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하회마을을 덤으로 구경 할 수 있는 안동 화산 산행

반응형



안동하회마을의 주산인 화산(花山)에 다녀 왔습니다.

병산서원에 주차를 하고 원점회귀를 하는 산행이었습니다.

화산에 대하여는 화산봉에 세워져 있는 설명글을 옮겨보면,


"화산(花山)은 하회마을의 주산(主山)이며 태백산(太白山)이 종산(宗山)이다. 산이 꽃봉오리처럼 기봉(起峰)하였다고 하여 화산(花山)이라고 부르며, 화산에서 하회마을을 내려다보면 배가 나아가는 형국과 같다해서 「행주형(行舟形)」, 마치 연꽃이 물 위에 뜬 것 같다해서 「연화부수형(蓮花浮水形)」이라 하며, 남산(南山)에 좌청룡(左靑龍), 북쪽 절벽으로 이어지는 화산의 잔맥에 우백호(右白虎)가 자리하여 풍수지리설에 의하면 하회마을은 산태극(山太極), 수태극(水太極)의 길지(吉地)중의 길지로 알려져 있다."


정상 아래 전망대에서  조망하는 하회마을과 굽이쳐 흐르는 낙동강을 내려다보는 맛이 화산 산행의 백미 중 백미입니다.

특히 들머리를 병산서원으로 하고 하산 후 하회마을을 구경 한 다음 다시 선비길(유교문화길)을 거쳐 병산서원으로 되돌아오는 코스이니 옛 문화탐방과 산행이 곁들어져 나름 멋진 코스라고 생각됩니다.


최고봉인 정상봉의 높이가 335m로서 전혀 높지 않고 산길도 특별히 가파른곳은 없습니다.

전반적으로 오솔길형태의 등산로가 잘 조성이 되어 있고 길은 병산서원에서 화산을 거쳐 하회마을에 이르기까지 거의 외길형태로서 산길이 헷갈리는 곳 없습니다. 등산로 주변에는 키 낮은 소나무들이 우거지고 간간 조망이 트여져 시원한 풍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낮은 소나무들이 빽빽한 산이다 보니 한겨울 산행이었는데도 산만 쳐다보면 어느 계절인지 구분이 잘 안 되는 풍경입니다.

병산서원에서 정상봉까지 조금 빠른 걸음으로 1시간이 소요되고 정상봉에서 하회마을까 1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그리고 하회마을에서 다시 병산서원까지 1시간이 소요되니 전체적으로 시간만 따진다면 3시간 코스이긴 하나 병산서원과 하회마을을 둘러보는 시간에 따라 전체적은 소요시간은 더 늘어나게 됩니다.


이곳 산행에서 조금 트집을 잡아야 할 것이 있는데 이정표입니다.

중간에 군데군데 이정표를 세워 두긴 했는데 이게 거의 엉터리입니다.

거리 표시는 완전 개무시하는게 좋고 정상봉(335m)에서 하회마을로 진행을 하다보면 다시 화산봉이라는 비석을 세워둔 270m짜리 봉우리를 만나게 되는데 이곳에 화산봉 0.7km라는 안내판이 세워져 있습니다. 이곳뿐만 아니고 정상봉에서 화산봉 사이의 안내판은 정상봉을 화산으로 모두 일컷고 있습니다. 


그리 높지 않는 산이지만 홀로 산행에서 유일한 방어 무기인 스틱을 지참합니다.

겨울 산에서 느닷없이 만나는 멧돼지는 대책없는 적입니다.

땅에 집고 올라가면서 내는 스틱 소리가 효과적인 예방법이 되기도 하구요.


안동 하회마을은 입장료가 있는데 5,000원입니다.

근데 화산에서 내려와 마을로 들어가기 때문에 입장료가 생략이 됩니다.

