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라고 하던데..

 

저는

이 가을에 몸무게가 더 줄었습니다

(전에 올린 사진 증거)

 

그 이유는 식탐도 없지만

늘 좋아 하는 음식이

맵고 짠 음식이라서 그런 건 아닌가 하는 추측 뿐 입니다..ㅋㅋ

 

 

 

 

 

 

 

                                    제가 요리한 김치 볶음입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올리는 글이니

에디 형님의 풍부하신 음식에 대한 상식 또는 의학적 근거와

확실치 않은 체험사례는 강요 하시지는 말아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을 드립니다 (^.^)

(혼 날 각오는 했습니다..ㅋㅋ)

 

그저 제가

제 몸을 바라보는 시각을 드러낸 것으로 간주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예 전에 왕십리 친구들과 모임이 있어서

왕십리 중앙시장 지하 식당에 모였습니다

 

회가 나오고 쐬주와 함께 슬~슬 목 넘김을 하고 있는데

옆자리 친구 넘이 하는 말

(야~~ 짜샤 살 좀 쪄라 나이에 걸맞게 품위도 있어야지 그게 뭐냐..?)

 

옆에 있던 친구가 한 마디를 더 합니다

(태풍오면 어케 하냐..ㅋㅋㅋ)

 

 

..

..

 

돌아오는 지하철 안에서 곰곰히 생각했습니다.

두고봐라 이 넘들..ㅋ

 

집에서 막둥이 딸과 의논을 하였습니다.

결론은 자기 전에

라면 + 아몬드 쵸코렛 + 돼지고기 삶기 ..  투입 작전

 

Ok ~~ !

작전에 필요한 자재를 구입

실천으로 돌입 한 지 한 달..

..

..

 

저울을 원망 한 들 뭔 소용이 있겠습니까..ㅠㅠ

한 달 동안의 노력이 겨우 1.5 Kg 늘었을 뿐

..

 

원인은

내 몸과 아무런 상의도 없이 추진한 결과입니다

 

제 몸이 항변은 이겁니다

" 어이 쏭이 아빠.. 내가 언제 라면과 쵸코렛 달라고 했냐..? "

 

제 몸은 두뇌보다 더 깊은 지성을 갖추고 있으며

나름 항거할 줄 아는 존재라는 것 입니다.

 

내 몸은 생식사업을 완료하고

자신의 유전자를 다음 세대에 전달과정을 마친 것이니

이제는 방어기제를 발휘하고 있습니다

(순 어거지 추측 ^^)

 

즉 

몸은 갑자기 고 칼로리의 음식이 들어오니 총체적인 난국으로 여기고

배탈이나 설사로 저항을 한다는게 제 결론입니다..ㅋㅋ

 

몸무게 늘리기 작전이 실패하고 이어지는 딸의 질책

 

-산에 자주 가지 마시라고 했잔아욧

-술 좀 드시지 말라고 했잔욧

-담배 좀 끊으라고 했잔아욧

 

 

딸아~~!

의지 빈곤의 이 아빠를 용서해다오

 

오늘도 내리는 빗속을

유유히 비 한 방울 안 맞고

가을 낙엽 길을 따라 걸어가는 쏭이아빠 입니다..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1.04 16:23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빠형님의 고민이 누군가에게 부러움의 대상이 될수도 있습니다.
    자기전 라면,쵸코렛등 무작정 먹으며 몸무게를 늘리는것보다는 현재의 몸을 건강한 상태로 만들면 더 좋지않을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쏭빠형님께서 마른몸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보니 창파님도 비슷한 체형을 가지고 계시더군요.^^*
    암튼 호리호리한 날렵한 몸이 부럽습니다. 저는 얼굴살이 제일 먼저 쪄서 제일 나중에 빠집니다...ㅠㅠ
    요즘 제가 체중도 줄이고 근력도 키울겸 헬스를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문제는 식성이 더욱좋아져서 많이 먹게된다는거.....ㅡ,ㅡ;;
    형님도 규칙적인 운동을 하시며 체중증가 보충제의 도움을 받으시면 비사이로 막가상은 면하실것같습니다.ㅋㅋㅋ
    요즘 개그우먼 이국주의 말대로 어떤 음식이던 "호로록 호로록" 음식량을 늘려보시는것도 좋겠네요.;)

    • 쏭이아빠 2014.11.05 0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체형에 대한 각 자의 바램은 상대적이겠지요
      마른 사람은 통통한 사람이 부럽고
      통통한 사람은 마른 사람이 부럽고..ㅋ
      하마님 충고에 보충제도 한 때는 고려도 해 보았지만 포기를 했습니다
      약이나 기타 방법으로 살을 찌우기 보다는 보통의 방법으로 ~ ^^
      문제는 제가 식탐이 없어서 그런 건 아닌가 합니다
      얼굴 살이 제일 먼저 찌신다니..너무 부럽습니다 (^.^)

