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4월은 잔인한 달 - 풍경사진, 자연풍경

4월은 잔인한 달...

April is the Cruellest Month..

 

토마스 엘리엇의 시에서 인용된 이 말은... 

긴 겨울의 적막에서 새 생명을 일깨워야 하는 그 수고로움이 경이로움을 넘어서 잔인하게조차 비춰지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 아닐까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4월에 유난히 정치적 변수나 사건 사고 경제적인 문제등이 많아 유달리 많이 사용하는 단어가 아닐까 합니다.

 

그 4월의 마지막 날인데.. 오늘이...

처절한 아픔은 아직도 얼마나 지나야 조금 진정이 될런지요.

수 많은 생명을, 청춘의 꽃을 꺾은 어른들의 가슴앓이는 오늘도 변함이 없어 참으로 잔인하다는 생각이 드는 4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대구에는 3일째 비가 내렸습니다.

슬픈 봄 비..

희색빛 하늘에서 떨어지는 눈물같은 비.

 

그런 암울하고 잔인한 4월이 지나가고 5월이 되면 무엇인가 어디선가 희망이 보이겠지요?

 

 

..................................................

 

 

숨쉬기도 미안한 사월

함민복

배가 더 기울까봐 끝까지
솟아 오르는 쪽을 누르고 있으려
옷장에 매달려서도
움직이지 말라는 방송을 믿으며
나 혼자를 버리고
다 같이 살아야 한다는 마음으로
갈등을 물리쳤을, 공포를 견디었을
바보같이 착한 생명들아!
이학년들아!

그대들 앞에
이런 어처구니 없음을 가능케 한
우리 모두는...
우리들의 시간은, 우리들의 세월은
침묵도, 반성도 부끄러운
죄다

쏟아져 들어 오는 깜깜한 물을 밀어냈을
가녀린 손가락들
나는 괜찮다고 바깥 세상을 안심시켜 주던
가족들 목소리가 여운으로 남은
핸드폰을 다급히 품고
물 속에서 마지막으로 불러 보았을
공기방울 글씨

엄마,
아빠,
사랑해!

아, 이 공기, 숨 쉬기도 미안한 사월.

 

 

 

 


 

 

 

 

 

 

 

 

 

 

 

 

 

 

 

 

 

 

 

 

 

 

 

 

 

 

 

 

 

 

 

 

 

 

 

 

 

 

 

 

 

 

 

 

 

 

 

 

 

 

 

 

Comments

  • 하마 2014.05.01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안하고 미안하고 미안합니다.....
    이 멋진 풍경을 다 못보고 꽃다운 나이에 차가운 바닷물에 희생된 어린학생들..
    저역시 아무것도 해줄수 없음에 무기력해짐과 슬픔과 분노의 반복으로 지쳐갑니다.
    정말 잔인한 4월이 아닐수없습니다. 아마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잔인한 4월로 기억되지 않을까 합니다.
    사고 다음날의 제 생일날은 의미없이 조용히 지나갔습니다. 그저 도움의 손길을 뻗어주지 못한게 못내
    안타깝고 부끄러움으로 다가옵니다. 신록이 푸르른 5월은 왔건만 유가족분들과 국민들의 마음엔 언제쯤 희망의 꽃이필까요.....
    슬프고 무거운 마음으로 5월을 시작합니다.._()_

    • 잔인한 달 4월..이 지나가버렸습니다.
      너무나 많은 상처를 남기구요.

      그전에 하마님의 생신을 뒤늦게 축하를 드립니다.
      삼월 열여드레날인줄 모르고 늘 엉뚱한 날짜를 집고 있다보니 ...

      날이 지나갈수록 상처는 더욱 깊어지는 현상이 생기는 가운데 조금씩 왜곡이 되어지는 모습도 보여 더욱 안타깝습니다.

      어서빨리 저 배가 끌어 올려지고 어디론가 흩어진 영혼들을 다 불러 들이고
      그리고,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두가 머리를 맞대야 할 것 같습니다.

      누군가의 책임, 누군가의 문제가 아닌 우리모두의 문제가 아닐까 생각하여 봅니다.

      빤스만 입고 달아난 선장이 내가 될 수도 있고 또 우리의 모두가 될 수도 있다는 걸.. 이제까지 우리는 남만 탓하고 남의 허물만 들추었는데 생각하여 보니 우리 모두가 그 선장이 아니었을까 하는 ..

      5월이 시작 되었습니다.
      새로운 한 달...
      새로움을 만들어야 할 때인것 같습니다..^^

  • 잔인한달 4월!!!!!~~~
    대한민국에 4월 잔인한 것 정말 맞는 것 같습니다.
    희생자들의 유가족들은 억울하고 슬퍼서....
    국민들은 어이없고 미안해서~~~~
    경기에 기대어 하루 벌어 먹던 영세민들은 갑자기 닥친 불경기에
    어쩌지 못하고 손을 놓고 있는 실정에 어이 없어 하는 지경이군요.
    요즘에 우리 업종같은 경우는 말씀이 영 아니올씨다 입니다.
    작년에는 해병대 캠프사고...
    올해는 겨우 겨우 상처 아물어 갈만 하니깐 또 터진 이런 사고!
    이래 저래 안타갑고 슬프고 어이없고 창피하고 화가 나는 4 월이 였습니다.

    • 정말 이번 사건으로 엉뚱하게 형님네가 큰 피해를 입고 계시네요.ㅠㅠ
      단체관광을 수용하는 업체들이 피해를 입는다는 건 익히 들었지만 연수원같은 곳은 미처 생각지도 못했는데 ...
      오늘 뉴스를 보니 그 곳에서 같이 배를 타고 피해를 당한 유가족 중 학생이 아닌 이들은 아주 외롭게 장례도 치르고 아무 관심을 받지 않는다는 내용을 봤는데 이도 참 안타깝습니다.
      아마 이번 사건으로 직접 관련이 없는데도 이리저리 피해를 보고 잇는 분들이 아주 많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들도 눈여겨 보는 세상이 되었으면 합니다.

      중국에서 커다란 크레인선을 보내 준다고 하는데 이제 어서빨리 물 속에 있는 배를 끌어올려 현실적인 사건의 마무리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아픈 부모들..
      아픈 국민들...

      참 모두가 미안한 마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