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아쉽지만...(백봉산행)

 

 

 

 

지난 일요일에 백봉산을 다녀 왔습니다.

출발을 하기 전에 자료를 찾아보니.. 

 

백봉산

 

(검색자료)


산세와 한강이 어우러진, 백봉산

광주산맥이 천마산을 일군 다음 마치고개로 이어진 뒤

남쪽으로 뻗어 내린 능선에 빚은 봉우리가 백봉(589.9m)이다.


높이는 낮으나 산세가 아름답고,

동쪽으로 한강을 끼고 있어 전망이 뛰어나고 교통편이 좋은 산이다. 


  

 

산세가 아름답고..음~~

역시 자료는 자료 일 뿐 입니다...^^

 

 

저는 여행이나 산행을 따로 구분을 안 합니다.

물론.. 준비물과 옷 차림은 분명 다르지만..^^


여행에 대한 유명한 분 말씀 중에..

" 진정한 여행의 발견은 새로운 풍경을 보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눈을 갖는 것이다 "

 

뭐..아직은 그 정도의 안목을 가지기에는 전 너무 멀었습니다.


늘 새로운 여행지에 대한 호기심에 이끌려 

여행,산행을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부정을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구분을 하지 않는 이유는...

떠남의 미학이라고나 할까요..?

 

그 떠남의 미학에서 저는 매번 물음표를 스스로에게 던져 줍니다.

그 곳은 어떤 모습으로 나를 맞이해줄까 ?

또 어떤 문화가 존재할까 ?

무엇을 배워 올 수 있을까 ?


이런 물음표가 없다면 여행이나 산행의 매력은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저런 잡다한 물음표가 없다면..

여행이나 산행에 대한 의미가 퇴색이 되겠지요.

 

제 생각 일 뿐 입니다..^^

 

그런데 간혹 실망을 안고 오는 경우가 가끔 있습니다.

물론 제 욕심 때문입니다.

 

예 전에는 운동 삼아서 다녀 오면 그만이였는데..

요즘은 사진을 찍고 싶은 욕심 때문에 실망을 하게 됩니다.

산을 오르면서, 능선을 따라 걸으면서..

정상에 올랐는데도..앵글을 맞출 때가 없으면 허탈 합니다..ㅋㅋ

 

그래도..두가님께서 올리시라는 엄명 때문에 올려 봅니다~~(^.^)

산행이라기 보다는 먹즐산행을 하고 왔습니다.

 

2016년 1월 17일

초딩동창 산악회에 낑겨서 다녀 왔습니다.

 

 

 

왕십리 역 집합.

 

남양주 시청 앞 하차.

 

선,후배님들

몸 풀기 운동 후 산행.

 

백봉산 초입.

 

전 날 눈이 내려서 약간은 기대를 했는데..

눈 구경은 전혀 ~~

 

 

 

 

동창회 첫 산행인데도

약 50 여 명 참석..

 

 

 

날씨도 제법춥고..

미세 먼지로 하늘이 컴컴 합니다.

 

 

좌측 희미하게 보이는 산이..예봉산

중앙에...검단산은 안 보이는군요.

 

 

정상..

 

 

산행 중에 제일 즐거운 시간입니다~~^^

마치 가을 산 풍경을 보는 듯..

 

 

 

 

 

 

 

맛 있어서 염치는 접어두고

배 부르게 먹은 굴 쌈 입니다..ㅋㅋ

 

 

하산 길.. 

카메라 앵글을 맞출 곳이 없습니다.

너무 아쉬워서..손도장만 찍고 왔습니다.

 

 

뒤를 돌아다 보니..

응달에 눈이 조금 보입니다.

 

뭔..골프장인지..?

 

오후 2시..

 

 

뒷풀이 식당 도착.

 

음 ~~ ㅋㅋ

 

 

허리띠 좀 풀러 봅니다..^^

 

 

한 후배분이 제 앞에서..^.^

쏘맥을 별로 안 좋아 하는데..

성의가 고마워서 한 잔 마셨습니다.

 

 

 

 

 

 

* 제 후배가 지난 주 한라산 영실 어리목을 다녀 온 후 사진입니다.

   설경사진이 너무 좋아서 올려 봅니다.

   (제가 찍은 사진은 절대 아닙니다..^^)

  

   뭐..두가님 약 올리려고 올리는 사진은 절대....

   맞습니다~~(^.^)

 

 

 

 

 

 

 

 

 

 

 

 

 

 

 

 

Comments

  • 하마 2016.01.20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봉산은 처음 들어보는 산이름입니다. 산세가 아름다운....ㅎㅎ
    눈구경은 못하시고 손도장만 찍고오셨네요. 모처럼 초등 동창님들과 즐거운 시간을 함께하신것같습니다.
    보는 즐거움도 좋지만 어딜가나 먹는 즐거움이 최고인듯합니다. 다양한 반찬의 점심과 뒷풀이 한우까정... 군침이 돕니다.
    마지막 괴기 사진은 정말 예술이네요. 한점에 소주한잔하면 부러울게 없을듯요...^^
    며칠째 강추위가 이어집니다. 건강관리 잘하시구요. 편한밤 되셔여~~~;)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1.21 0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처음 가 본 백봉산입니다.
      산은 계절마다 그 색을 달리 하니 차이는 있겠지만 전망은 그 닥..^^
      누구 말 처럼 먹고 즐기는 산행으로 마무리를 했습니다.
      산 정상에서 오랫만에 뵌 선,후배님들과 즐거운 대화도 나누고..ㅋ
      댓글에 답을 드리는 사무실에서 무릎이 시릴 정도로 춥습니다.
      늘..겨울에는 울 하마님 걱정이 됩니다.

