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명기9인(名技九人) 중의 한 사람으로서 매화(梅花)라는 기생이 있었는데 평양감사로 부임해 온 유춘색이란 사람이 처음에는 자기와 가까이 지내다가 나중에 춘설(春雪)이라는 기생과 정분이 두터워지자 이를 원망하며 지은 시조가,


매화(梅花) 옛 등걸에 춘절(春節)이 들아오니,

옛 피던 가지에 피염즉도 하다마는,

춘설(春雪)이 난분분(亂紛紛)하니 필동말동하여라.


많이 알려진 이 시조는 매화라는 기생이 매화꽃에 자기를 비유하여 시를 읊었는데 이 시조에도 나오듯이 이른 봄의 전령사로 꽃을 피워서 뭇 사람들한테 새봄의 희망을 전하는 꽃이 매화입니다. 근데 영축총림 양산 통도사의 홍매화는 한겨울인 지난 1월 초순에 꽃을 피우기 시작하여 오늘 들려보니 꽃들이 제법 많이 피어 화사한 자태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만개가 되는 시기는 아마도 이번 달 말이나 다음 달 초순이 아닐까 짐작이 됩니다.


통도사에는 여러그루의 매화나무가 있으나 영각(影閣) 오른쪽 처마 아래 매화가 매년 가장 일찍 꽃을 피우는데 올해는 유달리 더 일찍 꽃망울을 맺었습니다. 영각(影閣)은 이곳 역대 주지스님이나 고승의 초상 85폭을 모신 전각으로서 이곳 홍매화는 수령이 약 350년 정도로 추정이 되며 고운 연한 분홍색을 띄는것이 특징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이름이 알려진 유명한 매화는 제각기 고유한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 이곳 통도사 홍매화는 자장매(慈臧梅)입니다. 신라시대 통도사를 창건한 자장율사의 법명에서 따 온 것입니다.


잠시 우리나라의 유명한 매화를 알아보면,


호남 5매(湖南5梅), 산청 3매(山淸3梅)가 가장 많이 알려진듯 합니다. 산청3매는 영남3매라고도 합니다.

호남 5매는 장성 백양사의 고불매(古佛梅), 전남대학교 대명매(大明梅), 담양 지실마을 계당매(溪堂梅), 선암사 백매(白梅), 소록도 국립명원 수양매(垂楊梅)를 일컷고. 산청 3매는 산청 단성면 운리 정당매(政堂梅) 와 산청 단성면 남사리 분양매(汾陽梅) 그리고 산청군 시천면 남명매(南冥梅)가 있습니다. 이 외에도 안동 도산서원 도산매(陶山梅)와 서애매(西厓梅)가 있고 강릉 오죽헌 율곡매(栗谷梅)가 유명합니다.

위 매화 중에서 도산서원의 도산매는 퇴계와 기생 두향의 애틋한 러브스토리가 얽혀 있는 것이라 제 블로그에도 소개가 되어 있습니다.

<퇴계를 연모한기생 두향이야기>


그리고 3대사찰매화라고 하여 유명한 세곳도 있는데,

금둔사는 홍매화, 선암사는 청매화, 화엄사는 흑매화를 일컷습니다.

이 중 화엄사 홍매화는 지난해 만개시에 한번 찾아 보면서 올린 글이 있습니다.

<화엄사 흑매화>

암튼 새 봄에 위에 소개한 매화를 찾아 떠나보는 여행도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차가운 날씨에 꼬맹이 둘 앞장세워 나선 통도사 홍매화 구경.

아직도 한 겨울인 1월인데 연분홍 갸느린 꽃잎을 피워 올린 통도사의 자장매(慈臧梅)를 한참이나 구경하였습니다.

많은 분들이 신기한듯 다가와서 사진도 찍고 놀라기도 합니다.


1,300년의 역사와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셔 우리나라 삼보사찰 중 불보(佛寶)의 지위를 가지고 있는 통도사의 옛 기운 넘치는 절 구경은 차가운 바람과 추위로 꼬맹이들의 감기가 걱정이 되어 다음으로 미루고 오늘은 봄 기운을 먼저 알려주는 매화구경으로 족해 봅니다.


'겨울이 오면 봄도 멀지 않으리' 라고 한 퍼시 셸리의 명구가 생각나는 차가운 겨울 한낮입니다.







통도사는 경부고속도로 통도사 IC에서 약 10여분 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오늘은 절 구경보다는 홍매화 구경을 우선합니다.



