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손주넘이 태어난지 두달 하고도 보름이 지났습니다.

요즘 제가 가을앓이를 안 하는 아니 못 하는 이유가 바로 이 넘때문이기도 합니다.


이 넘 태어나기 전 칭구들이 이구동성으로 절대로 손주 맡아 키워주지 말아라...하는  다그침이 있었지만

사위 직장도 그렇고 또 딸애가 몸이 그리 튼튼한 편이 못되어 애가 조금 클때까정만 제 집에서 키워 주기로 했는데

아! 글쎄...요 넘이 하나 집에 들어 오믄서 한번도 식구들이 한 자리에 모인적이 거의 없었는데 이젠 거의 식구들이 붙어있다시피 합니다.

하루를 이넘이 열고 하루를 또 이 넘이 닫아줍니다. 그것도 웃음으로.


사실 이넘 태어나기 전까지는 저도 몸에 문제가 었었지만 집사람도 거의 갱년기 마지막 즈음이라 서로 가능한 부딯히지 않으려 집안 분위기가 그저 그랬는데

이넘 오고 나서는 식구들 얼굴에서 또 맘 속에서 인상을 쓰 거나 화를 내는걸 본적이 없습니다.

진짜 사람 아니 애기 하나가 이렇게 집안을 다스리는걸 보고 나니 갑자기 이넘이 정치 하는거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ㅎ


요즘엔 옹알이도 하고 손,발을 마구 움직이면서 뭔 대화를 하려 지딴에는 몸부림을 엄청 치는데

울집 큰애가 "슈퍼맨~~~" 하고 외치면 지 오른손을 진짜 영화속 슈퍼맨이 하늘로 올라갈때 손을 쭉! 치켜올리는 그 손짓을 합니다.

요 대목 아니 요 장면에서 식구들 다 쓰러집니다.ㅋ  이러니 제가 가을에 아플수가 있겠습니까?

얼마전엔 요넘이 지네 집에 며칠 간적이 있는데 그날 울집 할망이 머리 싸매고 눕는 바람에 얼릉 가서 다시 데불고 오기도 했습니다만

사실 저도 밤에 잠이 안와 계속 이넘 누웠던 자리만 계속 왔다...갔다... 진짜 아무일도 할수가 없었더랬는데 이제 이넘 가믄 큰일 났습니다.


울집 큰넘은 국내에 있을때 장가 갈 생각은 안하고 이번에 또 밖으로 일 하러 나가는데 

지넘 애 낳을 생각은 하는건지 안 하는건지 외조카에게만 모든걸 쏟고 있는데 친손주 바라는 지넘 아부지 생각은 전혀 안하고.....

이제 또 나갔다 오믄 또 몇살 더 먹는데 은제 여자 만나 은제 결혼을 하려 하려는지....에휴 이눔아~~~~~

그리고 그간 미워도 간식 하나! 이쁘면 간식 둘! 이런식으로 자~알 살던 울집 상전께선 요즘 몸이 좀 나아지나...했더니 

손주넘 때문에 서열 뺏길깨비 하는짓이 안스럽고. 요즘 갖은 심통이란 심통은 다 부리고 댕기는데 암튼 말 못하는 애기 둘 키우려니 요즘 지가 무쟈게 바쁩니다.


아래는 여지껏 지가 야그 한 외손주넘 사진과 영상입니다. 마지막 사진에 "슈퍼맨~~~" 포즈 나옵니다.ㅋ














































                             슈퍼 매애애앤~~~~~~









시방...... Under 응아ing








울 집 상전.  전엔 지가 최고존엄 아니 최고이쁨 이었는데 할비가 손주헌테 모라모라...만 하믄 이 난리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1.03 07:49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정말 귀엽고 깜찍한 모습에 보는 저도 미소가
    지어 지는데 우리 에디님은 오죽하실까 하며 에디님의
    글에 한층더 공감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글 제목에서 답이 있듯이....
    담이 할배님 가을앓이 완치 직빵으로 낳는 처방도 됩니다!
    저희도 가끔씩 식구와 둘이만 있으면....
    둘만 있을때도 그렇지만 요즘에 아이들이 재롱떠는
    모습이 등장하면 이제는 초등학교 3학년이된 외손녀
    이야기로 마음을 달래고 있습니다...
    저희집 이야기를 하려면 또 이야기가
    길어질 것같기에 여기서 스톱하렵니다!
    오늘 아침 즐거운 마음으로 시작할것 같습니다.
    담이할배님 울산도 다녀오시고 담이사진도
    담어 오셔셔 에디님과 한번 겨뤄 보시길!...

