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친구가 생겼습니다. 이름은 복돌이 입니다.

예산장에서 생필품 몇가지 구입 후 동네 어귀로 들어서는데 ..

텃밭에서 김장용 무를 뽑으시던 어르신께서 손을 흔들면서 차를 세웁니다.

 

"바뻐? 안 바쁘면 잠깐만 봐~"..하시면서 김장용 무를 넉넉하게 담아 주시더니...

"잘 키워 봐~ 시골집에서는 필수로다 강아지 한 마리는 꼭 키워야 혀~" ..

네 ?? .. 박스 안에 강아지 한 마리가 꼬리를 열씸히 돌리고 있더군요.

 

얼떨결에 강아지를 차에 태우고 왔지만, 난감했습니다....

~ 요 녀석을 어떻게 하나.. ??

많은 고민 끝에 둘째 딸 격려(?)로 키우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어린 시절 셰퍼드는 키운 적은 있는데.. 집 안에서 키우는 애완견도 아니라 걱정이 됩니다. 

 

 

 

 

 

 

 

 

 

 

 

 

 

 

우선 개집부터 구입하고, 사료도 한 포대 구입을 했습니다.

제일 먼저 든 걱정은 저 어린 녀석이 밤새 낑낑거리면서 어미를 찾을 텐데..

그런데 신통하게 울지도 않고, 아침에 나가보니 꼬리를 선풍기처럼 돌리면서 깡충깡충 뛰고 있더군요.

 

북엇국을 한솥 끓여서 강아지용 사료를 넣어서 주니 잘 먹습니다.

너무 잘 먹으니 강아지가 아니고..마치 돼지로 보일 정도입니다...^^

 

9개월 동안 혼자서 지내다가 친구가 생긴 기분입니다.

수시로 요 녀석이 궁금해서 나가면, 제 양말부터 냄새를 맡고.. 꼬리를 흔들고..

 

 

 

 

요 녀석 마당을 신나게 뛰어다니는 모습을 딸들에게 동영상으로 보냈더니..

둘째 딸아이가 강아지 용품을 한 박스나 보내 주더군요.

 

곰처럼 생겨서 곰돌이라고 이름을 지었는데..

딸아이가 복돌이가 부르기도 좋다고 해서 복돌이로 바꿔서 부릅니다. 

 

저는 가끔 아침을 걸러도 요 녀석 밥은 꼭 챙겨 주게 되더군요.. 거참 ㅋ

요즘은 애완견이라는 표현 대신에 반려견이라고 합니다.

애완견이든 반려견이든 저에게는 큰 의미는 없습니다.

 

그나저나 추운 겨울에 저 어린 녀석이 걱정입니다.

어제도 그나마 덜 추운 신발장 근처에 놓아 두었더니 답답한지..

계속 낑낑거려서 할 수없이 밖에 내놓았더니 꼬랑지를 흔들고 좋아합니다.

 

복돌이 녀석 아프지 말고.. 잘 커서 든든한 집 지킴이로 자라기를 바랄 뿐입니다.

물론 집 근처 산책을 갈 때도 제 든든한 벗으로도..

Comments

  • 시골에서는 대문간에 거의 강생이 한마리가 자리를 지키게 되는데
    이게 집도 지키고 주인도 지키고..
    친구도 되고 .. 그런것 같습니다.
    아직 어린 친구지만 똘망똘망하게 잘 생겼네요.
    족보 출신은 아닌듯 보이구요.
    겨울에도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구스다운보다 더 따스한 도그다운을 입고 있으니까유..
    너무 많이 먹이지 마시구요.
    똥은 모아 두었다가 텃밭에 사용하시면 됩니다.^^

    • 녀석이 잘 먹어서 그런가.. 힘이 넘칩니다.
      제가 마당을 뛰면 제가 지칠 때 까지 따라오더군요^^
      개집 바닥에 따뜻하고 푹신한 깔개를 깔아 주었지만.. 추운 겨울이 걱정은 됩니다.
      식사량은 애견인인 둘째 딸아이의 지시에 따르고 있습니다 ㅋ

  • 창파 2020.11.17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여운 강아지 모습을 보면서 저도 순간 아 정말 귀엽게 생겼구나 하면서
    부러운 마음을 갖지만 한편 마음을 다잡습니다.
    저도 이렇게 시골살이를 하면서 몇번씩이나 강아지 보내준다는 주위분들애게
    거절을 하느라 애를 먹었습니다.
    오래전 그당시 어떻게하다 시골에 왔더니 누님이 퍼그 한마리를 보내주시는 바람에
    얼떨결에 받아 몇년 기르다 정이 들어 나중에 정을 떼느라 혼이 난 경험에
    그때부터 결심을 하였습니다....ㅠ
    지금은 아랫집 강아지가 우리집을 제집처럼 드나들고 하루에 서너번은 의당 간식을 얻어 먹는 것으로 알고
    반이상 주인 입장이 되였지만 그 정도에서 더이상은 책임질 일은 없기에 그냥 귀여워만 하고 있습니다.
    어린아이가 이쁠때 아이구 이쁜 우리강아지하는 말과 또 아이가 어떤짓을 할때 아이구 이 애물단지를...
    그러나 집에 애물단지 어린아이는 모든 것을 다해 거두어야 하고
    어른이 희생도 감수해야 되지만..
    강아지 애물단지는 정말 애물단지로 변하는 경우가 많기에 이런 이야기를 꺼내고 있습니다.
    물론 저의 노파심으로 끝나면 얼마나 좋겠습니다만.......

