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수많은 동물중에 사람들과 가장 친숙한 견공들만큼 다양한 종류도 없는것같습니다.

오늘은 그중에서도 밥 잘먹고 잠 잘자고 침도 잘 흘리기로 유명한 불독들의 이모저모 영상입니다.


생긴게 면상이 본네트(보닛)가 없고 축쳐진 입술땜시 심술보처럼 생겨  징그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온순하기가 그지없는데

요놈 잉글리쉬 불독의 '무재주에 상팔자' 매력에 한번 빠지면 헤어날수 없다고들 합니다.


생긴게 무섭고 조폭처럼  보여서 그렇지 온순하고 착하기(?)가 그지없는 견종인데 저도 어릴적 요놈 종류만 보이면 무서워서 근처엘 잘 가질 못했었습니다.

요놈들이 올매나 애교를 부리는지 자~알 구경들 하시기 바랍니다.








TV 시청중이신 불독슨상님


  







거울앞에서 지랑 똑같이 생긴넘이랑 뭐라뭐라...말 싸움중인 불독 슨상

   







스케이트 보트 타시느라 정신 없으신 불독슨상

   







"목욕 하자~~" 소리만 나면 금방 없어져 버리는 불독슨상

  






요넘이 워떤넘인가 더 자세히 알고싶으면 요 아래 주소 클릭하세요~~

http://cafe.daum.net/bullsamo/2wEs/3361?docid=3760445774&q=%BA%D2%B5%B6%20%C1%BE%B7%F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6.21 07:17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능청스러운 넘 입니다..ㅋㅋ
    저 불독 옆에 신문과 커피 한 잔 있다고 상상을 해보니...
    어느 분 모습이 그려집니다.
    그 어느 분이 누구일까요 ~~~ ?
    정답을 맞추신 분께는 불금인 오늘 파전에 막걸리 쏘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하늘소망 ^^ 2013.06.21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한참을 머리 굴러 상상
      누굴까? 누굴 닮았을까?
      상품은 허접하긴 한데.....
      정답 적고 갑니다. / 소망아짐은 아니겠꼬?
      정답 : 에디슨상님^^
      주관식이라 넘 어려워용^^
      상품으로 쩌 불독 한마리 주면 정말 좋겠네!~정말 좋겠네~^^

    • 쏭이아빠 2013.06.21 08:07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소망님~~!
      제가 정답을 발표하는 순간 저는 이 지구별에서 쫒겨 납니다..ㅋㅋ

    • 에디 2013.06.21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주로 삐딱하게 드러누워 테레비 봅니당~.ㅋ
      글구 커피도 별로 안 좋아하고요...ㅋ
      신문요? 요즘 웬만해선 인터넷으로 타이틀만 훅! 훑어보고 활자 안 본지 오래 됐습니다.
      볼것도 없고 맨날 짜증나는 소식만 전해주니...ㅠㅠ

      결론 : 저는 아니니 파전에 막껄리는 날아갔네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하늘소망 ^^ 2013.06.21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이 아버님 ,에디슨상님
      소망아짐 재시험 치러 왔어요.

      근데 정답 달고 저랑 숑이아버님이랑 에디슨상님이랑
      지구별에서 빵빼라시며 쫓겨 나는것 아닌지 몰러요!~
      하마님께선 몸사리시네요^^ 정답 적지도 않고^^

      딱 한분 있는데................두 .....두......요기까정 ^^

    • 쏭이아빠 2013.06.21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소망님
      쉿 ~~ 조용히 하세요
      정* 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22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 뭐......................
      짜고치는 고스돕 비슷한 내음새가 ...
      근데 막상 저기 블독옆에 제가 앉아 있는 모습을 그려 보니
      정말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아무튼 쏭빠님과 소망님, 다음에 함 보입시더..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하늘소망 ^^ 2013.06.23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이님!~쏭이님~
      클났어요!~지구별쥔장께서 아셨당께요.
      누군가? 첩자가 있는듯 싶어요
      에디님께서는 괜시리 요런 웃낀 포스팅 올리셔가지고
      어쩌나!~~어쩌나~~~줄행랑~~~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26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부칸 알라들을 풀어서 소망님 컴과 쏭빠님 컴을 해킹을 하여 알아낸 것입니다.
      아퍼로 조심 하시소..ㅎㅎ

