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장 모텔에서 나와 뼈다귀 해장국집에서

소주잔에 낀 기름때 경건히 닦고 있는 내게

여자가 결심한 듯 말했다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다,

라는 말 알아요? 그 유행가 가사

이제 믿기로 했어요

 

믿는 자에게 기쁨이 있고 천국이 있을 테지만

여자여, 너무 아픈 사랑도 세상에는 없고

사랑이 아닌 사랑도 세상에는 없는 것

다만 사랑만이 제 힘으로 사랑을 살아내는 것이어서

사랑에 어찌 앞뒤로 집을 지을 세간이 있겠느냐

 

택시비 받아 집에 오면서

결별의 은유로 유행가 가사나 단속 스티커처럼 붙여오면서

차창에 기대 나는 느릿느릿 혼자 중얼거렸다

그 유행가 가사,

먼 전생에 내가 쓴 유서였다는 걸 너는 모른다

 

 

 

 

 

이 시의 제목은 '너무 아픈 사랑'입니다.

'류근'의 시입니다.

류근이란 이름은 조금 익숙한데 화요일 KBS뉴스 끝나면 방송하는 '역사저널 그날'에 고정패널로 출연하고 있습니다.

시 내용도 아마 익숙한 글귀가 있을 것입니다.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라고...'

대구가 낳은 명품 가수 김광석이 어느 케이블 방송에 출연하여 그의 생에 마지막으로 부른 노래가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이었고 그리고 7시간 지난 후 그는 그의 집 거실 난간에서 목을 매었습니다. 23년이 지났네요.

 

그대 보내고 멀리 가을새와 작별하 듯

그대 떠나보내고 돌아와 술잔 앞에 앉으면 눈물 나누나

그대 보내고 아주 지는 별빛 바라볼때

눈에 흘러 내리는 못다한 말들

그 아픈 사랑 지울 수 있을까

 

어느 하루 비라도 추억처럼 흩날리는 거리에서

쓸쓸한 사람되어 고개 숙이면
그대 목소리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 었음을

 

어느 하루 바람이 젖은 어깰 스치며 지나가고

내 지친 시간들이 창에 어리면
그대 미워져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 었음을

 

이제 우리 다시는 사랑으로 세상에 오지 말기

그립던 말들도 묻어 버리기

못다한 사랑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 었음을

 

이 노랫말을 쓴 류근은 그때 무명의 젊은 시인이었습니다.

그는 군복무 시절 사귀고 있던 연인을 선배에게 빼앗겼다고 합니다.

쓰리고 아픈 기억이 시가 되었나 봅니다.

 

너무 사랑했기에 그 사랑마저 부정하고픈 심정...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란 걸..

그 보다 더 많이 사랑하고 더 많이 가슴을 연 것이 결국 아픔이 되는 것..

그건 사랑이 아니고 무엇일까요?

 

 

김광석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9.21 13:16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적추적 가을비가 내리는 주말에 오후입니다.
    장똘뱅이라 소문이 날 정도로 시골장가기를 좋아하는 집사람 이 비때문에
    옆동네 시골장구경 가기를 포기하였기에 내리는 비가 질금질금 내리고 있다고하면서 더 투덜댑니다....ㅋ
    이렇게 가을이 되고 더욱 가을비가 내리면 더 생각나고 더 마음에 와닿는 시가 있겠지요...
    아픈사랑에 이야기를 노래하고 글로 표현하는 내용이라
    조금은 그런 분위기 빠져보려고 내용도 읽어보고 김광석의 노래도 들어 보고
    김필이 부르는 것도 들어 보고 박새별이라는 여자가수 목소리로도 들으면서
    이왕이면 차한잔 마시면 더 분위기에 빠질까 따끈한 커피한잔도 준비를 하였습니다.
    저 시처럼 절절히 가슴에 와닿는 사랑만 하였어도 오늘 이곳에서 더 사랑을 이야기하련만.......
    그런데 류근시인에 군복무 시절 저 이야기는 쬐끔 아주 쬐끔~은 공감을 합니다.
    저리 아픈 사랑에 추억을 가져볼수있는 것만도 그것이 꽤 부러운 사람중에 한사람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9.21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 사는게 모두 고만고만..
      사랑하고 헤어지고.
      또 사랑하고 ..
      그런게 아닐까 합니다.
      오늘 비를 잔뜩 몰고 오는 태풍이 오고 있는데 이번에는 예사롭지 않습니다.
      비 피해 없으시기를 바라면서요.
      커다란 거실 창 밖..
      그 안쪽에서 비를 보며 따스한 커피를 드시고 계신 형님이 마냥 부럽습니다.^^

  2. 2019.09.23 09:51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광석의 노래는 참 좋아라 하고 또 많이도 부르곤 했는데...
    선배에게 애인을 빼앗긴 충격에 쓴 시라고 하니 더 애잔하게 느껴지는데요 ?
    근데 저 노래는 가사만큼이나 부르기가 어렵던데...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9.23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좋아하는 가수인데 대구에는 김광석 거리가 있어 한번 둘러 볼만하답니다.
      시도 노래도 모두 가슴 속 깊이 여운을 만드는 것 같습니다.

  3. 2019.09.23 14:4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김광석...
    대구에서 태어나 서울창신동으로 올라와서 살다가 바람처럼 사라진 전설의 가수죠...
    큰아들 군대 보낸해에 집사람과 대구 여행가서 두가님도 뵙고 다음날 김광석 거리에서 한참을 시간보내다
    왔던기억이 있습니다. 그 거리에서 한참을 추억하고 노래도 신청하여 듣고 그랬습니다.
    지금도 가끔 그날의 기억이 좋아서 가족들과 함께 다시 가자 했는데 맨날 말뿐입니다.^^*
    구구절절 애잔한 노랫가사가 심장을 파고드는 김광석의 노래는
    어느것 하나 버릴게 없는게 특징이라면 특징인것같습니다.
    지금도 살아있더라면 주옥같은 명곡을 수없이 만들어냈을텐데 너무 아쉽습니다.
    오늘은 전형적인 가을날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늘을 보니 어디론가 멀리떠나고 싶은 심정입니다.
    상쾌한 가을 하늘처럼 즐거운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9.23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늦은 밤.. 술이나 한잔하고 창 밖 불빛들을 보며 이 노래를 듣고 있으면 가슴이 쏴하고 아파 온답니다.
      하늘이 가을로 성큼 변하여 졌습니다.
      가을에 만든 추억은 더욱 소중할 것 같네요.
      새 가을에는 하마님께서도 좋은 추억 많이 만드시길 바랍니다.^^

prev | 1 | ···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 | 242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