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은산에 오랜만에 다녀 왔습니다.

그때 찍은 사진들 날짜를 보니 월악산이 국립공원에 지정되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서이니 수십년만입니다.

 

월악산은 1984년 말에 국립공원으로 지정이 되었는데 충주호(청풍호) 남쪽으로 월악산을 비롯하여 북바위산, 신선봉, 마패봉, 문수봉, 꾀꼬리봉, 도락산, 황장산, 제비봉, 옥순봉, 구담봉 등이 있고 충주호 북쪽으로 금수산과 가은산, 말목산등이 있습니다.

이 중 가은산이나 말목산은 따로 산세를 이루고는 있지만 크게는 금수산 자락에 속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제가 쓰는 산행기가 어쩌면 제 개인적인 일기와 비슷하여 훗날 제 기억을 되새겨주고 또 지나간 날들에 대한 추억을 일깨워 주는 것이라 여겨 나름 성의껏 적는 편인데 오늘은 약간 움추리고 적어 봅니다.

국립공원에는 이곳저곳 비탐(비법정 탐방로)구역이 있는데 오늘은 가지 말라고 한 구역을 드나들며 산행을 했습니다.

아마도 위험 요소가 많아 국립공원관리공단측에서 통제를 한 곳이라 여겨지는데 개인적으로 꼭 한번 가 보고 싶었던 곳이라 조금 이른 시간에 도착을 하여 홀로 산행으로 조용히 비탐 구간을 탐방 할 계획을 하였답니다.

 

혹자(或者)는,

'가지 말라고 막아 둔 곳을 드나든걸 뭐 잘했다고 사진을 올리며 자랑 하느냐?' 고 나무라시면 무조건 감수 하겠습니다.

그리고 국립공원측에서 이 사진들을 근거로 벌칙금을 부과하면 달게 받구요.

 

그러나,

이곳 가은산의 비탐구간인 새바위와 벼락맞은 바위, 그리고 둥지봉을 거쳐 오면서 느낀것은 전혀 이곳은 비탐구역으로 막아 둘 곳이 아니고 안전 시설을 조금 보완해서 적극적으로 개방을 해야 할 구간임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가은산은 산세가 수려하고 기암괴석이 즐비하여 참으로 경관이 좋은 곳인데 그 중 가은산의 마스코트는 누가 뭐래도 새바위벼락맞은바위가 아닐까 합니다.

두 곳 다 놀라울 정도로 산세가 수려한 곳에 위치하고 있고 충주호(청평호)와 너무나 잘 어우러져 한폭의 그림으로 장식되는데 이곳을 비탐구역으로 꽁꽁 막아 두었으니 정말 답답한 노릇입니다.

 

생태환경보호가 목적이라면 이 구간은 바위들이 많은 곳이라 신발이 닳으면 닳았지 산림의 훼손은 그리 많지 않을듯 하구요, 위험구간으로 안전사고가 염려 된다면 여타 다른 국립공원 수준에 맞게 안전시설을 보완하면 되는 것인데 이는 무시하고 새바위와 벼락맞은 바위를 탐방하는 이들을 모두 범법자로 만들어 버리니 참으로 안타깝다는 생각이...

산행 종결자로 치는 백두대간 완주는 비탐구간 약 80km를 지나가야 되는데 결국 대간 완주자는 모두 범법자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암튼..

제 비탐구역 산행을 합리화 시키고자 하는 말은 절대 아니고 일단 가지 말아야 될 곳을 갔으니 죄송한 마음도 들지만 가은산의 이 구간은 다른 방향에서 생각하고 해결을 해야 한다는 게 제 의견입니다.

산행기에서 비탐구간 코스에 대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산행코스 :

옥순대교주차장 - 가은산 - 상천마을

(상천마을에서 가게 자가용 대절하여 옥순대교 주차장으로, 15,000원)

산행시간 : 5시간

 

 

 

 

 

장회리쪽에서 옥순대교 건너자마자 왼편으로 주차장이 있습니다.

