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붕어빵

 

 

 

 

 

 

퇴근 길

차의 히타를 킬 정도로 날씨가 쌀쌀하다

 

아파트 수퍼 옆

얼마전 부터 보이는 붕어빵 장수 아저씨

 채 한 평이나 될까 ?

 

그 좁은 공간에서 삶을 이어가는

붕어빵 장수 아저씨

 

주차장에서 나오다

그 와 눈을 마주 친다

 

그의 애잔한 눈빛을 보고

차마 못 본 척 지나칠 수가 없다

 

호주머니를 뒤져 보니 이천원

더 사고 싶어도..

혼자 먹기에는 많은 양이다

 

 

 

 

 

 

 

 

 

식지 않게 하려고

남루한 작업복에 넣어

이천 원 어치의 붕어빵

 

그 붕어빵을 보고

하얀 잇몸을 드러내고 맑게 웃어 주는

여자가 난 참 좋다

 

허름한 옷

낡은 구두

차가운 내 손

 

외면으로 보여지는 나 보다는

내 안에 나를 보아 줄 수 있는 여자가 있다면

나는

매니페스터로 깔끔하게 포장 된

나의 가식과 오만을 부끄럽게 여길 것이다

 

내 차가운 손을 어루만져 주면서

자신의 뺨에

내 손을 비벼 주는

그런 여자가  참 좋다

 

그리고

내가 벗어 놓은

허름한 낡은 신발을 보고

눈가가 촉촉해지는 그런 여자가 난 좋다

 

허름한 낡은 작업복을 받아주는

이쁜 손을 가진 여자가 난 좋다

 

이 가느다란 팔로

안아 주고 싶다

입맞춤을 해주고 싶다

 

차갑지만 여운이 긴 입맞춤의 느낌을

내 가슴에 담아 두고 싶다

 

무릎이 튀어 나온 옷을 입고 있어도

헝크러진 머리 일지라도

삶의 몸살을 앓고 있는 그녀를 위하여

으스러 지도록

안아 주고 싶다

 

우리는..

아니 당신과 나는

일상에서 늘 진리를 이룰 수는 없다

 

온갖 잡다한 인생업무를 치루다 보면

우리는 서로를 잠 시 못 보고 있을 뿐

 

한 숨 돌려

영혼의 무게를 가볍게 한다면

우리는 서로를 바라 볼 수 있고

안아 볼 수 있다

 

내가 당신에게 어떤 쓰임이 되는지

당신이 나에게 어떤 쓰임이 되는지는

그 건

오늘은 중요하지는 않다

 

내 앞에서 살포시

웃고 있는 당신만이 소중한 오늘이다

 

자..!

더 차가워 지기 전에

붕어빵 한 입 먹어 보게..

사랑하는 사람아...!

 

당신은

어디 있는가...?

 

붕어빵은

점 점 식어만 가는데...

 

 

 

 

 

Comments

  • 하마 2014.11.07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점점 시인이 되어가시는것같습니다.....글쟁이라고 해야 하나요. ^^*
    그런데 붕어빵이라는 다소 평범한 소재에 깊은 사랑과 외로움이 담겨있어보입니다.
    무슨일이 있으셨던건 아닌지요? 글의 내용에 다시한번 생각에 잠겨봅니다...

    저는 오늘 오후에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KBS 황상무의 시사진단 프로그램에서 "이시각 현장"코너
    인터뷰를 하였습니다. 생방송은 첨인지라 다소 긴장하여 실수가 많았던것같습니다.^^*
    여기에 올릴까 생각하여도 제가 가진 형편 나까무라 컴기술로는 한계가 있네요. 시간이 정말 남으시면 함보셔여.ㅎㅎ
    http://news.kbs.co.kr/news/NewsView.do?SEARCH_PAGE_NO=&SEARCH_NEWS_CODE=2962775
    편한밤 되시고 즐거운 휴일되십시요.;)

    • BlogIcon 창파 2014.11.08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내용은 두가님의 정성에 잘보았지만 ....
      그래도 요즘 대세인...
      의리!..으 으 리도 있으니 이따 다시 컴으로
      잘 보겠습니다!.

    • 와우...... 하마님.
      아니 관악소방서 구조대장님!!!!!
      정말 멋진 인터뷰 잘 보았습니다.
      인물이 휜칠하시고 멋진 복장을 하고 계셔서 보는 제가 더 뿌듯 합니다.
      특히 생방송을 이 정도로 인터뷰 하신다는 건 다음에 이직을 하신다면 방송국 리얼기자로 활동하셔도 손색이 전혀 없습니다.
      멋진 인터뷰 내용 잘 보았고 산에 자주 오르는 저도 도움이 많이 되는 내용 잘 숙지 하였습니다.