  2. 2013.06.21 07:36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하늘소망 ^^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올려주신 잼난 포스팅보고 아침 부터 기분 좋아지네요.
    쩌 불독 아자씨 넘 잼나게 시청 하시네요
    리모컨으로 딴 방송 돌리지 않고 시청하는 방송이 무진장 재미 있나봐요?
    혹 저녀석 " 아줌마 물 한컵 " 하진 않겠지요? 그럴 기세 같아서요~
    쟈들 보니 개팔자 상팔자 맞네요^^

    • 에디 2013.06.21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거 2편인진 모르겠는데
      저러다 눈 감고 한참을 주무시는데 주인이 깨워도 끄떡 안하더라구요.ㅋㅋ

  3. 2013.06.21 08:1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아침부터 부르도꾸 슨상님땜시 엄청웃었습니다.^^
    왠만한 사람도 저런 자세 나오기가 쉽지않은데요...ㅋㅋ
    스케이트 보드도 저보다 낫게 타는걸보니 개보다도 못한놈 소리가 욕이 아닌세상이 된듯합니다.ㅎㅎ^^

    • 에디 2013.06.21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루도꾸.....우리 어릴적 애견인들 전문용어였는디.....ㅎ
      그래도 옛날 오리지날 부르도꾸들은 이빨 자빠져 그사이로 혓바닥 나와 침 지~일질 흘리고 댕겼었는데
      요즘은 많이들 변형 시켜 말 그대로 애완용으로 예쁘게(?) 진화된것 같습니다.
      스케이트 타는 장면에선 "곰도 구르는 재주 있다"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ㅋ
      "부르도꾸도 스케또 타는 재주가 있당~"

  4. 2013.06.22 22:49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꾸 중에서 가장 사나븐 독꾸가 부루독꾸로 알고 있는데 저게 한번 물었다 하면 저얼때 놔 주지 않는다고 하는데 맞는 말인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저기 위에 등장하는 브루도꾸들은 그래도 재롱잔치를 벌여줘서 귀염을 많이 받을 것 같습니다.
    우리집 두 넘들도 목욕 소리만 나오면 어디론가 내 빼서 숨어 버리는데
    여하튼 목욕에 대하여는 엄청나게 예민하여 뭔가 살끔 눈치만 느껴도 이 넘들이 어디로 숨어 버렸는지 보이지를 않습니다.
    불사모 들어가 보니 참으로 재미있는 글들도 많지만 또 한편 참 재미있는 모임도 많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ㅎㅎ

    • 에디 2013.06.24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 집 상전께서도 타올만 들면 바로 어데론가 잽싸게 숨곤 하는데...
      요놈이 요즘 연식이 좀 되다보니 8년전에 뒷다리뼈를 플라스틱으로 교체수술을 했었는데
      요 플라스틱이 다 닳아서 걸을때마다 옛날 야경꾼들 방망이 치는 소리처럼
      "딱! 딱!" 하며 절름거리는데 불쌍해 주갔습니다. 재수술도 나잇땜에 불가능하다 하고.
      암튼 요즘 되는일이 없네요.ㅠ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3.06.26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휴, 에디형님
      정말 보기에도 안타까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정이들어 어떻게 할 수도 없고...
      결국은 마지막 모습을 봐야 하는데 그게 참으로 힘들것 같습니다...

prev | 1 | ··· | 1257 | 1258 | 1259 | 1260 | 1261 | 1262 | 1263 | 1264 | 1265 | ··· | 247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