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이혼을 앞 두었던 어느 남편의 감동 일기








 

저는 결혼 8년 차에 접어드는 남자입니다.

저는 한 3년 전쯤에 이혼의 위기를 심각하게 겪었습니다.

 

그 심적 고통이야 경험하지 않으면 말도 못하죠.

저의 경우는 딱히 큰 원인은 없었고 주로 아내 입에서 이혼하자는 얘기가 심심찮게 나오더군요.

 

저도 회사생활과 여러 집안일로 지쳐있던 때라 맞받아쳤구요.

순식간에 각방 쓰고 말도 안 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대화가 없으니 서로에 대한 불신은 갈수록 커 갔구요.

 

사소한 일에도 서로가 밉게만 보이기 시작했죠.

그래서 암묵적으로 이혼의 타이밍만 잡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린 아들도 눈치가 있는지 언제부턴가 시무룩해지고 짜증도 잘 내고 잘 울고 그러더군요.

 

그런 아이를 보면 아내는 더 화를 불같이 내더군요.

계속 싸움의 연속이었습니다.

 

아이가 그러는 것이 우리 부부 때문에 그런다는 걸 뻔히 알면서도요.

가끔 외박도 했네요.

 

그런데 바가지 긁을 때가 좋은 거라고 저에 대해 정내미가 떨어졌는지 외박하고 들어가도 신경도 안 쓰더군요.

아무튼 아시겠지만 뱀이 자기 꼬리를 먹어 들어가듯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이었답니다.

 

그러기를 몇 달, 하루는 퇴근길에 어떤 과일 아주머니가 떨이라고 하면서 귤을 사 달라고 간곡히 부탁하기에 다 사서 집으로 들어갔답니다.

그리고 주방 탁자에 올려놓고 욕실로 바로 들어가 씻고 나오는데,

아내가 내가 사 온 귤을 까 먹고 있더군요.

 

몇 개를 까먹더니

 

"귤이 참 맛있네!"

 

하며 방으로 쏙 들어가더군요.

순간 제 머리를 쾅 치듯이 하나의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아내는 결혼 전부터 귤을 무척 좋아했다는 것하고, 결혼 후 8년 동안 내 손으로 귤을 한 번도 사 들고 들어간 적이 없었던 거죠.

알고는 있었지만 미처 생각지 못했던 일이었습니다.

그 순간 뭔가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예전 연애할 때 길 가다가 아내는 귤 좌판상이 보이면 꼭 천 원어치 사서 핸드백에 넣고 하나씩 사이좋게 까먹던 기억이 나더군요.

나도 모르게 마음이 울컥해져서 내 방으로 들어가 한참을 울었답니다.

 

시골집에 어쩌다 갈 때는 귤을 박스채로 사 들고 가는 내가 아내에게는 8년간이나 몇백 원 안 하는 귤 한 개 사주지 못했다니 마음이 그렇게 아플 수가 없었습니다.

결혼 후에 나는 아내가 좋아하는 것에 대해 신경을 전혀 쓰지 않게 되었다는 걸 알았죠.

아이 문제와 살기 바쁘다는 이유로 말이죠.

반면 아내는 나를 위해 철마다 보약에 반찬 한 가지를 만들어도 내가 좋아하는 것들로만 신경 많이 써 줬는데 말이죠.

 

그 며칠 후에도 늦은 퇴근길에 보니 그 과일 좌판상 아주머니가 보이더군요.

그래서 나도 모르게 또 샀습니다.

저도 오다가 하나 까먹어 보았구요. 며칠 전 아내 말대로 정말 맛있더군요.

그리고 살짝 주방 탁자에 올려놓았죠.

 

마찬가지로 씻고 나오는데 아내는 이미 몇 개 까 먹었나 봅니다.

 

내가 묻지 않으면 말도 꺼내지 않던 아내가,

 

"이 귤 어디서 샀어요?"

 

"응 전철 입구 근처 좌판에서"

 

"귤이 참 맛있네!"

 

몇 달 만에 아내가 미소를 지었습니다.

그리고 아직 잠들지 않은 아이도 몇 알 입에 넣어 주구요.

 

그리고 직접 까서 아이 시켜서 저한테도 건내주는 아내를 보면서 식탁 위에 무심히 귤을 던져놓은 내 모습과 또 한 번 비교하며 부끄러움을 느꼈습니다.

뭔가 잃어버린 걸 찾은 듯 집안에 온기가 생겨남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다음 날 아침 아내가 주방에 나와 아침을 준비하고 있더군요.

 

보통 제가 아침 일찍 출근하느라 사이가 안 좋아진 후로는 아침을 해 준 적이 없었는데,

그냥 갈려고 하는데, 아내가 날 붙잡더군요.

한 술만 뜨고 가라구요.

 

마지못해 첫술을 뜨는데, 목이 매여 밥이 도저히 안 넘어가더군요.

그리고 주체할 수 없이 눈물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아내도 같이 울구요.

 

그리고 그동안 미안했다는 한마디 하고 집을 나왔습니다.

부끄러웠다고 할까요.

아내는 그렇게 작은 일로 상처를 받기도 하지만 그보다 더 작은 일에도 감동받아 내게로 기대 올 수 있다는 걸 몰랐던 나는 정말 바보 중에 상바보가 아니었나 싶은 게 그간 아내에게 냉정하게 굴었던 나 자신이 후회스러워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이후, 우리 부부의 위기는 시간은 좀 걸렸지만 잘 해결되었습니다.

그 뒤로도 가끔은 싸우지만 걱정하지 않습니다.

