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상업 아티스트 로버트 맥기니스(Robert McGinnis)의 작품들

 

 

영화포스트나 추리소설 표지 그림으로 유명한 미국의 일러스트 로버트 맥기니스(Robert McGinnis)의 그림들입니다.

1926년생이지만 아직도 생존(93세)하고 있는 미국의 대표적인 상업 아티스트.

 

수십억명의 사람들이 그의 작품을 몇번씩 보았지만 사실 그 작품이 로버트 맥기니스가 그렸다는걸 아는 이들은 드뭅니다.

책 표지만도 1,200점이 넘겨 그렸고 제임스 본드의 007영화를 포함한 40개 이상의 영화 포스터 작품을 그렸습니다.

대표적인 영화 포스트로는 Barbarella(1968), Thunderball(1965), Diamonds Are Forever(1971), Breakfast at Tiffany's(1961)등로서 이 외에도 007시리즈 작품등이 많습니다.

오드리 헵번 주연의 '티파니에서 아침을(Breakfast at Tiffany's")'은 그 포스트만 기억하고 있는 이들도 많을것 같네요.

(맨 밑의 작품)

 

007시리즈를 풍자화했거나 본드걸등을 섹시하게 그린 그림들을 보면 새삼 영화의 한 장면들을 떠 올리게 됩니다. 

이 외에도 그의 작품들은 서부영화나 그것과 관련된 단편소설의 표지로도 많이 등장합니다.

그리고 가장 강렬한 작품들로는 McGinnis Woman(맥기니스의 여성)으로 표현되는 섹시한 여성들의 작품들입니다.

뭐니뭐니해도 그의 작품들로는 금발 여성의 누드 작품들이 많은데 아래 소개된 것들은 수위 조절(?)을 좀 해 두었습니다. ㅠ

미국 일러스트레이터 협회(Society of Illustrators)에서는 1993년 그를 이 분야의 명예의 전당인 Illustrators Hall of Society에 헌정하였습니다.

 

 

로버트 맥기니스(Robert McGinnis), 1926년생. 현재 93세

 

 

 

 

 

 

 

 

 

 

 

 

 

 

 

 

 

 

 

 

 

 

 

 

 

 

 

 

 

 

 

 

 

 

 

 

 

 

 

 

 

 

 

 

 

 

 

 

 

 

 

 

 

 

 

 

 

 

 

 

 

 

 

 

 

 

 

 

 

 

 

 

 

 

 

 

 

 

 

 

 

 

 

 

 

 

 

 

 

 

 

 

 

 

 

 

 

 

 

 

 

 

 

 

 

 

 

 

 

 

 

 

 

 

 

 

 

 

 

 

 

 

 

 

 

 

 

 

 

 

 

 

 

 

 

 

 

 

 

 

 

 

 

 

 

 

 

 

 

 

 

 

 

 

 

 

 

 

 

 

 

 

 

 

 

 

 

 

 

 

 

 

 

 

 

 

 

 

 

 

 

 

 

 

 

 

 

 

 

 

 

 

 

 

 

 

 

 

 

 

 

 

 

 

"티파니에서 아침을 Breakfast at Tiffany's"

 

 

 

Comments

  • 늘 원글과 따로국밥인 제 댓글 버릇 잘 아실테니....ㅋ
    영화 포스터라기에는 좀 아쉬운 마음이 들 정도로..
    제 눈에는 예술작품으로 보입니다 ^^

    청년시절.. 어떤 일이 있어도 꼭 봐야만 했던 영화가 007 시리즈였습니다.
    아름다운 여체의 포스터에 제 눈 길이 오래 머물지만,
    절대 음란하게 보인지는 않습니다.
    눈에 익은 포스터 몇장을 보니.. 반갑기도 하고..

    오드리 헵번 님에 대한 횡설수설..^^
    참...이쁘신 분이시죠.. 마음까지도.. 봉사활동도 많이 하셨고..
    그 분 일화가 떠오릅니다(자세한 내용은 흐릿)

    언젠가 기자가 그 분께 이런 질문을 했습니다.
    " 왜 다른 스타 분들 처럼 자주 근황이나 이런저런 소식을 안 주시는지 ? "

    그 분 대답은..
    젊은 시절 저를 사랑해 주신 팬들에게..
    지금의 모습을 보여드려 실망을 주기 싫어서...라고 ..

    가끔 방송을 보면.. 오래 전 대스타이셨던 분들이 ..
    각종 예능 프로에 나와서 너무 가볍게(?) 대화를 나누는 걸 보면 그 분 생각이 나더군요.
    나이가 들어도 곱게 늙는다는 게 .. 쉽지는 않구나.. 그런 생각이..
    따로국밥 댓글이였습니다 ~~ ^^

    • 007시리즈나 서부영화는 그 시절 꼭 봐야 하는 영화 장르가 아니었을까 생각이 됩니다.
      007에 나오는 주인공의 화려한액션신도 좋지만 금발의 미녀가 등장하여 주인공과 함께 펼치는 연기는 더욱 매력적이었구요.
      각 그림들에 설명글을 대략이라도 붙일려다가 너무 시간이 많이 걸리는듯하여 생략하였는데 그냥 그림만으로 이런저런 상상을 하며 봐 주시길 바랍니다.
      오드리헵번은 정말 고혹적인 배우였고 말년에 아프리카에서 아동구호활동을 많이 한것으로도 유명하지유.
      아마도 지금 제 나이 비슷할때 지구별을 따난것으로 기억하는데 많이 아쉽네요.

