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뜬금없는 안부

 


뜬금없는 안부



살다보면

뜬금없이 안부가 궁금해질 때가 있다.



살아가며 만나진 사람들

우연으로 만나지기에는 모두 삶에 바쁘고

마음먹고 만나기에는 길 나서기가 쉽지가 않다.



꽃이 제 색깔을 갖추듯

나뭇잎이 제 무늬를 가지듯

모두 저 삶의 색깔과 무늬를 갖추면

조금은 마음의 여유가 생길까



살다보면

뜬금없는 안부로 그리움에 젖을 때가 있다.



내가 만나 사랑한 사람들

철 지난 수첩에서 하나 둘 이름이 지워지듯

어쩌면 나도 그들의 수첩에서 이름이 지워질지도 모르는 일



우리 모두 서로 모르고 살아가는 남이 아니라

어쩌다 가끔은 서로의 이름을 부르며 살아가고 싶은 마음

그래서 어떤 날은

뜬금없이 날아든 안부가 기쁜 선물처럼 반가울 때가 있다



- 뜬금없는 안부 /김경훈[石香] -



PhotoGrid_1351427248314.jpg


우리반 아이가 내 핸드폰을 만져 보다

"선생님 카톡 친구가 많아요?"

"전 친구 몇명뿐인데..."

 


 

내 카톡 친구들에게 일년 넘도록 안부 한번 물어본 친구가 몇명일까?

간간히 좋은글 보내주는 친구들 외에는 안부도 못 묻고 살아온것 같다.

일년이 넘도록 소식 한번 안부 한번 물어 보지 못하고 지내온 사람들이 보인다.

이 아짐 참 무심한 사람이다.

뭐가 그리 바쁜지? 게으름이겠지만....


 

날기억하는 사람...

나를 잊은 사람....내가잊은 사람...

 

 

뜬금없이 묻는 안부가 큰 선물이 될까?

 

 

PhotoGrid_1350814011941.jpg

 

지구별에서 추억 만들기 친구님들^^

 


바람이 싸늘해지면서
가을의 아름다움도
쓸쓸함과 스산함이란 단어에 가까워지네요

우리네 맘또한
따뜻함으로 채우셔서
남은 가을 멋지게 보내시고
아름답게 이별을 하시길 바래요

늘 건강하시고
날마다 행복하게 보내세요 ^^

 

게으름쟁이 소망아짐 올림~

Comments

  • 오늘 이용만큼은 바쁘지 않지만 그래도 바쁜 월말..
    내일은 11월..
    드뎌 가슴에 뭔가 詩가 잔뜩 생기고
    晩秋의 스산함과 허함 등으로 아 가을을 이겨 내기가 그리 쉽지는 않을듯..
    소망동상께서는 오직 즐거움으로 가득한 11월 되시길 바래 드립니다.
    두어달 남은 올 한해 알차게 마무리 하시고
    지구별 가족분들과 소중한 인연 늘 함께 하시길 바래 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01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을에 정취 물씬 풍기는 날씨 조금은 춥지만 화창하죠 ?
      나들이 하기엔 좋은 계절
      두가행임은 가을 산행으로 바쁘시공

      새롭게 맞이한 11월 환절기 건강 유념하시구 기쁨 가득 행복하세요^^

  • 에디 2012.11.01 0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제가 하고픈 이야기를 소망님께서 대신 하신것 같습니다.
    특히 '뜬금'이란 단어가 뜬금없이 많은 생각을 가져오는게.....괜히 뒤돌아봐집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01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아침 출근길 풍경 가을이 점점 멀어져 가는듯
      날씨도 더 추워지고 독감예방접종 미리 하셨는지요?
      곧 다가올 겨울철 건강 대비도 잘 하셔야 할듯 싶어요
      가을 풍경속 즐거운 11월 행복하게 맞이 하세요.^^

  • 쏭이아빠 2012.11.01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1월 1일..!
    추남의 계절에.. 추남의 가슴속에.. 살며시 내려 놓으신 한통의 안부 카드..!
    그 안부 카드에는 따스함이 담겨 있는 걸 느껴집니다.
    그 따스함을 오늘 모든 분들께 나눠 드리시는 소망 아짐매 ..!
    반갑습니데이...^.^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01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쑝이아버님!~추남~
      추녀인 소망아짐의 한통 안부 카드 따끈 따끈 하시죠!~^^
      오색으로 물들어가는 가을에
      작은 가슴가슴마다
      예쁜추억으로 가득히 채우시길~^^

  • 하늘 소망님의 뜬금타령에서 가을의 외로움이랄까.... 뭔가 센티멘탈해짐을 느낍니다.^^*
    너무 오래되기전에 한번씩 안부 카톡이나 문자를 넣어주는것도 일상에서 필요하다고 생각되네요.
    받는 이도 뜬금없는 안부에 반가워 할테구요...
    예전처럼 자주 두가님방에 들어오시어 소통하는 소망아짐이 되셨으면 합니다.
    새로운 한달이 시작되었습니다. 멋지고 행복한 날만 계속되기를 바래드립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01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잠쉬!~센치한척 !~해봤어요^^
      오늘 문득 길가에 떨어진 은행알들을 보면서
      가을의 정점을 넘어 섯다는 것을 느껴 보네요.
      깊어만 가는 가을...
      이제 겨울을 준비할 때인것 같아요.

      게으름 피우지 않고 결석 않하려고 노력 하겠습니다~^^
      11월도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