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두 상전 돌보다가 이제 휘상이만 돌보니 할 일이 확! 줄었습니다




재작년 두 상전과 함께......






18살 먹도록 늘 제 곁에 두고 온갖 서비스를 제공 받았던 상전이 올 1월 21일 하늘나라로 갔는데 

그 동안은 사실 휘상이도 돌 봐야 해서 꼼짝을 못 할 정도로 무쟈게 바뻤습니다.

한 넘은 고령으로 거동을 못 해 일일이 저와 집 사람 손을 교대로 빌어야 했고,

또 한 넘은 올매나 재빠르고 부산한지.... 암튼 뒤 돌아 볼 틈이 없었던게 사실입니다.


우쨋든 한 넘이 하늘나라로 가고 나니 진짜 할 일이 너무 없어진게 이상할 정도로 뭔가 빼먹고 있는건 아닌지 하는 느낌입니다.

그간 아픈 상태에서 휘상이헌테 시달림도 많이 받았는데 막상 가고 나니까 이 넘을 매일 휘상이가 찿고 있는데....

그러길래 있을 때 좀 잘 하지! 짜~슥이.....ㅎ


4월이믄 휘상이가 남동생이 생겨 그 때가 되믄 손발이 딸려 어떡허나....했는데 

식구들을 위해서인지 암튼 하늘나라로 적당한 시기에 간 것 같습니다.

이제 휘상이도 태어난지 30개월이 되었는데 갈수록 이 것 저 것 달라지는 모습 보다 보니 어쩌다 거울속 저를 보믄 저도..........ㅜㅜ

아래에 요즘 휘상이 달라진 모습 몇 장 올려봅니다.








꼬추는 가리고.....









일주일에 두번이상은 놀이방 가자고 난리






하비 머리털 빠지지 말라고 탈모방지약도 지가 꼭 발라야 하고...






하비 잠 좀 잘라카믄 훼방 놓고....






문화세터도 일주일에 두번 가서 싫컷 뛰고.....






모자 쓰고 가방 매는 걸 어찌나 좋아하는지......






콧딱지는 맨날 입 속으로......






1일 119대원












눈만 오믄 나가자고 난리......






놀이방 있는 찜질방 맛 들여서 툭하믄 찜질방 가자고 또 난리...






오늘 이 시각 딸이 보내 온 문화센터에서의 댄스삼매경 영상







5년전 멀쩡할 때 모습






하늘나라 가기 딱 한달 전 아픔에 지쳐 탈진 한 모습(소변을 못 가려 기저귀 착용)






하늘나라 가기 딱 1주일 전 손발을 누가 잡아 줘 세워서 휘상이랑 한 컷.






화장 후 유골함에 안치하고 나니 조금은 안정이 되는 느낌
















반응형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는게 뭔지요...  (12) 2017.02.28
전등사에서 석모도 보문사 까지..  (11) 2017.02.27
서울 서촌 나들이..  (8) 2017.02.20
지구별 네번째 모임에 대한 의견을 부탁드립니다.  (11) 2017.02.15
선자령  (11) 2017.02.13
안산자락길.  (10) 2017.02.06
남산 한옥마을  (8) 2017.01.31
감사합니다.  (6) 2017.01.16
태백산  (8) 2017.01.09
요리를 하는 재미에 ~~  (8) 2016.12.15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