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 유자효의 시(詩)

Posted by 두가 글과 그림 : 2018. 3. 21. 13:26





 


속도를 늦추었다
세상이 넓어졌다
 
속도를 더 늦추었다
세상이 더 넓어졌다
 
아예 서 버렸다
세상이 환해졌다.



유자효(詩人)




 

 

 

 


 

 

달린다.

너무 바쁘게 달린다.

주위에 모두 ..


일어나서

다시 잠자리에 드는 시간까지 

나는 무얼 했던가?

생각나지 않는다.

생각 할 시간조차 없이 달리면서 사는 인생.


1분은 60초..

1시간은 60분..

하루는 24시간..

다시 또 같은 일상을 정신없이 반복하면서

그 시간을 쪼개고 쪼개어 본들..

결국 무엇을 더 얻었는가?


매일 긴장하고 

좀 더

더욱 더

나은 것이 무엇인지 찾고

미친듯히 헤매다가 돌아 온 자리 결국 제자리..


허겁지겁 살다보니 

한 페이지의 책을 바쁘게 넘기고

악셀을 밟으면서 마구 달린다.

의미도 없는 미친짓인 줄 진작 알면서


자주 뒤돌아 봐야겠다.

아침에 창문 너머 먼 산도 봐야겠다.

기다리는 걸 배워야 겠다.

여유로움을 익혀야 겠다.

피어있는 꽃을 보지말고 꽃이 피는 걸 봐야겠다.

책의 행간에 묻어있는 의미를 읽어봐야겠다.


천천히 걸어야겠다.

천천히 살아야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3.21 15:05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그대로 춘설이 속도감도 없고 하염없이 내리고 있는 날입니다....
    그리고 보니 이제 저는 바쁘게 달리던 세월을 어느 정도는 지나쳤기에
    이제 눈이 그칠때를 기다릴줄 알고 또 오늘 같은 날에 내리는 눈은 바로 녹기에
    눈을 치울 생각없이 녹는 것을 보면서 이렇게 게으름을 피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위에 유자효 시인에 글보다
    아래에 적힌 내용이 더 마음에 와닿습니다 그려~~~
    글도 예전과 다르게 오르락 내리락 하며 몇번은 읽어 보았습니다.
    엊그제 케이블 방송에서 오래된 영화를 잠시 보았습니다.
    그런데 예전에 본 영화가 확실히 맞고 내용 대부분 줄거리는 떠오르는데
    군데 군데에서 그당시에는 본 기억도 없고 흘려 넘겼던 부분이 오늘날에 이르러서 보니
    영화 줄거리에 큰 영향을 끼쳤는 것을 그때는 모르고 그냥 수박 겉핥기였습니다.
    다행이 요즘들어서 아우님이 이야기하는 책의 행간에 의미를 알으려고 그뜻을 공감하기에
    지난 시절에 보았던 책들도 다시 보면서 모르는 단어 하나하나에 뜻과
    그 정황을 그려보며 오래된 책들을 보는 재미가 아주 쏠쏠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3.21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대구에도 눈이 내렸습니다.
      얼마전에 한번 폭설이 내려 아침에 20여분 거리를 3시간 걸려 출근을 하였는데 이번에는 복습효과가 있어 그런지 평일보다 오히려 차가 밀리지 않아 쉽사리 갈 수 있었습니다.
      습관적으로 뭔가 바쁘게 움직이다보니 전혀 뒤를 돌아보지 못하게 되었고 그러다 보니 내 삶에 대한 감정이 아주 무디어져 이제는 이게 당연시 되는듯한 착각을 하는 단계에 이르렀습니다.
      이제라도 조금 천천히..
      가끔씩 제자리에 잠시 멈춰보는 습관을 들여야 겠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천천히 걷고..
      천천히 보고..
      천천히 죽고..ㅎ