근데 오늘 일요일, 꼭 보고 싶었던 하회별신굿 탈놀이를 2시에 시작한다고 하여 산행 후 하회마을을 공짜로 둘러보고 부리나케 병산서원으로 걸어가서 차를 몰로 다시 하회마을로 와서 입장료 내고 들어가 하회별신굿을 보고 나왔답니다.

안동하회마을 풍경과 하회별신굿 공연 장면은 따로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https://duga.tistory.com/2720


조선말, 임금 위의 임금이었던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을 비켜간 병산서원과 세계문화유산이자 한국인이 꼭 가 봐야 할 관광지 100선에 빠짐없이 선정되는 안동 하회마을을 구경하고 안동의 걷기길로 유명한 유교문화길(선비길)도 걸어 보면서 두어시간의 산행과 조망을 즐긴 하루..

산행체력에 전혀 자신이 없는 분들도 하루를 즐기기에 아주 적당한 코스가 아닐까 합니다.


산행코스 : 

병산서원 - 정상봉(335m) - 화산봉(271m) - 하회마을 - 유교문화길 - 병산서원 (원점회귀)


산행거리 : 약 11km

소요시간 : 약 4시간 (하회마을 머무는 시간에 따라 소요시간 달라짐)






안동 화산 등산지도

위 지도에서 빨강색으로 표시된 구간이 제가 걸었던 길과 같습니다.


위 지도에서 하회마을에서 병산서원 가는 길은 거의 임도로 되어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이정표가 잘 되어 있어 헷갈리는 곳 없습니다.




병산서원 들어가는 진입도로

약 3km 정도 되는데 아직도 포장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전에 왔을때 이곳이 포장이 되어 있지 않아 너무나 고마웠는데 아직도 그 모습 그대로 있어 주어 정말 눈물이 찔끔 날 만큼 고마움이 느껴지는 비포장길입니다.



낙동강이 흐르고 멀리 중간 우측으로 솟아 있는 산은 안동의 진산 학가산입니다.

학가산 : https://duga.tistory.com/2494



병산서원에는 시내버스가 운행이 됩니다.

근데 좀 고물차네요.



병산서원 입구



뼈대있는 양반가문 풍산류씨의 자손인 서애(西厓) 류성룡(柳成龍)과 아들인 류진(柳袗)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있습니다.

사적 260호로 지정이 되어 있습니다.



이곳 병산서원은 여름의 목백일홍이 정말 아름다워 많은 사진작가들이 찾는 곳인데 ...

저는 이곳에 들려 눈에 가장 눈저 들어 오는게 위 사진의 만대루입니다.

마루가 널찍하여 올라가서 낙동강을 구경하면 정말 좋을것 같으나 현재 대청은 출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목백일홍의 계절 여름에 방문한 지난번 병산서원 방문기 : https://duga.tistory.com/1653





만대루.

완전 통짜 나무로 만든 계단이 특이합니다.



이곳 병산서원의 특별한 볼거리인 뒷간.

달팽이 모양으로 생겼고 문은 없습니다.

담 바깥에 있는데 머슴용입니다.


근데... 우째 이런일이..


안에는 세트용으로 뒷간 모양을 만들어 놓았는데 누간가 진짜 사용을 해 버렸네요. ㅠㅠ




병산서원 앞 왼편에 있는 화장실 옆으로 등산로가 시작이 됩니다.

안내판이 있어 쉽사리 찾을 수 있습니다.



이런 예쁜(?) 안내판이 군데군데 세워져 있으나 방향만 일치할뿐 거리표시나 지명은 무시하고 보면 됩니다.

예를 들어 정상봉 앞에 있는 328봉에는 병산서원 0.8km. 화산 1.34km 라고 되어 있는데 이곳에서 약 200m 정도 진행하면 나타나는 이정표에는 병산서원 1.54km, 화산 0.6km로 축지법 이정표가 되어져 있습니다. 이곳에 표기된 화산이란 지명은 화산봉이 아닌 정상봉을 의미하구요.



전체적은 등산로는 키낮은 작은 소나무 숲길입니다.

