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LA다저스의 류뚱과 동료들

 

 

 

 

 

 

 

 

 

 

 

요즘 주간 경기때는 새벽 부터 야간 경기때는 아침 부터 '류뚱'과 '추추 트레인'의 MLB 경기를 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유튜브에서도 두 선수들의 이모저모를 많이 볼수가 있는데

 

추신수 선수는 성격상 점잖아서 그런지 미쿡 사람들 보기에 그리 재밌는 영상이 안 올라오는데 반해

 

류뚱은 경기 모습은 물론 덕아웃에서의 여러가지 행동으로 다양한 영상들이 많이 올라와 있습니다.

 

 

내일(9/5)도 콜로라도 롹키스와의 경기를 또 보나.....했더니 다저스가 5선발에서 6선발체제로 투수진 운용을 바꾸는 바람에

 

9월 7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나 류뚱의 경기하는 모습을 볼수가 있을것 같습니다.

 

이날은 또 먼저번 류뚱한테 비참(?)하게 수모를 당한 FA시장의 대어 추추 트레인과 의 재대결도 있어 무척 흥미롭습니다.

 

최근 연일 홈런 포함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는 추신수 선수가 이날은 과연 류뚱의 체인지업과 커브공략을 어떻게 할지 자뭇 궁금합니다.

 

 

아래는 류뚱과 다저스 동료들과의 여러 모습을 담은 영상들입니다. 

 

다음 경기에서 또 승수를 올리길 바라면서 가볍게 감상하시길 바랍니다. 신시내티에겐 미안한 말이지만.ㅎ

 

 

 

 

 

 

 

 

 

류뚱이 2루타 치고 푸이그의 내야 안타때 뒤 늦은 슬라이딩으로 엉덩방아 찧면서 홈인 하는 장면

 

 

 

 

 

 

NY양키스와는 정반대인 아주 자유분방하고 시끌벅적한 LA다저스 벤치

 

 

 

 

 

 

9살이나 더 많은 같은 유氏인 유리베와 싸가지 없게 장난치는 모습

(유리베兄은 동생 유헨진아우가 1루 대수비 하고와 숨을 헐떡거리기라도 하면 바로 타임을 걸고 다가와 말을 숨 고를때까지 걸어주는 자상함이 있습니다. 

나중 헨진이한테 리베兄이 와서 뭐라고 맨날 애기하는거냐? 물어보면 항상 "내이름이 모지?" 아니면 "니 이름이 모야?" 였었답니다.ㅎ)

 

 

 

 

 

 

평소 류뚱을 못살게 군다는 푸이그와의 벤치 모습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