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빈센트 J 무시(Vincent J. Musi)와 랄프 페로우 (Ralph Perou)의 빅캣츠 사진

 

 

내셔널 지오그래픽 (National Geographic)에서 일하는 미국사진작가 빈센트 J 무시(Vincent J. Musi)의 동물 사진입니다.

동물 중에서도 고양이과 사진들을 검정색 배경만을 사용하여 촬영한 것들입니다.

야생동물들을 데리고 와서 증명사진 찍듯이 이렇게 찍는다는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걸 Vincent J. Musi는 강력하게 설명하고 있는데요. 스트레스 받지 않게 해야하고 뒷면 벽을 검게 만들어서 지멋대로 움직이는 사나운 빅캣츠를 제대로 찍는데는 몇 주가 걸린다고 합니다.

 

우리가 아는 고양이과 동물로는 당연 고양이를 비롯하여 사자, 호랑이, 표범, 재규어, 치타, 살쾡이, 퓨마 등등... 이세상에서 가장 사나운 것들이 모두 속하고 있습니다. 현재 지구상에는 39종이 존재한다고 하네요. 야생종은 모두 육식성이고 서아시아나 아프리카에 거의 서식하고 있습니다.

 

 

 

 

 

 

 

 

 

 

 

 

 

 

 

 

 

 

 

 

 

 

 

 

 

 

 

 

 

 

 

 

 

 

 

 

 

 

 

 

 

 

 

 

 

 

 

 

 

 

 

 

 

 

 

여기까지가 '빈센트 J 무시(Vincent J. Musi)'의 사진들이고,

 

아래는 고양이과 사진들 중 가장 멋진 포스를 풍기는 사진들입니다.

영국의 패션사진작가 랄프 페로우 (Ralph Perou)의 작품들입니다.

 

 

 

백호.

 

 

표범

 

 

수마트라 호랑이. 호랑이 중에서 덩치가 작은 편에 속합니다.

 

 

재규어. 표범과 비슷하지만 덩치가 휠씬 더 큽니다.

 

 

백호의 젊잖은 초상화

 

 

치타. 야생으로는 7,000마리 정도만 남았다고 합니다.

 

 

라이온. 이름은 흔하지만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입니다.

 

 

겁나 무스븐 호랑이 얼굴

 

 

재규어도 멸종 위기 동물에 속합니다.

 

 

얌전한 치타

 

 

 

 

 

 

Comments

  • 사자는 왠지 고양이과가 아닌거 같은 느낌이 듭니다...하지만 고양이과가 맞다고 하는데 말이지요.

  • 하마 2019.12.18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동물의 왕국 프로에서만 간간히 보던 동물들을 이렇게 선명하고
    자세히 사자,호랑이,표범등 얼굴을 본적이 없던것같네요. 정말 무시무시합니다.ㅎㅎ
    저런 작품을 얻기까지 작가의 노력이 느껴집니다.
    나름 가장 험상궂은 녀석을 고르라면 밑에서 두번째 검정 재규어로 꼽겠습니다. 뭔가 상당히 불만이 많은 표정이라서..^^*
    어릴적 데려와서 키우려고 해도 먹이값이 장난 아닐것같습니다. 맨날 고기를 멕여야 하니...
    암튼 이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되어 보호 받아야 하는 동물들의 제왕이 계속해서 지구촌에 남아있기를 바래봅니다.;)

    • 호랭이 새끼 한마리 델꼬와서 애완용으로 기르다가 조금 커면 산행에 될꼬 다니면 좋을 것 같습니다.
      목에 끈을 묶어서 장보러 갈때 데리고 다녀도 좋을것 같구요.
      아마 시비 거는 사람 아무도 없겠져..
      이런 사나운 동물들은 야생에 있어야 하는데 철장 울타리로 가둬놓아 그냥 개처럼 되어 버려 보기에도 안타까운 장면들이 많습니다.
      갑자기 아프리카 사파리투어 한번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 사람들의 인물사진도 찍기가 어려운데 무시무시한 고양이과 동물을 저렇게 담아 냈다니...
    그 내공의 깊이를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을거 같습니다...ㅎ
    동물들도 사람들 만큼이나 복잡하고 많은 표정을 하고 있군요.
    겁나 무스븐 호랭이 얼굴에서 약간 나와버린 혀가 옥의 티이긴 하지만...ㅎㅎ
    역시 검은색의 재규어가 가장 위협적으로 느껴지긴 합니다...저만 그런가요 ? 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보기에는 별 것 아닌듯 하지만 이런 짐승들을 다스려 증명사진 찍는다는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닌데 한편 조금 신기합니다.
      표정들이 모두 사나워 정면으로 같이 쳐다보기가 겁납니가.ㅎㅎ
      여러 인상들이 보이지만 웃는 얼굴은 없네요.
      검정 제규어가 오늘 주인공 역활을 할 것 같습니다.^^

  • 세이지 2019.12.18 14: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규어의 시니컬한 표정이 압권입니다.
    "너 자꾸 찍으면 재미없어!" 그러는 것 같아요

  • 창파 2019.12.18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많은 고양이과 동물들의 그특유의 표정을 리얼하게 찍은 사진
    쉽지 않은 수고 덕분에 다른때와 달리 세밀히 살펴 봅니다.
    찍은 인물은 역시 "내셔널 지오그래픽"이라는 곳에서 일하는~~~
    한장 한장 조금 천천히 보다보니 조금은 표독하게 보이는 눈동자와 표정
    그리고 제왕적으로 보이는 위엄있어 보이는 크기로도 한몫을 하는 큰동물의 표정...
    뭐라고 해도 역시 멋있기는 호랭이~~
    물론 제가 범띠라는 것도 한몫하고요.
    또 학생때 알바를 할때 저희들의 마스코트가 호랑이
    그래서 미군들이 저희를 부르는 애칭 또한 hey tiger~~ ㅋ
    그때의 추억하나.
    DMZ쪽에서 근무를 한 미군 장교 한명이 호랭이 새끼라고 고양이 비슷한 동물을 자랑을 하였고
    구경하는 주위 사람에게 앙칼대고 덤비는 모습에 그때는 정말 그런가 보다 했는데
    세월이 조금 흐르고 삵괭이라는 동물을 확실히 알고 돌이켜 생각하니 호랑이 특유의 무늬도 없었고
    그래서 결론 아~ 속았구나(물론 바보 같은 그 미군장교도..ㅎ).......^^

    • 저도 가장 멋있기는 정면으로 찍은 호랭이 사진이 제일 좋습니다.
      그냥 호랑이 같다는 단순한 표현이 딱 맞을것 같습니다.
      바보같은 미군장교는 아직도 지 나라에 가서 조선에 가서 호랭이 잡아 길렀다고 자랑하고 댕길 것입니다.
      제 어릴때 봤던 호랭이도 아마 살괭이가 아니었을까 짐작을 하지만 그때 제법 큰 동네 송아지를 홀라당 잡아먹고 다리만 남겨 놓은 것들을 봐서는 호랑이가 맞다고 생각도 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