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북한산

 

 

예 전에

소리님 유로아시아님 상두님 함께 다녀 온

북한산 대남문 코스를 다녀 왔습니다

왕복 약 10 Km 로 다소 짧지만 운동 삼아서..^.^

사진은 많이 못 찍었습니다.

 

예 전 생각이 나더군요

유로아시아님의 허스키하고 털털한 목소리와

늘 다정 다감하게 챙겨 주시는 소리 님

상두 총각은 장가를 갔는지..

모든 분 안부가 궁금하더군요..^.^

 

 

오후에는 큰 딸 아이 부부가 온다고 하여

아침 일찍 서둘러서 출발을 하였습니다

 

 

 

송추 방면에서 대남문으로 오르는 코스

식당 주차장에 차를 세우면 3천원 입니다

(북한산 주차장 보다 50 % 정도 절약..ㅋㅋ) 

 

 

저 멀리 노적봉이 보입니다

노적봉의 모습은 늘 넉넉해 보입니다

보는  높이와 각도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 줍니다

 

 

 

 

 

 

아침 일찍 서둘러서 온 덕분에

호젓한 산행을 즐겨 봅니다

 

 

단풍은 이미 제 역활을 다 하고..

 

단풍나무 옆 나무의 푸른색 잎이

색을 잃어 버린 단풍과 대조적으로 보입니다

 

 

 

 

안내문이 읽어 보니

나름 관리소의 보존에 대한 성의가 보입니다 ^^

 

올 봄에는 못 본 건축물 입니다

설명은 하단 사진설명을 참조하세요

 

 

 

 

 

바위에 왠 구멍을..?

지나치다가 궁금증에..ㅋㅋ

 

억새풀도 이제 떠날 채비를 합니다

 

대남문 도착

 

 

 

 

 

 

올 봄에 찍은 사진입니다..ㅋㅋ

 

 

 

하산하면서..

 

 

 

 

 

 

혼자서 내려 오는 길

 

다음에는 여럿이서 다녀야지...

생각을 했습니다(속으로..ㅋㅋ)

 

하산 후에

여럿이서 적당히 마신 술에 취해서

수다도 풀어놓고

 

내가 누군가에게 어떻게 비쳐질까..하는 고민도 털어버리고

적당히 정신줄도 놓아 보려 합니다 (^.^)

넉넉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친구들과 함께

 

 

 

 

 

 

Comments

  • 하마 2014.11.10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산은 아주 오랫동안 오르지 못했네요. 외갓집 근처인데도 왜 그렇게 안가지는지...ㅎㅎ
    이제 멋진 가을산의 모습이 점점 퇴색하는 느낌입니다. 낙엽은 떨어지고 을씨년스런 풍경이 되다가
    하얀 눈세상이 되겠지요.... 바위에 구멍을 뚫어놓은것은 일제강점기때 일본넘들이 쇠말뚝을 박기위해서
    그리한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아니면 어느 석공이 그 돌을 쓰려고 한건지도 모르구요..
    바위에 구멍을 뚫어 나무쐬기를 박은 다음 물을 부어 나무가 불으면 바위가 쩍하고 갈라진다고 하더군요.
    북한산 풍경 잘 보았습니다. 한주의 시작 월요일 멋지고 행복하게 보내셔여~~~;)

    • 쏭이아빠 2014.11.10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울 하마님..?
      아니 자랑스러운 하 대장님~~~ 충성 (^.^)
      울 하 대장님 인터뷰 너무 멋진 모습이 자랑스럽습니다
      이제 점심 후 커피 한 잔 들고 여유롭게 지구별에서 휴식을 취해 봅니다
      늘 댓글에 답을 드리려고 하면 직원들이 불러 싸서 늘 허겁지겁 답을 드렸는데..
      요즘은 좀 한가~~~ 합니다..ㅋㅋ
      바위에 구멍을 뚫어 놓은게 사찰의 일부 재료로 사용을 하려거나
      옛날에 군사시설로 사용 한 건 아니가..하는 추측을 해보았습니다..^^

  • 소리 2014.11.10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 !
    안녕하셨어요?
    반갑습니다... 익히 잘 알고있는 길,,,, 매우 낯익은 길 풍경 ,,,, 정겨운 모습들입니다.
    전 이런 저런 이유로 여름부터 계속 산행을 못하고있습니다. 다음 달, 12월 말일경에 일산으로 (화정) 갑자기 이사를 하게되었고
    몇가지 가구를 사러 한두군데 다니고 하다보니 괜히 뒤숭숭 한것이 마음만 바쁘군요^^
    언제 산행후 막걸리 라도 한잔 하게되면 그때 이야기 나누지요..^^

    이시간 커피 한 잔을 하며 사진과 글을 읽다보니 마치 잠깐 잊고있었던 오랜친구를 만난듯 기쁩니다.
    덕분에 모두 잘 있어요. ^^ 이샘도,,, 아 상두는 여전히 "총각"을 고수하고 있고요. ㅋㅋㅋ
    내년 1월이면 짐 정리도 거의 마칠것이고 여유가 생기리라고 생각을 하는데 가벼운 산행이라도 함께하지요^^
    그리고 고양 화정에 한번 오세요. 시원한 맥주와 막걸리라도 함께하지요

    두가님, 하마님, 쏭빠님,,,, 또 ,,,, 잘 보고 있습니다.
    건강하시고 또 행복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쏭빠님, 반가움과 기쁨을 주셔서 고맙습니다. 잘 보았어요!!

