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는 해마다 여행을 주제로 하여 전 세계의 사진작가로부터 작품을 모집하여 두어달에 거친 심사를 거쳐 우승작을 발표 합니다.


2018 National Geographic Travel Photographer of the Year Contest 


주제는 자연(Nature), 도시(Cities), 사람(People)의 세가지로 카테고리를 분류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수 많은 작품들이 응모를 하였는데 5월달로 접수는 마감이 되었습니다.

아래 사진들은 올해 출품작 중 일부입니다.

시대적인 영향인지 드론의 등장과 함께 공중뷰 사진들이 많다는 느낌입니다.

출품된 작품 중에서 제 맘에 드는 것들만 골라 봤습니다.

수상 예정 작품과는 전혀 무관한 것이니 그냥 편하게 감상하시면 됩니다.


https://www.nationalgeographic.com/travel/?source=sitenav/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6.02 16:16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2008년이 맞는지요?^^
    생동감 있는 지구의 이곳저곳이 멋집니다. 치열한 삶의 현장도 있고
    외롭고 고독한 혹독한 환경의 오지도 있고.. 한장의 사진이 전해주는 감동이 무한대로 다가옵니다.
    험한 산능선의 고독한 산행가에서 두가님의 모습이...ㅎㅎ
    오랜만에 멋진사진을 보며 여러 생각이 오고갑니다. 한여름의 땡볕이 내리쬔 오늘 이었습니다.
    멋진 사진 감상 잘했습니다. 자주 올려주시면 좋겠습니다.^^*
    편한 주말과 휴일 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6.02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마님 고맙습니다.
      수정하였습니다.
      사진들이 정말 너무 멋집니다.
      제 주위에 얼치기 사잔작가들이 몇 있는데 모두 카메라만 믿고 보정사진들을 찍어 딴에 작품이랍시고 어시대는걸 보는데 이건 그것들과 차원이 다른것 같습니다.
      다음에 심사 끝나고 수상작을 보면서 다시 올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 2018.06.04 09:21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장 한 장 사진을 무심하게 내려 본다는게..
    작가분들의 열정을 무시하는것 같아서 나름 찬찬히 내려 봅니다.
    한 컷의 사진을 얻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인고의 시간이 필요했을까요... 춥고, 덥고 위험한 공간에서...
    저 처럼 마구잽이 찍는 사람은 감히 흉내를 낸다는 자체가 불가능 하게 느껴집니다 ^^
    오후에 차분하게 다시 한 번 더 방문을 하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6.04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마다 열리는 이 대회의 여행 사진을 보면 정말 가슴이 뜁니다.
      무작정 떠나고 싶구요.
      사진들도 어쩌면 이리 기가 막힐까요?
      많이 더운 6월 초입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화이팅입니다.

  3. 2018.07.25 06:50 신고 마천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한장 한장 사진을찍기위해 사진가들의 노력이 얼마나 들었을까요
    마치 현장에서 본것처럼 생생합니다

  4. 2018.07.25 08:28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 세상은 넓고 볼곳도 많습니다.
    한장 한장이 모두 작품입니다.
    오늘도 덥지만 힘내서 모든분들 열심히 살아갑시다.
    폭염이 꺽일 기세가 아닙니다.
    찬물 많이 드시고 바깥 활동도 자제하시고,
    건강한 여름나기 되시기를 ~~~

    이더위에 눈밭위로 염소떼 몰고 가는 아저씨가 젤로 부럽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7.25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하는 더위보다 즐기는 더위를 추천합니다.
      한겨울에 그리워지는 여름이기 때문에..
      작렬하는 태양아래서 잠시 머뭇거려보면 사람이 얼마나 약한지도 느껴지는것 같습니다.
      유라님께서도 건강한 여름나기 하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69 | 70 | 71 | 72 | 73 | 74 | 75 | 76 | 77 | ··· | 2152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