  2. 2018.03.21 15:2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 전 이야기지만... 부끄러운 이야기 하나 풀어 보겠습니다.
    전국을 다니면서 영업을 하던 시절 1년에 평균 8만 에서 9만 Km 를 달렸습니다.
    언젠가 한번은 시속 150 을 넘어서 더 더 밟으니 200 을 넘어서....
    더 더 하다가 갑자기 시야가 확 좁혀지는 걸 느꼈습니다.
    80 키로로 달릴 때에는 전부 다 보이던 시야가 과속을 하니 반도 안되게 좁혀졌습니다.
    ..
    유 자효 시인님의 시 처럼 삶도 마찬가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먹고 살아야 한다는 핑게가 악셀을 밟게 하는 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듭니다.
    허나, 목적지에 다다르면 빠르게 달려온 삶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걸 저도 요즘 느끼곤 합니다.
    엊그제 소매물도를 다녀와서 느낀 점은, 마치 무슨 의무감 처럼 서둘러서 다녀 왔을까.. 한 동안 그 생각을 했습니다.
    좀 더 여유롭게...좀 더 찬찬히.. 하는 아쉬움과 함께.....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3.21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쏭빠님과 마찬가지의 생각을 하여 봅니다.
      뭐가 그리 바빠서 달려야 하는지..
      결국은 아무것도 가질것도 남길것도 없으면서..
      저도 운전습관이 조금 좋지 않는 편인데 얼마전부터 바꿀려고 무지 노력하고 있습니다.
      천천히 갓길 차선에서 달리다보면 정말 보이지 않던 것들이 보이더군요.
      인생도 그러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저도 갑자기 소매물도가 그립습니다.
      베낭하나 싸서 불쑥 떠나고 싶은 생각이 많이 드는 밤입니다..^^

  3. 2018.03.22 05:55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야 말로 여지껏 뭐에 쫒긴 듯 살아 왔던 것 같습니다.
    젊은 시절 대부분을 거의 시간에 쫒겨 늦으믄 실패다....는 배움때문인지....
    요즘도 꿈에 선적기일에 쫒겨 허둥대며 난리법석 떠는 제가 가끔 나옵니다.
    제 칭구들을 보믄 저 처럼 살았던 안 살았던 시방 와서 보믄 사는 건 거의 별반 차이 없더만
    이거이 시방이니까 그렇게 느끼는거지 당시 상황하에서는 저 자신 말고도 주위에서 가만 두질 않았겠죠.
    요즘엔 그나마 다행이라고 느끼는 건 제 자식 두 명 다 "세월아~ 네월아~"정신으로 급한 것 없이 살고 있다는 겁니다.ㅎ
    저도 이젠 천천히 줄도 서고 경적도 안 울리며 오늘 아니믄 낼은 해가 안 뜬다냐? 정신으로 살려 무쟈게 노력중입니다.

  4. 2018.03.22 12:5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집에 아이들을 보면 이전에는 좀 답답하고 내가 더 안달이 났는데 요즘은 그렇지 않습니다.
    청춘시대..
    그런 멋진시대에서 가지는 여유가 너무 부럽고 또 나의 그 시절이 생각나서 안타깝기도 합니다.
    아들넘이 장가 갈 생각을 않고 있다가 얼마전부터 거의 협박조로 윽박지르니 마지못해 선자리 몇 번나가더니 요즘은 한 아가씨와 두어번 만나는 눈치입니다.
    펑소에는 양복도 입고 머리에 멋도내고 하는넘이 선 보러 나가는 자리에는 청바지에 티하나 걸치고 나가니 일부러 파토 놀려고 작정하는 것 같구..
    그래도 청춘은 늘 좋고 아름다운것 같습니다.
    그런 청춘을 불같이 달려와서 이제 뒤돌아보니 에디형님 말씀대로 그렇게 달린 인생이나 쉬엄쉬엄 달린 인생이나 그게 그거..
    아직도 청춘이라 생각하고 천천히 쉬엄쉬엄 살아야 겠습니다..^^

  5. 2018.03.22 22:39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으며 백배공감하고 있습니다.
    저역시 뭐가 그리 바쁜지 정신없이 직장과 집을 오가는 동안 여유를 느껴 보기 힘드네요.
    일정도 일정이지만 우선 맘이 여유롭지 못하니 모든게 바삐 돌아가는것처럼 느껴집니다. 제 성격도 그렇고...
    언제부턴가 뭔가 머리에 사로잡히면 온통 그생각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네요. 스트레스가 저를 지배하고 있는듯합니다...
    형님들에 비하면 아직 새파란 제가 괜한 소리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천천히 걸어야겠다.
    천천히 살아야겠다...
    이제 부터라도 속도를 조금씩 조절해 보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3.25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상의 일들이 은연중에 마음속으로 파고 들어 우리 삶에 큰 스트레스를 유발사키는것 같습니다.
      어느 산골짝에 들어가 소국의 제왕이 되지 않는 이상에서는 어찌할 수 없는 냉정한 현실..
      그냥 버리고 잊고 사는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천천히..
      그렇게 세월을 아껴가며 사는것이 가장 현명하지 않을까 생각하여 봅니다..^^

prev | 1 | ··· | 622 | 623 | 624 | 625 | 626 | 627 | 628 | 629 | 630 | ··· | 263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