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이의 엄마가 세상을 떠났다.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종양을 제거하기 위해 두 번의 수술을 받았다.

25차례의 방사선 치료와 39번의 끔찍한 화학요법을 견뎌냈지만 죽음은 끝내 그녀를 앗아갔다.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샬롯 키틀리(Charlotte Kitley)는 죽기 직전 자신의 블로그에 마지막 글을 남겼다.

 

 

"살고 싶은 나날이 저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주지 않네요!

 

살아보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 소리 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살고 싶어서, 해보라!는 온갖 치료 다 받아 봤어요.

기본적 의학요법은 물론, 기름에 절인 치즈도 먹어보고, 쓰디 쓴 즙도 마셔 봤습니다.

침도 맞았지요.

그런데 아니더라고요. 귀한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 놓고 나니,
매일 아침 일어나 내 아이들 껴안아 주고, 뽀뽀해 줄 수 있다는게

새삼 너무 감사하게 느껴졌어요.


 얼마 후, 나는, 그 이의 곁에서 잠을 깨는 기쁨을 잃게 될 것이고,

그 이는 무심코 커피잔 두 개를 꺼냈다가
커피는 한 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 하겠지요?

 

딸 아이 머리 땋아 줘야 하는데,

아들 녀석 잃어버린 레고(Lego)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는 저만 아는데,

그건 누가 찾아 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더 보너스로 얻은 덕에

초등학교 입학 첫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품고 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 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 1년 덕분에  30대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중년의 복부 비만이요?
늘어나는 허리둘레, 그거 한번 가져 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이요?

그거 한번 뽑아 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만큼 살아 남는다는 얘기잖아요.


저도 한번 늙어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꼭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위 내용은 영국의 극작가인 샬롯 키틀리(Charlotte Kitley)가 암과 투병하면서 3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면서 자신의 블로그에 남긴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3.06 03:49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머리를 한방 크게 맞은듯합니다...
    글을 읽으면서 여러 생각이 수없이 교차합니다.
    그리고 되뇌입니다. 아는데... 그렇게 살아야 하는데...
    사랑하는 가족을 뒤로한채 운명을 달리한 살롯 키틀리의 절박한 심정까진 아니더라도
    누구나 하루를 소중히 감사하며 살아야 한다는건 알고있습니다.
    서양의 어느 철학자는 이렇게 말했다죠
    「오늘이 네 인생의 마지막날이라고 생각하고 살아라.」
    이 말은 하루를 더욱 진지하고 성실하게 살아야 한다는 교훈을 줍니다.
    우리는 무엇을 위해 이렇게 달려가는 걸까요..
    정말 모든걸 내려놓고 제가 하고픈일 맘대로 하면서 사랑하는 사람들과 행복하게 살고싶습니다.
    아픈 아내나 아픈자식을 뒤로한채 남을 위해 출근해야 할땐 더욱 그러합니다.
    모든게 마음먹기 달렸다고 하지만 이래저래 녹록치만은 않습니다.
    새벽...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서 인생의 하루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창밖의 뿌연 가로등이 제 맘같이 보여집니다.ㅠ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06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장 평범한 일상이 가장 행복한 때인데 사람들은 간혹 그걸 잊어버릴때가 있기도 합니다.
      저도 늘 그렇구요.
      매사에 이런저런 트집을 잡는 일상의 일들이 살짝 되집어 보니 그렇게 할 수 있다는 자체가 행복이었네요.
      늘 채움에 목마른 인간사..
      참으로 되돌아보게 하는 글이 아닐까 합니다.^^

  2. 2019.03.06 07:0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출근을 하자마자 전기를 올리고 이곳저곳 점검을 하고 컴을 켜놓고 마시는 커피..
    이런 평범한 하루의 반복되는 일상이... 오늘은 참으로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저도 한번 늙어 보고 싶어요" .. 진솔하게 느껴지는 ...애잔한 삶에 대한 애착으로 다가 섭니다.
    물론 젊은 친구들에게는 와닿지는 않을겁니다.. 나이든 사람들 만이 저 젊은 엄마의 심정을 이해를 하지 않을까요 ?
    하루 하루가 참 소중한데.. 그 걸 모르고 사는 게 우리네 인생을 아닌지요 ...
    늘 한잔만 마시던 커피를 오늘은 두잔을 마십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06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부지런하신 쏭빠님.
      가장 먼저 출근하셔서 전기를 올리고 이곳 저곳을 둘러 보시고..
      그리고 따스한 차 한잔과 함께 시작하는 하루..
      오늘 마신 두잔의 커피속에서 쏭빠님의 마음속에 있는 공감의 방에서 저도 같이 쉬었다 갑니다.
      늘 평범한 일상에 대한 깊은 감사가 느껴지는 하루 입니다.^^