  • 궁금한 것이 몇가지 있어 먼저 질문부텅 드립니다.
    1. 중간쯤의 사진 중 골프장 위의 사진에서 산정 시설물로 연결되어 있는 파이뿌 같은 건 무엇일까요?
    2, 산 정상의 오찬 식사 중... 반찬 중에 과매기토막 같은 것과 파지레기무침으로 섞어 둔 것은 무슨 요리? (단독으로 올린 사진)
    3, 쏘맥주라고 하셨는데 사실 위에는 양주 같은데 빛깔이 담금주 같기도 합니다. 무슨 술일까요/ 그리고 이런 술의 맛은요?
    4. 이렇게 만난 음식과 뒷풀이 암소괴기 혼자 냠냠하고 나믄 지구별 식구들 쪼매 생각이 납니까? 안납니까?? @@

    암튼 하마님 말씀대로 처음 들어보는 백봉산입니다.
    한낮이지만 뿌연 스모그에 눈은 눈꼽마처도 없꼬...
    분위기가 그리 잡히지 않는 앵글이고...
    하지만 일심으로 뭉쳐진 멋진 초등동창분들과 즐거운 하루 되신것 같습니다.
    참 많은 분들이 이렇게 잘 동참되어지는 단체가 그리 쉽지가 않은데 정말 대단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1.21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목님께서 여쭤 보시니 디테일하게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
      1.시설물: 통신 케이블 보호 커버 입니다(예 전 말로 생철 카바 ^^)
      2.과메기에 파 그리고 양념을 버무리 과메기 무침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는 잘 모릅니다..ㅋㅋ)
      3.소주 잔에 소주와 와인을 섞은 후 맥주 잔 위에 올려 놓은 사진입니다.
      4.전혀 생각이 안 나서 죄송합니다...^^
      (그 이유는 저도 빈 배낭으로 간 주제에 누구를 챙길 수가 없어서..ㅠㅠ) ..^^
      어느 산이든 개성이 있을 터인데 그 색을 못 찾고와서 아쉽지만..
      선,후배님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고 온 걸로 만족합니다..^^

  • 에디 2016.01.21 0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백봉산은 첨인데 예봉산하고 검단산을 앞에 두고 있다니 대충 위치는 알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왕십리 초등핵교 동창분들 대단허십니다. 이렇게 모이기가 쉽지않은데.....
    산행에서의 정상주와 오찬은 언제 봐도 침이 고이는데 오늘 메뉴는 진짜 좋습니다.
    하산주와 함께 한 마지막 <육사시미>는 저도 먹어 본지가 은제인지......
    고추장에 참기름하고 마늘 다진것 넣은 것에 푹! 찍어 한점 먹으믄.....어휴~~~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1.21 0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눈으로는 예봉산과 검단산은 희미하게 보였는데..
      사진에서는 검단산이 전혀 안 보입니다.
      예봉산,검단산은 제 절친이 그 근처에 사업장이 있어서 자주 간 산 입니다.
      동창 산악회는 자주는 못 가지만..
      평소 가고 싶었던 곳이 산행공고가 나오면 참석은 가끔 합니다.
      정말 고민은 단체산행 시 늘 빈 배낭입니다.
      밥하고 김치 뿐이니..ㅋ
      그래서 죄송한 마음에 늘~ 수저하고 돗자리는 꼭 지참을 합니다.
      에디 형님 ~
      자주 안부인사 못 드려서 죄송합니다 ~

  • 창파 2016.01.21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사람의 여행의 정의...
    일단 집을 떠나 콧속에 바람이 들어가면 좋답니다...ㅎ
    어쨌든 쏭빠님의 글과 사진이 올라와 반갑습니다..
    백봉산이 되였든 어느곳이라도 그것은 중요하지가 않습니다.
    높은 산마루의 멋진 풍경과 이상한 형태의 나무나 바위 사진은
    이곳 두가님에게 몽땅 맞겨 버리고...
    이렇게 왕십리역전 풍경도 좋고 또 초등학교 동창들의 어설픈 산행이라든지
    시장에서 볼수 없는 먹거리 사진들을 올려 주시는 것만으로도 왔다입니다....
    그러나 저러나 날씨가 매우 춥습니다.
    이렇게 기온이 확 내려가다 보니 도시와 다르게 시골살이는
    말그대로 방콕생활을 해야 될 것같습니다.
    쏭빠님 특별히 산행사진이 아니어도 괜찮습니다.
    주변에서 일어 나는 가벼운 이야기거리도 부탁합니데이..........^^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1.21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 오르는 산이라서 기대가 컸습니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지만..날씨까지 도움은 안되여 아쉬웠습니다.
      능선이나 정상에서도 눈 길을 줄 곳이 없어서 포기를 하고 선,후배님들 인물 사진만 찍고 왔습니다.
      동창 카페에 올리니 다 들 좋다고는 하셨지만..
      정 작 지구별에는 올릴 사진이 없더군요..^^

      창파 형님의 "시골살이" 라는 표현에 정감을 느껴봅니다.
      늘 부지런한 형님이시니 늘 일꺼리를 만드시겠지요.
      형수님 손 맛이 그리운 요즘입니다 ~~~~ ^^

  • 추가로 올려 주신 한라산 설경 정말 멋집니다.
    정상을 못 밟는다는 아쉬움이 있지만 설경은 아무래도 영실쪽이 휠씬 나은것 같습니다.
    근데 짐작컨데 여성분이 찍은 사진이 아닐까 하는 느낌이 살짝 듭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1.22 1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맞습니다.
      초교동창회 3 년 후배님..^^
      산악회 회원인데 엄청 여행도 즐겨 하더군요.
      저는 산악회 가입은 여러모로 부담스러워서 가입은 안 했지만..
      가보고 싶은 산이 있으면 따라 가는 정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