 

귤이든 뭐든 우리 사이에 메신저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 주위를 둘러보면 아주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으니까 말입니다.

 








Comments

  • 요즘 들어서 철이 조금 들었는지 가족관계 뿐만 아니라..
    친구나 지인들 사이에서 발생되는 문제의 시작은 저 부터 시작이 되는 건 아닌지 차분하게 생각을 하곤 합니다.
    처음에는 시시비비를 가리기 싫어서 침묵으로 일관을 했지만.. 어느 정도의 시간이 지나면..
    제 문제점 부터 찾아보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문제는 제 부족함이나 잘못을 시인을 하고 그 의사를 전달 했는데도 불구하고 상대가 불신으로 대할 때 입니다.
    저도 어렵게(?) 자존심 굽히고 냉정하게 생각한 후 사과를 했는데...
    부부 간에도 좋아서 만나고 사랑을 해서 결혼을 했는데..
    악연으로 변질이 되는 걸 보면 많은 생각이 들지만.. 접습니다..ㅎ
    그냥 지지고 볶고 사는게 우리네 삶이다.. 라고 여기면서 사는게 정답은 아닐까...합니다 ^^

    • 저하고 비슷한 생각을 하시는 것 같습니다.
      저도 늘 저부터 시작되는 문제점을 상기시키곤 한답니다.
      그러면서도 객관적인 상대적인 문제점들도 견주어 보구요.
      하여튼 이 세상 발생되는 모든 문제점들은 모두 상대적이어서 나와 연관이 되어지는 건 분명하니 어쩌면 나의 책임일수도 있구요.
      말씀대로 이 세상 살이라는게 그냥 그렇게 사는것 같습니다..ㅎ^^

  • 창파 2018.04.27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 8년차....
    그리고 3년전쯤에 이혼에 위기.....
    뭐라 딱 부러지게 떠오르는 말이 생각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는 모든부부들이 여지껏 살아 오면서 헤여짐을 떠올려보지 않은 부부는
    거이 없을꺼라는 생각입니다.
    그러나 요즘들어서 주위를 조금씩 더 둘러 보게 되고
    살아 온 뒤를 돌아볼때 이사람도 많이 힘들었겠다라는 생각이 많이듭니다.
    그시절 나는 육체에 피곤때문에 나만 힘든줄 알고 막 성질을 부렸는데
    이사람은 심신이 다 괴로웠었구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결혼생활 이쯤이 되니 측은지심이라는 말이 정말 실감이납니다.
    오늘은 모처럼 휴식하는 마음으로 음악도 들으면서 댓글을 씁니다.
    가수는 누구인지 모르지만 노래는 귀에 익은 것들이라 아주 잘 듣고 있습니다.
    어떤 곡은 저에게 사연이 있는 그노래도 있구요...........^^

    • 부부.. 친구.. 연인..
      그렇게 인연을 맺은 이들한테는 모두 해당되는 교훈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측은지심이란 형님의 표현이 아주 많이 와 닿습니다.
      형님께 사연이 있는 그 노래의 주인공도 궁금하구요.
      봄이 살짝 데워지고 있습니다.
      연두가 진해지는게 아쉬워 지는 날씨입니다..^^

  • 먼저 이혼 하자고 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대개의 경우에는 약자?에요.
    작은개가 더 짖듯이 말이지요 저를 보호하기 위해서요.

    그 분들은 무난하게 잘 위기를 넘겼네요.

    • 캘리포니아...
      참 먼 곳에 계신 반가운 분이네요.
      그리 어렵지 않은 지혜로 무난히 위기를 넘긴 분들께 저도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 하마 2018.04.28 0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 5년차에 이혼하자는 말이 왜나올까요... 시작은 한쪽의 무관심이 만들어낸 단어라고 생각합니다.
    함께 어려움을 헤쳐나가 검은머리 파뿌리가 되도록 사랑하면서 살으라고 주례선생님이 이야기 했었을텐데요..^^*
    이혼의 위기까진 아니지만 글 속의 남편과 다르게 저는 귤이 아니라 술을 사갑니다. ㅋㅋ
    술한잔 하며 얼큰해지면 없던이야기가 됩니다.;)

    • 이 글을 생뚱맞게 생각하시는 하마님의 모습이 정말 오늘 No, 짱입니다.
      하마님 댁에서는 전혀 있을 수 없는 일이니까요.
      제수씨와 함께 쏘주 한잔을 건배하면 하루를 지혜롭게 풀어 나가시는 하마님...
      멋째이...^^

  • 마천루 2018.04.30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은 조그마한것에도 감동할수있고 무었보다 늦기전에 사랑의 되찾기에 나서면
    이세상에 그 무았도 부러울것이 없게 되지요
    이세상에 파랑새는 멀리있는것이 아니라 우리들의 울타리 속에 있으니까요

    • 내마음의 파랑새라고 하는데 그 말이 맞는것 같습니다.
      사소한 것에서 의미를 찾고 그 의미를 공감하며 서로가 의지의 지혜를 가진다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을 해 봅니다.^^

  • 술권하는사회 2020.06.11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집에 있을 아내가 생각 나 눈시울이 붉어지네요.. 그리고 바보같은 자신을 생각하니 막 부끄러워지네요.
    진짜 천사같은 여잔데 이따금 막무가내는 어거지로 속썩이는 일이 있었우니.... ㅠ

    • 퇴근 하시면서 꽃 한다발 사 들고 들어가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말씀하신 내용은 이 세상의 모든 아내들의 공통점이 아닌가 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