이곳에 주차를 하고 산행 시작.

조금 이른 시각에 도착을 하니 주차장이 텅 비어 있네요.

산행 들머리는 위 사진의 왼편 데크계단.

 

 

모처럼 내공을 한번 살려 봤습니다.

왼편 석탑은 제 작품(?) 아니구요.

 

 

중간 중간 조망이 트이는 곳이 많아 충주호와 건너편 구담봉, 옥순봉이 계속 조망 됩니다.

가운데가 옥순봉, 왼편 낙타등이 구담봉

좌측 뒷편으로는 소백산, 우측 뒷편으로는 월악산.

월악산 옆으로 문수산도 조망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분재형 소나무가 즐비한 곳.

 

 

도를 닦고 있는 듯한 표정...

 

 

소나무도 종류가 다양한데 이곳 가은산 소나무는 월악산 국립공원의 소나무들이 대개 그렇듯이 표피가 얇고 예쁘며 키가 크지 않고 잎이 청조한 특징이 있습니다.

정말 예쁜 소나무들이 많습니다.

 

 

아래로 새바위가 보여 지네요.

그 뒤로 옥순봉입니다.

 

 

새바위.

오늘의 주 목표입니다.

큰 바위입니다.

정말 새처럼 생겼구요.

어떻게 저 바위가 저곳에 자리하고 있는지 신기할 뿐...

 

 

새바위와 충부호

옥순봉, 구담봉은 늘 함께 합니다.

오른편이 옥순대교.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상류 구담봉(낙타등 모양..)

제비봉과 그 뒤 사봉, 오른편으로 용두산까지 조망 됩니다.

 

 

새바위에서 내려다 본 벼락맞은 바위

규모가 엄청난데 조금 후 확인됩니다.

 

 

새바위

앞은 작은새(아기새)

 

 

나무에 카메라 매달아서 셀카.

 

 

괴산 막장봉의 천지바위와 비슷한 꼭지바위

새바위 바로 아래 있습니다.

 

천지바위 : https://duga.tistory.com/2170

 

 

이곳에서도 셀프샷.

요즘 인생샷으로 뒤로샷이 유행이라...

 

 

그림같은 풍경입니다.

같은 장면을 보면서 진행하지만 볼때마다 감탄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생강나무꽃이 활짝 피었네요.

진달래는 이제 꽃봉우리를 맺고 있는데 곧 피겠지요.

 

 

 

 

 

벼락맞은 바위 도착.

정말 큰 바위인데 이게 벼락으로 두동강이 났다는게 신기합니다.

 

 

바위 크기는 제 셀프샷으로 비교하면 됩니다.

 

 

이곳 벼락맞은 바위는 바로 충주호 수면이라 해발로 치면 0m 지점이 됩니다.

호수가 바위에 한참이나 앉아 그림같은 풍경을 감상 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둥지봉 슬랩구간

 

 

둥지봉에서 내려다 본 충주호와 옥순대교

가운데는 옥순봉

 

 

멀리 조망되는 새바위를 당겨서..

 

 

말타기 소나무

 

 

둥지봉

 

 

둥지봉 하산길에 만난 가은산성.

이런 옛 산성을 복원한답시고 이곳 저곳 지자체에서 탱크가 지나갈 정도로 완벽(?)하게 해 놓은 것을 보면 정말 ... #*&^%노&*

 

 

둥지봉, 새바위 코스는 이렇게 막혀 있습니다...만 ..

등산로는 반들반들하게 되어 있구요.

 

 

다시 비탐의 죄의식을 벗어나 정상 탐방로로 가은산 오르기 중 만나는 장면.

거대한 바위 세개가 만든 석문.

우짜다가 그곳에 얹혔니?

 

 

왼편의 말목산이 눈여겨 보입니다.

저곳도 비탐지역이구요.

