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신선미의 동양화와 개미요정 - 요렇게 매력적인 동양화도 있었네!



동양화라는 것이 우리의 옛 그림으로 산수화나 매난국죽(梅蘭菊竹)을 그린 그림으로 뭉뚱그려 생각했는데 이제는 톡톡튀는 그림으로 아름다운 우리의 일상을 화풍으로 담아내는 화가가 있습니다.
동양화가 개성있는 젊은 화가를 만나 신세대 동양화로 탄생한 것입니다. 

신선미씨.. 젊은 동양화가입니다.
결혼을 한 아이 엄마이기도 합니다.
대개의 그림 속 주인공들은 여자이고 그의 아들이 모델로 등장하기도 하는데 그 속에는 언제나 작은 요정들이 등장합니다.
작가는 이를 개미요정이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창비에서 펴낸 '한밤 중 개미요정'이란 책에서 작가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한밤 중 개미요정 어릴 시절 나는 잦은 병치레로 누워 지낸 시간이 많았다. 자다깨면 밤이고, 또 자 다깨면 아침인 몽롱한 상황 속에서 나는 작디작은 요정들을 보았다. 잠시 놀다 구 석으로 사라지는 그들을 나 외엔 아무도 보지 못했다. 어른들은 내가 꿈과 현실을 혼동하여 헛소리를 한다며 걱정했지만, 나는 아직도 그 순간의 일들을 생생히 기억 한다. 그들은 늘 무리지어 다니면서도 절대 어른들 눈에 들키지 않았다. 어쩌면 관 심조차 두지 않았기 때문에 보일 수가 없었던 것은 아닐까...?
(작가의 작업노트 중에서)

그리고 신선미작가의 작품을 관리하는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에서 저와 메일로 주고받는 글에서 소개한 글이 있는데 제 맘에는 이게 아주 작가와 딱 맞아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작가는 어린 아들을 키우는 30대 후반의 젊은 엄마로서 어릴 적 경험과 결혼후 태교와 육아의 과정 등 주로 자신의 일상을 전통적인 한국채색화의 기법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우리 고유의 한복을 입은 엄마와 아이, 고양이, 그리고 개미요정이라는 어릴 적에 보았던 상상의 작은 인물들을 등장시켜 현대를 사는 젊은 여성의 관점으로 전통 문화와 변화하는 현대 문명 안에서 생겨나는 다양한 소재들을 작품에서 이야기합니다. 아이와 엄마, 추억과 현실, 동심과 성장, 그리고 나아가 한, 중, 일 동양 3국의 문화적인 특성등을 한편의 동화처럼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이렇듯 개미요정은 그의 그림에서 새로움으로 다가와 스토리를 만들어 한편의 동화를 읽는듯한 느낌이 들게 만듭니다.
우리가 익히 봐 왔던 무게있는 동양화는 어느듯 신세대 동양화라는 새로운 모티브로 다가와 새로운 개성이 그림 속에서 그대로 표현 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신선미씨의 그림을 新동양화로 부릅니다.


신 선 미 (申 善 美, Shin Sun Mi)
1980  울산출생 2004  울산대학교 동양화과 졸업. 2006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동양화과 졸업. 



※ 아래 그림들은 작가측에서 관련자료에 대한 도움을 받고 저작권 시비에 관한 승락을 얻어 올린 것입니다.
혹시 옮겨 가는 분이 있다면 참고 바랍니다.
 














































































































































신동양화 작가 신선미씨입니다.




 


Comments

  • 우선.. 저는 예술하면 움추려집니다.
    시와 그림 기타 문학이라는 주제만 보면 제 무식함이 탄로가 날까봐 방어기제인 횡설수설로 대처를 합니다.
    오늘도 그렇습니다 만..
    특히 추상화 하면 댓글을 달 엄두도 못냅니다.
    고가의 예술작품 가격을 보면.. 전혀 이해를 못해서 고개만 갸우뚱..ㅎ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예술이란,
    저 처럼 무식한 사람도 접근하기 용이하고 이해를 조금이라도 할 수 있어야 하고..
    또, 우리네 실 생활에서 누구나 접 할 수 있고 공감이 가야 한다고 무식하게 주장을 해 봅니다..ㅎ
    오늘도 좋은 공부를 덕분에 해 봅니다.
    동양화란 묵으로 그린 그림에 한해서만 적용이 되는 줄 알았습니다..^^
    작가님의 이름처럼 신선하고 잔잔한 감동을 받고 잘 챙겨 갑니다 ~~~

    • 예술을 접하는 안목이 뭐 별 것 있겠습니까?
      그냥 내 눈이 안경이라고 내가봐서 좋다 싶으면 좋은 작품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다만 저도 깊이가 얕아서 그런지 엄청나게 비싼 그림들에 대한 이해는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저께 김환기화백의 추상미술작품이 홍콩경매에서 83억이란 거액으로 경매가 낙찰 되는 걸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냥 파란바탕에 빨간 삼각형이 하나...
      우리나라 최고가 미술작품 10점중에 김화백의 작품이 8점이란 소리도 놀랍구요.
      사람이 일단 유명해지믄 저절로 부가가치가 형성이 되나 봅니다.
      옛날 영조임금이 똥 누다가 뒤를 닦은 화장지가 남아 있다면 수억원 할것이란 생각을 해 보면서요..^^

