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아차산에서 용마산까지

금요일만 되면 여기 저기서 산행 요청이 옵니다

늘 어디가 좋을까..요리 조리 잔머리를 굴리다가

절친의 한마디에

그 친구를 따라서 아차산에 다녀 왔습니다

 

그 친구의 한마디란..

" 야 임마 맨나당 나는 왜 안 델꼬 가냐..?   등산 후에 마장동서 치맛살 사줄께 "

 

저...

두 말 없이 아차산에 다녀 왔습니다..ㅋㅋ

 

 

 

아차산은 두 번 째 산행입니다

이 코스는 처음

입구에서 잔치국수로 점심을 해결

 

 

 

아차산은 낮은 산이지만

많은 역사를 품고 있는 산 입니다

 

 

 

 

 

 

 

 

요술 거울 앞에서..ㅋㅋ

사진을 찍는데 귀여운 꼬마 아가씨가 새치기를 합니다 (^.^)

 

 

 

 

 

 

한강을 끼고 도는 코스로 올라 갑니다 

 

 

 

 

제 친구 녀석입니다

사진을 워낙 찍기 싫어해서..ㅋㅋ

 

전 저 녀석과는 나란히 안 걸어 갑니다

저 친구 키가 188 cm.....^^

 

 

 

 

 

 

 

 

 

지나 온 아차산 정상입니다

 

용마산 정상입니다

 

 

 

 

 

 

 

친구 녀석과 도착한 마장동 입니다

축제가 한창이더군요

 

 

제 친구녀석과 다니던 동명국민핵교 앞에 있던 마장동

참 ..많은 추억이 담긴 장소입니다

 

1965 년 처음 서울시 제 1 도축장으로 개설되면서

주변에 소 부산물인 내장 등을 상인들이 판매하면서 건물들이 들어서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IMF 때

제가 겁도 없이 기술력만 믿고

대기업에 계약을 덜컥하고  착수금이 부족해서 아둥바둥 할 때에

친구 녀석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요즘 바쁘냐..? 전화도 없고.. 술이나 한잔하자)

..

 

저는 그 당시 정신이 너무 없어서 술을 마실 기분이 아니였지만

가슴이 너무 답답해서 스트레스를 풀 겸 만났습니다 

 

친구 부부가 나왔더군요 

술이 한잔 두잔 들어가고 적당하다 싶어서 일어서려는데

그 친구가 봉투를 내밀더군요

 

(이자는 안 받을테니 납품이나 잘해라..

너가 하두 전화가 없어서 제수씨에게 전화를 해서.. 너 요즘 마음 고생을 하는거 알았다) ..

 

저.. 화장실가서 세수를 하고 나왔습니다

 

그 장소에 오랫만에 오니 그 시절 생각이 나서

모처럼 친구 녀석과 술 한잔 제대로 했습니다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에 아플수가 없는 이유  (9) 2014.11.03
아집을 버리기가..  (8) 2014.10.31
서산 부석사  (8) 2014.10.28
서산 가야산  (10) 2014.10.27
노래방 ~~  (8) 2014.10.22
두어달 만에 청계산(옛골 - 이수봉)에 오르다  (9) 2014.10.20
옷을 대충 입었더니...^.^  (10) 2014.10.15
명성산 억새 축제~강촌 구곡폭포  (8) 2014.10.13
황금산에서 마애여래삼존상까지  (8) 2014.10.07
쓰레기를 제발..  (9) 2014.09.25

Comments

  • 에디 2014.10.20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안에 있는 아차산을 아차! 하고 생각해 보니 저는 여지껏 한번도 못 올라가 봤습니다.
    삶이란게 그렇듯 손 닿을 데 있는데도 여지껏 못 가보고 맨날 돈 들여 시간 들여 먼데만 댕겨 왔으니...
    암튼 아차산 밑 중곡동, 워커힐쪽엔 꽤나 댕겼는데 못 올라가 봤습니다.
    키만큼이나 마음씨도 넓은 칭구분과 담에 마장동 가실땐 먹자 골목 전봇대 옆 2층집 가셔요~~~~ 제 단골임다.ㅎ
    매주 월요일이믄 이렇게 쏭빠님 유람기 보믄서 하루를 엽니다.
    오늘 왼 종일 비가 내리고 내린 후엔 날씨가 쌀쌀해 진다는데 감기 조심 하시길....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0.20 0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월요일이면 새벽에 출근을 합니다
      한 주를 열면서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해서 입니다 ^^
      저도 아차산은 오랫만에 다녀 왔습니다
      배낭 없이 가기에 딱 좋은 곳 입니다(중간 중간 쩜빵..ㅋㅋ)
      두가님처럼 명산에도 다녀야 하는데..관절을 아끼는 중 입니다(변명이 빈곤 ^^)
      늘 에디 형님의 자상하신 격려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에디 형님 고맙습니다 ~~ (^.^)