    • 쏭이아빠 2014.11.10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리님 ~~~^.^
      혼자 내려 오다가 예 전에 유로님 아시는 분이 운영하는 식당을 지나치는데
      그 때 그 시간이 제 옆을 스쳐 가더군요..^^
      한 동안 소식이 뜸 하셔서 궁금했는데 소리 님 주변일이 많으셨군요
      일산 팀들과 좋은 시간에 모이시면 저도 한 자리 만들어 주십시요
      다 들 무탈 하시다니 반갑습니다
      안부 전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

  • 서울의 북한산... 가 보기는 하였지만 늘 부럽습니다.
    이렇게 명산 중의 명산이 우리나라 수도에 자리하고 있어 수도권에 계시는 분들은 누구나 쉽사리 다가갈 수있다는 것이 참으로 멋진 일입니다.
    바위에 일렬로 뚫어 놓은 구멍에 대하여는 학씰히 말씀 드리겠습니다.
    일찌기 시골에 돌쟁이 아제야 덕분에 저 구멍은 잘 안답니다.
    저건 돌을 나누려고 뚫은 구멍입니다.
    하마님 말씀대로 저곳에 물을 넣고 너무를 박아 두면 얼마 후 쩍 갈라 지구요...
    그렇지 않고 저렇게 일렬로 구멍 내어서 마지막에 한방 크게 치면 갈라지기도 합니다.

    그건 그렇고 요즘 쏭빠님...
    가을 고독에 완전 심취하시는 것 같습니다.
    너무 자학스런 외로움에는 빠지시지 마시구요.
    집에 큰 따님 내외분 오셨는데 같이 막걸리 한 사발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유라시아님과 상두 아재야는 저도 많이 그립네요.
    언젠가 다시 이곳에서 그때처럼 멋진 동유럽 여행기를 나누는 날이 있겠지요...^^

    • 쏭이아빠 2014.11.11 0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구구..주책없이 제가 붕어빵 글을 올려서 심려를 끼쳐드렸네요..^^
      퇴근 후 텅~ 빈 거실이 너무 싫어서 온 방에 불을 켜 놓고
      붕어빵을 물끄러미 바라 보다가 주저리 주저리 쓴 글로 걱정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서울근교에 사시는 분들도 그런 말을 자주 하더군요
      가깝게 있어서 인식은 못하지만 좋은 산들로 갇혀 있다고..
      바위에 구멍이 난 이유를 잘 배우고 갑니다..ㅋㅋ
      유라시아 님 일당을 곧 잡아 오겠습니다..^.^

  • 에디 2014.11.11 0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진짜루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날라 댕기시는지.....
    진짜 부지런 하십니다. 쏭빠님^*^
    최근 북한산은 봄에 한번 구기동쪽에서 올라가 본 후 가 보질 못했는데
    옛날 군대시절 1년인가 진관사쪽에서 부터 이곳 노고산앞 북한산까정 경계를 서는 부대에 있은적이 있어
    구석구석 많이 댕기긴 댕겼는데 젤루 생각 나는거이 삭풍 부는 겨울에 대공초소 경계 서러 올라가는 거. ㅜㅜ
    올라 가는데 2시간 올라가서 2시간 경계서고 내려오는데 1시간 반. 합이 5시간 반!

    • 쏭이아빠 2014.11.11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에도 에디 형님 댓글 중에 북한산에서 군 복무를 하셨다는 글이 기억이 납니다
      경계 근무로 오가는데 4시간~~ 고생 많으셨네요
      형님 군 시절 고참들에게 입 바른 소리 하시다가 빳따도 많이 맞으셨을..ㅋㅋㅋㅋ
      아침에 직원을 대구에 수리출장을 보내고 이제 커피 한 잔 합니다
      형님과 광교산에서 먹었던 복 맑은 탕(?) 이 생각이 납니다 (^.^)

  • 창파 2014.11.11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산....
    정상까지는 못 가보고 어느지점까지는 언제 소풍을 갔다온 기억이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북한산을 끼고 동서남북으로 몇년씩을 살았기에
    이름만 들어도 무척 친근합니다.
    또 송추쪽으로 해서 근처까지만 소풍을..
    평창동에 살때 또 근처까지만 오르고..ㅋ
    늘 근처만 오르락 하였지 어느곳 한곳도 제대로 가본곳이 없으니
    오매 기죽어!!!!!...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1.11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 형님..기 죽는다는 말씀에 웃음이 납니다..ㅋㅋ
      저도 요즘은 정상을 고집 안 합니다
      정상에서 늘 찍던 인증샷도 이젠 별 의미가 없기도 합니다
      체력과 관절 그리고 하산 후에 한잔을 생각해서 적당히 걷고 옵니다
      형님 말씀처럼 산행이라는 생각 보다는 집 밥을 싸가지고 다니는 소풍으로 생각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