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77번 국도 여행 - 그곳에 있는 섬과 바다 풍경

 

우리나라에는 동쪽으로 7번 국도가 있고 서쪽으로는 77번 국도가 있답니다.

7번 국도는 여러번 여행을 했는데 코스가 단조로와 차를 몰고 가도 운전하기도 쉽고 구경하기도 쉬운 반면,

77번 국도는 숱한 다리와 섬을 지나야하고 길도 꼬불꼬불..

그래도 운치 100점에 여행 재미는 7번 국도보다 휠씬 더 낫답니다.

몇 년 전 김여사와 3일동안 운전하며 여행을 했는데도 군산 위 장항까지밖에 올라가지 못했답니다.

기회가 되면 종점인 자유의 집까지 기필코 가 볼 생각입니다.

비와 바람이 예보되어 있는 날,

그것도 여행의 색다른 별미,

김여사 동행하여 차를 몰고 남쪽으로 내려갔답니다.

 

여수에서 고흥으로 연결되는 새로 놓인 다리들을 지나 고흥의 나로도에서 날씨 좋으면 일몰과 일출을 보고 다음날 쑥섬 구경 한 다음 나병환자 6만명이 동원되어 만든 소록도 중앙공원과 마리안느 사택등을 구경하고 되돌아 오는 계획을 세웠답니다.

 

 

 

빨강색 선이 이번 여행 구간.

빨강색 구간 외에도 이곳 저곳 눈에 뜨이는대로 들어 가 보고,

선창이나 부두가 보이면 내려 가 보고..

 

여수에서 조발도·낭도·둔병도·적금도의 4개섬을 지나 고흥으로 연결이되는 다리는 5개의 연도교와 연륙교를 거치게 되는데 지난달(2020년 4월) 완전히 개통이 되었답니다.

엄청나게 거리가 단축이 되고 덕분에 차를 배에 얹어 건너던 77번 국도가 드라이브로 슝~ 달리게 되었네요.

중간에 있는 낭도 100년 도가식당은 완전 대박 터졌구요.

 

비가 하염없이 내리는데다 바람까지 거세게 불어 자주 내려보지는 못했답니다.

잠시 잠시 차를 멈추고 바깥 구경하고..

유리창을 내려 사진이라도 한장 찍을라치면 비바람 확 몰아쳐 렌즈 닦어야 하고...

 

이번 여행에서는,

 

요즘 유행이라는 차박(車泊)을 한번 해 봤답니다.

나름 괜찮네요. 다음번에는 준비를 좀 더 해서 호텔급 차박을 할 생각입니다.

소록도는 그 동안 세번이나 들렸는데 무슨 악연인지 세번 다 입장 거부 퇴짜 맞았습니다.

이번에도 코로나로 막혀 있어 열심히 갔다가 입구에서 되돌아 왔습니다.

남해 다도해 사이에도 동해만큼 파도가 거세게 일렁이는 풍경을 이번에 봤습니다.

뻘 파도가 사정없이 몰아치는데 정말 그것도 볼만 하데유.

 

창파형님께서 통영 여행 중이시라는 소식을 듣고 옆지기 김여사가 아주버님께 연락을 한번 드려 보라고 합니다.

혹시 이쪽으로 오시지 않을까 하고,

전라도 밥상을 한번 대접해 드릴 기회였는데 아쉬웠답니다.

 

고흥의 쑥섬(애도)여행기는 따로 올려 드리겠습니다.

 

 

 

 

 

여수 화양 인근의 바닷가입니다.

비가 많이 내리고 있구요.

 

 

 

 

 

어느 커피집

 

 

여수~고흥 연결 다리들. 4개의 섬을 지나게 됩니다.

 

 

4개의 섬 중 가장 큰 섬인 낭도.

비 내리는 낭도항입니다.

 

 

 

 

 

인생은 곧 모험이다.

 

 

사랑이 맺어지는 ..

 

 

100년 전통의 도가식당이 있다고 하여 들렸습니다.

꽤 유명한 집입니다.

 

 

메뉴는 딱 두가지.

서대회와 손두부.

이걸 둘 같이 먹을 수 있게 반반메뉴가 있답니다. 짬짜면같이 ..

이쪽에는 서대회가 유명 메뉴인데 김여사나 저나 여수 여행에서 몇 번 먹어 봤지만 이건 별로 입에 맞지 않네요.

다만 낭도 젓샘막걸리는 먹을만...

 

 

벼릉빡에는 100년 역사가 있는 집 답게 연예인을 비롯 온통 유명인들의 싸인이 가득.

