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77번국도 여행계획은 알차게 세웠으나 먹거리에 허둥대다 온 이야기.

지난 목요일 낮에 한참만에 수도권에 있는 친구와 통화를 해보니 마침 지난주말까지 부부가 외손주 보기에서 풀려나 있다고 하기에 그럼 남도쪽이나 갈까?!..
시골로 내려오라는 그 소리를 얼마나 반가워하는지 그마음 짐작이 가더군요.


통화를 끝내고 30여분만에 부부와 함께 근처의 친구포함 3명이 용인에서 출발한다고 하더군요.
사진 좋아하는 친구가 지난번부터 77번국도 이야기가 있었고요 저도 여수에서 고흥으로 연결된 화양대교는 아직...
이번에는 추가로 순천만 습지 갯벌에 칠면초 구경을 하였으면 하고 부탁하기에 약간 때가 이른 감도 있지만 일단 처음 목적지를 순천만전망대쪽으로 잡고 그후 여수 화양대교를 건너 고흥을 갔다가 강진 마량항을 들러  하룻밤은 신지도쯤에서 묵고 완도항을 거쳐 다음날 다산초당과 백련사 건너편 가우도 출렁다리....또 해남이나 진도쯤에 놀다오려고 했던 것이 떠나는 금요일 아침부터 수시로 비가 오락가락하여 구경하는 장소변경이...

결정적으로 여행과정이 허둥되게 된 결정적인 이유 한가지가 있습니다.


친구가 사진출사 회원들과 법성포쪽에서 먹은 굴비정식이 어쩌구저쩌구하면서 바람을 잡는 바람에 두명의 여자와 먹성 좋은 한친구의 성화에...
그리고 또 때때로 비가 내리는 바람에 완도도 패쓰 강진의 다산초당 백련사 패쓰...
숙소를 잡기 위해 해남으로.. 

 

오래간만에 모노레일 이용 안하고 전망대까지만 올라갔다가 일찌기 송호해수욕장앞에 숙소를 찾아 직행하였습니다.
다음날 진도 구경도 대강대강 굴비정식인지 뭐시깽이인지 시장끼 돌기전 까지 가려고...
결국 입이 짧고 새로운 반찬에 호기심 없는 저는 생선 몇점과 조기매운탕으로 끄~읏
대신 안식구 포함 세명은 아주 좋아하였기에 그나마 허둥되며 밥집까지 시간맞춰 운전한 저는 위안을 삼었습니다...

 

그리고 집에 돌아와 친구들은 어제 올라간 후에 천천히 사진구경을 하니 사진이 거이 내세울것 없이 너무 초라하고 볼게 너무 없기에 그냥 포기를 하려다가 그래도 몇개의 이야기거리가 생각이 나서 부족한 사진이나마 몇장 소개하려고 합니다.
제가 늘 사용하던 그카메라를 가지고 갔으면 이정도는 아닐텐데 저번부터 카메라를 바꾸고 나서 아직 제대로 작동방법도 익히지(게으르고 사진에 취미가 덜하여) 못하였고 적은 카메라를 사용한때는 그냥 운전대옆 콘솔박스앞에 놓기도 했는데 카메라 부피가 크다보니 옆에 놓기가 불편하여 차뒷편 가방에 넣다 꺼냈다를 하다가 때때로 렌즈 후드가 조금씩 뒤틀려 졌는지 컴으로 크게 보니 사진에 검은점도 여러장 생기고 그런 검은점이 보이는 사진은 삭제...


날씨마저도 화창하지 못하고 계속 비가 오락가락 구름 잔뜩(카메라 잘 다루는 친구는 이렇때 작품이 어쩌구 저쩌구)
어쨌든 못난 목수 연장탓을 합니다......

죄송합니다!

음식을 가리는 저에게는 별로였던 굴비정식덕분에 쉬엄쉬엄 여행이 어느사이 법성포까지 갔고요 밑으로 다시 내려갈수는 없고
할수 없이 새만금도로해서 선유도까지 갔다고 집에 돌아 왔습니다.

 

- 위키백과.

국도77호선 (부산~파주선)은 부산광역시 옛부산시청에서에서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자유 나들목(임진각나들목)까지 연결된 일반국도이다.
(우리나라의 국토 극남과 극서 그리고 극북까지 바닷가를 끼고 연결된 국도)

총연장 1239.4km (2020년 전구간 완공을 목표로 함)

서울 강서구 영등포구 마포구 도로도 몇군데씩 포함

 

*그러고 보니 바닷길 좋아하는 저였기에 윗쪽에 살때 파주쪽부터 군산까지는 자주 가보았으니 77번국도 남은 구간은 얼마 않남은 것 같습니다...

 

순천만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갈대와 붉은빛의 칠면초(아직 붉은빛이 약한듯)

 

 

순천만 습지 탐사선 선착장.

 

 

 

칠면초(아직은 때가 이르다고 함)

 

10월이 제철 인듯 합니다.

 

 

 

 

 

여수에서 고흥쪽으로 건너는 화양대교

 

 

 

여수쪽에서 고흥으로 가는 팔영대교

 

가우도 (강진쪽)

 

두가님 사진과 비교를 하면서 웃던 고바우전망대

 

 

 

땅끝 전망대오르는 길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갈두항

 

짐작으로 갈두항을 떠나 보길도나 노화도 쪽으로 가는 카페리

 

진도대교 아래쪽 울돌목

 

T V로 송어 제철에 가끔 뜰채로 송어를 잡는 것을 본 그자리

 

예전에는 이런 정자나 안전담이 없었으나 이제는 데크 시설과 정자까지...

 

건너편 진도쪽 전망대에서 해남쪽으로 건너는 짚라인 건설공사인 듯...

 

진도 세방낙조 전망대

 

 

 

 

 

 

 

 

 

 

 

부안군 해창선착장쯤에서 바라본 새만금 가력도 휴게소(풍력발전기 보이는 곳)

 

가력휴게소

 

선유도 해수욕장

 

주말이라 선유도 모래사장을 거니는 사람들...

 

진짜 할머니와 할아버지로 착각해서 잠시 멍텅구리 취급을 당하였음.

 

장자도와 선유도를 도보로만 오고갈수 있는 다리

 

장자대교

 

 

 

 

 

 

77번국도 여행계획은 알차게 세웠으나 먹거리에 허둥대다 온 이야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