    • 에디 2014.11.04 0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짜 저는 요즘 전에 상상도 하지 못 했던 일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진짜 옛부터 노인네 분들께서 왜 그리 손주를 보믄 집안에 큰 경사 난것처럼 그랬는지.....
      알고 보니 집안을 리세트 하는데 이 만한 경우보더 더 좋은게 있을까요?
      저야 이제 초짜 할배지만 창파님의 초등핵교 손녀도 눈에 선 합니다.ㅎ

  2. 2014.11.03 10:13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 형님 글을 읽다 보니 온갖 생각이 스쳐 갑니다
    제 큰 딸은 결혼식을 올린지가 일년이 넘었는데도...도통 소식이 없으니 ..휴 ~~~
    에디 형님이 너무 부럽기도 하고 샘도 나고..ㅋㅋ
    결혼을 미루고 있는 큰 아드님 걱정이 이해가 됩니다(쏘주 한 잔 드립니다 ^^)
    그나 저나 손주 재롱으로 사시는 형님 글을 뵈니 너무 좋습니다 ~~
    저도 수퍼 맨 ~~ 따라 해 봅니다..ㅋㅋ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4.11.03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 빠른 시일내 좋은 소식이 있길요..^^

    • 에디 2014.11.04 0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께서도 곧 좋은 소식이 들려 옵니다.
      아이들 좋아하시는 쏭빠님께서야 말로 이제 손주 생기믄 맨날 작품(?) 올리실텐데....
      곧 그 날이 오리라 확신합니다.
      풍경화 작가에서 인물화 작가 반열에도 오르실 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걸........

  3. 2014.11.03 14:1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에디님 손주가 너무 귀엽고 잘생겼습니다.
    끙아ing하는 모습에서 빵터졌구요. ^^*
    손주의 재롱에 웃음으로 하루를 시작하시는 에디님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키우시는 강쥐의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닌가보네요. 눈망울에서 자기자리를 빼앗긴 시샘이
    가득해보입니다. ㅋㅋㅋ^^*
    날씨좋은 월요일입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셔여~~~;)

    • 에디 2014.11.04 0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이넘 응아 하기전 선전포고 방구 몇 방 때리는데 냄새가 진짜 장난이 아닙니다.
      글구 힘 줘가며 손꾸락, 발꾸락을 오무리믄서 끙~ 끙~ 하는 모습 보고 있노라면 ㅎㅎㅎㅎ
      울집 강쥐는 지가 샘이 나서 그런지 왼 종일 초 긴장 상태인데 건강 상태는 오히려 좀 나아졌습니다.
      이제 안 들리고 못 보는 증상이 훨 덜 해졌는데 지가 신경을 써서 그렇겠지요. 이게 나중 무리로 올까봐 걱정은 됩니다.

  4. 2014.11.03 22:5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맨 위의 사진에서 같이 눈을 맞추다가 풉~ 하고 웃음이...ㅎㅎㅎ
    하이고마.... 완전 대박...!!!!!!!!!!!!!!!!!!!

    정말 갱상도 표현으로..
    아따 고넘 밉생이데이...ㅎㅎㅎ
    (오해 마이소예.. 경상도에서는 너무 예쁘고 귀엽고 잘 생긴 아기에게 맞대 칭찬하면 무슨 손 탄다고 이렇게 애둘러 표현한답니다..^^)

    에디형님과 형수님 .. 지금 마음 백번 잘압니데이..
    비슷 항께..ㅎ
    근데 머리칼이 참말로 새까맣고 얼굴도 뽀얗고.. 두달반인데도 거의 백일아이처럼 보여 집니다.
    맨 밑의 슈퍼맨은 완전 왔다..최고...
    얼릉 친손주도 볼 수 있게 되길 바래 드리고 ..
    요 귀염둥이 건강하고 튼튼하게 무럭무럭 자라길 마음껏 빌어 드립니다...^^

    근데 우야노 이 귀염둥이 땜에 뒷전에 밀린... 저 불쌍한 ...ㅎㅎㅎ




    • 에디 2014.11.04 0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두가님께서 저보다 먼저이시니 훨 잘 아실겁니다.
      게다가 강쥐 두 마리 같이 키우셨던거 까정.ㅎㅎㅎ
      밉상이란 뜻 깊은 표현을 보자니 전에 지금 이넘 엄마이자 제 딸 아이에 관한 야그가 떠 오릅니다.
      제 칭구가 어릴적 제 딸을 보더니,
      당시 제 딸이 <금복주>소주병에 나오는 그 그림처럼 양쪽 볼탱이가 진짜 장난이 아니었는데
      아~ 글씨! 이 칭구가 이러는거 아니겠습니까?
      "야! 애는 왜 이렇게 생겼냐?"....라고요. 그것도 저희 집 사람도 있었는데.
      나중 이 칭구도 애를 낳았는데 시방 어케 됐는지 아십니가?
      울 딸은 볼탱이가 쏙 들어가 버렸고 그 노마 얼라는 거꾸로 시방 볼탱이가 장난이 아닙니다.
      그래 요즘 만나믄 니놈 입 함부로 놀려 죄 받는거다! 그러믄 무쟈게 싫어합니다.ㅋ

      울집 상전이었던 넘은 이제 서열 뺏겨 심통을 여기저기 부리고 댕기는데 대글빡 굴리는게 장닌이 아닙니다.ㅎ

prev | 1 | ··· | 1054 | 1055 | 1056 | 1057 | 1058 | 1059 | 1060 | 1061 | 1062 | ··· | 247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