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대구 근교 걷기길 - 옥연지 송해공원 둘레길

반응형

 

 

대구 달성군에는 방송인 송해의 이름을 딴 공원이 조성되어 있는데 그곳이 바로 옥연지 송해공원입니다. 옥연지(玉淵池)는 비슬산 자락 용연사 올라가는 좌측에 자리한 커다란 저수지로서 해마다 4월이면 가로수 벚꽃으로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입니다. 이곳에 전국구 오빠인 송해의 이름을 붙여 만든 송해공원과 옥연지를 한바퀴 빙 도는 둘레길이 같이 조성되어 도심속의 새로운 나들이 명소가 되었는데 이름하여 '옥연지송해공원둘레길'입니다.

 

 

 

 

 

방송인 송해는 구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왕성한 활동과 건강을 자랑하고 있는데요.

일단 송해공원이 뜬금없이 이곳 달성군 어느 저수지 부근에 자리하게 된 내역부터 알아야 겠네요.

 

대다수 사람들이 다 아시다시피 宋海선생(전국구 오빠야, 형님으로서 마땅한 호칭을 찾지 못해서리~~)의 고향은 북한 황해도 재령인데 6.25전쟁때 혈혈단신 홀로 월남하여 부산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군에 들어 갔습니다.

이 후 통신학교를 나와 대구 육군부대 통신소에서 제대할때까지 근무를 하게 되는데 이 시기에 부인을 만났습니다.

부인의 고향은 바로 송해공원이 조성된 이곳 옥연지 인근의 달성군 기세리..

 

고향을 북에 두고온 송해선생은 이후 이곳 기세리를 고향으로 생각하게 되었고 본가쪽 일가친척이 전혀 없는 송해선생은 이때부터 처가쪽에 관심을 둘 수 밖에 없었구요. 그 뒤 명예 달성군민이 되고 이후 달성과의 인연이 더해져 현재의 송해공원이 조성 된 것입니다.

송해선생은 이곳 기세리 뒷산에 부부가 함께 묻힐 사후 유택까지 마련해 놓았다고 하네요.

암튼 내년 구순을 맞은 송해오빠야의 특별한 전국 노래자랑이 이곳 송해공원에서 열릴것이라 하는데 기대가 됩니다.

 

암튼 이세 새롭게 조성된 송해공원은 이곳 욕연지를 한바퀴 빙 둘러 거니는 3,5km의 산책로로서 한바퀴 빙 둘러 보는데  약 1시간 반 정도가 소요 됩니다. 크게 눈에 띄는 볼거리나 이벤트는 없지만 저수지를 끼고 도는 내내 살갑게 불어오는 바람과 그늘을 만들어주는 산 기슭의 나무들로 나름대로의 멋은 있습니다.

 

 

 

송해공원둘레길 위치

 

대구시 달성군 용연사 올라가는 길의 우측 옥연지를 한바퀴 도는 둘레길입니다.

 

 

송해공원둘레길은 아직 완전히 완성된 단계는 아닙니다.만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가 되어가고 있는 곳입니다.

2018년 12월 조성 완료를 목표로 지금도 계속 여러가지 시설을 추가로 공사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

 현재 수중교 공사가 진행 중이고  앞으로는 가두리보, 수상 정원, 수목 군락지, 광장, 음악분수 등 다양한 시설들이 들어설 계획입니다.

 

 

주차장에서 나와 둘레길 출발 점입니다.

옛날 공사장 비계로 사용되었던 구멍 숑숑 뚫린 철판.

이걸로 만든 다리인데 이름하여 아리송해다리....

좀 허접...ㅠ

 

 

 수중교는 지금 한창 공사 중

수중교란 강이나 내를 가로질러 놓는 다리와 달리 강가 또는 호수에 놓은 다리를 말합니다.

 

 

 옥연지를 빙 둘러 산 기슭에 이런 데크길을 조성하였는데 중간에 일부 계단이 있다는 것이 좀 아쉽습니다.

그냥 경사지게 만들었다면 유모차를 끌고 다닐 수도 있는데...

