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오고 가는 정 ..

버킷리스트까지는 아니고..

저곳은 한 번 가고 싶은데.. 저 음식은 한 번 해보고 싶은데.. 저 건 나도 한 번 만들어 보고 싶은데..

모든 분들이 한 번쯤 그런 생각을 해 보셨을 겁니다.

 

시골 생활을 하면서 저도 그런 생각을 행동으로 옮기려고 용기를 냈습니다.

하여 화목난로도 혼자서 설치를 했고.. 어설프지만 대나무 빗자루도 만들었습니다.

 

먹거리로는 열무김치 동치미 그리고 각종 장아찌를 만들었습니다.

요즘은 고추 장아찌를 조금 맵게 양념을 해서 ..

입맛 없을 때 먹으면 밥 두 그릇은 뚝딱~

 

그런데.. 모든 분들이 쉽게 생각을 하시는 김밥과 잡채는 쉽게 실천으로 옮기질 못 했습니다.

이유는 단순했습니다.. 재료가 너무 많이 들어가서... 가 이유입니다..^^

 

오늘 미리 인터넷에서 재료를 출력을 해서 하** 마트에 가서 구입을 했습니다.

우선 재료부터 깨끗하게 세척을 합니다.

제일 애로사항은 모든 재료를 가늘게 썰어야 하는데.. 이게 쉽지가 않았습니다.

 

음.. 서두르지 말자.. 스스로 다독거리면서 천천히 재료 준비를 하고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늘 엄벙덤벙했지만, 오늘은 차분하게 재료부터 손질을 후 볶고 지지고 준비를 했습니다.

잡채 재료도 후다닥~ 준비하고..

 

예상외로 김밥을 마는 건 어렵지 않았습니다.

김 마무리에 물을 묻히니 깔끔하게 말아지더군요.

 

잡채까지 완성하고 나니 뭔가 빠진 듯...??

 

아! 어묵국이 빠졌습니다.

후다닥 육수를 만든 후 어묵을 넣고 무도 넣고 마늘 대파 넣고 푹 끓이니 제법 먹을만합니다.

 

김밥과 잡채를 덜어서 지난주에 저녁 식사 초대를 해 주신 어르신께 한 그릇 담아서 갔다 드렸습니다.

어휴~ 극구 사양을 해도 또 김치 한 포기와 이것저것 또 싸주십니다.

 

오래전 이사를 하면 근처 분들께 떡을 돌렸던 기억이 납니다.

요즘 도시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 인심입니다.

 

맛있는 음식을 나눠서 먹는다는 건.. 오고 가는 정은 아닐까요?

요즘은 어쩌다 만든 반찬이 맛이 있으면, 딸들과 외손녀 생각이 더 간절합니다...

 

여러분~~~

저 이 참에... 분식집이나 차릴까요 ??  ~~ ^.^

Comments

  • 서로 정이 오가는 그런 동네에 살고 계시니 참 좋으네요.

    제가 사는곳도 이웃들이 다 좋은데 한국 같은 그런 정은 없답니다.

    그래도 우리 바로 아랫집 Steve 는 18년째 지네집 앞마당 잔디나 낙엽 정리할때 ...일주일에 한번씩....꼭 우리집 앞까지 와서 청소해 준답니다.
    우리집에 정원사가 화요일 마다 오는걸 아는데도요.

    그래서 가끔씩 와인 한병씩 선물 해요.
    그런걸 바라고 하는건 아닌걸 알지만요.

    • 동네분들이 먼저 손을 내밀어 주신 덕분입니다.
      간혹 낮에 방문하셔서 술상을 부탁하면 "저는 낮술은 안 합니다"하고 정중하게 거절도 하지만..
      steve라는 분 잔정이 많으신 듯 합니다.
      저도 성격이 뭘 받으면 뭐라도 드려야 편하더군요.

  • 세이지 2021.01.31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빠니~~~~~임!!
    이렇게 잘하시면 30년차 주부 기죽잖아요!
    김밥도 정말 예쁘게도 말으셨어요.
    저는 제가 해놓은 음식이 맛없다고 하면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비타민 골고루만 묵으면 된다. 뱃속에 들어가면 똑 같은데 복나간다 그냥 잘 묵어라."카면서 윽박지르는데 맛도 영양도 만점일 것 같아요.
    하긴 잘하는 사람은 뭘 맡겨도 잘하지요.
    분식집 대박날 거예요.
    첫 솜씨가 이런데 두 번 세 번하면 예술이겠지요.