  3. 2019.03.06 12:1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밤 친구와 전화 통화가 생각이납니다.
    다음주에 저희 모임 이야기를하다가 다음달에 고향에서 고향친구들과 고향을 떠나 있는
    친구들의 연합모임을 한다면서 참석하여 줄 것을 이야기하던중
    지금까지 세상을 떠난 친구가 19명이라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그내용을 또 식구와 이야기하던중 저희집에도 자주 놀러왔기에 그면면을 기억하던
    두친구에 이름을 거론하며 30살도 못 넘기고 요절한 그 안타가움에 이런저런 추억을 이야기하였더랬습니다.
    특히 요즘에 그런 생각을 자주 하는편인데요.
    특별히 재미있는 일도 없고 그날이 그날이다 보면 슬며시 짜증이 날때가 있습니다.
    그럴때 다시 고쳐 먹는 생각이.......
    그래 이렇게 큰 걱정거리가 없다는 것만도 얼마나 고마운데 이런 죄받을 생각을 다했을까 하고
    다시 한번 평범한 일상을 감사하고 살아갑니다.
    오늘 저 젊은 엄마의 평범하지만 절절한 애원을 보면서
    나는 그나마 저이야기에 비하면 다행이구나 하는 생각을 하고 있는
    저를 보면서 매우 부끄럽기는 합니다..............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06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위에 있는 가까운 친구들 중에서는 아직 지구별을 떠나 다른 별 여행을 하는 이가 없는데 아마도 머잖아 형님의 말씀이 아주 와 닿을 것 같습니다.
      영원히 살것 처럼 손을 쥐고 살았는데 참으로 부질없는 짓이었다는 생각도 들구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사소한 트집으로 인생을 낭비했던 이 삶이야말로 그 누구한테는 그렇게 해 보고 싶었던 일상이 되기도 한다는것이 비감하기조차 합니다.^^

  4. 2019.03.08 06:58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癌으로 돌아가신 이야기를 들을 때 마다 항상 현실의 나를 돌아보게 되지만
    지난 달 제 칭구의 아픈 이야기도 있어 잠깐 소개할까 합니다.
    제 칭구는 정년퇴직후 시청에 게약직으로 최저임금을 받고 일하고 있었는데
    5년 전 장가 간 두 아들중에 둘째 며느리가 둘째를 임신 한 상태에서 5개월뿐이 못 산다는 위암 말기 판정을 받은 중
    아이를 살리려 제왕절개로 아이를 낳은 후 아이에 대한 사랑의 힘인지 5개월이 아니고 그 5년을 살다 지난 달 하늘로 갔습니다.
    그 5년동안 둘째 아들은 병 간호로 직장도 떄려치고 칭구 아주머니도 유치원 때려치고 둘째를 엄마대신 키웠는데
    이 아이가 정상이 아닌 상태에서 태어나 이 아일 돌보려 온 집안식구가 죄 다 병이 들 지경인데 지금도....
    게다가 엄청 난 병원비에다 두 아이를 할머니가 키운다는게......ㅜㅜ

    암튼 이 순간 내일은 내일이고 오늘 하루를 아주 소중히 보내야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글구....돈이고 재산이고....그 저 울 식구들 정상적으로 건강하게만 살았으믄 그게 바로 福이단 생각으로 삽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08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장 평범한 일상 속에서 그래도 고달픔을 느끼고 힘들다고 생각이 들면 종합병원을 가 보거나 시장통을 구경해 보라고 합니다.
      사람 살아가는게 한치 앞을 모르는 것인데 한웅큼 더 줘어 보려고 애쓰다가 가는 인생.
      참으로 허망하면서도 부질없는게 인간사가 아닐까 합니다.
      친구분 둘째아드님 이야기가 가슴을 아프게 합니다.
      정말 돈이고 권력이고..
      아무 소용없는 일.
      그냥 건강하게 사는 것이 행복의 근원일것 같습니다.^^

  5. 2019.03.13 16:53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슬픈 소식을 받았네요 ?
    고등학교 동기가 급성 심장병으로 세상을 하직했다네요 ?
    아직도 살 날이 40년은 더이상일텐데...
    위의 분 준비과정은 아픔과 사랑이 절절히 담겨있군요...

prev | 1 | ··· | 192 | 193 | 194 | 195 | 196 | 197 | 198 | 199 | 200 | ··· | 245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