제가 비번이라 동참할수있었는데요...ㅋㅋ^^*
    정말 마니아라고 해드려야 하나요? 비가 많이 오는날 우비에 우산을
    쓰시고 산행을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ㅋㅋ
    암튼 호젓한 산행을 하시며 좋은 추억 쌓으신것같아 저도 좋습니다.
    설대입구역 보거스치킨은 첨보는데 오픈한지 얼마 안된것같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30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상에서는 앞이 안 보여서 낭떨어지로 직행 할까봐서 후덜덜 했습니다...ㅋㅋ
      우비도 답답한데..우산까지요..? ^.^
      치킨집..아..! 그래서 페인트 냄새가 심 했군요.
      아무리 비가 와도 그렇지 5시간 동안 귀신도 못 봐서 서운 했습니다..ㅋㅋ

    • 비 쏫아지는 관악산에서 쏭귀신과 하마귀신이 물에 술탄듯 술에 물탄듯한 막걸리를 나눠 마시며
      키키거리는 장면을 누군가 봤으야 하는데 말입니더..ㅋㅋㅋㅋㅋ

  • euroasia 2012.10.30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산행을 그림으로 즐깁니다.
    시간나실때 마다 자연을 벗하시고 행복한 산행하시는 것이 제일인것 같습니다.
    가을이 되니 정말 바빠옵니다.
    하는일이랑... 마음까지요...

    • 쏭이아빠 2012.10.31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럿이 함께 하는 산행도 좋습니다. 웃고 떠들면서 즐겁게..
      허나 내안의 의지에 가 해지는 달콤한 유혹의 힘에 거부하는
      스스로를 확인하고 싶어서 가끔은 혼자서 산을 오르기도 합니다..^.^
      주변의 시선은 별루 신경을 안 쓰고..ㅋㅋ

    • euroasia 2012.10.31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이아빠님 벌써 11월입니다.

      조금 먼거리 산행을 한번 할려고 합니다.
      천혜의 한려해상공원을 내려다보면서 산과 바다를 함께 즐기고
      막회로 해삼, 멍개, 멸치,,, 맛있는 산행에 모십니다.

      11월엔 충무 통영 사량도 지리망산을 갑니다.
      17일 저녁 출발 18일 산행... 6만냥... 꼬옥 오셔요.
      이번엔 2일간 차를 빌리느라 가격이 좀 세군요..
      먹거리 다 제공하는데 회에 모아둔 돈 거덜나게 생겼습니다.

      이번에 가면 다음은 송년 산행이 남아있습니다.

      꼭 갑시다. ㅎㅎㅎ

    • 쏭이아빠 2012.10.31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날은 아쉽지만 상견례가 있어서 못 가네요..^.^
      다음 좋은 기회에 참석하겠습니다.

  • 에디 2012.10.31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악산도 온통 울긋불긋...설악 단풍만 단풍이고 관악은 아니더냐? 하는듯 합니다.
    첨엔 우중 산행이 왜?...했더만
    마지막 사진 보니 어쩔수없이 가야만 되는 관악산행이었구만요.ㅋ
    우측 좌석 삼형제(?)분들 형제는 아닐텐데 비슷비슷 하십니다.^*^

    • 쏭이아빠 2012.10.31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딱 히 설명 드리기는 쉽지 않은데..약 5년 전 부터 우중 산행을 즐깁니다..^.^
      빗속에서 우비쓰고 마시는 커피 맛이 너무 좋습니다.
      저 친구들은 초딩 2-3 학년 때부터 친 했던 동네 꼬츄 친구들입니다.
      지금까지 6명이 큰 다툼없이 지내온게 신기할 정도입니다..ㅋㅋ
      에디형님..! 추워졌습니다. 건강이 잘 챙기세요..(협박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31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숑이 아버님께서 올리신 포스팅 보며
    깊어가는 가을 길목
    단풍은 점점 빛깔을 발하고
    바스락 거리는 가을의 속삭임^^ 들리는 듯 싶어요.
    바스락 바스락.. 낙엽이랑
    친구도 하고 싶는데요.
    자꾸만 멀어져가는 가을..
    넘 밉죠??
    우중 산행이지만 독수리6형제?^^ 들이랑 함께 하신 시간이 좋은 추억으로 남으시리라 봅니다.

    • 쏭이아빠 2012.11.01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소망님..!
      너무 너무 반갑습니다...^.^
      어설픈 내용에 이쁜 댓글까지 달아 주시니 우중산행한 보람이 있네요..^.^
      더 잘하라는 말씀으로 알겠습니다.

  • 상견례 말씀 하시는 걸 .. 중간에서 슬쩍 봤습니다.
    참으로 귀한 인연을 드뎌 만드시나 봅니다. 따스한 마음으로 축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우중에 홀로 산에 오르시고..
    정말 대단하십니다.
    근데 이천원짜리 비니루 옷이 비가 스며 들다니 ...
    틀립없이 중공산인가 봅니다..
    맨 뒤 칭구분들의 모습은 정말 한 분 한 분 너무나 멋진 분들 같습니다.
    모두 호인형의 얼굴들이라 그런지 어디서 뵌분도 있는것 같다는 착각이 들기도 합니다.
    아무튼 멋진 우중산행 잘 하셨습니다..
    다음에 어디 비오는 산 모퉁이에서 아무도 만나지 않다가 불쑥 귀신처럼 생긴 넘을 만나면 저인줄 아시면 됩니다...^^

    • 쏭이아빠 2012.11.01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처럼 정신줄 놓은 양반이 서너 분은 있겠지 하고 예상했는데..
      5시간 산행 내내 못 뵙습니다.
      처녀 귀신이라도 나왔음 같이 다정하게 커피 한잔 하려고 했는데..^.^
      큰 맘 먹고산 2천원짜리 우비는...나뭇가지에..그만 사망하셨습니다..ㅋㅋ
      상견례...!
      지금도 낯설게 느껴지는 단어입니다.
      상견례에 대해 아내의 호들갑이 이상하게 얄밉게 느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