 

 

 

 

멋진 풍경 조망 중...

 

 

 

 

 

주~~~욱 미끄러졌따..

 

 

사람살려!!!!!!!!!!!!!!!!!!!!!!!!!!!!!!!

 

 

 

 

 

 

 

 

 

이 사진으로 만든 뻘짓..ㅎ

 

 

 

 

 

요상하게 생긴 바위들이 많은 능선.

 

 

늘 비슷한 조망이지만 백번 봐도 실증이 나지 않는 풍경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가은산 오르면서 뒤돌아 본 둥지봉

이곳에서는 바위 슬랩구간이 보이지 않아 육산으로만 보여지네요.

 

 

새바위

정말 새처럼 생겼습니다.

 

 

가은산 정상

가은산 정상에서는 더 진행 할 수 없습니다.

약 200m 되돌아 나와야 합니다.

하산은 상천쪽입니다.

연세가 조금 되는 분을 만나서 이 분과 같이 상천으로 하산을 하여 가게 승용차를 대절하여 옥순대교로 돌아가기로..

 

 

작은 바위 위에서 자라는 소나무.

억척입니다.

저 작은 바위에서 수분을 머금고 자라다니...

 

 

이건 뭔 이름의 바위 일까요?

 

 

가은산에서 만난 분.

7순 가까이 되신것 같은데 정말 걸음이 빠릅니다.

여주에 계시다는데 이날 상천에서 옥순대교로 이동하는 비용을 기어이 내시는 바람에 신세를 졌습니다.

 

 

상천으로 하산하는 길에서는 동행이 있는 바람에 사진을 제때 찍지 못했습니다.

 

 

왼편이 가은산 정상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상천마을 뒷산인 금수산(우)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물개바위

아닌것 같다구요?

 

 

요렇게 보면.. 물개

 

 

하산 날머리인 상천마을

 

 

 

차를 몰고 되돌아 오면서 옥순대교 건너서 차를 세우고..

오늘 산행지인 가은산을 담아 봤습니다.

맨 오른편이 둥지봉, 그 뒤가 가은산.

유람선 위로 새바위가 보여 집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3.18 06:52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가은산....첨 들어보는 산이지만 이런 산이 다 있습니다.
    나무믄 나무! 바우믄 바우! 위에서 내려다 보는 뷰믄 뷰!
    이거이 요~기 들어 오셨다가 사진 보신 분들 가은산 많이 찿게 생겼습니다.ㅎ
    게다가 밸런싱 대가분의 작품까정 이렇게 잘 어울릴 수가.......
    저한텐 물개처럼 보이는 새바우와 벼락맞은 바우는 진짜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벼락맞아 쪼개진 사진위의 밑에서부터 휘감아 올라 간 소나무는 첨엔 구렁이가 이닌가 하고 움찔! ㅎ
    요기 요 가은산은 칭구들헌테 한 번 소개 해야겄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8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 길지 않은 산행거리에 힘도 많이 들지않고 그런데도 시간은 많이 걸리는 산행..
      워낙에 볼거리가 많고 조망이 좋아 서 있는 시간이 더 많았던것 같았습니다.
      이곳 가은산의 명물은 새 바위인데 실제 보면 더 멋지고 그곳에서 보는 경관도 기가 막힙니다.
      멋진 산행지로 저도 추천을 드립니다만 비탐구역내에 새바위가 있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2. 2019.03.18 10:0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옥순대교,옥순봉은 저도 비봉산행 시 다녀 온 곳 입니다 ~^^
    가은산...정말 명품 바위와 신기방기한 바위,나무를 많이 품고 있는 명산 중에 명산입니다.
    비탐지역에 대한 제 생각도 두가님과 같은 의견(생각) 입니다.
    물론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는 하지만,
    설사 위험한 구간이라고 하더라도 안전시설을 설치해야지 언제까지 저런 비경을 못 보게 할건지 ?
    답답한 탁상행정은 아닐까요 ?
    이런 두가님의 의견은 저는 개인적으로 건강한 지적이라고 주장을 해 봅니다.
    벼락맞은 바위의 크기가 정말 어마어마 합니다.
    뻘짓을 하시는 모습 사진을 담이하고 지율이에게도 보여 주셨는지 궁금합니다 ~^^
    가은산 ! 정말 명산 중에 명산이라고 반복을 합니다...더불어 올 해 산행지로 저도 적어 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8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국립공원 내의 비탐지역에 대하여 대다수는 이해를 하고 저도 바람직스럽다고 생각하는데..
      이곳 가은산의 둥지봉 코스는 조금 의아스러운 곳입니다.
      특히 가은산의 명물 새바위를 막아 둔 것은 참 이해가 가지 않구요.
      주위로 위험한 절벽이 많긴 하지만 그건 팬스를 설치하거나 안전 바를 설치하여 예방이 가능 하구요.
      암튼 가은산을 산행하는 이들은 알게 모르게 새바위 코스를 들려 거의 범법자가 되어 버리는데 조금 안타까운 생각이 듭니다.
      다음에 쏭빠님 한번 가 보시면 저 말에 많은 이해를 하시리라 생각됩니다.^^
      뻘짓 사진은 아직 애들 보여주지 않았는데 아마 봐도 그리 놀라지 않을 것 같습니다.
      요즘 애들이 애들이 아니라..ㅎ
      제 차 타고 나가면 바람소리 나게 빨리 달리라고 난리입니다.^^

