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탁자처럼 생긴 산에서 폭포가 쏫아지는 로라이마 산(Mount Roraima)

우리나라 세개의 도가 만나는 곳에 있는 봉우리 이름은 삼도봉이라 부르는데 대표적으로 충북, 전북, 경북이 만나는 민주지산의 삼도봉이 있고 전남북과 경남이 만나는 지리산 삼도봉이 있습니다. 두 곳 다 백두대간의 마루금이 지나는 곳입니다.


그런데 도 경계가 아닌 세 곳의 나라가 만나는 곳에 아주 특이한 산이 있는 곳이 있습니다.

남아메리카의 로라이마 산(Mount Roraima)이 그곳인데 베네수엘라, 가이아나, 브라질의 세 나라가 이 산을 두고 국경을 이루고 있습니다.


높이는 2,772m로서 대단히 높은 산은 아니지만 산 정상부가 완전 탁자모양으로 되어 있어 특별히 정상의 개념보다는 특이한 산 모양으로 많이 알려진 곳입니다. 산의 길이가 14km로서 빙 둘러 모조리 절벽으로 되어 있는데 높이는 약 400m 정도로 아찔합니다.

정상부 넓이는 31제곱km. 평수로는 대략 9.300평 정도입니다.

세 나라 모두 이곳을 국립공원으로 정하고 있는데 그 중 베네수엘라 카나이마 국립공원이 가장 경치가 좋습니다.


이곳은 비가 잦은 곳인데다 정상부가 바위로 형성이 되어 있어 빗물이 스며들지 않고 절벽으로 떨어지기 때문에 이곳저곳에서 폭포를 구경할 수 있는 곳입니다.

산 정상으로 탑방코스가 있는데 대개 베네수엘라로 오르게 됩니다.


일정은 5박 6일정도가 소요 되는데 산 아래 마을까지 집입하여 베이스캠프를 차리는데 이틀 정도 잡고 산위에서 1박, 하산에 이틀 정도가 소요 된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건 공식적인 내용이고 그냥 마구 올라가면 하루만에도 가능 하겠지요.

정말 한번 가 보고 싶은 곳입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