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과 그림

늙은 꽃 - 문정희

 

 

늙은 꽃

 

문정희

 


어느 땅에 늙은 꽃이 있으랴
꽃의 생애는 순간이다
아름다움이 무엇인가를 아는 종족의 자존심으로
꽃은 어떤 색으로 피든
필 때 다 써 버린다
황홀한 이 규칙을 어긴 꽃은 아직 한 송이도 없다
피 속에 주름과 장수의 유전자가 없는
꽃이 말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더욱 오묘하다
분별 대신
향기라니

 

 

 

 

술을 목 언저리까지 담고 이 詩를 읽는데 갑자기 목이 멘다.

이유가 뭘까?

세월을 넘기기 전에는 세월 속에는 절대 묻히지 않는 청춘이라 장담했었고

아득히 먼 나라는 오지 않는다고 했었다.. 불내, 불내, 不重來  ...

 

그때 어른들의 말이 맞았는데..

나도 그 뒤풀이를 하고 있다니.. 이런...

 

그런데, 진한 향기 한자락 남기고 미련 없이 사라지는 꽃에서는

오직 청춘밖에 없다.

늙은 꽃은 절대 없다는 것..

 

그러나,

 

생각해보니 사람도 늙은 사람은 없다.

인간이란 존재 그 자체가 바로 화려함이고 꽃이다.

순간이란, 시간이 아니라 의미이다.

이 의미 속에 존재하는 사람은 바로 꽃이 되는 것이다.

 

그걸 모르고 흘러가는 세월을 돌아보기만 했으니..

존재하는 것은 모두가 꽃이고

그 존재는 순간이란 걸...

 

흘린 눈물 한 방울 다시 거둬야 겠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