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이....남들은 여기 저기 명소 사진하고 멋진 여행기등을 올리는데

 

저는 툭하면 멍뭉이들 그림이나 올리고 있으니 이러다 요기가 개판(?)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근데 워낙 멍뭉이들을 좋아하는것도 있지만

 

가끔 이넘들이 사람들하고 똑같은 짓 하는걸 볼때면 그저 웃음이 만발.   말 그대로 엔돌핀이 팍! 팍! 생성되는데다

 

식구들 전체가 이러다 보니 어제도 딸애가 한번 보라고 또 영상을 보내와 혼자 보긴 그렇고 이곳에 올려 같이 봐야겠다는 생각에 올리는것이니

 

그저 킬링타임용으로 시간 나시면 천천히 감상하시면서 웃음 한번 지어보시길......

 

 

 

 

 

암튼 이넘들 목욕하자는건 왜 이리 싫어하는지....ㅋㅋ

 

 

처음 화면에 "속편 보려면 클릭하라"고 계속 자막이 아래에 나타나 있으면 마우스 위에 대놓고 우측상단의 x표시 클릭하면 없어집니다.

 

 

 

 

 

속 편

 

 

 

 

 

 

 

며칠전엔 저희 어머님 생신이어서 간만에 시내 갈빗집에서 점심 사드리고 나오면서 뜯다 남은 갈빗대를 몇개 싸가지고 와

 

울집 상전넘한테 한대 줬더니 그걸 누가 뺏어먹는다고 지집으로 물고 가 몇 시간을 뜯더니 나중엔 무슨 마라톤 뛰다 온 넘처럼 씩씩대는데...

 

그날이후 이넘이 우리랑 마주 치기만 하면 지집 들어가 집을 있는대로 다 부숩니다.

 

이미 지가 다 먹어버린 갈빗대 찿는척 하면서.....또 내놓으란 애기죠.

 

 

 

 

 

 빼다구 물고 들어가면 항상 이런 자세입니다. 지딴엔 몰래 감춰 먹는다고.....

 

 

 

 

 뜯다가 가끔 누가 뺏어 먹으러 오나 안오나 경게도 서고...

 

 

 

 

 몇 시간 뜯고 나면 마라톤 뛰고 온넘 모냥 축! 늘어져버리고....

 

 

 

 

 그 이후 갈비 생각 날때마다 지집 들어가 쌩쑈 난리를 치고.....부수고...

 

 

 

 

 집 다 부순후 지쳐 잠깐 쉬시기도 하고......

 

 

 

 

 

요넘이 매일 저녁 저랑 항상 요런 자세로 이찌곱뿌!  크~~~(챙피한줄은 알아서리 얼굴은 반쪽만....ㅋ)

 

-

-

-

-

근데....요넘이 이제 연식이 오래 되어 여기저기 아픈데가 많으니.....

 

살면 얼마나 더 산다고 그동안 건강하게 키운다고 사료만 멕였는데 이젠 먹는거라도 싫컷 먹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0.25 09:04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물을 사랑 하는 분 중에서 나쁜 분은 없다..라는 말을 들은 기억이 납니다(제 막내 딸 말씀..ㅋㅋ)
    저도 두 마리 중 한 놈을 보내고 나니.. 요즘 퇴근 해서 집에 들어서면 허전합니다.
    한 마리 더 키울까..말까..고민 중입니다. ^^

    • 에디 2013.10.25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요넘이 마지막입니다.
      집사람이 강아지 알레르기가 있어서리....

      그래도 요즘에 내맘을 알아주는(?)넘이 이넘뿐이라 너무나 사랑스럽습니다.
      애들도 집에 없고 둘만 달랑 사는데 맨날 쿠사리(?)맞고 사는게 보기가 뭐했는지 이넘이 그래도 알랑방구를 껴주네요.ㅋ

  2. 2013.10.25 10:1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속 멍뭉이 녀석들은 목욕하기가 저리도 싫을까요...ㅋㅋㅋ^^*
    에디형님의 애틋한 멍뭉이 사랑을 엿볼수 있네요. 주안상을 겸상 하다니...ㅎㅎㅎ^^
    매일 먹을순 없고...동네 갈빗집 주인 알아놨다가 뼈다귀라도 몇개 얻어주셔야겠습니다.;)

    • 에디 2013.10.25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집 넘도 목욕에 <목>자만 나오거나 타올만 들었다하면 쥐도 새도 모르게 없어집니다.
      주안상은 거의 에브리데이인데
      이넘이 오후 5시반 아니면 밤 10시반만 되면 어김없이 주안상 차리라고 내옆구리 콕! 찍고 가고 집사람 옆구리 쿡! 찍고 가고...
      안주 하나 얻어먹으려 하루 종일 시간만 재고 있는지....암튼 시간 하난 어김없이 오차범위 ±5분입니다.