  3. 2019.03.18 11:38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풍경이 수려합니다. 멋지네요.
    새바위는 이름 제대로 지은듯합니다. 어쩌다 저기에 앉아서 돌이 되었을까요?^^*
    산의 구석구석 볼거리가 많네요. 기암괴석과 멋진 소나무들...산아래 풍경과 더불어 지루하지 않아 좋습니다.
    5시간의 산행이 후딱지나갈것같아요. 나무에 매달리신 사진은 누가 보면 깜작놀라겠습니다.ㅎㅎ
    물개바위도 멋지고 벼락맞은 바위는 정말 거대하네요.
    경치가 멋지고 볼거리 많은 가은산 저도 꼭 가보고 싶습니다. 잘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8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5시간의 산행시간이 짧게 느껴지는 곳이 분명 합니다.
      산행을 하면서 크게 지루함을 느낄 시간이 없이 이런저런 볼거리들이 충분한곳이 아닐까 합니다.
      벼락맞은 바위는 사진으로는 그 크기가 가늠이 잘 안되지만 가운데 사람을 세워 두면 엄청나게 큰 바위가 느껴진답니다.
      그리고 그렇게 큰 바위가 벼락으로 정 가운데가 두동강으로 갈라졌다는게 참 신기..
      이번 산행은 하루전에 급 결정이 되어 홀로 다녀 왔는데 진작에 장소를 정했다면 아마 연락을 해 드렸으리라 생각됩니다.
      다음에 한번 더 기회를 만들어 같이 해 보입시다..^^

