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파업과 무소유의 두 피켓

반응형

2달 넘게 간접적으로 주문형 기계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저도 일정 부분 책임이 있어서, 최종 마무리를 확인하기 위해 오랜만에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일을 마치고 열차를 타기 위하여 부지런히 용산역에 도착했습니다.

방송으로 철도 파업 안내를 합니다.. 한 시간 늦게 출발을 했습니다.

 

오래전입니다.

군납 회사 근무 중 회사의 횡포는 정말 심했습니다.

자금이 넉넉했음에도 불구하고, 목표 생산량 미달을 이유로 급여가 2달 밀리기 일쑤고..

휴~ 그 시절은…. 지금도 생각하기도 싫을 정도였습니다

 

그러다가 노조가 생기고.. 파업을 하는 회사가 점차 늘어났습니다.

그 당시 파업을 바라보는 제 솔직한 마음은 속이 시원했습니다.

근로자를 소모품으로 알고, 부당한 대우에 한 마디 하면 바로 쫓겨나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런데 작금의 노조 활동을 보면 이건 아닌데.. 하는 생각이 듭니다.

오죽하면 귀족노조라는 말이 나 올 정도이니..

많은 노조도 파업에 이르기까지 많은 고심을 했으리라 믿습니다.

 

누군가 우스갯소리를 합니다.

국민의 건강을 담보로 의사도 파업을 하는데...

군인도.. 경찰도.. 소방관도 처우 개선을 위해서 파업을 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쌀값 하락에 농부도.. 손님 없는 택시도.. 엄마, 아빠 노릇도 파업을 하자고 하더군요.

  

겨우 한 시간 연착으로 인하여 내려오는 열차 안에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지금은 소통의 시대는 아닌지요?

 

 

 

 

무조건 소통이 안 된다고 파업을 해야 하는 건지.. ?

소통의 대상이 한국철도(코레일) 인데, 왜 철도 이용자가 피해를 당 해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됩니다.

그래야 파업의 약빨이 먹히는 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너무 심한 표현인가요? ..감수하겠습니다.

 

글쎄요.. 생각이 짧은 제가 각 업종마다 처해진 근무환경이 다른데 ..

감히 어찌 해답을 내놓을 수가 있을까요..

 

한 젊고 인기 있는 스님이 "무소유"를 강조했다가.. 정작 본인은"풀 소유"를 했다는 글을 읽었습니다.

잔잔한 그 스님의 미소가 좋았는데..

그 스님의 봇짐 안에는 가식이 잔뜩 들어 있었나 봅니다. 

글쎄요.. 그 잔잔한 미소는... 멈추면 비로소 보였던 그 스님의 페르소나는 아니었을까요?

 

 

 

오죽하면 푸른 눈의 스님께서..

"일체 석가모니의 가르침을 전혀 모르는 도둑놈"이라는 심한(?) 표현을 했더군요.

 

아무리 인기가 있는 스님의 무소유에 대한 설법이라고 해도..

우리의 삶에 있어서 아무리 잘 매겨봐야 "평범한 참고사항" 정도는 아닌지요?

 

코앞에 닥친 코로나로 인하여 먹고사는 것도 힘든데..

어찌 한 젊은 스님의 말 한마디가 우리네 처럼 평범한 사람들에게 인생의 지침서가 될 수 있을까요?

그 젊은 스님께서 과연 스스로 추구한 진리의 경지에 이른 삶을 살았는지..살고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세상.. 참 요지경입니다.

한 쪽에서는 파업을 하고..

어느 한 스님은 등에는 "풀 소유"라는 무거운 봇짐을 매고..

한 손에는 "무소유"라는 가벼운 피켓을 들고 웃고 있으니..

 

오늘의 제 어설픈 의견은 ..

짧은 생각에 음영을 강조하기 위하여 내세운 방편임을 이해를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대로 한복판에서.. 한 쪽은 파업 피켓을 들고 지나가고.. 한 쪽에서는 "무소유" 피켓을 들고 지나가고..

평범한 저는 양쪽을 바라보다가 그만 넘어지고..

 

어휴~ 이럴 시간에 불쏘시개 장작이나 구하러 다니는 게 현명한데.. 잡소리나 늘어놓고 있으니..

마무리로 한 마디 더 한다면..

인간관계나 모든 관계는 결국은 "소통"입니다.

 

예를 들어 회사는 직원 존재에 대하여 "감사"를 하고..

직원은 회사"존재"에 대하여 감사를 하고..

그 감사를 서로가 주고받는다면, 이상적이겠지만.. 문제는 쉽지가 않다는 겁니다.

 

회사든 조직이든 어느 한편으로만 존재할 순 없습니다.

일방적으로 회사 중역들로만 헤쳐 날 수도 없고, 노조만으로도 헤쳐 나갈 순 없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