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익은 김치 냄새는 없던 식욕도 불러옵니다.

햇김치든 묵은 김치든 다 좋아 하지만,

제가 감히 어찌 김치문화의 깊이를 설명하고 입증할 수 있겠습니까..

 

 

 

 

입맛이 없을 때에는 찬밥에 누룽지를 넣어서 끓인 후 반찬은 잘 익은 김치 하나면 끝 ~

지금도 귀찮지만, 김치를 칼을 이용하지 않고 가급적이면 손으로 길게 찢어서 먹곤 합니다.

 

어머님 심부름으로 장독 뚜껑을 열면..

잘 익은 김치 냄새가 주는 유년 시절에 느꼈던 정서를 지금의 젊은 친구들은 이해를 못 할 겁니다.

장독을 열어 본 경험이 없으니..


그 냄새에 덧입힌 추억의 무게를 설명을 한다면 ..

요즘 젊은 주부님들은 이렇게 말을 하겠지요.. “아니 왜 김치 냉장고가 있는데 ? ”

 

며칠 전 김장에 쓰려고 고추를 방앗간에서 빻았습니다.

1 kg 정도 될까? 조그마한 플라스틱 통에 담았습니다.

비록 적은 양이지만, 뿌듯하더군요.

 

 

 

 

초보 촌부의 실수로 일찍 심은 고추가 올봄 늦추위에 몸살을 앓고….

긴 장마에 시달리다가 겨우겨우 버티고 자란 고추들..

이어지는 태풍 때문에 가슴을 절이고.. 아침에 눈을 뜨면 고추 상태부터 확인했습니다.


중간중간 고추를 따서 장아찌도 만들고, 입 맛이 없으면 청양고추 서너 개를 따다가

된장에 찍어 먹기도 했습니다.

워낙 소량이라서 고추를 반으로 자른 후 비닐을 깔고 말렸습니다.

 

 

 

 

네.. 고추가루 사다 먹으면 편하고 좋습니다.

텃밭에 50 주 심어서 가꾼 결과물인 저 고춧가루를 보고 있으니..

언젠가 모 프로에서 본 어느 며느리의 푸념이 떠오릅니다.

시어머님께서 택배로 보내주신 김치가 부담된다는 말이 ..

 

네~이해 합니다.

요즘 입 맛에 맞는 포장용 김치가 워낙 많으니..

 

김치 한 포기에 많은 재료가 들어갑니다.

배추 고춧가루 마늘 외 많은 재료가..

배추 외 수많은 재료들은 농부의 땀으로 자랍니다.

 

가뭄이면 농부의 가슴도 타들어 가고..

홍수가 나면 농부의 눈에도 홍수가 납니다.

태풍이 불면 농부의 가슴은 새가슴이 됩니다.

 

잘 익은 배추 한 포기…. 정말 소중합니다.

농부의 땀과 시어머님의 사랑과 정성이 담긴 김치 ..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고마운 마음으로 먹어야 합니다.

 

김장용으로 쓰려고 배추는 모종으로 심고, 무는 무 씨를 사다가 뿌렸습니다.

아욱을 좋아해서 가을 아욱도 심었더니 잘 자랍니다.

 

 

 

 

 

 


 

 

세이지 님 말씀처럼 무씨를 서 너개 같이 심고,

그 중에서 제일 튼실한 놈을 골라서 키웠습니다.

 

예서 공주님 께서 곱게 한복을 입고서 인사를 드린다고 합니다.

"지구별 가족 방문객 여러분~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9.28 17:43 신고 Favicon of https://hby6900.tistory.com BlogIcon 청향 정안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추가루 색 넘나 이쁘네요. 요즘 고추가격도 부담이네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9.28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고추 가격이 너무 비쌉니다.
      올봄 냉해에 긴장마 태풍이 원인이기도 하지만..
      현실은 농촌 인구의 노령화로 인한 인건비 상승이 제일 큰 원인이라고 합니다.
      저 고춧가루는 제 첫작품입니다~^.^

