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만두를 빚는 재미...^.^

 

설 명절에 시간도 널~ 널 하여 만두를 빚었습니다.

남자가 뭔 궁상.. ?

요즘은 남자도 요리를 할 줄 알아야 이쁨 받습니다..ㅋ

 

사다가 먹는 냉동 만두는 너무 느끼해서..

전.. 제 입 맛에 맞게 묵은지를 넣어서 칼칼하게 만들어서 먹습니다.

출출할 때 냉동실에서 꺼내서 먹는 재미가 제법 쏠쏠합니다..^^

 

 

 

어린 시절 어머니께서는 딸이 없어서 그러셨는지는 몰라도..

명절이면 저를 만두작업에 꼭 동참을 시키곤 하셨지요.

그 경험과 축적된 노 하우 덕분에 저는 지금도 만두를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습니다.


만두피도 몇 번 사다가 만들어 봤는데..

테두리 마무리도 힘들고 두꺼워서.. 힘은 들어도 집에서 만들어서 씁니다.

 

 

 







만두속을 만들다 보면..

온갖 재료들 끼리 대화를 나누는 걸 들을 수 있습니다.

(새해부터 뻥을 쳐서 죄송합니다~^^)


 

김치:

 

어이~ 친구들

나는 강원도 내린천 고냉지에서 풍부한 풍광과 농부의 정성으로 자랐다네..

속이 꽉 찬 내 몸매가 어떤가 ? 

이 정도 몸매면 부잣집 맏며느리 감이 아닌가 ?  


돼지고기:

 

그런가..?

나는 저 멀리 제주도 출신이여..

아울러..무항생제로 사육이 되서 비싼 몸이네..

일명 흑 도야지라고 들어는 봤는가..어흠~


두부:

 

자네들은 좋겠네..휴~~

나는 내 태생을 모르네..

자동화 기계에서 태어 난 후 진열장 안에서 나오니..원미시장 이더군..



여하튼..

저는 이 녀석들의 대화를 들으며 만두를 빚습니다.

저 각 각의 재료들은 제 몸 안으로 들어와서 자신들만의 소식을 전해 주는데..

그 정성에 저는 관심을 기울이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만두가 저를 닮아서 못 생겼습니다..^^


 

 

 

 

T.V 에서 먹거리에 대한 프로를 보다가..

출출해서 냉동고 문을 열었는데...딱 히 먹을께 없었을 때의 낭패감이란.. ㅋㅋ


이젠 한 동안 걱정없이 지낼 수가 있어서 든든합니다..ㅋㅋ

..

..


 

오늘 저녁 메뉴는 만두는 어떠신지요....?

 

 

 

 

Comments

  • 하마 2016.02.11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형님 설 잘쇠셨는지요?^^
    오늘 저녁 퇴근후 선호맘에게 떡만두국 예약했습니다.ㅎㅎ
    저도 이번 설 전날 부모님 댁에서 온가족이 둘러앉아 만두를 빚었습니다.
    어릴적부터 딸이 없던 저희집 삼형제는 엄마가 밀어내시는 만두피를 받아 꼭꼭눌러 만들었지요..
    지금은 수준급의 만두빚는 솜씨가 있구요. 왠만한 주부들이 빚는 것보다 아마 예쁘지 않을까 싶습니다.ㅋㅋ^^*
    쏭형님이 만드신 만두도 그닥 못생기진 않았씀다. 삶았을때 터지지 않는게 더 중요하죠..ㅎㅎ
    손수 만드신 만두라 아주 맛있게 드셨을것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셔여~~;)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2.11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전에 잠 시 외근 나갔다가 이제 사무실 도착 했습니다.
      글 에서는 안 밝혔지만..저는 만두 매니아 입니다..ㅋㅋ
      만두를 처음에는 그 상태로 먹다가 밥을 넣어서 으깨어서 먹는 맛을 즐겨합니다.
      울 하마님도 어릴때부터 만드셨다니..이젠 그 비법을 선호에게 전수를 해 주셔야 겠네요..ㅎ
      제 만두 솜씨는 을..대충 대충 입니다 ~~ ^^

