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서양화가 이미경의 펜화, 추억의 구멍가게


지금의 40대 이상 어른이라면 어릴적 구멍가게의 추억은 모두 있을것 같습니다.

먹을것이 풍부하지 않았던 시절, 

그 작은 가게는 왜 그리 풍부하고 크게 보여 졌는지요?

기억의 편린 한 조각을 되새겨보면 어쩜 그곳에서 눈깔사탕 하나를 주인 할머니 몰래 주머니에 슬쩍 넣었던 그 죄스런 마음도 찾을 수 있을것입니다.


XX가게, OO상회등으로 붙여졌던 구멍가게는 진화가 되어 '슈퍼'라는 외래어로 바꿔었고 다시 세월따라 '마트'라는 이름으로 불리워져 이제는 아득한 그 시절의 추억과 연결이 전혀 되지 않는 생활속의 편의점이 되어있고 화려한 진열장은 그 시절 먼지속에 쌓였있던 찌그러진 나무편자보다 더 오래 기억 되지는 못할 것입니다.


대학에서 서양학을 전공한 이미경작가는 1997년 둘째를 임신하고 광주 퇴촌면 관음리로 이사를 한 뒤 해질무렵 동네를 산책하다가 우연히 눈에 띈 구멍가게 하나..

해가 넘어가는 시간, 구멍가게의 실루엣과 그곳이 묻어내는 묘한 느낌에 온 마음을 빼앗겨 구멍가게를 그림소재로 한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미경 HOME : 이미경의 그림이야기



<이미경 화가의 첫 작품, '퇴촌 관음리 가게' 1988년>


그 뒤 20년간 전국을 돌면서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 아주 평범한 소재의 구멍가게를 그림 소재로 그리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녀의 작품은 모두 아크릴물감을 이용하여 펜화로 그린 것입니다.

그녀가 그린 작품 속 '슈퍼'들은 지금 사라진 곳들이 많을 것이고 아마도 앞으로는 영영 구경하기 힘든 그림 소재가 될 것입니다.

어쩌면 그녀의 작품은 사람들 마음속에 자리한 한 시대의 공유거리를 보듬어 따스한 추억으로 안내하는 다리가 되는듯 합니다.













































































작가



Comments

  • 하마 2019.01.06 0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포근해지는 그림들입니다.
    그림의 주제를 구멍가게로 했다는 생각이부터 특이점이 왔네요.^^
    마치 약간의 효과를 낸 사진같이 정교한 그림인것같습니다.
    대부분 꽃과 햇빛, 나무등 따뜻한 자연미를 그림속에 녹여놓았구요.
    사진을 보면서 생각한건데요 그림속으로 들어가 어린시절로 잠시 돌아가봤으면 좋겠다.... 했습니다.
    이젠 잊혀져가는 구멍가게의 추억을 불러오기 충분했습니다. 잘보았습니다. 편한 휴일되셔여~~;)

    • 타임머신을 타고 그 시절의 구멍가게에 들리는듯한 향수 가득한 그림입니다.
      외국 방송에서도 인기가 좋다고 합니다.
      20여년을 전국을 돌면서 이런 풍경들을 만나고 그것을 화폭에 옮겨 담는 작업을 한 작가도 대단하구요.
      그 옛날 구멍가게들..
      이젠 추억의 이름이 되었네요..^^

  • euroasia 2019.01.06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레트 지붕의 아담한 건물이며, 장독대, 우체통, 담배 판매가게 간판, 빙그레 아이스크림 통들, 간이 의자 등등...
    어느 하나 추억이 서리지 않은것이 없습니다.
    아련한 추억속으로 달려가는 콜밴이며, 버스승강장, 거기다 몇몇 곳은 버스승차권도 팔았겠지요 ?
    앞으로 우리나라에서 이런 풍경을 만날 수 있는 기회는 점점 줄어들 것 같습니다.