  • 와~~~ 이 모든 그림이 이분의 작품이었군요. 대단합니다.
    단순해 보이지만 상당한 디테일이 살아있는 그림들이네요. 누군지 단박에 알아보잖습니까?
    아직도 작품활동을 하시나 봅니다. 정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몸소 실천하시네요.^^*
    그러고 보니 제가 어렸을때 극장에 새로운 영화가 들어올때마다 그림이 바뀌었는데요
    어떤 극장간판은 정말 잘그렸는데 어디는 형편없어서 피식 웃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무래도 유명한 극장의 그림이 잘그렸던것같습니다.
    맥기니스 옹께선 그림으로 많은 부를 쌓으셨을것같습니다. 작품당 얼마씩 받았을지도 궁금하네요.ㅎㅎ:)

    • 엣날로 치면 많화같은 그림이지만 요즘은 일러스트란 장르가 있어 이 분야 유명한 아티스트로 알려져 있는 분입니다.
      본문에서도 언급하였지만 이 분 작품을 안본 사람은 거의 없을것아라 생각되구요.
      제가 한때 알바로 극장 간판을 그렸다는 이야기를 심심찮게 하는데 개봉관이었답니다.
      한번 그리고 나면 보름정도는 건달생활..
      재미있는 이야기도 많고 추억도 많은데 다음에 한번 풀어 드리겠습니다.
      이분은 포스트도 많이 그렸지만 추리소설이나 단편의 표지그림도 엄청나게 그렸습니다.
      아마도 집 안에 돈창고 하나쯤가득 채웠을듯 하네요.
      ...
      돈 썩는 냄새는 어찌날까 매우 궁금합니다.^^

  • 창파 2019.07.05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설명글을 읽어 보니
    그렇다면 아마 모르긴 몰라도 저도 꽤 많이 보았을 듯 합니다.
    그시절 저런 그림들을 볼 기회(?!)가 수도 없이 많았고 그래서 눈에 아주 익숙합니다.
    물론 하마님 이야기처럼 극장 간판으로도 자주 봤기에 그럴지도 모르지만요.
    60년대 그시절에도 적은 저희동네이지만 극장은 서너개가 되였으니.....
    그시절에 유명한 제임스 코반에 얼굴도 보여지고
    아래쪽 사진 겉옷 안쪽에 다이너마이트를 가득 넣고 오토바이에서 활짝 웃는 그림은
    이렇게 몇번 구경을 하고는 잊어 버리기에는 너무 아까워 몇장에 사진은
    어떻게 써먹을까 궁리중입니다.....
    또 아래쪽에 눈 쌓인 철로길은 기차에 노란 색갈과 바로 옆에 힌건물만 안 보인다면
    딱 그시절에 우리동네 철길 풍경입니다.
    어쨌든 공부를 등한시하고 극장을 자주 얼씬 거리던
    그시절을 추억하게 만드는 그림 정말 잘 구경하고 몇장은 친구들과 나누어보면서
    즐거운 시간을 가져볼 생각입니다..........^^

    • 작품(?)의 수위 조절을 조금 하였는데 제 맘에 드는것으로만 올렸다면 정말 멋진 작품들이 많았답니다.
      아마도 형님께서 위의 그림들을 보시고 평가 하시는게 가장 멋진 작품 감상이 아닐까 합니다.
      세계 유명 화가들의 이해할 수 없는 작품들보다 이런 그림들이 저도 휠씬 더 많이 와 닿습니다.
      아마도 소싯적 만화에 심취하고 이상한 만화책 한권 정도 그려본 추억이 승화되어졌나 봅니다.^^

  • 에디 2019.07.07 1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 날에 보았던 영화 속 주인공들을 일러스트형식으로 다시 보니 반갑습니다.
    이미 돌아가신 분들이 꽤 되는데 암튼,
    창파님 말씀하신 제임스 코반을 비롯 해 숀 코너리, 로저 무어, 존 웨인, 장 폴 벨몽드, 그레고리 펙...등 남자배우들
    그리고 브리짓드 바르도, 제인 폰다, 클라우디오 까르디날레, 까뜨린느 드뇌브(요 여배우들은 로제 바딤감독과 살았던 여자들인데....ㅎ. 맥기니스 냥반허구 로제 바딤하구 친했었나?) 소피아 로렌, 쉐어....등 여배우들.
    다시 옛 날 아날로그시대로 돌아 간 기분입니다.
    그 옛 날 일류극장 간판은 배우들 얼굴과 표정을 어지나 그리 똑같이 그렸는지.....
    이류, 삼류로 내려 갈 때마다 간판 속 배우들 모양은 전혀 딴 사람 얼굴이 되 버려 보는 사람이 알아서 해석하구...ㅎ

    • 에디형님의 엄청난 옛 배우들의 열정에 감탄입니다.
      제가 도저히 따라갈 수 없는 수준이구요.
      몇 몇 배우들은 알고는 있지만 입 속에 맴도는 이름들을 전혀 열거 할 수가 없습니다.
      아날로그의 향수속에 디지털이 아닌 순수 페인팅으로 만든 그림들..
      그 속에서 가슴 따스한 향수를 느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