  4. 2019.03.18 12:02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빠님의 산행 이야기는 가끔씩은 나도 따라 할수 있는 친근하고
    바로 공감이 가는 이미지라면
    아우님의 산행기는 일단 저같은 사람이 따라 하기에는
    엄두 조차 낼수 없는 말 그대로 산사나이에 빡세고 프로의 기운이 드러나는 사진들입니다.
    어떤 사진에서는 여느곳에 공포를 느꼈다는 소리가 엄살이 였구나 할 정도의
    과감한 포즈의 사진도 오늘은 구경합니다.
    그아래쪽에 뻘짓 사진이라고 이실직고하기전에도
    그 첫사진을 보면서 금방 짐작이 가는 저를 보니
    이제는 아우님과도 그만큼 꽤 가까워졌다는 것을 느껴봅니다...ㅎ
    저 바위틈에서 저만큼을 자란 저소나무 사진을 보면서
    다시 한번 더 우리 애국가에 소나무가 등장함을 한번 더 생각해봅니다...
    어림 칠순되시는분의 산행사진을 보면서 엊그제 만나서 함께 놀던 친구들의 수준을 생각해보니
    오늘도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허기는 저희가 고따위(그냥 남쪽 거제도쪽에서) 수준이기에 오늘 아우님의 이야기와 사진이 더 가치있게 보였구나 하는 생각도...ㅠ
    자꾸 더 이야기하면 친구들이 들고 일어 날까봐 그만 패쓰합니다.
    가은산은 제껴두고 충주호쪽 구경을 언제부터 생각하면서도 아직도 못가보고
    이렇게 아우님의 사진으로 구경을 하면서 오늘도 마음 한켠으로 또 다짐합니다.
    올해는 저쪽 동네를.............^^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8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주말 토요일과 일요일은 다행히 미세먼지도 없고 날씨도 쾌정하여 형님께서 친구분들과 모임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셨으리라 생각되어 집니다.
      저도 하루는 꼬맹이들 데리고 문경새재를 다녀 왔는데 이제 담이는 미운짓만 골라하는 나이라 지 엄마가 여간 애를 먹지 않네요.
      가은산은 조금 일찍 도착한 덕분에 산행객이 전혀 없어 혼자 이런저런 뻘짓 많이 하며 풍광도 모처럼 여유롭게 즐겼는데 형님께서 금방 짐작을 하신 그 사진의 포즈는 진작부터 한번 해 보고 싶었답니다.
      다음에 다른 산에 가서 그 멋진 백스테이지가 나온다면 전짜 확 놀라운 모습으로 한번 더 연출 해 보겠습니다.
      새 봄에 형수님과 이곳 청풍호로 유람선도 타시고 퇴계 애인 두향의 묘도 구경하시고 호수에서 올려다 보는 새바위도 보시고 구담봉 옥순봉도 한번 다녀 오시길 바랍니다.^^

  5. 2019.03.19 09:17 녹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유로워 보이십니다^^

  6. 2019.03.19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19.03.25 15:06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바위, 둥지봉으로 해서 가은산으로 오르셨네요~
    저도 홀산 많이 다녔는데, 저기 칼바위(맞은바위) 저 바위의 규모를 혼자서는 도저히 사진 구현을 못하겠더라구요.
    엄청난 돌 규모에 놀랐지요~
    새바위에서 찍으신 의자 처럼 생긴 꼭지바위 뒷편이 참 재미난 형상을 가지고 있습니다.
    구미 해평의 상어굴 처럼 패여 있다고 해야 하나...ㅎㅎ
    그리고 암벽처럼 찍으신 저 바위에 올랐을때..뱀 한마리가 일광욕을 했는지...길게 누워 있어
    혼자 소리 지르고 난리친 기억이 나에요.
    이후 오름길 소나무 뿌리보고 뱀 같아 계속 움찔움찔 했던 기억 까지두요^^
    당시 산 친구에게 언제 안내 해줄게라고 했는데..한번 같이가 보아야 겠습니다.
    멋진 산행기와 사진 잘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25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비탐 구간이라 조금 일찍 도착하여 호젓이 다녀 왔습니다.
      벼락맞은 바위는 정말 규모기 대단하여 벼락의 위세도 엄청나다는 걸 느끼구요.
      꼭지바위 뒷편은 후들들.. 겁이나서 제대로 둘러보지 못했는데 그런 비경이 또 있었군요.
      저는 뱀을 그리 무서워 하지 않는 편이라 그리 놀라지는 않는데 여름 산행에서는 거의 한두마리 정도는 만나는것 같습니다.
      약속하신 산 친구분과 멋진 가은산 한번 더 다녀 오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127 | 128 | 129 | 130 | 131 | 132 | 133 | 134 | 135 | ··· | 239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