  2. 2014.11.04 21:3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찌고 싶은 마음은 쏭빠님이나 저나 쌤쌤인데.
    그리고 저는 식탐도 있고.
    그래서 어느때는 저울에 몸무게 재보면서
    아 그렇게 먹는데도 왜 몸무게는 늘 그턱이야 하면
    집사람이 눈을 흘깁니다....ㅋ
    예전에는 군것질도 많이 하고 밤에도 라면등
    야식이 보통이 였는데 이제는 조금 늦게 과식 하면 불편합니다.
    그래도 쏭빠님은 저에 비하면 강호동입니다.
    저는 오죽 하면 사진을 멀리 하겠습니까..
    비쩍 가물어서 사진만 찍으면 해골이랑께요...ㅋ
    아 관절이 욕해도 살찌고 싶어라~~~~~~~~~~~~~~~

    • 쏭이아빠 2014.11.05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늘 드리는 말씀 중에 질리지 않는(저 만..ㅋㅋ) 표현이
      창파 형님, 에디 형님께서 주시는 댓글이 원글 보다도 더 재미있고 넉넉한 마음을 나눠 주신다는 글 입니다
      오늘은 창파 형님 손을 잡고 하소연을 해 봅니다
      에디 형님 똥배가 부러워서 올려 보았습니다..ㅋㅋ

  3. 2014.11.05 07:53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주, 현상이, 준현이가 들으믄 섭섭한 말씀을 하십니다.ㅎ 남들은 살이 쪄서 걱정인데......
    적어도 작년 여름까지의 쏭빠님은 결코 마르신게 아닙니다. 아주 적당하십니다. 절대로 빗사이로 막가는 아닙니다.
    저도 옛날에 밥을 하루에 한끼나 먹을까 말까 하고 술, 담배로 몸을 혹사할 적엔 50kg대 초반까정 간적이 있는데
    담배 끊고 나서 12kg나 불어 이젠 하루에 한끼만 제 시간을 놓쳐도 하늘이 노래지믄서 이젠 살자고 먹는게 아니고 먹자고 삽니다.
    제 생각엔 회사 운영하며 직원들 봉급 챙겨주는게 그게 보통 일입니까?
    또 영업하는게 그게 보통 일입니까? 생각만 해도 스텐레스가 팍! 팍! 생기실텐데......

    • 쏭이아빠 2014.11.05 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생활은 큰 변화가 없습니다
      늘 아침 일찍 출근하여 커피 한 잔 마시고 업무시작
      그리고 집에 오면 대충 때우고..ㅋㅋ
      제대로 먹는게 공장식당서 먹는 점심 뿐 입니다
      나름 푸짐하게 먹으려고 애는 씁니다
      세끼를 골고루 잘 먹어야 하는데..그게 쉽지가 않습니다
      육류도 좋아 하지만 워낙 작은 위장으로..ㅋㅋ
      에디 형님 한 달만 따라 다니면 살 좀 찔 수 있다는 생각인데 혹시 챙겨 주실 의향은 없으신지요..? ..ㅋㅋ

  4. 2014.11.05 20:2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쏭빠님께서 마르셨다고 하시는데 고개가 갸우뚱....
    제가 쏭빠님을 뵌 뒤로 다시 반토막이 났다면 모를까 그렇지 않고 이전의 그 쏭빠님이시라면 그렇게 마른 몸매가 아닙니다.
    살이 찌지 않았다고 표현하는게 오히려 맞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지금 쏭빠님 체형에서 절대 몸무게 늘이려 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나이 들어 몸무게가 느는 이유는 살이 붙는게 아니라 지방이 붙는 것인데 이게 배부터 붙기 시작합니다.
    말하자면 몸은 마른데 배가 뽈록 튀어 나오게 되는 것입니다.
    이 상태가 되면 고물상에 거저 내 놔도 아무도 안 주워 갑니다..ㅎㅎ
    암튼 지금 쏭빠님의 연세에 살이 붙는다는 건 절대 좋은 현상이 아니니...
    무조건 만족 하시길 바랍니다.
    지금에서 5kg만 더 늘어 나시면 뒷산만 올라가도 헥헥거리게 됩니데이...^^

    • 쏭이아빠 2014.11.06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주변인 들은 모두 저만 보면 자꾸 더 먹으라고 합니다
      고물상에 내놔도 안 주워 간다고요요요..^^
      두가님 뵙고 나서 좀 빠졌습니다
      집 안에 이런 저런 일이 있다보니 제가 먹꺼리를 해결해야 해서
      퇴근하면 귀찬아서 대충 먹다 보니 좀 빠지게 되더군요
      그렇다고 빵이나 과자를 좋아 하지도 않으니..
      가끔 과식을 하고 목욕탕에서 옆으로 보면 웃음이 나옵니다
      두가님 말씀처럼 올챙이 배..^.^

prev | 1 | ··· | 1047 | 1048 | 1049 | 1050 | 1051 | 1052 | 1053 | 1054 | 1055 | ··· | 247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