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파업과 무소유의 두 피켓

2달 넘게 간접적으로 주문형 기계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저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어서, 최종 마무리를 확인하기 위해 오랜만에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일을 마치고 열차를 타기 위하여 부지런히 용산역에 도착했습니다.

방송으로 철도 파업 안내를 합니다.. 한 시간 늦게 출발을 했습니다.

 

오래전입니다.

군납 회사 근무 중 회사의 횡포는 정말 심했습니다.

자금이 넉넉했음에도 불구하고, 목표 생산량 미달을 이유로 급여가 2달 밀리기 일쑤고..

휴~ 그 시절은…. 지금도 생각하기도 싫을 정도였습니다

 

그러다가 노조가 생기고.. 파업을 하는 회사가 점차 늘어났습니다.

그 당시 파업을 바라보는 제 솔직한 마음은 속이 시원했습니다.

근로자를 소모품으로 알고, 부당한 대우에 한 마디 하면 바로 쫓겨나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런데 작금의 노조 활동을 보면 이건 아닌데.. 하는 생각이 듭니다.

오죽하면 귀족노조라는 말이 나 올 정도이니..

많은 노조도 파업에 이르기까지 많은 고심을 했으리라 믿습니다.

 

누군가 우스갯소리를 합니다.

국민의 건강을 담보로 의사도 파업을 하는데...

군인도.. 경찰도.. 소방관도 처우 개선을 위해서 파업을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쌀값 하락에 농부도.. 손님 없는 택시도.. 엄마, 아빠 노릇도 파업을 하자고 하더군요.

  

겨우 한 시간 연착으로 인하여 내려오는 열차 안에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지금은 소통의 시대는 아닌지요?

 

 

 

 

무조건 소통이 안 된다고 파업을 해야 하는 건지.. ?

소통의 대상이 한국철도(코레일) 인데, 왜 철도 이용자가 피해를 당 해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됩니다.

그래야 파업의 약빨이 먹히는 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너무 심한 표현인가요? ..감수하겠습니다.

 

글쎄요.. 생각이 짧은 제가 각 업종마다 처해진 근무환경이 다른데 ..

감히 어찌 해답을 내놓을 수가 있을까요..

 

한 젊고 인기 있는 스님이 "무소유"를 강조했다가.. 정작 본인은"풀 소유"를 했다는 글을 읽었습니다.

잔잔한 그 스님의 미소가 좋았는데..

그 스님의 봇짐 안에는 가식이 잔뜩 들어 있었나 봅니다. 

글쎄요.. 그 잔잔한 미소는... 멈추면 비로소 보였던 그 스님의 페르소나는 아니었을까요?

 

 

 

오죽하면 푸른 눈의 스님께서..

"일체 석가모니의 가르침을 전혀 모르는 도둑놈"이라는 심한(?) 표현을 했더군요.

 

아무리 인기가 있는 스님의 무소유에 대한 설법이라고 해도..

우리의 삶에 있어서 아무리 잘 매겨봐야 "평범한 참고사항" 정도는 아닌지요?

 

코앞에 닥친 코로나로 인하여 먹고사는 것도 힘든데..

어찌 한 젊은 스님의 말 한마디가 우리네 처럼 평범한 사람들에게 인생의 지침서가 될 수 있을까요?

그 젊은 스님께서 과연 스스로 추구한 진리의 경지에 이른 삶을 살았는지..살고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세상.. 참 요지경입니다.

한 쪽에서는 파업을 하고..

어느 한 스님은 등에는 "풀 소유"라는 무거운 봇짐을 매고..

한 손에는 "무소유"라는 가벼운 피켓을 들고 웃고 있으니..

 

오늘의 제 어설픈 의견은 ..

짧은 생각에 음영을 강조하기 위하여 내세운 방편임을 이해를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대로 한복판에서.. 한 쪽은 파업 피켓을 들고 지나가고.. 한 쪽에서는 "무소유" 피켓을 들고 지나가고..

평범한 저는 양쪽을 바라보다가 그만 넘어지고..

 

어휴~ 이럴 시간에 불쏘시개 장작이나 구하러 다니는 게 현명한데.. 잡소리나 늘어놓고 있으니..

마무리로 한 마디 더 한다면..

인간관계나 모든 관계는 결국은 "소통"입니다.

 

예를 들어 회사는 직원 존재에 대하여 "감사"를 하고..

직원은 회사"존재"에 대하여 감사를 하고..

그 감사를 서로가 주고받는다면, 이상적이겠지만.. 문제는 쉽지가 않다는 겁니다.

 

회사든 조직이든 어느 한편으로만 존재할 순 없습니다.

일방적으로 회사 중역들로만 헤쳐 날 수도 없고, 노조만으로도 헤쳐 나갈 순 없습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