그제께부터 날씨가 많이 추워졌는데 이곳 통도사는 아직도 포근한 편입니다.

윗쪽 지방으로는 눈이 많이 내렷는데 이곳은 말끔하구요.

주차장에서 통도사로 건너가는 다리입니다.






극락보전의 단청 없는 옆 벽면에 아주 인상적입니다.

요즘 제가 엔틱스타일에 필이 꽂혀서 이런거 보믄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습니다.ㅎ



영각(影閣) 앞 매화나무로 직행을 하였습니다.

오른편 처마아래로 꽃이 핀 매화나무가 보여 집니다.

지장매입니다.



일찍 꽃을 피운 홍매화를 보기 위하여 일부러 오는 분들도 꽤 많은 것 같습니다.

사잔작가분들도 많이 찾아 오구요.

그림은 그리는 이는 김창한화가인데 매년 꽃이 피면 이곳으로 와서 그림을 그린다고 합니다.


그럼 한겨울에 꽃망을 터트린 통도사의 지장매 구경을 몇 컷 하여 보겠습니다.






























영각 앞 맞은편에는 요런 신기한 나무가 한그루 있는데요.



담이가 그 사이로 일굴을 들여서 모델이 되어 보았습니다.



담이 동생 지율이...

셀카봉을 가지고 사진 찍는데 완전 빠졌습니다.






아이들 때문에 절 구경은 다음으로 미뤘습니다.

따스한 봄이 되면 통도사를 다시 찾아서 제대로 한번 눈여겨 볼 생각입니다.












주차장 앞에 있는 멋진 소나무.

블루스를 추는듯, 아니면 열정적인 입맞춤을 나누는듯...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583 | 통도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1.22 11:53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이, 지율이화 함께한 통도사 여행을 하셨군요. 녀석들 정말 귀엽습니다.^^*
    담이는 형이라고 한껏 의젓해보이구요. 지율이는 그야말로 귀욤이 자체입니다. ㅎㅎㅎ
    저도 오래전 통도사를 다녀와봤지만 홍매화 개화시기가 아니어서 그런지 기억이 없네요.
    이른감이 있지만 예쁘게 핀 홍매화의 자태가 곱게느껴집니다.
    단청이 칠해지지 않은 엔틱? 극락보전에서 수수함을 찾을수있습니다.
    두 손주님과 함께한 통도사 매화여행 잘보았습니다. 오늘 차갑지만 파란하늘이 맘을 편하게 합니다.
    즐거운 휴일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1.22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날씨는 이번 겨울 들어서 가장 춥다고 하나 바람이 그리 차지 않아서 아이들 데리고 나서 봤습니다.
      마침 이날이 담이 세번째 생일날이라 나름 의미를 가지고 나선 길이기도 하구요.
      통도사는 저도 오래전에 가봐서 기억에 그리 많이 남아지는게 없었지만 이번에도 역시 겉 핥기로 둘러보고 왔습니다.
      언제 기회를 만들어 찬찬히 한번 더 가 볼 생각입니다.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에서 세월을 느끼고 있는데 커가면서 비례하는 개구장이 짓 때문에 지 엄마가 고생이 말이 아닙니다.ㅎ

  2. 2017.01.22 17:27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화와 함께 이어지는 이야기거리도 많고요..
    또 매화때문에 유명해지는 절도 꽤 많군요.
    오늘 이야기 때문에 한층 더 가보고 싶은 양산에 통도사입니다.
    이글을 보면서 밀양쪽으로 이어지는 여행길로 양산 통도사를 꼭 한번 가볼 생각입니다..
    얼마전에 가까우면서 그리고 이름은 그리 많이도 들어본 직지사를 처음 다녀 왔습니다.
    겨울날에 다녀온 절이라 그런지 더 고즈녁하고 아주 좋았습니다.
    담이 지율이와 함께 하는 여행이 얼마나 떠들석 하고 즐거웠을까는 짐작하고도 남습니다.
    담이는 의젓한 것이 초등학교 학생이라고 해도 속을 것 같습니다.
    또 한컷 한컷 사진기에 담으면서 입가에 웃음이 지어지는 아우님의 모습도 떠올려 보면서
    저는 그때 콩순이와 다니던 추억속으로나 다시 돌아가 볼까합니다.....ㅎ ㅎ
    오늘 매화 이야기를 하다보니 겨울도 얼마 남지 않다는 생각이드는군요.
    소한 대한도 지나고 이제는 맞이 할것이 입춘이니말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1.22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달리 춥지 않은 겨울이 이어지다가 그저께부터 눈이 잦습니다.
      이곳 대구도 두어번 그리 많지 않은 눈이 내렸습니다.
      형님 계신곳은 큰 눈이 많은 곳인데 혹시 다니시다가 길이 미끄러운데는 각별히 조심하시구요.
      저도 지난해부터 매화에 관심을 가져 이리저리 알아보니 우리나라에 유명한 매화가 참 많았습니다.
      다가오는 새 봄에는 다는 못 둘러 보더라도 유명한 장소 두어군데는 한번 들려볼까 합니다.
      밀양이나 양산쪽으로는 이리저리 괜찮은 여행지가 많으니 형수님과 즐거운 나들이길 한번 만들어 보시길요.
      날씨가 많이 추워 진다고 합니다.
      늘 건강 조심하십시오..^^