  2. 2020.09.28 20:3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서공주님이 예쁜한복입고 곱게 인사올리네요. 예서공주님도 추석 잘보내요~~~^^*
    직접 키운 농작물의 결실을 보면서 나름 뿌듯함도 느끼지만 한편으론 감사함도 생기는것같습니다.
    텃밭에서 나오는 농작물을 식탁에 올려 먹을때 그런 느낌이 팍! 듭니다.ㅎㅎ
    형님의 고춧가루 첫작품은 색상면으로 보았을때 특상품이 되겠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가족분들과 즐거운 추석 명절 되시기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9.28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만든 오디 쥬스를 마시더니 더 달라고 "또 줘 " 또 주세요 라고 해도 "또 줘" ..ㅋ
      올 해는 멋도 모르고 어영부영 텃밭 농사를 지었지만, 내 년에는 제철 채소를 좀 더 적극적으로 지어 보려고 합니다.
      고추도 너무 바싹 말리면 안 된다고 합니다.
      하마님도 풍요롭고 넉넉한 추석 명절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3. 2020.09.28 20:59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 출신이라 남달리 공감을 합니다.
    농산물과 공산품..
    생산하는건 같지만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농사라는게 본인의 정성도 중요하지만
    하늘의 보살핌도 곁들어야하는 것이라
    정말 마음가짐을 함부로 하지 않는답니다.
    알곡하나, 열매하나, 이파리하나까지..
    그것 하나를 수확하기 위하여는 얼마나 정성과 노력이 필요한지는 너무나 잘 알고 있지요.
    지금은 풍요의 시대.
    참 많이도 변했습니다.
    어릴때 밥상에 앉아 밥 한톨을 얼마나 소중히 여겼는지 모릅니다.
    절대 먹는 음식을 낭비하거나 남겨서는 안되구요.
    사람이란게 사회적 동물이라
    세월을 따라 살수밖에 없지만
    그래도 사람이 키우고 사람이 수확한 농산물은 정말 함부로 하면 안됩니다.
    쏭빠님의 김치 사진을 보니
    저도 언젠가 눈물 콧물 흘리며
    동지 섯달에 나홀로 60포기 배추김치 담그던 추억이 생각나네유..ㅠㅠ
    고추를 얼마나 정성으로 말리면
    저렇게 반동가리를 내어서 ...^^
    농부의 내음이 조금씩 묻어나는 쏭빠님의 글을 보면서
    지난 회환이 많이 묻어 납니다.
    부디 더욱 건강 하시고
    추석 명절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화이팅입니다.

    추신: 예서한테 용돈 줄 날이 어서 오기를 바랍니다.
    따님들과 예서도 즐거운 추석 쉬기를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9.28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잘못해도 화를 내지 않으시던 아버님께서..
      식사 중에 밥 한톨이라도 흘리면..
      따끔하게 혼을 내셨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그런가 .. 지금도 찬밥이 남으면 버리지 않고 귀찮아도 누룽지를 만들곤 합니다.
      두가님 혼자서 배추 60 포기를 밤을 새워가면서 만드셨던 일.. 기억합니다~^^
      고추를 반으로 자른 이유는 고추 건조기도 없지만,
      워낙 소량이라서 곰팡이가 날 까봐 빨리 건조를 시키려고 잘랐습니다.
      할머님께서 가위로 싹뚝 싹뚝 자르시던 모습을 보고 자라서 그런가.. ㅋ
      예전에는 김장철에 시장에 가면 다듬고 남은 배추 잎파리를 를 주워 가시던 아주머님을 본 기억이 납니다.
      예서 꼬맹이 공주님은 요즘 별명이 엄청 많습니다.
      체육인 먹방공주 씽씽이 김치공주 ~^.^

  4. 2020.09.29 00:04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정말 사랑스럽네요.

    와! 그건 그냥 고추가루가 아니네요.
    금 고추가루 처럼 보여요.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9.29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딸 아이 블로그에서 꼬맹이 안부 확인 후 하루를 시작합니다.
      예전에는 무심하게 보았던 고춧가루를..
      제가 직접 심고 수확 후에 방앗간에서 빻아보니 그 소중함을 늦게나마 배웠습니다.