 

 

 곳곳에 전망대도 설치가 되어 있구요.

 

 

 앞쪽 저수지가 시원하게 펼쳐 집니다.

흡사 바다처럼...

 

 

 조금 거니다보면 이렇게 산쪽으로 산 오솔길이 나타나는데 금굴로 가는 길입니다.

안내표시가 잘 되어 있습니다.

 

 

 둘레길에서 산길로 이어진 오솔길을 약 200여m정도 오르면 나타나는 금굴.

일제 강점기에 금을 캐던 광산인데 이걸 관광자원으로 활용한 것입니다.

 

 

 내부에는 조명시설을 설치하여 한바퀴 둘러볼 수 있게 만들었는데 굴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수직으로 내려가는 구조로 되어 있는데 이곳은 막아 두었습니다.

혹시 캐다가 만 금딱지나 붙어 있능가 싶어 유심히 관찰 하였으나 ... 없네유...

 

 

 동굴 내부에서 바라 본 바깥 풍경.

 

 

 금굴에서 내려와 다시 데크길로..

 

 

 요런 재미있는 웃음거리도 있구요.

 

 

 이마빡에 혹부리 달지 않으려면 고개를 살짝 숙여야 겠죠?

 

 

 

 

 

 중간 중간 전망대가 설치되어 있어 탐방객들의 쉼터가 되고 있습니다.

 

 

 

 

 

 

 

 

 고욤나무와 상수리나무가 어우러진 연리목

 

 

 

 

 

 대개의 시설물은 송해라는 명칭이 덧붙여 있습니다.

이곳은 송해 구름다리

 

 

 송해 구름다리 아래에는 인공폭포가 두곳 설치되어 있고 그 앞에는 송해선생의 흉상이 세워져 있습니다.

 

 

 제가 이곳을 찾은 날이 그제 토요일(5월 7일)이었는데 이날 저녁 어버이날 효 콘서트 일환으로 송해빅쇼가 이곳에서 열리는데 그 준비를 한다고 스텝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네요. 

 

 

 송해구름다리, 보국사, 그리고 송해공원의 전경을 파노라마로..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옥연지의 둑 윗길

 

 

 이제 반바퀴를 돌아 차도가 있는 반대편 방향의 길

이곳은 차도와 같이 둘레길이 나 있어 조금 주의를 하여야 합니다.

 

 

 

 

 

 저수지 중앙에 설치되어 있는 수상정원

아직 완성이 되지 않은듯 합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한바퀴 빙 둘러 보는데 제 걸음으로 대략 1시간 조금 더 소요가 되네요.

시원한 호수를 배경으로 천천히 거니면서 한나절의 여유를 만끽해 보는 것도 참 좋을듯 합니다.

이곳에서 조금만 올라가면 용연사라는 사찰이 나오는데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곳입니다.

 

http://duga.tistory.com/1021

 

 

 

 

옥연지송해공원둘레길을 거니면서 참으로 눈에 거슬렸던 장면들입니다.

이런 플래카드가 대략 50여m 간격으로 붙어 있는데 주로 산불조심, 쓰레기투기금지, 낚시금지 등등입니다.

 

너덜너덜하게 휘날리는 이런 플래카드가 너무 산만하고 많이 붙여져 있습니다.

산불조심이나 쓰레기 투기금지 같은 건 솔직히 탁상행정의 전형이라고 생각이 된지 오래구요.

이런 글 보고 '아차!' 하면서 의식을 바꾸겠나요?

선진국의 문턱에 있는 우리나라..

이제 이런 것 안 붙여도 될 정도이고 본인의 눈에 본인의 행동을 볼 줄 아는 사람들이 거의 대다수입니다.

 

그리고 붙여야 한다면 이런 둘레길에 걸맞게 사진 뷰에 들어가도 괜찮고 예쁘고 눈에 뜨이게 좀 만들어 붙어기를 ...

둘레길 전체에 참말로 많이도 붙여 두었는데 정말 보기 좋지 않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