    • 쏭이아빠 2014.11.10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울 하 대장님~~^^
      생방송으로 못봐서 아쉽지만 두가님이 올려 주신 자료 잘 보았습니다
      나중에 인증샷 부탁드립니다(아부 하면서..ㅋㅋ)

      아무 일도 아닙니다
      그냥 저도 두가님 가을앓이 흉내를...ㅋㅋ

  • 쏭빠님......
    이거 오늘이라도 서울로 뛰어 올라가서 쏭빠님께 술이라도 한잔 드리고 싶습니다.
    늘 묻고 싶은 사모님의 안부도 좀 듣고 싶구요.
    가을이라서 괜히 샌티해지는 쏭빠님의 글이 아닐것인데 오늘 붕어빵은 참으로 제 가슴속까지 휘젓고 계시네요.
    지구별 식구들은 모두..
    아직 식지 않은 붕어빵을 같이 품어서 데워 드리면서 늘 따스한 가슴을 지니신 쏭빠님 곁에 모두가 있습니다..^^

    • 쏭이아빠 2014.11.10 0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에 들어서니 반겨주던 강아지 마저 동물병원에 보내서 그런지
      텅~빈 집이 갑자기 저를 삼류 시인으로..ㅋㅋ
      별 일 아닙니다
      식은 붕어빵을 보고 주접 좀 부려 보았습니다
      예 전에는 퇴근을 하면 딸 아이들 수다가 그리워서..허전하더군요
      그 허전함을 올리다 보니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 오늘 붕어빵에 대한 쏭빠님의 글을 보고는 어떤 뜻으로 받아 드려야 하는지......
    그냥 초겨울에 있을법한 순정파 부부들의 잔잔한
    그리움과 사랑을 되새기는 글로 봐야 되는지요? !.
    저희집도 며칠전에 붕어빵이 이야기거리가 되여
    한참을 이야기 하였습니다.
    저는 붕어빵을 잘 안먹고 또 사먹은 기억도 거의 없습니다.
    어제 이야기 하던 미군 성조지신문을 돌릴때 그때에
    있었던 이야기로 거의 중고등 학생입니다.
    그런데 그중 한명이 그당시에는 흔한 말그대로 저아래
    남쪽지방에서 올라온 고학생 수준이였습니다..
    학생복을 안 입고 다녔기에 더 그런 생각도 했겠지요.
    그런데 공부는 아주 열심히 하는 모습이였는데
    아침은 미군부대에서 해결이되지만.....
    어느때 저녁이 없을때는 붕어빵으로 저녁을
    대신 했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때는 그냥 흘려 들었구요...
    그런데 제가 지금 붕어빵을 보면 생각이 나고
    후회가 되는 것은 ....
    그친구를 많이 무시 했었다는 것입니다.
    거의 다 같은 학교 학생이니까 선후배가 뚜렸한데
    그친구에게는 안 그랬으니깐요.
    나이가 한두살은 더 먹은 것이 확실한데도 말입니다.
    저희들은 노는데 한눈을 팔고 불량생활을 할때
    늘 책을 보며 공부를 하던 그모습과 붕어빵으로
    허기를 때웠다는 생각이 나며
    그래서 집사람에게 그친구를 이야기하며
    아마도 말그대로 훌륭하고 출세를 하였을거라고요!
    공부 안하고 만화방에 자주 가던 저는 요모양인데!
    아 옛날이여~~~

    • 쏭이아빠 2014.11.10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 형님..죄송합니다
      잠 시 삼류시인 흉내를 내 본게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늘 반복되는 일상이 좀 힘들어서 엄살 좀 피운다는게...^^
      형님께서 불량생활을 하셨다는게..전혀 안 믿낌니다
      돗수 높은 안경 쓰시고 학교~집~도서관만...^^

  • 에디 2014.11.10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심 한켠이 찡 해 옵니다.
    어쩜 글을 이렇게 잘 쓰실까....하는 생각을 하며
    쏭작가님도 가을을 어느 정도 타고 계시는구나....정도로만 알고 싶습니다.
    복사해서 내컴에 갖다 놓아도 될런지요?-
    -
    -
    에이! 괜히 저녁에 읽어야 할걸 아침에 읽었나 봅니다. 오늘 하루가 걱정됩니다.

    • 쏭이아빠 2014.11.10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요즘 상황을 잘 아시니..^^
      다른 부연 설명을 안 드려도
      에디 형님께는 결례가 아니며.. 이해를 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예 전에는 퇴근을 하면 떠들썩 하던 집 분위기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