    • 간혹 지방도를 달려 어느 조그만 면소재지나 리 단위의 작은 마을을 지나다보면 그 옛날 점빵을 했던 그 건물들이 현재도 있는걸 보게 되는데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멈춰 한참이나 쳐다보는 경우도 있답니다.
      그 시절에는 포장이 안 된 도로가 더 많아 먼지 날릴때면 상품들도 온통 그 먼지를 뒤집어 쓰구요.
      그 시절의 흙먼지는 상처난데 바르는 약으로도 이용했답니다.
      유라님이 집어주신 소품들을 되새겨 보니 정말 추억속의 그 시절이 떠 오릅니다.^^

  • 창파 2019.01.06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눈깔사탕 한개 정도를 주인할머니 몰래 슬~쩍.......그러셨군요....ㅎ
    얼마전 쏭바님과의 댓글에 저에 바른생활 생질 이야기를 했던 그조카가 생각납니다.
    아주 올바르고 착하다고 여겼던 그조카가 어릴때 친구들과 놀면서
    어떤 구멍가게에 가서 주인 할아버지에 시선을 흩트려 놓고
    과자 몇개를 슬쩍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아~ 어릴때에는 착한 아이도
    이런 장난을 하며 크는구나 하면서 그소리를 듣던 그때는 매우 놀랐던 적이 있었습니다.....ㅎ
    시골동네의 구멍가게 풍경은 거이 비슷한 모습으로 보입니다.
    가게 앞에 놓여있는 평상...
    이미경화가가 그린 구멍가게는 90년대 후반쯤에 그림이라 대부분 보이는 아이스크림 냉장고는 빙그레.....
    우리들 기억에 강한 구멍가게 얼음과자통은 드라이아이스가 역활을 하는 하드통...
    특히 삼~강하~드(갱상도는 잘 모르고요...ㅎ)~~~~~
    매우 정겨운 우리들 누구에게나 떠오르는 풍경들입니다.........^^

    • 아주 오래 전 ..
      저의 소행이 공소시효는 지났지만 양심의 시효가 늘 남아서 가슴 한켠 덜컥하곤 한답니다.
      착한일 몇 번 해서 갚아야 겠다고 생각하구요.ㅎ
      아주 어릴적 시골 장날에..
      어깨에 메는 께끼통..
      주로 파란색통이었는데 윗 두껑을 열면 서리김이 무럭무럭 솟아 나오면서
      그 속에서 포장 같은건 전혀 되지 않은 아이쓰깨끼가 나오고..
      입으로 주루룩 빨아 먹던 그 맛이 지금도 남아 있습니다.^^

  • 소리 2019.01.06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하는 작가 입니다. ^^
    잘 보았어요. 고맙습니다.

    • 그리 시선을 주지 못했던 소재를 가지고 모두들의 추억을 일깨워 주었습니다.
      즐거운 겨울 되세요.^^

  • 에디 2019.01.07 0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릿흐릿하게 그려진 그림들을 보니 마치 제 머리속에 떠 오르는 희미한 추억 속 쩜빵들을 그린 것 같습니다.
    저도 이실직고하믄 올매나 가심이 떨리게 쓰리(?)를 했으믄 지금까지도 기억이 똑바로 납니다.
    물론 여러 아이들과 작당을 하고 같이 슬쩍했지만 연필이었습니다. 당시 연필심 따먹기用 <개미標 4H>연필!
    암튼....<진로>두꺼비 그림이나 <미원>같은 상호가 그려진 간판들이 은제부터 생겼지만 그 전엔 거의가 XX상회!
    글구 주인은 거의가 할배, 할미분들......ㅎ

    • 흠....
      생각보다 전과자가 많군요.
      이 코너를 통해서 이실직고 하시는 분에 한하여 다음에 다른 별에서 크게 고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해 두었읍니다.
      모두 참고 하시길 바랍니다.
      그 시절 연필들이 모두 칼로 살짝만 잘못 지르면 심 있는데까정 SSG깎여 연필 한자루를 몽땅 깍다가 볼 일 다 보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어떤 연필은 가운데 본드칠을 허술하게 해 두어서 심이 분리 되는 경우도 있었구요.
      격세지감...
      참 살기 좋아진 세상입니다.^^

  •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