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에서 참선하고 온 선운산

 

 

 

선운산(334.7m)

 

 

도솔산이라고 했으나 백제 때 창건한 선운사가 유명해지면서,

선운산으로 그 이름이 바뀌었다고 합니다.

 

아침 일찍(?) 6시에 일어나 도시락과 카메라만 챙긴 후..

부지런히 1시간 50분을 달려 선운사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일주문 앞에서 잠시 오래전(약 20년 전..) 기억을 더듬어 보았습니다.

직원들과 납품 후 작업복 차림으로 산행을 했습니다.

철재 다리 앞에서 한 신입 직원이 무서워서 못 올라간다고 벌벌 떠는 걸 겨우 달래서 올라간 기억만 납니다.

 

제목을 참선하고 온.. 이유는 ..

선운이란 구름 속에서 참선한다는 뜻이라고 해서..^.^

 

산행 코스(약 4시간 소요)

일주문 - 도솔암 - 낙조대 - 천마봉 - 도솔암- 일주문

 

 

 

 

 

주차장 입구

수박 크기는 일반 수박보다 작았지만 제법 달았습니다.

만원에 3개라고 해서 평소 신세를 진 동네 어르신도 드릴 겸 구입했습니다.

 

 

 

 

한적합니다.

산행 후에는 많은 관광객들로 북적거렸지만..

 

 

쾌청하다는 표현이 딱 들어 맞는 날씨입니다.

선선한 바람도 ~~

 

 

9월 말이 절정이라서 꽃무릇을 볼 줄은 예상도 못 했는데.. 

잎과 꽃이 서로 만날 수 없는 화엽불견초(花葉不見草)라 애뜻한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는 꽃입니다.

우리나라 3대 꽃무릇 명소는 영광 불갑사 함평 용천사 선운사 꽃무릇 이라고 합니다.

 

 

내년에는 제 때 볼 수 있도록~

 

 

 

 

도솔암(왼쪽)으로 오릅니다.

 

 

 

 

 

 

 

도솔암까지는 차량으로 오르는 길과 한적한 탐방로가 따로 있습니다.

저는 한적한 탐방로..

 

 

 

 

 

 

 

 

 

 

 

 

도솔암 도착.. 공사 중이라서 각종 건축자재가 널부러져 있어서 통과합니다.

 

 

용문굴로 오릅니다.

 

 

어마어마한 바위...

제 사진실력으로는 도저히 담을 수가 없어서 아쉬운 마음...

 

 

외딴 곳에 홀로 핀 꽃무릇을 담아 봅니다.

 

 

용문굴 도착...

아~  참으로 오랜만에 왔습니다.. 20년 만에..

 

 

 

 

 

 

 

 

 

 

낙조대로..

 

 

 

 

 

 

 

 

 

 

 

 

 

 

낙조대 도착..

 

 

 

 

천마봉이 코 앞에..

 

 

병풍바위(?) 철계단..

저 계단 아래에서 벌벌 떨던 직원 손을 잡고 오른 기억이 떠 오릅니다~^^

 

 

천마봉 도착..

배에서 쪼르륵~~

 

 

 

따듯한 보온밥에..

반찬은 김치 김 버섯전 뿐이지만.. 꿀맛이라는 표현이 절대 과장이 아닙니다..^.^

저는 어느 분 처럼 빵 한 조각으로 점심을 때우지는 않습니다~~ㅋ

 

 

 

 

 

날씨가 정말 좋습니다~

잠시 가슴과 마음을 열고서 청명한 하늘에 파란 쉼표 하나를 그려 봅니다~~

 

 

하산....

 

 

 

 

 

 

도솔암 내원궁이 희미하게..

 

 

 

 

 

 

도솔암 찻집.. 도착

 

 

 

 

도솔암 장사송

이 장사송은 옛 지명인 장사현에서 유래하여 붙은 이름이라고 합니다.

장사송이 나이는 약 600살.. 높이는 23m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습니다.

 

 

 

 

 

 

 

 

 

 

도솔계곡물이 유남히 검게 보입니다.

그 이유는 참나무류의 열매와 낙엽에 "타닌"성분으로 인하여 검게 보이는 원인이라고 합니다.

 

 

 

 

 

 

 

산행 후기

 

주차장에서 약 30분을 부지런히 걸어야 제대로 산행을 시작 할 수 있습니다.

선운산은 다양한 코스로 오를 수 있지만, 저는 시간상 편 한 코스로 산행을 했습니다.

 

선운산 암석이 타 산에 비하여 차이(단단한 암석)가 있어서 자료를 찾아보니..

낙조대와 천마봉은 ..

화산암체의 일부인 유문암(화산암의 하나)으로 가파른 수직 암석 절벽으로 수려한 경관을 보여 준다고 합니다. 

 

깊숙한 가을 도솔천에 단풍이 물들면 다시 한 번 더 다녀 오고 싶습니다.

갑자기 두가님께서 뵙고 온 ..

섬진강 시인으로 유명한 모 님의 시가 떠 오릅니다...

 

나 찾다가

텃밭에

흙 묻은 호미만 있거든

예쁜 여자랑 손잡고

도솔천 개울물 따라

붉은 단풍 보러 간 줄 알그라 ~~~~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