    • 가끔 김밥이 생각이 나면 멀리 홍성이나 예산까지 가야해서..
      모처럼 큰 맘 먹고 실천으로 옮겼습니다.
      솔직히.. 망친 반찬도 엄청 많습니다.. 잘 한 것만 올렸습니다~
      김밥 잡채 만드는 시간이 .. 안 믿으시겠지만, 거의 2 시간 넘게 걸렸습니다..^.^

  • 종종 쏭빠님과 저를 비교하면서...
    비슷하다고 생각하였는데 어림 반 푼어치도 없는 소리였습니다.
    억지로 우겨대면 성격만 조금 비슷할까 모든면에서 제가 한참 뒤쳐지고 있습니다
    김밥이나 고추장아찌 잡채까지
    오늘 소개되는 음식을 보면서 그럼 나는 무엇을 할수 있을까 생각해보지만
    아무리 쥐여 짜봐도 만드는 것에는 항복입니다.
    이런 소리를 하면 충청도 양반분들에게 미움받을 소리이지만 ...
    특별히 음식에서는 자랑할 것이 없는 지방에서라
    한층 더욱 쏭빠님의 요리솜씨기 빛을 발 할것 같습니다.
    시골 텃세가 어쩌구 하는 소리가 자주 나오는 요즘이지만
    텃세를 겪는 것도 자기할 나름이라고 생각합니다.
    쏭빠님을 늘 응원합니다..........^^

    • 형님은 명품 손맛을 지니신 형수님 덕분(?)에 요리 솜씨가 늘지 않으신 듯 합니다~^^
      이 곳도 약간의 텃세와 경계심을 보이셨지만, 지금은 전혀 그런 건 없습니다.
      오히려 반찬이나 먹거리 재료도 챙겨 주셔서.. 늘 죄송한 마음입니다.
      어제도 잡채를 드렸더니.. 잘 익은 김치에 이것저것 챙겨 주셔서 뭘 드리기도 힘이 듭니다.
      저는 그냥 맛있게 드셨음 했는데...
      형님의 응원은 잘 간직하겠습니다~~^.^

  • 김밥이 아주 깔끔하게 잘 만들어졌네요.
    김밥은 말기도 잘 말아야되고 썰기도 잘 썰어야 된다고 하던데 일품김밥이 되었네요.
    다음 작품에서는 남들 다 넣는 일반적인 속 재료보다는 뭔가 새로운 아이톔의 영양재료를 연구 하셔서 만들어도 보시길 바랍니다.
    손녀와 따님들 오라하여서 엄지척 하거든 바로 전국 체인사업본부 하나 차리시구요.
    시골에는 이웃이 친척보다 훨씬 낫답니다.
    지금은 많이 소원해진 세상이 되었지만 제 어릴적엔 동네 남의집 생일은 물론이고 제사 날짜까지 훤히 꿰고 있었답니다.
    긴 겨울도 지나가고 있네요.
    새로운 2월에는 좋은 일 많으시길 바랍니다.^^

    • 인터넷 레시피를 그대로 따라 했습니다.
      아직은 새로운 아이템을 연구하거나 추가를 할 엄두는 못 냅니다~^^
      딸들에게 톡으로 사진을 보냈더니.. "와~ " 하면서 칭찬을 주더군요.. ㅋ
      동네 어르신들께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장터에 가서 싱싱한 생선이나 먹거리가 있으면 넉넉하게 구입을 해서 드리곤 합니다.
      이 번 설에도 뭘 할까 고민 중 입니다만..
      그러고 보니 벌써 내일이면 2월이군요...
      어영부영 지내서 그런가.. 달력을 보질 않으니..
      이제는 붕대도 풀었으니..슬슬 산행 준비도 해야겠습니다~~

  • 저정도 실력이면 정말 분식집을 차려도 좋겠는데요 ? ㅎㅎ
    동네 어르신들에게 지극정성으로 모시는 모습...너무 좋습니다.
    저희 고향은 전혀 그런 분위기가 아니더라구요...ㅠㅠ""
    근데 빗자루를 만드는건 아주 쉬울거 같은데 원리를 모르시는게 아닐까요 ? ㅎㅎ

    • 분식집을 차리려면 주방 보조가 필요한데.. ??
      혹시 도와주실 의향은 없으신지요??~^.^
      이 곳은 워낙 가구수가 적어서 분위기가 좋은 것 같습니다.
      빗자루 쉽게 보여도 만드는 노하우가 있는 듯 합니다.
      내 년 봄에 이장님께 교육을 받아서 재도전 예정입니다~^^

  • 하마 2021.02.01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하분식 사장님으로 손색없으십니다.ㅎㅎ
    멋지십니다. 밑반찬부터 음식까지 모두 깔끔하고 정갈하게 내놓으시네요.
    소소하지만 나눠먹고 주거니 받거니하는 시골인심이 보기도 좋습니다.
    이젠 진심으로 진지하게 창업을 준비하셔도 될듯합니다. 먼저 5일장부터 테스트를 하면 좋을것같구요.^^*
    새로운 한달 2월이 시작되었습니다. 건강관리 잘하시구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 김밥 두 줄에 2시간 걸렸습니다.
      문 열자마자 망 하는 건 아닌지요..?? ㅋ
      만들면서 만드는 사람이 배가 고팠을 정도이니.. ^.^
      칭찬용으로는 적합하지만, 상업적으로는 영 ~~
      서울 갈 형편이 안되다 보니 보고 싶은 가족 친구들 .. 모두가 그리운 요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