 

 

양철 물동이 !! 오랜만이여~~

 

 

 

 

 

 

 

 

 

 

 

 

 

 

비가 내려 뭔 사진 하나 찍기도 곤란.

 

 

 

 

 

 

 

 

 

 

 

고흥이 자랑하는 여행지 영남 용바위 도착

와...!!! 동해만큼 파도가 우렁차게 치고 있습니다.

 

 

 

 

 

용바위.

실제보면 아주 장관입니다.

햇살 고요한 날 오면 아주 좋을듯.

 

 

 

 

 

용바위 입구에 있는 용두암.

용머리 닮았다고...

제주 용두암보다 나은듯.

 

 

 

 

 

 

 

 

 

 

 

 

 

 

 

 

 

마복산 문화체험장..

이곳도 전시장은 코로나로 휴관 중

돌을 싹 깎아서 만든 의자가 일품이네요.

 

 

 

 

 

 

 

 

어느 외딴 섬으로 이동 중에 만난 장끼.

이게 달아나지도 않고 차 옆에서 머뭇거리길래 내려서 발로 찰려고 하니 그때서야 죽는다고 달아 나네요.

 

 

 

 

 

 

 

 

나로대교 준공 기념탑.

날씨가 갑자기 화창해졌습니다.

조망이 좋은 곳입니다.

 

 

멀리 남열리에 있는 우주발사전망대가 보여 지네요.

해돋이 하기 좋은 곳입니다.

 

 

당겨서 보니..

 

 

아랫쪽으로 진귀한 장면을 보았답니다.

바다에 각각의 구역을 만들어 두었네요.

물이 빠지면 각자 본인의 밭(?) 역활을 하는 것 같습니다.

 

 

나로대교 준공기념탑에서 내려다 본 파노라마 풍경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저기 앞에 보이는 섬이 시호도 원시체험섬인데 언제 한번 가 보고 싶은 곳이네요.

 

 

바로 앞이 바다인데도 이곳 마을은 거의 논농사가 생업인것 같습니다.

 

 

 

 

 

 

 

 

외나로도항

이곳 주변에서는 가장 번화가

점빵도 있고 식당도 있고 편의점도 있고 ...

 

 

일몰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살짝 드네요.

 

 

염포해수욕장

 

 

염포해수욕장은 몽돌해변입니다.

 

 

 

 

 

일몰을 볼 수 있을려나 말을려나???

 

 

 

 

 

 

 

 

 

 

 

 

 

 

염포해변을 지나 차를 몰고 갈 수 있는데까지 가면 이렇게 도로가 끝나게 됩니다.

 

 

뜨거운 키스를 나누는 멋진 당산나무가 있구요.

 

 

배 고프면 일몰 구경하는데 흥이 나지 않는다하여 다시 나로도항까지 부리나케 달려가서 저녁 식사하고 나니 일몰 20분 전.

다시 열심히 달려오니 그 사이 바다 위에는 구름이 잔뜩...

허망하게 바다만 쳐다보고 있는데 바람은 엄청나게 불어 댑니다.

 

 

차박할 장소를 찾아서 곳은 나로우주기지가 있는 우주센터

전망대에서 올려다 본 우주기지 건물.

근데 주변에는 적막합니다.

사람도 차도 하나도 없는 바닷가...

 

 

나로해수욕장의 아침.

 

다시 한참이나 되돌아 나와 차박지로 잡은 나로해수욕장.

딱 적당하네요.

새벽 2시쯤 밖에서 싸우는 소리 땜에 잠시 깨인것 외에는 밤새 안녕이었답니다.

저녁에 주변에 텐트를 치고 자는 젊은이들이 있었는데 그 중 한 여자애가 조금 과음 한듯...

싸우면서 얼마나 욕을 해 대는지...

 

암튼 자고 일어나 멋진 일출을 볼 것이라고 새벽부터 시계를 보는데 창 밖이 온통 뿌옇습니다.

역시 안개로 일출 포기.

 

 

나로해수욕장

 

 

노인보호구역.

 

 

 

 

 

 

 

 

 

 

 

다리 건너 왼편이 소록도입니다.

소록도 도착하니 코로나로 출입금지.

이곳을 찾아와서 들어가지 못한게 세번째입니다.

올 때마다 뭔 이유가 생겨 출입이 금지되어 있네요.

 

 

되돌아나오면서 김여사 주특기 어시장 구경하러 녹동항으로...

 

 

녹동항

 

 

 

고흥의 멋진 여행지 쑥섬(애도)은 따로 소개 해 드리겠습니다.^^

 → 여기

 

 

 

77번 국도 여행 - 그곳에 있는 섬과 바다 풍경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