  3. 2017.01.22 18:34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행기 보다 더 따스한 온기가 전해져옵니다.
    남도에 벌써 봄이오고 있군요.
    멋진 할아버지의 일요일을 뺏은 손주눔들을 용서하시기 바랍니다.
    통도사의 넉넉한 품이 그리워집니다.
    양산부터 장산, 금정으로 이어지는 태백산맥의 끝자락은 점점이 모습을 드러내는 바위들로 인해
    더욱 아름다움을 주는 경관을 주는 곳이지요.
    행복한 시간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1.22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유라님.
      겨울 산사의 고저녁한 풍경이 참 좋았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나선 길이라 겨울 추위에 오래 머물지 못해 통도사의 속살을 다 보지 못하고 와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영천에서 양산까지 이어지는 경부고속도로는 아직까지 공사중이라 영 불편하였습니다.
      유라님.
      아직은 겨울이지만 봄은 곧입니다.
      새 봄은 좋은 일들이 많을 것입니다..^^

  4. 2017.01.23 08:5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도사... 정말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까마득히 잊고있었네요 ^^
    겨울에 핀 매화꽃도 신기하고 예쁘지만, 전 솔직히 담이와 지율이 녀석들 모습이 더 눈에 남습니다.
    셀카 봉을 들고 서있는 뒷태를 보니 궁딩이를 발로 한 번..톡 ~~~ㅎㅎ (두가님의 귀한 손주들을..죄송^^)
    저는 요즘 밀린 주문(일시적인 현상^^)으로 주말에도 출근을 합니다.
    두가님 덕분에 그 아쉬움을 대신 합니다.
    직원들 우선 납품부터 보내고 나서 천천히 통도사 경내를 둘러 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1.23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업하시는 분들이 바쁘다고 하시면 그만큼 즐겁고 기분좋은 일이 없습니다.
      쏭빠님 올해는 내내 바쁘셔서 회사가 번창 하시길 지구별 가족들과 함께 빌어 드립니다.
      통도사 가는 주말 날씨가 많이 추워서 아이들을 좀 껴입혀 놓으니 중국알라가 되어 버렸습니다.
      아마도 쏭빠님께서 직접 보시면 틀림없이 볼도 꼬집고 궁뎅이도 두드리고 얼굴도 부비고 하시면서 아동성추행장면을 연출 하셨을것이 분명합니다. ㅎㅎ
      설이 몇일 남지 않았습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 잘 챙기시면서 알찬 명절 맞이 되시길 바라면서요..~^^

  5. 2017.01.28 15:56 신고 길냥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글거리는 출사객 아줌마 아저씨들이 경치 망치고 있는 거 알고나 있나 모르겠음. 다른 사람 생각해서 조용히 구경만 하고 가면 안되나?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1.29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찍 핀 매화를 담는 출사작가님이 있긴 합니다만 바글거리는 정도는 아닌듯 하구요.
      그보다도 그 옆에 100호도 더 되는 작품을 그리는 화가님은 벌써 20여일도 더 지나 저렇게 있는데 살짝 눈여겨 보니 5분여에 붓칠 한번 정도...
      이제 그만 매화꽃 구경 오신분들께 자리를 비켜 주셨으면 하는 생각이...

  6. 2017.02.09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2.11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지도는 글쓰기 하실때 에디터 상단에 옵션으로 지도넣기가 있을것입니다.
      그곳에서 장소를 입력하시면 위치가 정해지고 규격같은건 필요에 맞춰 설정하셔서 입력하시면 본문에 설정이 되게 됩니다.^^

prev | 1 | ··· | 388 | 389 | 390 | 391 | 392 | 393 | 394 | 395 | 396 | ··· | 2168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