  5. 2020.09.29 01:56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쭈욱 읽다보니
    김치와 새내기 촌부님의 마음을 이야기하는 아주 짧은 산문을 보는 듯합니다.
    그리고 아래 댓글에 담이할아버님의 60포기 김장이야기에
    저도 문뜩 그이야기도 떠오르기에 찾아보니 4년전의 일이였군요.
    그러고 보니 이렇게 실천에 옮길수 있는 것도
    일종의 도전 정신이 있어야지 저처럼 실수할 것부터 걱정이 앞서고
    칼이 무서워서 라면 끊일때마져도 파를 가위로 자르는 겁쟁이는 감히
    엄두를 낼수없는 일인 것 같습니다.
    대신 저는 힘으로 하는 돌쇠일은 모두 저의 차지입니다.
    그렇기에 종종 나도 기술을 배워 기술자 일을 해야지 데모도가 일당도 적고 힘은 억수로 더 든다고 투정 아닌 투정을 합니다.
    부지런하고 맛을 아시는 쏭빠님은 역시 맛있다는 가을 아욱까지...
    오늘 예서는 할아버지 친구님네들에게 소개되는 사진 촬영을 아는지
    말괄량이 모습은 감추고 아주 얌전한 포즈로 인사하는 모습입니다.
    그래 니가 할아버지 비타민이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9.29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도 된장찌개 만들면 늘 허둥지둥 합니다.
      미리 재료를 손질을 하고 차근차근 해야 하는데.. 순서도 뒤죽박죽 ~^^
      그래도 형님은 명품 손맛을 지니신 형수님 보조역인 돌쇠 역활을 하시니 행복 하시지요.
      열심히 될쇠역을 하셨는데 요리가 맛이 없다면 얼마나 허탈할까요.. ㅋ
      제가 워낙 아욱국 아욱죽을 좋아해서 계속 심으려고 합니다.
      에서가 요즘 말이 트여서 하루 종일 재잘거리는데 귀엽기도 하지만..
      형님 말씀처럼 제 삶의 활력소인 비타민 입니다. 감사합니다 ~~^.^

  6. 2020.09.29 09:18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익은 김치냄새는 입맛을 자극하기 딱이죠...ㅎㅎ
    옛날 시골에서는 냉장고가 없어 대부분 장독에 보관을 하곤 했잖아요.
    저는 장남이라 어머니가 김치를 꺼내오라고는 하지 않으셨지만 상상이 가네요...ㅎㅎ
    올해는 장마가 길어서 고추농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하더니 마찬가지였군요.
    고추는 씨앗까지 같이 넣어서 빻아야 된다고 알고 있는데 그렇게 하셨겠죠 ? ㅎㅎ
    근데 공주님 너무 조신하옵니다~~ㅎㅎㅎ

    행복한 추석명절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9.29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치만 맜있으면 청국장 김치찌개 무슨 음식을 하든 다 맛있더군요..^^
      저는 막둥이라서 그런가..아니면 형님들 하고 나이 차가 많아서 그런가..
      늘 심부름은 혼자서 다 했습니다..ㅋ
      네~ 고추씨는 반 정도 넣고 빻았습니다.
      나머지 고추씨는 혹시 필요할까 싶어서 따로 보관을 해 두었습니다.
      꼬맹이 공주님 재롱 보는 재미로 산다고 하면 과장이겠지요 ? ㅋㅋ
      싸나이 님 께서도 즐겁고 풍요로운 추석 명절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7. 2020.09.30 03:03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도 고추를 조금 심었는데 양이 많지 않아 건조기 쓰기도 그렇고
    말리는 일이 가장 힘들었는데 대박 이렇게 하면 되는 군요.
    절반으로 잘라서.
    이런 생각은 꿈에도 못했어요.'
    제 주위에도 고추 말리느라 광주리에 담아서 아파트 화단에 내어 놓고
    다시 해지면 거둬들이는 사람 있어요.
    당장 이야기해 주어야겠어요.
    말괄량이라고 했는데 한복 입으니 천하요조숙녀네요.
    할아버지 뿐만 아니라 여기 오시는 모든 분의 비타민입니다.
    추석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십시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0.09.30 0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할머니께서 깨끗하게 홍고추를 닦으신 후 ..
      가위로 반을 자르시던 모습이 기억이 나서 그대로 했습니다.
      후숙이라고 해서 방금 딴 고추를 바로 말리는 게 아니라 하루 정도는 숙성(?)을 시킨 후 말려야 한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겉은 멀쩡해도 속에 곰팡이가 나는 걸 방지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손이 많이 가지만 저는 재미로 했습니다.
      공주님 재롱에 모두가 즐거웠던 하루였습니다.
      모두가 가고 난 후에 안방 이불을 보니..
      강아지풀 들깻잎 고추가 널려 있더군요 ..
      공주님 께서 선물로~^.^

prev | 1 | ···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266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