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마니산

 

 

마니산을 오랫 만에 다녀 왔습니다 

 

 

 

 

마니산 간략소개

 

강화도 남서단에 위치하고 한반도의 중앙에 자리잡고 있어 마니산을 중심으로 한라산과 백두산까지의 거리가 같다.

마니산이 단군이 제천할 정도의 명산으로 용이 승천하고 용마가 나왔으며,

신선이 사는 곳으로 72대 왕후장상이 나올 곳이라 한다.

마니산 정상에는 단군성조께서 하늘에 제천의식을 봉행하신 참성단이 있으며

 ‘88 세계 장애자 올림픽을 비롯 매년 전국체전시 성화를 채화 봉송하고 있는 민족의 영산이다.

등산로를 따라 918개의 돌계단을 올라가노라면 서해바다 풍경이 한눈에 들어와 아름다운 경치를 만끽할 수 있으며,

동쪽 기슭으로 신라 선덕여왕때 지은 정수사 법당 살문짝 꽃무늬의 아름다움도 즐길 수 있다.

(마니산 소개 글 인용)

 

 

 

 

 

참성단으로 오르는 입구

예 전에는 주차비도 받았는데..ㅋ

오랫만에 오니 매표소를 지나 오르는 길에 있던 상가들도 잘 정리가 되여 있습니다

 

 

코스는 매표소를 지나서 우측으로 단군등산로로 올라

참성단 계단길로 정 했습니다

(돌 계단이 아닌 능선을 따라 걷는 등산로 입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길로 계속 직진을 하면

돌 계단으로 오르는 참성단 계단 길 입니다

좀 지루하고 관절에 무리가 오는 코스 입니다

 

우측으로 오르는 단군등산로를 추천드립니다 

 

 

 

 

 

숨이 트일만 하니

서해 바다가 보입니다 ^.^ 

 

 

 

 

 

 

 

 

 

의자 바위 (제 개인적인 호칭..ㅋㅋ)

여기서 커피 한 잔 하면서 쉬어 봅니다

 

 

예 전에 네 발로 기어 오르던 코스에 계단이 설치되여 있습니다

약 10 여 년 전에 직원들과 서로 밀어 주고 땡겨 주던 코스였는데..ㅋ

 

참성단

 

 

 

 

 

 

 

 

 

 

 

 

 

하산 길

 

올 가을

제 역활을 다한 단풍잎 들

이젠 가이아 님의 품에서 편 히 쉬시기를...^.^

 

 

 

아직도 단풍이 남아 있습니다

 

 

 

 

딸 아이들 과

매 년 1월 1일에는 일출을 보러 왔던 마니산

 

함허동천 주차장에서 주차를 시키고

딸 아이 들에게 아이젠을 채워주고 오릅니다

 

힘들다고 투덜대는 딸 아이들의 원망을 들으면

제가 하던 말은 " 내려 가서 조개구이 대짜 시켜줄께 "

 

정상에서는 " 와~!  아빠 너무 좋아요 " 하는 딸 아이들..^^

내려 와서는 딸 아이들이 좋아하던 조개구이에 해물 칼국수로 아침을 먹곤 하였습니다 

 

정상에서 사진을 찍어서 카톡으로 딸 아이 들에게 보내 주니..

답이 오더군요...

" 술 많이 마시지 마세요 "

 

이런 못된 뇬들...ㅋㅋ

 

 

 

 

 

 

 

 

 

Comments

  • 에디 2014.11.17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올 봄, 여름에 두어번 갔다 왔습니다.
    마니산은 올라가는것도 좋지만 읍내 백반집(우리옥)하고 국숫집(강화국수) 가는 재미로도 갑니다.ㅎ
    마니산 정도 경사와 계단있는 산은 저는 탈만 합니다만 요즘 들어 꾀가 나서 스을 슬.......편하게만 다닙니다.
    아니? 근데.... 얼마전 까정 산악회 따라 같이 댕기시더니 최근에 도꼬다이 산행을 하십니다.
    이제 지구별은 홀로 산행이 유행인지 쥔장 따라 하는건지....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1.17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일부러 도꼬다이 산행을 즐기는 건...아닙니다~^.^
      토요일 오후에 모임이 있어서 혼자서 다녀 왔습니다
      산악회나 동창들 산행은 빠져 나오기가 힘들고 모임 시간을 맞추기가 힘들어서 입니다
      매 번 에디 형님께 늘 맛 집을 소개를 받고도 가 본 집이 없습니다
      제가 늘 뒷북을 친 덕분입니다
      산행 전에 미리 보고를 드려야 하는데..ㅋㅋ