  • 창파 2016.02.11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빠님과 저는 삶이 닮은듯 또 조금은 다른듯.....
    왜냐하면 저도 막내지만 누나들도 많았고..
    또 일찍이 형수님과 함께 생활을 하여서 그런지 예전에는 그런일에 별로 동원을...
    그런데 어느때부터 수시로 손에 물 묻히고 살고 있습니다 자의반 타의반?!...
    그래도 누가 오면 조금 멋적을 적에는 제가 하는 말이 " 이제 내가 개과천선을 하여서~"ㅎ
    어쨌든 오늘 우리도 점심은 만두국으로 때웠습니다.
    그리고 만두에 얽힌 이야기가 아주 많습니다.
    아주 오래전 형님의 생신에 쓰려고 만두를 지금 이곳 이시골에서 만들어 가기로 했었나 봅니다.
    저는 만두피를 만들기 위해 사이다병인지 하여튼 병으로 열심히 눌러가면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처음 만두피를 미는날 너무 혹사를 시켜서 그런지 그때 아주 질렸습니다.
    그이후에는 만두를 만든다고 하면 저는 아예 손도 안 대고 있습니다.
    이제 만두를 먹고 싶으면 집사람 혼자서 밀고 만들고 다 합니다.
    올해는 전번 방학때 내려온 조카딸애들과 함께 넉넉히 만들더군요..
    참 집사람에게 쏭빠님의 만두 사진을 보여주니 잘 만드셨다고 하네요...
    명절을 모두 다 잘 보내시고 오래간만에 지구별에 여러분의 댓글을 보니
    아주 반가운 마음입니다.......
    특히 에디님이 글이 더 반가운 마음입니다.
    그리 정신없이 바쁘게 보내신줄은 모르고 혹시 긴연휴를 이용하여
    조금 멀리 여행을 떠나셨나 하는 생각과 혹시 독한 감기와 씨름을 하지않으시나 하는 생각이....
    정말 입춘이 지나면서 기온도 봄기온이 느껴지는 듯합니다.
    우리지구별 여러분 모두 올해는 만사형통의 한해가 되시길.....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2.11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 형님 댓글중에 형수님의 칭찬 글만 눈에 들어 옵니다~~(^.^)
      아무리 잘 만들어봐야 여자 분들 솜씨에는 택도 없습니다.
      누가 옆에서 만두피만 만들어줘도 좀 더 이쁘게 만들 순 있는데..ㅎㅎ
      저 혼자 먹을거라서 늘..대충 대충 만들곤 합니다.
      가끔은 시집 간 딸 아이의 독촉으로 만들기도 합니다.
      사서 먹어라 하면 ..제 입 맛을 닮아서 그런지 느끼해서 싫다고 하니..
      설 명절 한가한 틈을 내서 만들어 봤습니다.
      창파 형님 말씀처럼 이젠 봄 기운이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시답지도 않은 글 잘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 ^^

    • 에디 2016.02.11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새해 인사가 늦었습니다. 창파님 ^*^
      올 한해 두분 모두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마다 술 술 잘 풀리시길 바랍니다.
      이상하게도 올 명절 전후엔 식구들헌테 이상한 일들이 생겨...ㅜㅜ
      암튼 액땜한거다...생각하고 시방은 제 자리로 돌아 와 있습니다.ㅎ
      그 혹독했던 추위도 언제였던가...바로 봄이 오는듯 합니다.
      고맙습니다. 창파님! 감기 조심하시길.....

  • 에디 2016.02.11 15: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福 많이 받으셨습니까? 쏭&통빠님^*^
    올 한해 그저 사업이 빵빵하게 잘 되시길 빕니다.
    만두 야그가 나와서 말인데
    제가 어릴적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너 이눔아! 나중에 만둣집에 장가 갈려고 그러느냐?" 였더랬습니다.
    신김치 빨은거에 두부, 숙주 그리고 도야지 비게가 들어 간 옛날만두를 그렇게나 좋아라 했었으니...
    근데 어느덧 할머니 돌아 가시고 이모 돌아 가시고 어머님 편찮으시고 마눌님 큰 마음病 앓고 난후엔
    그 옛날 '수제 신김치만두'를 먹어 본게 언제인지....ㅜㅜ
    또 엤날 '분식센타'라는 정식 간판을 달지 않았던 시절엔 거리에 만둣가게가 제법 많았었는데
    대패로 민 얇은 나무벤또 안에 따뜻한 고기만두를 다꽝과 함께 맛 있게 먹었던 기억도 소록소록 납니다.
    사진 속 쏭빠님께서 직접 빚으신 만두를 보니 씰룩하고 입이 사~알짝 돌아 가뿌리고 말았습니다.ㅎ
    100점 만점에 99점 드립니다. 마이너스 요인은 만두 테두리 처리가 깔끔하지 않아서리.....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2.11 1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에디 형님께서 주신 복 잘 챙겨서 받았습니다..^^
      설 명절 전 날 정신이 없었습니다.
      제 공장 바로 옆 공장에서 누전으로 불이나서 잠도 못자고..
      소방차가 3 대나 오고..불이 옮겨 붙을까봐..발만 동동 구르고..
      명절 날도 걱정이 되여 후다닥 집안 일 마무리하고 출근을 했더니..
      제대로 명절을 쉰 기분이 안 납니다..^^
      다행히 제 공장에는 전혀 피해가 없습니다.

      만두 테두리 마무리는 저도 99% 인정을 합니다..^^
      나무벤또..정말 오랫만에 들어 봅니다.
      그 나무벤또에 만두 담아서 보내 드리고 싶습니다...마음 만이라도~~^^


  • 요즘 TV에 먹방이 많아서인지 그렇지 않아도 침샘이 열려 있는데
    쏭빠님이 빚어놓은 만두를 보고 있으니 침이 꼴깍 넘어 갑니다.
    쏭빠님께서 손수 만드신 만두..
    정성이 들어가 더욱 맛날 것 같습니다.
    간혹 집에서 만두를 먹을때가 있는데 거의 마트표냉동만두..
    이렇게 직접 만들어 먹는다면 아주 의미가 달라질 것 같습니다.
    이번 설 전에 강정을 만든다고 하다가 대 실패..(원인불명)
    강정이 서로 덜어붙는 참사가 발생하여 자랑도 못하고 있습니다.
    암튼 음식솜씨 있으신 쏭빠님의 다음 작품을 기다려 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2.12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가끔은 사다가 먹습니다.
      그런데 제 입 맛에는 안 맞어서..^^
      만들기가 귀찮지만 냉장고에서 꺼내서 먹는 맛도 쏠쏠 합니다.
      강정은 한번도 만드는 과정을 못봐서 궁금합니다.
      무슨 음식이든 만들다가 실패를 하면 난감하더군요..^^
      출장 준비로 마음이 급하니..오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