  3. 2013.10.25 10:54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님이 올려 주시는 이런 영상을 아주 재미있게 보고있습니다.
    요즘 kbs에서 짬짬이 보여주는 가을풍경 중 시골 마당에 한켠에있는
    개집 앞에 참새떼가 와서 무얼 줏어 먹으면 그곳이 지 구역이라고
    개집에서 까무잡잡한 개가 톡 튀여 나와 새를 쫒고는 집으로 쏙 들어 가는 광경에
    그 장면을 볼때마다 혼자서도 씩 웃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영상으로 대할때는 귀엽고 즐거운데 어느때는 골치가 아플때가 있습니다.
    이번 여행에 동서부부와 함께 했는데 그 동서가 오래 기르던 애완견을..
    犬 나이가 아주 많아서 눈도 별로고 교통사고도 있었던 개고 해서....
    딱히 어데 맞겨 놓지를 못하고 데리고 여행을 가려고 가기전에 숙소 예약을 하려니
    모두 않된다기 직접 그곳에 가서 돈을 조금 더 지불하고 이렇게
    조용한 개라고 하면 될줄 알었습니다.
    그런데 웬걸 모조리 툇짜를 맞고 오후 몇시간을 고생 고생을 하다
    다행이 어느 외지고 한적한곳에서 받어 주는 바람에 시설과 깨끗함을 볼 필요도 없이
    돈은 더 주고 며칠 묵다 왔습니다.
    참 에디님 저도 누구 못지 않게 개는 좋아 합니다!....

    • 에디 2013.10.25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같은 고충으로 이넘때문에 어데를 제대로 갈수가 없습니다.
      아직 울나라가 애견들을 위한 인프라가 제대로 안돼있고 또 사회 통념상으로도 아직 선진국처럼 진정한 반려동물로 보질 않으니까요.
      외국의 경우 좋은 호텔은 개도 같이 숙박할수있는 호텔도 많다는데
      울나라는 아직 대중교통에서도 허용이 안되니 어데를 갈수가 없고... 이것도 울나라 애견인들 다 합치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없지않아 많을텐데....

      참고로 저는 콘도같은 경우는 로비 말고 뒷문으로 해서 옷속에 집어넣고 기냥 들어갑니다.ㅋ
      캠핑장같은데 가보니 90%는 강아지나 큰개를 데리고 온 분들이 많던데 이래서 그런가 봅니다.

  4. 2013.10.26 21:4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 두 넘의 목욕스토리는 재미있게 이야기로 꾸밀려면 서너페이지를 적어야 하는데 ...
    일단 두넘다 목욕에는 눈치 백단이라 가족들 이야기 중에 목욕이란 글자만 들어가면 두 넘의 태도 부터가 달라집니다.
    일단 도피처를 먼저 찾는 것이 우선이구요.
    그리고 지네 엄마가 목욕수건을 가질러 가는 순간 벌써 두 넘다 어디론가 달아나고 없습니다.
    평소에는 이리저리 안기고 대가리 디다밀어 쓰다듬어 달라고 보채던 넘들이 전혀 눈치 채지 못하게 한다고 해도 어떻게 눈치를 채는지 정말 귀신입니다.
    어디 숨었나 겨우 찾아 보면 한넘은 에어컨 귀퉁이로 기어 들어가 콕 쳐 박혀 있고 한 넘은 화장실 문짝 뒤로 숨어 들어가 찍 소리 안하고 발발 떨고 있습니다..ㅎㅎ
    아무리 목욕에 재미를 붙혀 줄려해도 소용 없습니다.
    에디형님 산전과 마찬가지로 우리집에도 연식이 제법 된 뭉치란 넘이 있는데 얼마나 같이 있을런지 모르겠습니다.
    이제까지는 잘 지내 왔는데 이별을 할려면 참 힘들것 같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5. 2013.10.27 02:40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희집넘은 '목'자 소리만 나면 저한테 와서(평소엔 불러도 오지않는넘이) 안기는데
    그럼 저희 집사람이 매정하게 확 잡아다가 안고 씻기러 가는데 모습을 보면 얼굴이 저한테 향하게 되는데
    그때는 꼭 저한테 원망의 눈초리로 뭐라뭐라 막 궁시렁 대는것 같아서리 마음이 아픕(?)니다.ㅋ
    다 씻고 나오면 저는 헤어드라이기 갖고 있다 말려줘야 하는데... 이거이 올매나 힘이 드는지 저도 이넘 목깐 하는것 진짜 싫습니다.ㅋ

prev | 1 | ··· | 1204 | 1205 | 1206 | 1207 | 1208 | 1209 | 1210 | 1211 | 1212 | ··· | 247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