피톤치드가 팍팍 나올것 같지는 않지만 편한 흙길이라 걷기에는 좋습니다.



328봉 아래와 정상봉 아래에는 이런 계단이 설치가 되어 있는데 전혀 의미없는 공사를 해 두었네요.

경사도 가파르지 않고 산림을 훼손할만한 많은 인원이 찾아오는 곳도 아닌데 뭐하러 이런데다 비싼 세금을 사용했는지 ??



뒤돌아 본 봉우리들입니다.

소나무숲이라 사진으로는 계절 가늠이 어렵습니다.



화산의 최고봉 정상봉.

그냥 화산이라고 적힌 비석 세워두면 될 걸...

이렇게 정상봉 있고 화산봉 있으니 처음 오는 이들은 산행 내내 헷갈립니다.



도청이 있는 신도시가 조망이 됩니다.



제법 먼 곳 산들도 그리메로 보여 지구요.



정상봉에는 이런 정자가 놓여져 있는데 특히한 것은 사각 탁자(술상)이 있다는 것입니다.



정상봉에서 조금 더 진행하면 아랫쪽으로 조망이 탁 트이는 전망처가 있습니다.

물굽이가 휘돌아 흐르는 낙동강과 아늑하게 자리한 하회마을이 조망됩니다.



하회마을






약간 우측으로는 도청소재지가 옮겨진 신도시가 조망이 됩니다.



경북도청



낙동강과 하회마을, 그리고 경북도청이 보여지는 파노라마 사진입니다.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화산봉

화산봉 정상에 안내판이 세워져 있는데 화산 0.7km라고 되어 있습니다.

표시된 화산은 정상봉을 말하는 것이구요.



하회별신굿탈놀이..

오늘 꼭 보고 싶은 공원입니다.

겨울에는 토, 일. 오후 2시에 공연을 합니다.

이 공연 때문에 산에서 내려와 공짜로 하회마을 다 둘러보고 병산서원 갔다가 차를 몰고 다시 와서 입장료 내고 들어 가 공연구경을 했답니다.ㅎ


하회마을과 별신굿 공연 보기 : https://duga.tistory.com/2720



하회마을은 이런 소형 전기차나 삼륜차를 빌려서 둘러 볼 수 있습니다.






하화마을 둘러보고 병산서원으로 향합니다.

벼락을 맞은듯한 오래된 나무가 죽어서 겨우 서 있습니다.

상당한 거목으로 짐작이 됩니다.

뒷편으로는 화산이 조망됩니다.



병산서원으로 향하는 길은 유교문화길이라는 이름의 걷기길로 이어집니다.

군데군데 이정표가 잘 되어 있고 걷는 이들이 많아 쉽사리 병산서원으로 갈 수 있습니다.

걷는 길은 거의 임도형태로 되어 있습니다.



뒤돌아 본 하회마을. 우측으로 보이는 산이 화산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

처음에는 흐르는 방향을 착각 하였답니다.ㅎ



다시 뒤돌아 본 하회마을



이곳 유고문화길에는 걷는 이들이 많습니다.

단체로 온 분들도 몇 팀 만났구요.



언덕에 있는 정자.



유교문화길의 임도길이 보여지네요.

하회마을에서 병산서원까지는 3km가 넘는데 별신굿 공연시간이 촉박합니다.

발이 보이지 않을 정도 빠른 걸음으로...



여럿 와서 어깨를 나란히 하고 걸어도 될만큼 길은 널직합니다. 



낙동강

강바람이 불지 않아 그리 춥지는 않은데 매서운 바람이 불 때는 아주 춥게 느껴질 구간입니다.






처음 출발했던 병산서원이 보여 지네요.

3km를 30분만에 걸어 왔네요.

다시 차를 몰고 하회마을로 달립니다.

오후 2시에 시작하는 별신굿 보러...



유교선비길 중간에 있는 정자옆에 세워져 있는 지도입니다.

간략하게 그려져 있지만 이해하기 쉽게 잘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