  • 하마 2018.05.30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작가의 이름만큼 신선한 아름다운 동양화입니다.^^*
    한복의 아름다움을 한국적으로 잘 표현하신것같네요. 기모노와 치파오의 조화도 그렇구요.
    얼핏 단순해 보이지만 실제론 매우 정교한 그림처럼 보입니다. 그림속 인물이 사진처럼 보이네요.
    대부분의 작품에서 작가의 유머와 해학이 그림을 지루하지 않게해주는것 같습니다.
    감상느낌으로 그림의 문외한인 제가 그렇게 보인다면 모든이들이 저처럼 생각하지 않을까 생각도 듭니다.^^*
    비온후 아침 커피한잔마시며 잔잔한 동화속같은 그림 감상 잘하였습니다. ;)

    • 아마도 신선미씨의 작품에 대하여 누구나 비슷한 느낌을 받을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옛 동양화 그림이 거의 풍경화나 사군자 또는 초상화밖에 없는데 그것도 등장모델이 거의 남자이고 그린 사람도 남자..
      근데 신선미씨의 그림은 모델이 거의 여자들입니다.
      신세대 동양화가라는 이름을 붙여 부르는게 가장 적합할듯 하구요.
      오늘 대구는 갑자기 소나기가 두어차례 퍼붓고 있습니다.
      마음속에 있는 여러가지 모두 떠내려 갔으면 좋겠습니다.^^

  • 창파 2018.05.30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로는 아주 예술적인 작품이라고 극찬을 하는 것을 보면서
    어떠한 감흥도 느끼지 못할때가 자주 있습니다..
    물론 제가 제대로 볼 줄 모르는 안목에 문제가 있음을 잘 알고는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보는 이그림들은 예술적이다 그런 말보다 이런말이 먼저 나옵니다..
    히~햐!~~~~
    그리고 정말 재미있고 저런 그림은 갖고 싶다는 욕심이 무척 많이 생깁니다.
    남들이 말하는 그런 유명 작품 이름을 지금 이곳에 이야기하기는 조금 거시기하지만
    별로 흥미를 못 느낀 그때와 오늘 이 그림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이 많이 다름은
    그만큼 제가 오늘 그림에 빠진것이 사실인가 봅니다.
    또 작가가 말하는 본인에 개미요정 시절에 작디작은 요정을 자주 보았다는 이야기.....
    그러고 보면 재주는 타고 난다는 생각이 또 들기도 합니다...
    비녀를 꼽아주는 요정..
    붓으로 조는 눈에 장난을 치는 요정에 치마자락.
    그리고 살짜기 말리는 요정..
    공중에 매달려 장구치고 피리부는 다섯요정에 깜찍한 모습을 보니
    아기뿐만 아니라 밤이 지루한 어른들도 저런 요정을 보고 있으면 하루에 피곤이 사라질듯합니다.
    그림이 기발하고 깜찍하기에 실제로 저런 멋진 제품이 있다면 정말 사고 싶습니다...
    정말 혼자 보기는 아까운 그림들입니다..
    아우님 덕분에 정말 해학도 느낄수있는 예술품 감상시간이였습니다.........^^

    • 신선미화가한테 말 좀 잘 해서 멋진 작품 하나 형님댁으로 보내 줬으면 하는 생각이 확 듭니다.
      물론 제 말로는 씨알이 안 먹힐것 같지만요.
      그림에서 느껴지는 따스하고 포근한 느낌이 내 곁으로 더욱 가까이 다가 오는듯 합니다.
      형님께서 세세하게 풀어주신 개미요정의 이야기도 너무 공감이 되구요.
      요즘 우리집 꼬맹이 두넘이 유치원과 학원에서 노래를 배워와서 자랑을 하는 걸보면 어찌 이런 그림을 보는것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얻어 봅니다..^^

  • 에디 2018.05.30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을 첨 보는 순간 "아~~!" 하는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申화백님 이름도 예쁘시고, 그림 속 작은 요정들도 예쁘고.....
    신동양화 기법 속 동서양과 신구의 만남도 아주 신선하고......
    글구 사람과 요정들 틈에 등장하는 예쁜 야옹이.......
    진짜 주변의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 것 같습니다.
    얼굴에서 나타나는 표정도 참 진지하구......
    암튼 충격적 신선함! 으로 다가왔습니다.

    • 우리 동양화 중에서 이렇게 신세대동양화가가 몇 분 있는걸로 아는데 그 중 신선미씨가 대표주자격으로 많이 알려진것 같습니다.
      그림들이 모두 동양화이면서도 세세한 붓칠이 서양화라는 보는것처럼 정교하여지고 그림 하나에서 이야기 몇 개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메일로 작품에 대한 안내를 받으면서 전해받은 느낌도 너무 신선하고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