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사량도 지리망산 ~ 삼천포로 빠졌답니다.

먼 남해의 청정 한려해상공원 사량도 지리산을 향하여 ~~~

 

밤을 달려 삼천포 우정횟집에서  아침을 먹었습니다.

삼천포 ~ 사량도 선착장

 

7시 30분 첫배의 매표를 마칩니다.

 

우리가 타고 갈 세종1호 ~ !!!  뚜~우 뚜 ~~~

 

 

 

남해의 섬들이 다리로 연결되는 그날 ~ 이 선착장은 유물로 남을지도 ~ ?

 

 

 

배는 꽁무니부터 입선합니다.

내지에서 산행을 시작하기에 배를 가지고 들어갑니다.

금평항에서 내지로 돌아올때와 ~~~

중간에 힘드는 분들이 계시면 대항으로 탈출시켜 금평으로 이동 ~ 

 

배를 싣고 마지막 한컷 ~ !

삼천포 화력발전소 뒤로 서서히 해가 떠오릅니다.

 

 

 

선창에서 ~~~

 

 

 

 

 

 

 

 

 

 

 

 

아름다운 삼천포 ~ !!!

 

 

 

멋진 포즈 ~~~

함께 산행하신 여전사님들 ~

일출후 배에서 바라본 삼천포 ~~~

89학번 살아하는 후배와 ~ 총각입니데이 ~ ㅎㅎㅎ

블라디보스톡에서 들여온 석탄이 배에 남아있답니다.

태풍 매미가 왔을때 선창에서 대파된 석탄 운반선 아직도 하역작업중 ~

둥근해가 떳습니다 ~~~ !!!

 

 

 

 

 

 

 

 

이 후배도 총각입니다. ㅎㅎㅎ

삼천포 화력발전소 ~ !!!

차에 오르면서 부천서 쇠주 10병 ???

우정횟집서 아침 해장으로 또 쇠주 몇병에 ???

 

함께 온 장한글 후배는 어제 5시에 인천공항으로 중국에서 귀국했다가 끌려온 ?

거의 노숙자 모습입니다. - 얼마나 피곤한지 ㅋㅋㅋ ?

참 아름다운 청정 한려수도의 쪽빛 바다입니다.

 

상두 후배가 소리 샘에게 스카프를 선물하였습니다.

총무님은 뭘 계산중이신가 ?

 

남해안 통영 굴 양식장입니다.

온통 수확후에는 미국과 일본으로 대부분 수출하고 국내에는

찌꺼기나  질이 떨어지는 양식 굴이 판매된다고 하더군요 ?

 

 

배에서 판매하는 사량도 스카프입니다.

 

사량도 2번째 마을 내지에 드디어 도착하였습니다.

 

 

 

 

바다의 땅 ! 통영

환상의 섬 사량 !

 

 

내지 마을을 지키는 느티나무

내지 마을 갯가를 따라 산행은 시작되고 ~~~

표식기를 따라 사량산 산행의 들머리로 ~~~

힘찬 산행을 ~~~

산길에 핀 구절초 ~ !!!

소사나무를 감고올라가는 덩쿨식물 ~ !

넘어진 참나무에 단풍이 색다릅니다.

내지 마을이 아스라히 눈에 들어옵니다.

금복개입니다.

귀촌한 가정집들이 별장처럼 집을 짓고 살아가는 곳이었습니다.

역광에 비친 지친 산행객의 힘찬 발걸음속에 ~ 실루엣 ~~~

산길을 걷다보니 어느덧 중턱을 오르고 억새가 반겨줍니다.

 

 

아름다운 산길 ~~~ !

돈지항입니다.

한려해상공원 ~ !

소사나무 자연 분재가 다되어 길에서 힘겹게 버티고 있습니다.

계절을 잊은 참꽃(진달래)

 

전형적인 주상절리의 특이한 화산활동으로 빚어낸 사량도의 산길입니다.

 

해발 397.8 지리산(지리망산)

드디어 초입의 지리망산까지 다달았습니다.

 

 

Comments

  • 하마 2012.11.24 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날의 일정이 싸악 머릿속에 들어옵니다.
    멋진 풍경과 좋은 사람들과의 좋은 시간이었겠습니다.
    육지의 지리산 못지 않은 지리망산인듯합니다. 잘보았습니다. ;)

    • euroasia 2012.11.26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에 모임에는 대학동문들 모임이다가
      원거리가 힘드니 알음알음 지인들 모셔서
      차삯이라도 보태는 산행이 된것입니다.
      어떨땐 제가 10~20명씩 모으고요...
      모임 자체가 대학동문들이고 흉허물없이 대화를 나눌수가 있으니
      얼마든지 행복해질수있을것입니다.
      부담없이 즐기는 산행이고 쏭이아버지와 어머니가 오셨었는데
      이번에 함께 못해서 참 속상했답니다.

      이번기회는 회를 정말 남해안 회를 ~
      저번 동해안 회보다는 자연미가 더 좋았었다는 ~
      정말 깨끗한 해안에서 잡히는 해산물과 회들로
      식감이 그저 최고였었답니다.

      12월은 망년회 송년산행이고,

      1월은 선자령이나 소백산 쯤으로 갈려고 합니다.

      오래된(연식) 형님들이 하시는 말씀 언제 못볼지 모르는데
      얼굴이나 한번 더보자는 그런 모임이지요 ~ !

      그 뒤끝은 무조건 최고의 식단을 챙겨야 하는게 후배들 몫입니다.

      5월 서천 광어 축제...
      7월 쯤 동해안..
      추석전 소한마리 햐 ~

      올핸 행사를 좀 세게했습니다.

  • 먼거리에 1박 2일의 산행으로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삼천포 앞바다의 선상에서 맞이한 일출이 참 멋집니다.
    같이 가신 일행분들이 모두 선남선녀이신듯 밝은 모습들이 참 보기가 좋습니다.
    즐거운 사량도 산행 오래오래 좋은 추억으로 남아 지시길 바래 드립니다..^^

  • 하늘소망 2012.11.25 0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산행 하시고 자세한 해설과 사진으로 올리신
    기행문 덕에 저도 삼천포 앞바다에
    같이 있는 착깍!~
    동행 하신 분들의 싱글벙글 하신 모습들 뵈니
    그날의 행복을 갸늠할것 같아요~^^
    환하게 떠오르는 일출 보시며 소망도 담아 오셨겠지요?^^

    • euroasia 2012.11.26 1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너무너무 행복한 사량도 여정이었답니다.
      내년봄엔 제가 벙개 쳐서 사량도 지리망산 두가님 친구분들과 함께합시다 ~ !
      서울서 출발하고 경부축 휴게소에서 승차하시면 됩니다.
      1박 2일로 하면 10만원에 가능할것 같습니다.
      온통 먹자 산행으로요... ㅎㅎㅎ

  • 쏭이아빠 2012.11.26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아는 분이 좀 계시네요..^.^
    재간둥이 친구는 왜 안 오셨는지요..?
    휴 ~~! 12월 까지는 움직이질 못해서 갑갑한데 그나마 이렇게 간접여행으로 스트레스를 풀어 봅니다.

    • euroasia 2012.11.26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
      산행내내 많이 생각했습니다.
      12월 송년산행은 소래산이나 원미산이나 계양산 다녀오고
      시내서 술마시는 산행 꼭 함께합시다.

      1월은 특별 이벤트 소백산 정도나 대관령 선자령 다녀오고 한우먹는 프로그램 잡겠습니다.

      어깨 조심해서 일하셔요.
      찜질과 침 한방 맞으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