  • 창파 2014.11.17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화도 마니산의 정상은 아주 오래전 중학교때쯤 가본 기억뿐
    지금 생각나는 것은 별로 없습니다...
    이제는 강화도를 가도 쉽게 차로 드나드는 먹거리 유명한곳이나 가지
    민족의 어쩌구 하는 참성단 근처는 까마득히 잊어 버리고 있는 몸입니다...ㅋ
    땀나고 힘든 곳은 조금 젊은 오빠야들인 쏭빠님이나
    이방 쥔장이신 두가님의 사진으로 구경하면 갔다 온 것보담
    더 확실히(?!) 감상할수 있당께용~~~
    쏭빠님 잘 보았습니다.....^^

    • 쏭이아빠 2014.11.18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전에는 교통편이 불편해도 자주 갔었던 마니산이였습니다
      홍삼도 사러 가고..^^
      요즘은 인삼 시장도 예 전 같지 않아서 잘 안가게 되더군요
      강화에서 유명한 강화무는 제 입맛에 맞지 않아서
      오는 길에 인삼 막걸리 두 통만 사왔습니다 ^.^

  • 맨 끝의 딸아이의 대답이 명답입니다..ㅋㅋ
    저도 아이들 어릴때는 억지로라도 데리고 산에도 많이 다녔는데 언제부터인가 지들이 어른이고 저는 늙은이로 취급을 하는 것 같습니다.
    마니산은 정말 한번 가 보고 싶은 산인데 이곳에서는 너무 멀어 시간을 만들기가 어렵지만 그래도 가까운 시간내에 꼭 한번 가 볼까 합니다.
    날씨 포근한 날..
    쏭빠님의 마니산 산행기로 우선 목을 축이면서 요즘 홀로 산행의 진미를 많이 즐기시는 것 같아 나름 멋져 보입니다.
    늘 안전산행 하시고...
    따님 말씀대로 술은 적당히 드입시더...^^

    • 쏭이아빠 2014.11.18 0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술은 아쉽게도 차를 가지고 가서 마시지는 못 하고
      강화도 인삼 막걸리만 사와서 집에서 마셨습니다..ㅋ
      부천서도 강화가는 길이 만만치 않습니다
      요즘은 초지진이라는 다리를 이용하는데 제법 시간이 소요됩니다
      예 전에는 야유회 때 많이 갔는데..ㅋㅋ
      대구에서 오시려면..꽤 먼거리 입니다 ~~^.^

  • 하마 2014.11.17 2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화도는 저도 두어번 갔었는데요. 전등사만 가보고 마니산을 올라본적은 없습니다.
    오히려 가까운곳을 더욱 안가게 되는건 왜그런지 모르겠습니다...^^*
    따님들과의 아름다운 추억이 있는 강화마니산에 오르시며 여러생각을 하셨겠습니다.
    술 쵸큼만 드시라는 따님의 말씀에 아빠에 대한 사랑이 숨어있는것같습니다.
    그런데 정말 요즘 지구별에는 도꼬다이 산행이 유행인가요? ㅋㅋㅋ^^
    잘 보았습니다. 편한밤 되셔여.;)

    • 쏭이아빠 2014.11.18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문 산악회나 각 산악회에서 연락은 오지만
      요즘은 주말 저녁에 약속이 있어서 계속 혼자가게 되는군요
      뭐..혼자 다니는 산행도 나름 묘미가 있습니다
      쉬고 싶으면 쉬고 걷고 싶으면 걷고..ㅋㅋ
      그래도 여럿이 가는 산행이 즐겁습니다
      다음에는 우르르~ 몰려가는 산행기를 올리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