    • 형님께서 거절을 하시는 마음 저도 이해를 합니다.
      오래전 애완견 두 마리를 11년,12년 키우다가 하늘 나라로 보내고..
      다시는 개를 안 키운다고 말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당시 딸들이 며칠을 울던지.. 그런데 제가 또 강아지를 키우고 있습니다요~^^
      형님 댁 아랫집 강아지...저도 기억이 납니다~ 간식을 당연하게 얻어 먹으러 오는 당당한 강아지.. ㅎ

  • 헐헐헐헐헐.......너무기여워요 ㅠㅠ
    복돌이 아프지 말고 잘커야되 ㅎㅎ
    귀여운 사진 잘보구 복돌이 하트 꾹 누르고 가용~!

    • 간식을 주면 데굴데굴~~ 구릅니다~^^
      너무 잘 먹어서 돼지로 자라는 건 아닌지 걱정이 됩니다.
      복돌이 하트 잘 챙기겠습니다~^^

  • 하마 2020.11.17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고녀석 아주 귀엽게 생긴 시고르자브종이네요.^^*
    아주 건강해보입니다. 나름 영특함도 있어보이구요.
    나중에 크면 집도 잘지키고 형님과 벗처럼 산책도 잘 할것같습니다.
    북엇국이 개한테는 보약이라던데요. 쥔장어른 잘 만났습니다.ㅎㅎ
    암튼 아프지 않게 잘 컸으면 좋겠습니다. 복돌아 언제 함 보자~~;)

    • "시고르자브종" ??
      처음 들어보는 견종이라서 찾아보니.. 시골잡종강아지~^^
      제 눈에는 어떤 애완견 보다도 더 귀엽고 부담도 없고.. 편 한 강아지입니다.
      어찌보면 시골생활에 소중한 동반자가 될 수 있지 않을까..그런 생각이 듭니다~^.^

  • 세이지 2020.11.18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 어르신이 참 마음씀이 깊은 분이시네요.
    시골에는 개 한 마리 있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정서적으로도 그렇고 또 든든하기도 하고요.
    이런 이야기 들으면 저도 시골로 가고 싶은 마음 간절해요.
    시골가면 할머니 한 분이 저녁 무렵 강아지를 데리고 제가 일하는 밭을 지나
    들판 길을 걸으며 산책하는데 제 그림자를 밟고 달랑달랑 할머니 앞서 가다가
    할머니가 늦으면 서서 기다리다가......참 귀여워서 한참을 봤어요
    좋은 친구 생긴 거 축하드려요.

    • 강아지를 주신 분은 내 년이면 칠순이신데.. 마치 친 형님 처럼 챙겨 주십니다.
      형수님도 김치 외 반찬도 챙겨 주시고..
      복돌이는 아직은 천방지축이지만, 언젠가는 저랑 산책을 하는 날이 오겠지요.
      시골생활에의 공백의 시간을 저 녀석이 많이 메궈주겠지요~^^

  • 돌이 너무 귀여운 이름인데요ㅎ 강아지 넘 귀여워요

  • 정말 복스럽고 귀엽게 생겼네요.

    앞으로 친하게 잘 지내게 될거 같아요..일단 정이들면 어쩔수 없으니까요.

    • 강아지 밥을 주러 나가면 아주 난리를 칩니다~^^
      꼬랑지 흔들고.. 앞으로 뒤로 정신없이 돕니다.
      요즘 들어서 반려견이라는 의미가 점 점 더 깊게 느껴집니다.

  • 시골생활에서 강아지는 정말 필수품과도 같은것 같습니다.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오는 사람들...거의 대부분이 강아지와 함께 생활을 하더라구요...ㅎㅎ
    복실이...아주 귀엽고 착하게 보이는데요 ? ㅎㅎ
    그렇다고 너무 많이 먹이진 마세요~~ㅎㅎ

    • 복실이도 좋은데요~^.^
      복돌이..복실이.. ㅎ
      먹성이 좋아서 아무거나 잘먹어서 저는 좋습니다.
      아직은 어려서..어느 정도 자라면 다이어트를 시키려고 합니다~^^



Calendar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Visits
7,677,365
Today
86
Yesterday
3,205