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암과 싸우다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샬롯 키틀리(Charlotte Kitley)의 글

 

두 아이의 엄마가 세상을 떠났다.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종양을 제거하기 위해 두 번의 수술을 받았다.

25차례의 방사선 치료와 39번의 끔찍한 화학요법을 견뎌냈지만 죽음은 끝내 그녀를 앗아갔다.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샬롯 키틀리(Charlotte Kitley)는 죽기 직전 자신의 블로그에 마지막 글을 남겼다.

 

 

"살고 싶은 나날이 저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주지 않네요!

 

살아보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 소리 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살고 싶어서, 해보라!는 온갖 치료 다 받아 봤어요.

기본적 의학요법은 물론, 기름에 절인 치즈도 먹어보고, 쓰디 쓴 즙도 마셔 봤습니다.

침도 맞았지요.

그런데 아니더라고요. 귀한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 놓고 나니,
매일 아침 일어나 내 아이들 껴안아 주고, 뽀뽀해 줄 수 있다는게

새삼 너무 감사하게 느껴졌어요.


 얼마 후, 나는, 그 이의 곁에서 잠을 깨는 기쁨을 잃게 될 것이고,

그 이는 무심코 커피잔 두 개를 꺼냈다가
커피는 한 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 하겠지요?

 

딸 아이 머리 땋아 줘야 하는데,

아들 녀석 잃어버린 레고(Lego)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는 저만 아는데,

그건 누가 찾아 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더 보너스로 얻은 덕에

초등학교 입학 첫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품고 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 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 1년 덕분에  30대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중년의 복부 비만이요?
늘어나는 허리둘레, 그거 한번 가져 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이요?

그거 한번 뽑아 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만큼 살아 남는다는 얘기잖아요.


저도 한번 늙어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꼭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위 내용은 영국의 극작가인 샬롯 키틀리(Charlotte Kitley)가 암과 투병하면서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면서 자신의 블로그에 남긴 글입니다.

 

 

 

암과 싸우다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샬롯 키틀리(Charlotte Kitley)의 글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