  • 창파 2014.10.20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대산 월정사로 해서 청계산을 거쳐.
    다시 용마산으로 아차! 아차산도 거쳤는데.....
    오늘은 비도 내리고 일하기 싫은 게으름뱅이 따악 컴에 앉어서
    사진 구경 하기 그만인 날입니데이...
    우리 쏭빠님 옛날 이야기 듣기도 그만이구요..
    그리고 얼굴 주름살 없어 팽팽하신 쏭빠님이나 에디님의 모습에
    쬐까 샘도 나지만 참고 그냥 다시 구경~~~~~~~~~~~~~~~~~
    조금은 도시 냄새가 풍기는 산행 저도 구경 잘 했습니다.
    그리고 다른산과 달리 아차산은 저도 아래쪽으로는 자주 지나 다녔기에.
    워커힐쪽으로도 망우리 쪽으로도.
    저희 회사 오너분이 구리쪽 부동산을 꽤 가지고 있었는데
    이왕 몇십년 갖고 기다리든 것 2~3년만 더 간직하고 있었으면......ㅠ

    • 쏭이아빠 2014.10.20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 형님 비도 오시는데 먼 길 따라서 오셨네요 ~ ^.^
      솔직히 아차산, 용마산을 내려 오는데 등에 땀이 안나서 싱겁더군요
      워커힐 쪽 강변으로 붙어서 걸었습니다..둘레길 코스 입니다
      저도 자세히 보면 주름살에 검버섯이.. ㅠㅠ
      그래서 사진은 가급적이면 멀리서 찍습니다
      동안은 울 에디 형님 께서 동안이시지요..^.^
      부동산에 대해서는 너무 제가 문외한이라서 관심이..ㅋㅋ

  • 오래전부터 중요한 지리적 역활을 한 아차산과 용마산을 절친분과 함께 멋진 시간을 보내셨습니다.
    정말 소중한 친구분이네요.
    저도 가까운 친구 한명에 그런 친구가 있는데 이제껏 마음 빚을 다 갚지 못하고 있습니다.
    날씨가 좋아서 서울 시가지가 조망 되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은 있어나 그래도 쏭빠님의 뒷걸음으로 온전히 같은 걸음을 걷습니다.
    우째등간에...
    본인의 사진을 등장 시킨다는건 아직 외모에 자신이 있다는 증거!!!
    멋째이 쏭빠님.
    이 멋진 모습으로 영원 하시길 바래 드립니다..^^

    • 쏭이아빠 2014.10.20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전 날 설악산 가자는 팀에서 연락이 와서 그 곳으로 마음을 정 했는데 친구녀석이 하두 졸라서 다녀 왔습니다..ㅋㅋ
      친구가 무릎이 안 좋아서 다녀 오기에는 적당한 코스입니다
      두가님에게는 추천을 못 드리겠습니다
      IMF 때는 형제간에도 돈 거래를 삼가하던 시기..
      저 친구에게 돈보다 더한 도움을 받았습니다(이자는 술 한잔으로..ㅋㅋ)
      요술거울 앞에서니 좀 살이 쪄 보인던데요..ㅋㅋ

  • 하마 2014.10.20 2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차산을 다녀오셧군요. 저도 서울이 고향이지만 아차산은 가보질못했네요.
    마음을 나눌수있는 진정한 친구와 가벼운 산행후 뒷풀이 멋집니다. 치맛살은 저도 좋아하는데요....ㅋㅋ
    마장동 도축장시장은 취학전 엄마따라 갔다가 토하고 심한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시장곳곳에 진동하는 피비린내와 소해체한 부산물들이 여기저기에 널려있는게 어린맘에 놀랐던것같습니다.^^*
    지금은 많이 변해서 깔끔한 축산물 전통시장이 되었나 봅니다.
    그런데요 거울에 비친 쏭형님의 모습이 청년처럼 보이는건 저뿐만인가요? ^^* 아주 젊고 건강해보이십니다.
    서울속의 아차산 구경 잘했습니다. 멋진 한주 되셔여~~~;)

    • 쏭이아빠 2014.10.21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아차산은 집에서 은근히 멀고 산행시간이 짧아서 자주는 안 갑니다
      서울 근교에 계신 분들은 가족 단위로 오시면 아이들 교육자료도 많아서 추천을 드립니다
      마장동은 어린시절 놀이터 였습니다
      바로 학교 앞이라서 자주 놀러 갔습니다
      어머니 손잡고 선지도 자주 사러 갔지요
      제가 젊게 보인 건 요술거울 덕분입니다..ㅋㅋ
      치맛살은 먼저 양념된 생고기를 먹다가 나중에 구워 먹으면 좋더군요
      치맛살 고기 사진을 못 올린 건 먹느라고 깜빡 했습니다~~ ^.^
      울 하마님 요즘 많이 바쁘신데 늘 건강유의 하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